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의 '화려한 외출'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변희재의 '화려한 외출'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7-12-05 11:16 조회3,00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변희재가 책을 냈다. 맞다, 변희재는 글을 쓸 때 가장 변희재 답다. 미디어워치를 운영하면서 예리한 필봉을 뽐내던 변희재가 삼천포로 빠지며 정치판 변두리를 기웃거렸던 것은 아마도 어느 날 문득 불어왔던 봄바람 때문이었을까. 아니면 지겨운 삶의 한복판에서 불현듯 탈출하고 싶었던 것일까.

 

변희재가 이번에 낸 책은 '손석희의 저주'라는 책이다.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으로 몰고 갔던 태블릿PC 문제에서 손석희가 했던 거짓말에 대해 집중적으로 분석한 책이다. 아직 읽어보지는 못했지만 변희재가 썼다면 이 책은 좌파정권의 나팔수 노릇을 했던 손석희의 정체를 백일하에 드러낼 것이 틀림없다.

 

 

변희재는 진중권과의 '사망유희' 토론에서 진중권을 일격에 박살내며 일약 보수우파의 떠오르는 신예 자리를 꿰찼다. 변희재는 재주가 많아서 탈이었다. 언론사도 운영하고, 토론도 잘하고, 글도 잘 쓰고 국회의원까지 출마했다. 그러나 변희재는 정치인의 꿈을 가지게 되면서 대신에 많은 것을 잃었다.

 

 

변희재가 논객이었을 때 변희재는 갑()의 최상층에 있었다. 논객은 누구를 막론하고 비판할 권력을 가지고 있었고 상대가 누구라도 겁낼 필요가 없었다. 그러나 정치인 지망생이 되면서 비판의 칼날은 상대를 가려야 했다. 자기편이 아니면 맞는 말도 비난을 해야 했고 자기편이면 잘못한 것도 덮어야 했다. 그게 정치판이었다. 그건 녹슨 칼날의 변희재였다.

 

 

선거에서 낙선하고 태극기 집회에 연사로 나서다가, 태극기파들이 사분오열될 때 변희재는 조원진을 따라나섰다. 갈수록 변희재의 무대는 좁아졌다. 천하를 호령하던 논객에서 정치인 지망생으로, 정치인 지망생에서 다시 정치인 따까리로 계속 자기 가치를 하향시키며 계단을 내려갔던 것이다.

 

 

아마도 변희재는 '하향'했다는 것에 동의를 안 할 수도 있다. 정당에 입당하고서 변희재는 정책위의장이니 무슨 위원장이니 하는 감투도 쓰고, 연단에 올라 연설도 하고, 수많은 군중들의 환호소리에 귀가 먹먹했을 정도였으니 그 얼마나 화려한 외출이었던가. 그래서 변희재는 구름 위로 '상향'했다고 자부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변희재가 논객이었을 때 변희재가 보위해야 할 것은 '대한민국'이나 '진실'이라는 거대한 주제였다. 그러나 정당인이 되면서, 그것도 오로지 박근혜 하나만을 외치는 정당에서 변희재는 자기 정당 밖에 있는 모든 것들을 향해 비난해야 할 입장으로 전락했다.

 

 

변희재가 상대해야 할 것은 북한의 김정은과 남한의 종북이었다. 그러나 정당의 당원이 됨으로서 변희재의 상대는 홍준표나 김무성이었다. 논객 변희재의 기준은 대한민국과 진실이었으나 정당인 변희재의 기준은 박근혜와 조원진이었다. 논객이면 조원진의 이율배반을 질타해야 할 것을, 정당인이기에 조원진 무조건 만세를 불러야 했다.

 

 

대한민국을 논하고 진실만을 외치던 고상하고 우아한 논객이 모략과 술수가 난무하는 아귀다툼의 시궁창으로 떨어진 것이다. 그래서 변희재는 종북과도 싸워야 했지만, 아스팔트 태극기 세력과도 헤어지고, 홍준표와도 싸우고, 신혜식과도 싸우고, 정미홍과도 싸우고, 결국 조원진과도 싸워야 했다. 그 하수구 속으로, 까마귀 노는 곳에 백로는 왜 갔더란 말인가.

 

 

변희재는 종북과 싸울 때 가장 변희재 답다. 변희재가 책을 낸 것은 먼 길을 돌고 돌아 이제 제 자리를 찾아왔다고 생각하고 싶다. 요란한 복장을 벗어던지고 화려한 화장을 지우고 이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앉은 누님처럼, 지금부터 변희재는 자기가 가야할 길을 제대로 볼 때이다.

 

 

대한민국에는 싸워야 할 것들이 너무 많다. 종북과 역사 왜곡, 위선과 거짓말, 빨갱이 사기꾼 등등, 이런 것들을 놔두고 언제까지 조원진만 붙들고 있을 것인가. 이제부터라도 제자리로 돌아가자. 옛 동지를 향한 고소 고발도 다 집어넣고 시궁창 싸움도 다 집어치우고 가장 변희재 다운 모습으로 돌아가자. 그랬을 때 변희재는 가장 화려했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281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2153 283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52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2101 205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6402 884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1737 133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9568 91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8573 849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20035 1388
10274 문재인과 한국경제 양립 불가 새글 지만원 2018-02-21 2239 363
10273 5.18진실과 한겨레신문 사설 지만원 2018-02-21 1946 330
10272 국군 및 경찰 대간첩작전 전술 일부 (광수-사진) 지만원 2018-02-21 1934 248
10271 제531광수 최고인민회의 예산위원회 위원 박형렬 지만원 2018-02-21 954 165
10270 5.18과의 전쟁, 제1단계 승전보 지만원 2018-02-20 2796 425
10269 박근혜의 청와대와 문재인의 청와대 둘 다 도토리 지만원 2018-02-20 2043 353
10268 미국과 경제전쟁 선포한 문재인 땜에 한국 거지된다 지만원 2018-02-19 6239 506
10267 도둑질-간첩질 감시하며 잠못자는 국민 지만원 2018-02-19 3083 459
10266 제530광수 당 검열위원회 위원 김용선 지만원 2018-02-19 1272 207
10265 답 변 서-상해 부분- 지만원 2018-02-18 1504 244
10264 홍준표의 입방정 (광승흑패) 댓글(2) 광승흑패 2018-02-18 2321 275
10263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3752 506
10262 들통난 빨갱이 우상들, 고은 이외수 지만원 2018-02-18 4683 438
10261 제529광수 북한 경공업상 최일룡 지만원 2018-02-18 1247 197
10260 전라도 별곡 지만원 2018-02-17 3512 528
10259 제528광수 스위스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참사관 주용철 지만원 2018-02-17 1153 179
10258 한국당 당원들만 모르는 불명예, 돼지발정당 지만원 2018-02-16 2730 416
10257 제526,527광수 유엔주재북한대표부 차석대사 김인룡, 외교관 성… 지만원 2018-02-16 1389 176
10256 김대중은 왜 '빨갱이'로 불렸나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8-02-15 1771 201
10255 "북핵 위협 대응 결정 시간 가까워져" (닛뽀) 닛뽀 2018-02-15 1678 219
10254 북한 응원단 불러 미국의 웃음거리 만든 문재인(광승흑패) 댓글(1) 광승흑패 2018-02-15 1841 228
10253 5.18형사재판 특별답변서 지만원 2018-02-15 1291 189
10252 수십 명 광수들이 가져온 가방의 용도 지만원 2018-02-15 6919 38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