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stallon 작성일17-09-11 10:56 조회3,38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요즘은 지상파나 종편 방송보다 YuTube 또는 여타 SNS를 통하여 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접하는 게 훨씬 구체적이고 속이 시원하기까지 하다. 어제 저녁 한유튜브 동영상을 얼핏 보니까 마침 문제인 대통령이 며칠 전 러시아 불라디보스톡을 방문하여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검을 선물로 받았다는 얘길 전하며 진행자가 귀가 쫑긋해지는 설명을 덧붙였다.

다름 아니고 러시아사람들은 칼이나 가위 같은 날카로운 물건을 선물하는 것을 금기시해오고 있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대통령한테 자기들이 그토록 금기시하는 검()을 선물한 것이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저의가 무엇일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선물을 전달하는 현장의 사진을 보니 받는 문재인대통령은 무척 흐뭇해하는 모습이고 전달한 푸틴의 모습은 손을 허리에 얹고 서서 무언가 냉소적인 미소를 짓고 서있고 러시아 측 보좌관들은 사뭇 얼떨떨해 하는 것 같은 모습이었다.

참으로 언짢은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 금기의 물품을 선물로 받고 순간 기뻐해 하는 듯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 속 모습은 대한민국 국민의 혈압을 올리고도 남을 일이다. 과연 우리의 대통령과 보좌 진 들은 그러한 러시아의 금기내용을 사전에 파악하고 방문했을까?

바로 미국 야후 사이트에서 러시아의 금기 내용들을 검색해봤다.  모두 맞는 얘기였다. 아래내용은 여러 설명 중에서 칼과 가위에 대한 원문과 필자의 번역문이다.

Many Russians consider giving gifts of sharp objects, like knives or scissors, to be taboo. This taboo may be avoided by the donor taking a symbolic payment, for example one Russian ruble, in exchange as if it is a trade, not a gift.

(러시아 사람들은 날카로운 물건 즉, 칼이나 가위를 선물로 주는 것을 금기시한다. 그러나 그러한 물건을 선물로 줄 땐 받는 사람이 예를 들면 상징적으로 1루불 정도를 선물을 주는 사람에게 지불하면 선물이 아니고 거래로 여겨 금기를 면 할 수 있다.)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칼을 전달받고 바로 푸틴 대통령에게  “의미 있는 검을 주셔서 갑사 합니다. 그러나 제가 알기로는 러시아에선 칼을 선물로 하는 것을 금기시하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징적으로 얼마간의 대가를 지불하고 거래로 여기면 그런 금기를 피할 수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여기 몇 푼 안됩니다만 받아주시지요.” 라고 했더라면 멋진 카운터 펀치가 되었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그렇게 하지 않은 것 같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몹시 불쾌하고 불안하기까지 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59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3587 985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9760 441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6939 392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6849 149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6445 101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4066 966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6147 1456
10587 Despondency and Disappointment are B… 댓글(4) stallon 2018-06-16 281 22
10586 북한의 천지개벽-남빨들의 멘붕 지만원 2018-06-16 3624 463
10585 정대협 형사사건 답변서(검사 공소장 변경) 지만원 2018-06-16 923 141
10584 한국당 해체와 정계은퇴 필수 5인방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18-06-16 2662 335
10583 6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18-06-15 1722 233
10582 북한의 변화, 미북회담 기록 영상 지만원 2018-06-15 3117 230
10581 싱가포르 합의문 은 "항복문서" (2018.6.14) 관리자 2018-06-14 3103 207
10580 싱가포르 미북회담 분석 지만원 2018-06-13 6061 516
10579 트럼프, 오늘도 나는 낙관한다 지만원 2018-06-13 5310 522
10578 김정은 제2의 고르비 되기를 지만원 2018-06-12 5049 440
10577 세기의 아이러니-김정은의 굴복 (2018.6.11) 관리자 2018-06-11 3858 253
10576 오늘의 느낌 지만원 2018-06-09 5178 558
10575 트럼프에 대해 논리보다 비논리를 더 믿는 우익들 지만원 2018-06-09 3648 459
10574 한국당 법사위에는 정의감도 없는가 지만원 2018-06-08 2883 438
10573 "싱가포르 회담을" 낙관한다! (2018.6.8) 관리자 2018-06-08 2425 181
10572 5.18진실 알려지지 못하게 별짓 다하는 빨갱이들 지만원 2018-06-08 3343 320
10571 싱가포르 회담을 매우 낙관한다 지만원 2018-06-08 3459 355
10570 트럼프에 팽당한 퇴물기생 문재인 지만원 2018-06-07 4074 510
10569 문재인은 위험물, 홍준표는 오물 지만원 2018-06-07 3408 451
10568 트럼프 속을 읽는 전문가는 없다 지만원 2018-06-07 3544 447
10567 자한당 법사위원들에게 촉구(김제갈윤) 댓글(3) 김제갈윤 2018-06-06 1580 281
10566 원숭이떼의 대통령, 문재인(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6-06 1803 239
10565 김사복의 정체 지만원 2018-06-06 3109 4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