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06 22:32 조회1,97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내일 인생의 종말을 고할지라도

오늘 저녁도 식구마다

각기 다른 공간에서 시간을 즐긴다

전쟁 난다며 움츠리고 있는 인생들

그 실루엣들이 여기에 오버랩 된다

겁내는 것은

어떤 경우에도 초라하고 비겁하다

 

사관학교 시절

명화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보았다

그것이 스페인 전쟁이었다는 것은 훗날에야 알았다

역사적 배경도 모르고 무슨 명화를 보았다는 것인가

그래도 그 영화는 내게 명화였다

평론가들이 말해서가 아니었다

 

사관학교 3학년 때

그 소설을 영문판으로 읽었다

영어 교수가 생도들에 물었다

영화를 보았나?

책 다 읽었나?

그 영화가 우리에게 가르쳐 준 것이 무엇인가?

잉그리드버그만의 빛나는 눈빛

케리쿠퍼의 멋진 제스처

그건 멋있는 장면이었지 교훈은 아니었다

 

내가 손을 들었다

그 영화는 한 평생의 사랑을

72시간에 농축한 영화입니다

교수는 나를 의심했다

생도는 평론가가 쓴 글을 읽었는가

?

아닙니다

당시에는 물론 지금 이 순간까지도

그 영화를 나처럼 해석한 평론가는 없다

 

전쟁?

아름다운 인간성도

아름다운 사랑도

전쟁에서 가장 화려하게 빛난다

인생은 언제 죽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아름답게 죽느냐로 평가된다

많이 올라갔다고 아름다운 게 아니다

많이 벌었다고 아름다운 게 아니다

하직할 때 얼마나 당당하고

얼마나 여유로운 표정으로

하직하느냐에 의해 결산된다

 

이 세상에서 가장 감동적인 교훈은

임종의 순간을 가장 아름답게 보이고 가는 것이다

나도 저렇게 임종해야지

나는 전쟁을 예고하면서도

전쟁을 생각하지 않는다

오늘 밤 전쟁이 와도

나는 창밖의 빗방울을 즐기며

따끈한 오뎅탕을 즐겼다

 

정해진 식당 없이 걷다가 들린 호프집

오뎅탕과 감자 후라이를 시켰다

오뎅탕이 나왔는데 오뎅만두가 얼어붙었다

기분이 좀 상했지만 다시 끓여 달라 했다

여인들이 거기출신들이다

감자 후라이는 색깔이 까맣다

나쁜 기름

나는 손조차 대지 않았다

전라도에 대한 불신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그래도 그 순간 나는 행복해야만 했다

자기 식구들끼리 피자를 시키고 치킨을 보태

맛있게 먹고 있다

자기들 요리를 자기들이 맛있게 먹고 있었다

좀 누구러진 나는 말했다

치킨이 맛있어 보이는데 왜 피자를 시키세요?

치킨 매일 먹으니까 질력이 나요

남자 1명 여자 3

그들은 내 말을 못 알아들었다

 

좀 있다가 내가 또 말했다

치킨 맛없으시면 이 프라이감자 좀 드릴까요?

네 명 중 주인인 듯한 여성이 의미를 알아챘다

접시에 치킨 덩어리들을 담아왔다

차디 찬 장벽이 한 순간에 무너졌다

 

센스 없으면 그냥 가려 했는데

센스 꽤 있으시네요
호감을 느낀 주인 여성

코카콜라 한 잔씩을 따라주었다

얼굴을 붉히고 나올 수 있었던 순간이

화기애애하게 마무리됐다

또 오세요

연세 있으신데 애교 있으세요

비오는 날 다시 올께요

 

2017.12.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05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18가산점전단지, 청주유골 전단지 파일(최종) 첨부파일 관리자 2017-04-24 30674 626
공지 제71광수 황장엽, 기하학적 분석 댓글(1) 노숙자담요 2015-08-05 166953 547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08416 1239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52796 828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6182 86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74730 809
공지 "신간 5.18 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솔로몬 앞… 지만원 2010-08-15 416735 1348
10050 대법원에 등물이 꺼졌습니다 새글 지만원 2017-12-12 441 93
10049 비상근무 해도 부족한 한국당, 딴 짓들이라니 새글 지만원 2017-12-12 1195 202
10048 인민군 부대로 돌변한 대법원의 완장판결 새글 지만원 2017-12-12 1802 233
10047 내가 본 최고의 코미디 공소장 지만원 2017-12-11 2375 345
10046 12월 12일(화) 정대협 민사재판 지만원 2017-12-11 1850 205
10045 전라도 공격할 수 없는 자 대한민국 못 구한다 지만원 2017-12-10 3303 367
10044 오 하늘이여, 진내사격 청합니다 지만원 2017-12-10 3146 425
10043 전쟁? 한반도와 중동에서 동시 발발 지만원 2017-12-10 6380 485
10042 평창 올림픽: 트럼프와 문재인과의 대결장 지만원 2017-12-09 3662 381
10041 평창 올림픽, 청와대 바보짓 바라보기 딱해 지만원 2017-12-08 4410 443
10040 민주화 교주 김대중의 3천억 비자금 지만원 2017-12-08 3522 436
10039 DJ비자금 3,000억 조성사실 첫 폭로(주간조선) 지만원 2017-12-08 2878 356
10038 감나무 밑에 드러누운 한국당 나리들 지만원 2017-12-08 2275 320
10037 문재인이 하고 싶어 하면, 될 것도 안 되는 세상 지만원 2017-12-07 3750 438
10036 정치에 순진무구한 송영무 (Evergreen ) Evergreen 2017-12-06 2137 268
10035 홍준표는 지금 단호하게 선포하라 지만원 2017-12-06 3515 447
10034 전쟁이 무서운가요? 지만원 2017-12-06 2975 371
열람중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지만원 2017-12-06 1973 242
10032 지금부터 빨리 사과나무를 심자 지만원 2017-12-06 2498 362
10031 장진성이 쓴 칼럼 하나 지만원 2017-12-05 2514 196
10030 변희재의 '화려한 외출' (비바람) 비바람 2017-12-05 2515 275
10029 5.18문외한들이 5.18호위무사 지만원 2017-12-05 1983 199
10028 전쟁은 난다. 하지만 대비는 필요없다 지만원 2017-12-04 6568 54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