청주유골 430구, 2014년 김정은 전용기에 실려 갔을 것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청주유골 430구, 2014년 김정은 전용기에 실려 갔을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6-07-06 15:09 조회16,04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청주유골 430구, 2014년 김정은 전용기에 실려 갔을 것

  
2014년 4월 16일에 세월호가 침몰했다. 대통령은 그 많은 인재들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그 원인을 과학적으로 분석하는 팀을 만들지 않았다. 이 공백기를 이용하여 이념적 선동세력이 그들과 한편인 야당과 결합해 엄청난 시간과 예산만 낭비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대통령이 의도적으로 세월호를 침몰시켰다”는 결론을 얻는데 그쳤다.  

바로 그 다음 달인 5월 13일, 세월호에 못지않은 대형 사건이 발생했다. 광주로부터 200km 내륙방향으로 떨어진 청주 야산에 1m 깊이로 군대식 대오를 갖춘 채 가매장된 430구의 시체가 공원개발 인부들에 의해 발견된 것이다. 430구의 시체가 군대식 대오를 갖추어 1m 깊이로 가매장되었다는 이 하나의 사실만으로도 이는 세계적인 토픽에 오를 만한 사건이었다. 10여개의 매체들이 이를 가볍게 보도했지만 이는 세월호라는 쓰나미에 밀려 조금의 관심도 끌지 못했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430구의 시체가 군대식 대오를 갖추어 가매장되었다는 이 하나의 사실만으로도 이 430구의 시체는 대통령 최고의 관심사로 지정되어 진실규명의 대상이 되었어야 마땅했다. 우리는 단 한 구의 이상한 시체만 발견해도 온 매스컴이 떠드는 시대에 살고 있다. 430구의 매우 수상한 속성을 가진 시체들이 발견되었는데도 조용한 나라가 어떻게 이 지구상에 존재할 수 있는 것인지 세계인들에 묻고 싶다.  

이 430구의 유골들은 모두 손상 없이 잘 보관되었으며, 같은 사이즈의 나무판(칠성판) 위에 누운 상태에서 두껍고 흰 비닐에 둘둘 싸여 있었고, 유품이 일체 없었다. 430구 단체유골 모두에 유품이 없다는 말은 증거를 남기지 않도록 한 조치였다. 비닐 위에는 일련번호가 매겨져 있다. 우리는 힌츠 페터가 찍은 동영상에서 북한특수군이 관 위에 일련번호를 쓰고 다니는 것을 관찰했다. 5월 하순의 광주 기온은 더웠다. 시체가 썩어 물이 마구 흘렀다. 그래서 급하게 고안해 낸 방법이 규격이 일정한 나무판(칠성판) 위에 시체를 올려놓고 두꺼운 비닐로 칭칭 감는 방법이었다. 그리고 시체 위에 일련번호를 쓰고 다닌 사람은 북한특수군이었다. 430구의 유골은 이 상태에서 1미터 깊이의 땅속에 가지런히 정렬돼 있었던 것이다. 대한민국에서 이러한 방법으로 시체를 포장한 경우는 오직 1980년 5월의 광주 한 곳 뿐이었다. 그 어느 개인도 시체를 이런 식으로 포장하지 않는다.  

보도가 나가자 이 유골들은 누군가에 의해 매우 민첩하게 컨테이너 박스에 옮겨졌고, 그 후부터는 보안조치가 이루어져 더 이상의 추적 기사가 없었다. 당시 이 시체의 존재에 대해 수사를 했던 흥덕경찰서와 청주시 체육과에 전화를 해보니 유골은 모두 화장해 처리했다는 말만 했다. 이에 분노한 한 해외교포가 청주를 방문해 탐문작전을 펼쳤다. 화장행정에 관련해 있는 한 지방 유지로부터 이런 말을 들었다 한다. “청주시 화장터에서 화장한 유골들 중, 내 서명을 거치지 않은 유골은 있을 수 없다. 430구를 화장한 적이 절대 없다.” 저자 역시 화장했다는 말을 믿지 않는다. 일정한 규격의 나무 판 위에 시체를 발가벗겨 올려놓고 비닐로 둘둘 감은 후 그 위에 일련번호가 파괴되지 않도록 가매장된 430구의 시체, 이런 시체가 대한민국의 시체일 수는 없다. 당시 보도에는 공원 공사 차 3개의 공동묘지를 7개월에 걸쳐 정리하면서 임자 없는 유골들을 모아놓은 것이라 정리돼 있지만 이는 해가 서쪽에서 뜬다는 식의 어불성설이다.  

필자는 이 유골이 1980년 5월 21일 밤, 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이 교도소를 무리하게 6회씩이나 공격하면서 공수부대로부터 대량으로 살상당한 시체라고 생각한다. 당시 광주교도소에는 공산주의자 180명을 포함해 모두 2,700여 명의 수용자가 있었다. 북한은 이들을 해방시켜 폭동의 모멘텀을 확보하라는 지령을 여러 차례 내렸다. 저자는 이 유골들이 청주지역 담당 간첩들에 의해 잘 관리되었을 것이고, 유골이 말썽이 된지 5개월 만에 간첩들과 김정은 수족들에 의해 북으로 가져갔을 것이라고 추측한다. 이 430명은 “5.18공화국영웅”들이다.  

2014년 10월 4일 북한의 실세 황병서, 최룡해, 김양건이 김정은의 전용기를 타고 '인천 아시아게임 폐막식에 참석한다'는 전혀 설득력 없는 이유로 인천공항에 왔다. 그들이 갑자기 인천에 온 목적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다. 북한과의 회담에 목을 매는 박근혜는 이들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지만 이들은 들은 척도 안 했다. 안보실장 김관진을 포함해 정부 실세들이 공항으로 나가 식사를 대접하고 이들로부터 무슨 말을 들을까 많은 시간을 함께 했지만 이들은 먼 산만 바라보다가 폐막식에 형식적으로 참석한 후 싱겁게 돌아갔다. 남한의 지휘부는 참으로 나이브한 사람들로만 구성된 것 같다.  

도대체 이들은 왜 감히 '존엄'의 전용기를 가져와서 먼 산만 바라보며 시간을 보내다가 돌아갔을까? 김정은 전용기는 치외법권이 작용한다. 누군가가 007작전에 의해 청주에 있던 컨테이너 박스를 싣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동시에 죽은 430구의 시체, 광주에서 한 북한특수군이 시체에 쓰고 다니던 일련번호, 그런 일련번호를 달고 있는 430구의 시체, 대오를 갖추어 1m 깊이로 질서 있게 정열 돼있는 시체에 대해 어찌 정부가 이토록 무관심해야 하는가?

어떤 사람들은 광주에서 죽은 430구의 시체라면 광주 근교에 가매장할 일이지 어떻게 철통같은 포위망을 뚫고 청주에까지 시체들을 운반해야 했느냐고 묻는다. 하지만 당시 광주에는 얼마든지 샛길들이 있었다. 5월 23일 힌츠페터 역시 샛길로 북한특수군의 호위를 받으며 유유히 광주로 들어왔다. 그리고 430구나 되는 시체를 광주에 가매장한다면 누군가에 쉽게 발견될 것이라는 것쯤은 누구나 짐작할 수 있었다. 5.18사건 직후부터 광주 사람들, 얼마나 열심히 광주 주위의 땅을 파고 다녔던가. 

이 유골이 혹시 5.18 희생자가 아니냐는 일부 여론에 따라 광주 유공자 단체들은 모 법의학자라는 사람을 데려와 “그 430구의 유골은 5.18때 희생된 광주인들이 아니다”라는 말로 광주와의 인연을 단절시켰다. 여기에 상당히 수상한 점이 있다. 아무리 법의학자라 해도 유전자 감식도 해보지 않은 상태에서 “그 유골은 광주에서 희생당한 광주시민이 아니다”라는 말 한 마디에 그 430구위 유골을 국민이 모르는 사이에 몰래 처리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리고 국민에게 명명백맥히 진실을 설명해주지 않는 정부의 자세는 선진국 문턱에 와 있다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도저히 격에 맞지 않다.


                                                2014년 5월 13일의 청주 유골

                                             1980년 광주의 시신 포장  

  https://youtu.be/2YeXazszwtg

                        정황증거를 뒷받침할 새로운 영상들 발견  

2014년 9월에 시작한 아시아게임에 참가하겠다는 요청은 북한이 매우 적극적으로 했다. 일반적으로 국제게임에 참가한 국가의 정상들은 개막식에 오지 폐막식에 오지 않는다. 생뚱맞게 폐막식에 북한의 최고 인물들이 김정은 전용기를 몰고 온다는 사실은 그 자체로 정보기관들의 분석이 뒤따라야 했다. 조금만 생각해 보아도 매우 수상한 장난일 수 있다는 의심을 하게 된다. 개막식 참석과 폐막식 참석에서 모종의 의혹이 보이는 것이다. 황병서의 이런 수상한 행위를 청주유공 430구와 연관 지은 존재는 대한민국에서 오직 저자의 팀 하나뿐이다. 그래서 이 팀은 아래의 매우 엄중한 증거들을 포착하게 되었다.  

1) 2014년 8월 21일, 아시아게임 조-추첨을 하러 온 북한인 8명이 모두 광수라는 사실, 2) 2014년 10월 4일 황병서가 김정은 전용기에 태우고 온 북한사람들 중 10명이 광수라는 사실, 3) 이 두 차례의 북한 방문단과 내통돼 있다고 의심할 수밖에 없는 내국인 간첩용의자 5명이 광수라는 사실 4) 황병서를 밀착 수행할 직책에 있지 않은 고위 공무원들이 황병서를 밀착해 수행하고 있었던 사실들이다.  

위와 같은 정보를 뒷받침해주는 영상들이 준비돼 있지만 이는 보안상 여기에 게재하지 못한다. 대한민국 국정원은 김대중이 심어놓은 간첩들이 간첩 잡는 부서와 대공업무를 장악하고 있기 때문에 위 사실들에 대한 정보를 주기 어렵다. 대신 선진 각국의 조사를 바란다. 이 430구의 수수께끼가 풀리면 5.18에 대한 진실이 가장 쉬운 방법으로 풀리고, 가장 효과적으로 널리 알려질 것이다. 


2016.7.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9,78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20515 215
공지 “5.18 영상고발” 화보에 대하여 지만원 2016-10-24 35909 515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59548 49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1991 1122
공지 5.18광주 북한침략군 집단광수 입증증거 댓글(1) 노숙자담요 2016-03-02 154732 56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45681 771
공지 5.18 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 광수들 자료방 (5.18 게시판) 관리자 2015-06-24 185059 27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8863 77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67449 742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09084 1284
9770 5.18 진상재조사 하려면 제대로 해라 (조우석 평론가) 새글 마르스 2017-07-27 591 55
9769 박남선과 김양래를 출국금지시키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 댓글(1) 진실과팩트 2017-07-26 847 147
9768 답변서 (심우정-이영남 기소사건) 지만원 2017-07-25 901 126
9767 답 변 서 (서울형사) 지만원 2017-07-24 1434 116
9766 5.18광주 특수군 정말 왔었나? KBS조우석 이사 마르스 2017-07-24 2049 159
9765 [지만원의 시국진단] (2017.7.20) 관리자 2017-07-22 1052 78
9764 8월의 시국 지만원 2017-07-24 2068 241
9763 심우정 부장, 이영남 부부장 검사가 주는 공포 지만원 2017-07-24 1670 201
9762 북한을 등에 업은 5.18역적들이 폭력으로 한국 지배 지만원 2015-04-07 10661 147
9761 5.18과의 최후 결전 지만원 2017-07-23 1810 271
9760 광주대교구 신부들의 역적행위 지만원 2017-07-23 1561 169
9759 광수죽이기 5.18 대표선수로 나선 박남선-심복례-곽희성-백성남 지만원 2017-07-22 1528 162
9758 5.18을 북한군이 주도한 확실한 증거들 지만원 2017-07-18 3676 207
9757 5.18에 북한군 개입이 불가능했다는 주장에 대해 지만원 2017-07-18 1976 177
9756 5.18유공자들이 받는 과도한 혜택 지만원 2017-07-18 1833 153
9755 5.18, 카빈소총 사망자에 대한 통계조작 지만원 2017-07-18 1527 168
9754 5.18의 진실을 파혜치는 조우석 평론가 관리자 2017-07-18 1826 128
9753 국가와 군이 해야 할 일을 대신하는 최승우 장군(예) 지만원 2017-07-18 2109 199
9752 빨갱이 나라 대한민국이 아닌가요 ? (Long ) Long 2017-07-18 1967 240
9751 5.18단체 86세 노파까지 내세워 위계 소송 지만원 2017-07-17 2216 2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