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흐믓한 웃음과 냉소적 미소의 차이 (stall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stallon 작성일17-09-11 10:56 조회3,14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요즘은 지상파나 종편 방송보다 YuTube 또는 여타 SNS를 통하여 세상 돌아가는 소식을 접하는 게 훨씬 구체적이고 속이 시원하기까지 하다. 어제 저녁 한유튜브 동영상을 얼핏 보니까 마침 문제인 대통령이 며칠 전 러시아 불라디보스톡을 방문하여 푸틴 대통령으로부터 검을 선물로 받았다는 얘길 전하며 진행자가 귀가 쫑긋해지는 설명을 덧붙였다.

다름 아니고 러시아사람들은 칼이나 가위 같은 날카로운 물건을 선물하는 것을 금기시해오고 있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 대통령한테 자기들이 그토록 금기시하는 검()을 선물한 것이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저의가 무엇일까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선물을 전달하는 현장의 사진을 보니 받는 문재인대통령은 무척 흐뭇해하는 모습이고 전달한 푸틴의 모습은 손을 허리에 얹고 서서 무언가 냉소적인 미소를 짓고 서있고 러시아 측 보좌관들은 사뭇 얼떨떨해 하는 것 같은 모습이었다.

참으로 언짢은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런 금기의 물품을 선물로 받고 순간 기뻐해 하는 듯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 속 모습은 대한민국 국민의 혈압을 올리고도 남을 일이다. 과연 우리의 대통령과 보좌 진 들은 그러한 러시아의 금기내용을 사전에 파악하고 방문했을까?

바로 미국 야후 사이트에서 러시아의 금기 내용들을 검색해봤다.  모두 맞는 얘기였다. 아래내용은 여러 설명 중에서 칼과 가위에 대한 원문과 필자의 번역문이다.

Many Russians consider giving gifts of sharp objects, like knives or scissors, to be taboo. This taboo may be avoided by the donor taking a symbolic payment, for example one Russian ruble, in exchange as if it is a trade, not a gift.

(러시아 사람들은 날카로운 물건 즉, 칼이나 가위를 선물로 주는 것을 금기시한다. 그러나 그러한 물건을 선물로 줄 땐 받는 사람이 예를 들면 상징적으로 1루불 정도를 선물을 주는 사람에게 지불하면 선물이 아니고 거래로 여겨 금기를 면 할 수 있다.)

만약 문재인 대통령이 칼을 전달받고 바로 푸틴 대통령에게  “의미 있는 검을 주셔서 갑사 합니다. 그러나 제가 알기로는 러시아에선 칼을 선물로 하는 것을 금기시하고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상징적으로 얼마간의 대가를 지불하고 거래로 여기면 그런 금기를 피할 수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여기 몇 푼 안됩니다만 받아주시지요.” 라고 했더라면 멋진 카운터 펀치가 되었을 것이다. 안타깝게도 그렇게 하지 않은 것 같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몹시 불쾌하고 불안하기까지 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28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2203 285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52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2161 208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6429 886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1770 133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9656 91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8658 850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20061 1389
10278 제533광수 소설가 김명진 새글 지만원 2018-02-23 58 7
10277 천암함 폭침주범 김영철을 남파하는 이유 새글 지만원 2018-02-22 524 79
10276 제532광수 평안남도 인민위원회 위원장 강형봉 새글 지만원 2018-02-22 323 53
10275 김영철? 청와대와 통일부는 역적들 천국이냐? 새글 지만원 2018-02-22 1586 295
10274 문재인과 한국경제 양립 불가 지만원 2018-02-21 2784 409
10273 5.18진실과 한겨레신문 사설 지만원 2018-02-21 2302 363
10272 국군 및 경찰 대간첩작전 전술 일부 (광수-사진) 지만원 2018-02-21 2163 272
10271 제531광수 조각가 강진석 지만원 2018-02-21 1063 174
10270 5.18과의 전쟁, 제1단계 승전보 지만원 2018-02-20 2965 441
10269 박근혜의 청와대와 문재인의 청와대 둘 다 도토리 지만원 2018-02-20 2151 363
10268 미국과 경제전쟁 선포한 문재인 땜에 한국 거지된다 지만원 2018-02-19 7174 518
10267 도둑질-간첩질 감시하며 잠못자는 국민 지만원 2018-02-19 3143 466
10266 제530광수 당 검열위원회 위원 김용선 지만원 2018-02-19 1303 210
10265 답 변 서-상해 부분- 지만원 2018-02-18 1526 248
10264 홍준표의 입방정 (광승흑패) 댓글(2) 광승흑패 2018-02-18 2370 283
10263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3821 512
10262 들통난 빨갱이 우상들, 고은 이외수 지만원 2018-02-18 4752 443
10261 제529광수 북한 경공업상 최일룡 지만원 2018-02-18 1271 198
10260 전라도 별곡 지만원 2018-02-17 3568 533
10259 제528광수 스위스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 주용철 지만원 2018-02-17 1177 180
10258 한국당 당원들만 모르는 불명예, 돼지발정당 지만원 2018-02-16 2760 417
10257 제526,527광수 유엔주재북한대표부 차석대사 김인룡, 외교관 성… 지만원 2018-02-16 1408 177
10256 김대중은 왜 '빨갱이'로 불렸나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2-15 1795 20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