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눈물 연기, 너 보기가 역겨워 추하다!(국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문재인의 눈물 연기, 너 보기가 역겨워 추하다!(국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국검 작성일18-01-07 22:44 조회2,838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문재인의 눈물 연기, 너 보기가 역겨워 추하다!


주사파 정부 들어 연달아 쏟아지는 운동권 영화, 이 가운데 이번에 개봉된 '영화 1987'은 이른바 6월 항쟁을 소재로 한 모양이다. 이 영화를 관람한 문재인은 시위에 참여한 한 대학생의 대사 "이런다고 세상이 바뀌나요?" 하는 대목이 가장 울림이 컸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영화를 보는 내내 눈물을 지었다고 난리다.


대통령의 눈물, 이런 기사를 보고 듣는 이들은 문재인에게서 따뜻한 인간애를 느끼기에 충분하다. 정말 그렇다 하더라도 문재인의 눈물은 반사회적 불법시위를 정당화하는 것임도 알아야 한다. 과연 민주화를 위해 투쟁한 영화를 보고 눈물을 지었다는 이런 참말 같은 거짓말을 어찌 믿어야 할지... 어안이 벙벙하다. 


따는 인간을 물건 취급하고, 평등을 주장하면서도 가장 불평등한 계급사회를 대표하는 공산주의 사회, 기본권적 인권이나 최소한의 자유의지도 박탈당하고 사는 북한이나 중국 인민들의 개 대접 삶을 통해 보노라면, 민주화를 운운하는 정치인으로서 일말의 반성이나 비판은커녕, 되려 가증스러운 눈물을 보이는 문재인의 주사파 정권, 이들이 다름 아닌 자타공인 종북이란 사실에 비추어 볼 때 논리적 불합리의 극치를 보여준다.


하나 짚고 넘어가자. 이번 영화 '1987년'을 시청한 문재인은 '촛불항쟁'은 '6월 항쟁의 완성'이라 자평했다. 이놈 문재인 또 말을 바꾼다. 얼마 전엔 '촛불혁명'이라 했는데 말이다. 문재인의 대가리 속엔 온통 무슨무슨 항쟁, 혁명이란 단어만 가득하다. 대가리에 담긴 사상적 상태가 이 모양인 터라 온전한 이들은 당신을 가리켜 정신병자라 하는 거다.


6월 항쟁의 가장 큰 성과가 있었다면 직선제 도입이다. 전두환 대통령은 취임 당시 분명하게 천명한 것이, 7년 단임제로 깔끔하게 정권을 이양하겠다는 약속이었고 그는 이 약속을 지켰다. 만일, 6월 항쟁이 없었다면 전두환은 정권을 이양하지 않았을까...?? 우리가 지켜본 전두환 대통령은 그런 소인배가 아님을 온 천하가 다 알고도 남을 것이다.


이 당시 처절하게 시위를 주도하고 참여했던 '백기완'이 남긴 유명한 일화가 있다. "박정희는 우리 같은 운동권 3만 명을 못 살게 했는데, 김영삼. 김대중은 우리 국민 3천만을 못 살게 했다"고 토로했다. 백기완의 이 말은 사실이었다. 


박정희는 단지 도둑질 할 자유와, 공산주의 할 자유와, 잘살아보자는데 방해할 자유와, 불법 시위할 자유를 인정하지 않았을 뿐, 당시를 살았던 국민들은 하나같이 그때가 행복했다고 회상하는데, 유독 호남인들과 운동권 종북 주사파들만이 아니라고 한다 말이지.... 이런 맥락에서 한국이 제대로 되려면, "호남과 주사파들이 주장하는 바 반대로만 하면 된다"는 사상적 역설이 성립한다.


눈물, 문재인의 눈물이 종북 주사파 3만 명에 대한 눈물이었다면, 박정희의 눈물은 3천만 민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젖을 짜내는 아픔의 눈물이었다. 문재인, 네가 언제 한국을 지키다 숨진 우리 군 장병의 죽음 앞에 눈물 한 방울 보인 적 있었던가? 개자식, 가증스러운 악어의 눈물 따위로 국민을 더는 혹세무민하지 마라... 너 보기가 역겨워 추하다.


<국검>

 

댓글목록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그래도 백기완이는 역시 백기완이더라!!!
맞는말 좀 해서 좀 나아졌나 했더니.....
여전히 그놈은 대모하는 곳만 쫓아다니더라

최근글 목록

Total 11,021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0444 1100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6314 625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1615 476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2571 162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101 109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0302 1037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3560 1546
11014 메모해두자 김정은 환영위원회 이 종자들을!! 댓글(12) 현우 2018-12-14 1578 262
11013 28) 대법원 제1부 재판장 권순일, 대법관 이기백, 박정화, 김… 지만원 2018-12-14 1267 291
11012 사북탄광도 북한이 주도 지만원 2018-12-14 1644 302
11011 5.18은 북한군 소행(민족전선) 지만원 2018-12-14 1383 285
11010 대법원은 더 이상 대한민국 아니다 지만원 2018-12-14 1593 327
11009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 규명된 바 없다 지만원 2018-12-13 1382 308
11008 광주인들, 하루에 100번씩 지만원에 절해야 지만원 2018-12-13 1616 360
11007 광주판사김성흠: “청주유골430구는 공동묘지들에서 모은 것” 지만원 2018-12-13 1184 278
11006 광주판사김성흠: “안면인식은 육안으로 하는 거야, 컴퓨터는 무슨” 지만원 2018-12-13 910 225
11005 광주판사 김성흠: “전두환-CIA 모르는 5.18, 니가 뭘알아” 지만원 2018-12-13 958 239
11004 5.18에는 영웅이 없다, 택시기사가 영웅이다. 지만원 2018-12-13 995 261
11003 광주부장판사 김성흠의 월권재판:"내가 노숙자담요보다 더 전문가" 지만원 2018-12-13 1217 259
11002 변호사 200명 긴급성명, 김명수 내려와라 지만원 2018-12-13 1312 260
11001 언론 도배한 “김사복 빨갱이”와 그 의미 지만원 2018-12-12 1854 348
11000 임종석과의 결전 12월 20일, 오후2시 지만원 2018-12-12 2314 338
10999 항소이유서(정대협) 지만원 2018-12-12 790 154
10998 2018년-500만야전군 송년의 밤 (2018.12.7) 관리자 2018-12-10 1744 193
10997 항소이유서 (시안) -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12-09 1669 239
10996 바르샤바 1944, 대한민국 2018. (비바람) 비바람 2018-12-09 1460 284
10995 마주앙 –시- 지만원 2018-12-09 1729 291
10994 광주 부장판사 김성흠의 절룩이-곱추 판결 지만원 2018-12-08 2016 379
10993 2018년 송년행사는 사랑이었습니다 지만원 2018-12-08 1964 398
10992 뚝섬 무지개 영문 표지 지만원 2018-12-07 1343 26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