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7-12-06 22:32 조회3,09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비오는 퇴근길의 따끈한 오뎅탕

 

내일 인생의 종말을 고할지라도

오늘 저녁도 식구마다

각기 다른 공간에서 시간을 즐긴다

전쟁 난다며 움츠리고 있는 인생들

그 실루엣들이 여기에 오버랩 된다

겁내는 것은

어떤 경우에도 초라하고 비겁하다

 

사관학교 시절

명화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를 보았다

그것이 스페인 전쟁이었다는 것은 훗날에야 알았다

역사적 배경도 모르고 무슨 명화를 보았다는 것인가

그래도 그 영화는 내게 명화였다

평론가들이 말해서가 아니었다

 

사관학교 3학년 때

그 소설을 영문판으로 읽었다

영어 교수가 생도들에 물었다

영화를 보았나?

책 다 읽었나?

그 영화가 우리에게 가르쳐 준 것이 무엇인가?

잉그리드버그만의 빛나는 눈빛

케리쿠퍼의 멋진 제스처

그건 멋있는 장면이었지 교훈은 아니었다

 

내가 손을 들었다

그 영화는 한 평생의 사랑을

72시간에 농축한 영화입니다

교수는 나를 의심했다

생도는 평론가가 쓴 글을 읽었는가

?

아닙니다

당시에는 물론 지금 이 순간까지도

그 영화를 나처럼 해석한 평론가는 없다

 

전쟁?

아름다운 인간성도

아름다운 사랑도

전쟁에서 가장 화려하게 빛난다

인생은 언제 죽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얼마나 아름답게 죽느냐로 평가된다

많이 올라갔다고 아름다운 게 아니다

많이 벌었다고 아름다운 게 아니다

하직할 때 얼마나 당당하고

얼마나 여유로운 표정으로

하직하느냐에 의해 결산된다

 

이 세상에서 가장 감동적인 교훈은

임종의 순간을 가장 아름답게 보이고 가는 것이다

나도 저렇게 임종해야지

나는 전쟁을 예고하면서도

전쟁을 생각하지 않는다

오늘 밤 전쟁이 와도

나는 창밖의 빗방울을 즐기며

따끈한 오뎅탕을 즐겼다

 

정해진 식당 없이 걷다가 들린 호프집

오뎅탕과 감자 후라이를 시켰다

오뎅탕이 나왔는데 오뎅만두가 얼어붙었다

기분이 좀 상했지만 다시 끓여 달라 했다

여인들이 거기출신들이다

감자 후라이는 색깔이 까맣다

나쁜 기름

나는 손조차 대지 않았다

전라도에 대한 불신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

 

그래도 그 순간 나는 행복해야만 했다

자기 식구들끼리 피자를 시키고 치킨을 보태

맛있게 먹고 있다

자기들 요리를 자기들이 맛있게 먹고 있었다

좀 누구러진 나는 말했다

치킨이 맛있어 보이는데 왜 피자를 시키세요?

치킨 매일 먹으니까 질력이 나요

남자 1명 여자 3

그들은 내 말을 못 알아들었다

 

좀 있다가 내가 또 말했다

치킨 맛없으시면 이 프라이감자 좀 드릴까요?

네 명 중 주인인 듯한 여성이 의미를 알아챘다

접시에 치킨 덩어리들을 담아왔다

차디 찬 장벽이 한 순간에 무너졌다

 

센스 없으면 그냥 가려 했는데

센스 꽤 있으시네요
호감을 느낀 주인 여성

코카콜라 한 잔씩을 따라주었다

얼굴을 붉히고 나올 수 있었던 순간이

화기애애하게 마무리됐다

또 오세요

연세 있으신데 애교 있으세요

비오는 날 다시 올께요

 

2017.12.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71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5593 1013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1704 491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8359 410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18897 152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8828 103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6357 985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28654 1471
10705 청와대의 적은 대한민국 지만원 2018-08-19 2226 411
10704 9월의 희망, 임종석이 유엔제재 한국인제1호 지만원 2018-08-18 2806 477
10703 의견서(임종석 재판부) 지만원 2018-08-17 1872 277
10702 임종석과의 전쟁은 황산벌 성전 지만원 2018-08-16 3296 425
10701 임종석 답변서 지만원 2018-08-16 2246 211
10700 건국절에 대한 문재인의 반역적 주장 지만원 2018-08-15 3602 381
10699 문재인, 왜 종전선언에 저토록 촐싹대나? 지만원 2018-08-13 4337 525
10698 참고서면(2) -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08-13 964 192
10697 국가의 장난질, 중국산 태양광이 발암물질 뿌린다 지만원 2018-08-12 3666 451
10696 핵심의혹: 북한석탄 밀수는 정부가 방조 이상의 행위 했을 것 지만원 2018-08-12 2299 344
10695 검찰의 백지 구형 지만원 2018-08-12 2665 344
10694 지만원 박사 정대협 고소 최후변론 북부지법 인터뷰 (뉴스타운T… 관리자 2018-08-10 1611 192
10693 준비서면(정대협 민사) 지만원 2018-08-09 917 124
10692 이럴수가 있을까 (Long) Long 2018-08-09 2890 515
10691 서정갑씨, 마지막으로 당부합시다(추태중지) 지만원 2018-08-09 3305 364
10690 최후 진술서(정대협 재판) 지만원 2018-08-08 870 125
10689 참고서면(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08-08 1026 163
10688 문재인, 역시 미국에 간첩질 의심 받고 있구나! 지만원 2018-08-07 4182 473
10687 부관병과 서정갑의 공개질의에 답한다 지만원 2018-08-07 2301 333
10686 트럼프의 고단위 전략 지만원 2018-08-06 3754 482
10685 북한과 ‘뒷구멍 거래’하는 주사파 정부 지만원 2018-08-05 4011 503
10684 답변서(임종석이 고소한 사건) 지만원 2018-08-04 1917 229
10683 준비서면(피고:방통심의위) 지만원 2018-08-03 1903 23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