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검찰 무서워 어디 살겠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빨간 검찰 무서워 어디 살겠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0-18 14:35 조회7,99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빨간 검찰 무서워 어디 살겠나?

 

               불법 폭력시위대에 매 맞고 검찰에 기소당하는 한국경찰 신세

순진-순수성을 상징해왔던 농민이라는 단어, 이제는 살기 넘치는 폭력집단의 상징이 돼 있다. 농민은 이제 빨갱이들의 가장 강력한 반국가 투쟁도구로 변했다. 20151114일의 광화문 시위는 글자 그대로 살벌한 반국가 폭동이었다. 민중총궐기, '노동개악 저지' '제주 영리 병원 중단' '세월호 진상 규명' 등을 내 걸고 철제 사다리, 쇠파이프, 죽봉, 각을 낸 보도 불럭, 철제 새총 등으로 경찰 버스 50대를 파손하고, 경찰관 113명에 부상을 입혔다. 경찰 버스 주유구에 불을 붙여 방화하려 했고 경찰 버스를 밧줄로 연결해 흔들어 차벽 위에 있던 경찰관을 추락시키려 했다. 경찰버스에 시너로 불을 붙이려는 시도도 있었고, 철제 새총으로 볼트를 날려 경찰에 치명상을 입히려고도 했다

           ​               불법 폭력 시위와 빨간 우비는 왜 조사 안 하나?

살상 무기들을 총 동원한 이 불법 시위대의 살인적 폭력에 맞서 국민의 안녕과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겨우 물대포로 대응한 경찰에게 문재인의 완장을 찬 검찰이 나서서 백남기 주검에 대한 책임을 묻고 있다, 참으로 어이가 없다. 당시 시위는 경찰의 목숨을 빼앗을 수 있을 만큼 폭력적이었다. "죽여!"라는 구호가 난무했다. 경찰의 진압은 불법을 막는 공권력 행사 과정이었다. 현장 상황은 아수라장이었다. 그 과정에서 농민이 사망했다. 2년 전의 일이었다. 이에 검찰이 지금 와서 전·현직 경찰관 4명을 업무상 과실 치사 혐의로 기소했다. 공권력 집행은 정당방위였고, 시위는 불법 살인적이었다. 빨간 우비의 주먹질에 대해서는 검찰이 왜 조사를 하지 않나? 빨간 우비도 무섭고 빨간 검찰도 무섭다.

 

2017.10.1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559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409 천정배, 이 자가 법무장관이었다니 지만원 2019-02-08 5160 552
13408 이미 굳어진 트럼프 마음: 내키지는 않지만 기습공격 시간 재고 있… 지만원 2017-09-27 9727 552
13407 이제부터 저는 본래의 제 길을 가고 싶습니다! 지만원 2012-12-27 15609 552
13406 광화문집회 출연을 중단합니다 지만원 2019-04-10 5675 551
13405 드디어 이스라엘 시리아 공격 지만원 2018-12-26 5511 551
13404 우익이 살고 한국당이 사는 길 지만원 2018-06-22 6057 551
13403 트럼프 조롱하는 문재인-김정은 지만원 2018-01-03 7167 551
13402 법원 내 폭력사태에 대한 사후처리 지만원 2016-05-21 11203 551
13401 전원책 변호사에 경고한다 지만원 2015-11-17 9946 551
13400 트럼프는 해상봉쇄 전쟁 중 지만원 2019-03-21 5242 550
13399 미-북회담 결렬을 환영하는 이유 지만원 2019-02-28 5129 550
13398 판문점의 하이라이트는 USB 지만원 2018-05-02 7983 550
13397 김영삼 소고 지만원 2015-11-23 8863 550
13396 전라도 개똥새 자식들아, 빨갱이 곱사 춤 그만 좀 추어라! 지만원 2013-06-24 16024 550
13395 90% 전라도-빨갱이 DNA 맷돌에 갈아 다시 빚고 싶다 지만원 2013-03-07 17852 549
13394 트럼프의 매 발톱 펴지고 있다 지만원 2018-03-24 6407 548
13393 기자회견 보도자료(광수 얼굴 공개) 지만원 2015-05-20 10225 548
13392 4월 11일, 사실상의 선전포고 지만원 2019-03-31 5921 547
13391 문재인은 한국군 통수권자 아니다 지만원 2018-07-23 5845 547
13390 저도 놀란 압도적인 쇄도! 모든 분들 사랑합니다! 지만원 2013-07-19 12500 547
13389 곧 이긴다 하네요 지만원 2019-02-25 5893 546
13388 청와대의 적은 대한민국 지만원 2018-08-19 5618 546
13387 문재인을 공산주의자(빨갱이)라 부를 수 있게 됐다 지만원 2018-04-05 6582 546
열람중 빨간 검찰 무서워 어디 살겠나? 지만원 2017-10-18 7991 546
13385 탈북광수 일부 폭로, 무모한 행위 아니었다 지만원 2015-11-07 8116 546
13384 전라도 별곡 지만원 2018-02-17 6619 545
13383 어느 늙은이의 분노! 장학포 2012-01-04 14195 545
13382 트럼프가 그린 밑그림 지만원 2018-04-28 7868 544
13381 문재인 제 발등 크게 찍었다. 정권의 생명 길어야 1년! 지만원 2017-06-01 9632 544
13380 NLL에 대한 노무현-김정일 대화의 핵심 지만원 2013-06-26 17583 54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