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도의 5.18증후군 퍼레이드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라도의 5.18증후군 퍼레이드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8-01-12 23:57 조회3,022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라도의 5.18증후군 퍼레이드

 

 

지난 7일 호남고속도로를 달리던 운전사들은 인근 야산에서 불기둥이 솟는 것을 목격했다. 불기둥은 최고 30m까지 치솟기도 했다. 소방관들이 출동하여 5시간 만에 화재를 진압했다. 불을 끄고 보니 희한한 것이 나왔다. 구멍이 뚫린 송유관과 공구들이 발견되었다. 누군가 기름을 훔치다 불을 낸 것이었다.

 

 

고준희 양 아빠는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 전단지를 돌리고 경찰서에서는 딸을 찾아달라며 울부짖다가 병원에 실려 가기도 했다. 그러나 준희는 아빠에 의해 학대당하고 암매장된 시체로 발견 되었다. 준희는 가녀린 5살이었다. 준희 양의 전라도 아빠는 딸의 생일에 맞춰 케이크를 사고 미역국을 주변에 돌리는 등 연극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느 유명 팝아티스트가 혼인신고를 올렸다며 sns에 남편을 소개했다. 그 남편이 연일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 중국의 사업가로 알려졌던 남자는 각종 전과가 수두룩 했고,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고, 사실혼 관계의 여자가 따로 있었다는 증언도 나왔다. 그 남자의 고향은 전라도 강진이었다.

 

 

광주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 어린 삼남매만이 숨졌다. 화재는 엄마가 담배불을 이불에 비벼 끈 것 때문이었고, 이불은 방문 앞에 있었다. 엄마는 방안에 핸드폰과 어린 삼남매를 놔두고 자기만 빠져 나왔다. 모성은 강하고 어머니는 천하무적이라는 진리가 무너지는 순간이었다. 광주 어머니의 모성본능은 대한민국의 어머니들과는 영 딴판이었다.

 

 

전라도가 대한민국의 변방에서 권력의 중심부로 들어온지 어언 20, 바야흐로 지금은 '전라도 시대'가 활짝 만개했다. 방송에 나오는 맛집은 전라도에만 모여있고, 방송에서 잘나가는 연예인들은 대부분 전라도 출신이었다. 영화를 대충 만들어도 전라도 감독이면 진보적 예술이 되었고, 아무리 무식해도 전라도 출신이면 '개념 연예인'이 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었다.

 

 

브레이크가 없던 전라도의 질주가 끝판의 막장을 보야주고 있다. 요새 언론에 등장하는 논란의 주인공들은 전라도 사람들이 차지하고 있다. 그 뉴스에는 위선과 거짓, 후안무치, 뻔뻔함, 도덕 불감증과 범죄의 무감각 등이 범벅되어 전라도의 심리 상태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양심과 진실은 쓰레기 취급을 받고 자기 안위를 위해서라면 자기 혈육마저도 희생시킬 수 있다는 비정함이 도사리고 있다.

 

 

왜 이런 것일까. 애초부터 전라도 사람들은 양심과 진실과는 거리가 멀었던 것일까. 그럴 리는 없다. 조물주가 인간을 만들 때 지역 차별을 하지는 않았을 테니까 말이다. 이것은 단언코 5.18증후군이 틀림없다. 전라도 사람들에게 5.18은 불패의 종교였고, 승리와 풍요와 재물을 가져다주는 복음이었다. 전라도 사람들을 만든 8할은 5.18이었다.

 

 

19805월 광주에서 벌어졌던 폭동이 1997년에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이후 전라도 사람들에게는 이런 소리가 들려왔다. 네가 최후까지 굴복치 않고 저항하면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그 끝은 장대하리라. 네가 끝까지 우기면서 부끄러운 줄을 모르면 네 팔자가 바뀌리라. 후안무치와 도덕 불감증의 전라도 심리를 구성한 것은 10할이 5.18이었다.

 

백주대낮에 총기를 든 폭동이 민주화운동으로 둔갑한 사건은 전라도 사람들에게 문화적 충격을 넘어 정신적 개벽을 가져다 주었다. 내가 오늘 절도를 하더라도 내일은 투사가 될 수 있고, 오늘 살인을 하더라도 내일은 영웅이 될 수도 있는데, 나를 옭아매는 도덕이 대체 무엇이며 나를 규제하는 법률이 당췌 무엇이란 말인가. 도덕과 법률에서 자유로운 전라도의 영혼은 5.18에서 태어난 것이었다.

 

 

지금 전라도에게 필요한 것은 다시 한 번의 정신적 개벽이다. 그건 5.18의 망령에서 깨어나는 것이다. 전라도의 시선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상식으로 5.18을 판단하여,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 찬 5.18의 굴레를 벗어던지고 대한민국의 찬란한 광장으로 나서는 것이다. 그리하면 5.18의 미혹에서 깨어난 전라도 사람들은 다시 한 번 신세계를 목격하게 될 것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우짜노님의 댓글

우짜노 작성일

전라도는 '99%'이고,평양은 '100%'입니다.
전라도는 평양이 통치합니다.
전라도는 절대로 깨어나지 않습니다.
전라도가 대한민국을 멸망시켰습니다.
전라도는 대한민국 땅이 아닙니다.
전라도는 '분리'가 답입니다.

멸공공수님의 댓글

멸공공수 작성일

대한민국 최초로 2016년 5월8일 어버이날,  아버지 죽여 고무다라야에 방치한 광주의  남매 추가,,,,
자기네가 518 or 민주화 운동한줄 알고 얼굴 떳떳하게 들고 신문에나올려는 찰라,,,

챙피한거 알었는지 절라도 출신 기자 경찰들이 비슷한 시기의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 100배 뻥튀기해,,,
레밍들의 눈과귀를 강남역 묻지마 사건을 여혐 사건으로 떠들어대서,,,젊은 레밍들 강남역 사건으로 모이게 만든게...
김대중의 5.18 김영삼으로 레밍 눈돌리고...
김영삼의 5.18 전두환으로 레밍 눈돌리고,,,
레밍국가,,,,,,,,,
자기 주제가 레밍인거 알어야 자기의 병을 고칠수가 있다,,,,,,,,,,,,,,,,,,

최근글 목록

Total 10,77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67128 1031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3391 518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9641 424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0019 1556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0390 104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87609 999
공지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12와5.18압… 지만원 2010-08-15 430256 1485
10770 문재인 능라도 발언은 확실한 항복선언 새글 김제갈윤 2018-09-22 1021 162
10769 광주신부들의 고소 내용에 대한 답변 지만원 2018-09-22 849 159
10768 '북한군 개입' 연구결과가 왜 광주의 불명예가 되는가? 지만원 2018-09-22 928 205
10767 Third Summit Talks Between South and… 지만원 2018-09-22 761 141
10766 600쪽 ‘넘어 넘어’에 북한 개입 암시돼 있다 지만원 2018-09-21 1547 279
10765 지만원 건드리면 반드시 망한다 지만원 2018-09-21 2319 412
10764 난공불락의 성은 5.18 아니라 지만원 지만원 2018-09-21 1790 400
10763 임종석-문재인의 붉은 영혼을 대입해서 해석한 능라도 연설의 진의 지만원 2018-09-20 2032 314
10762 능라도에서 ‘항복선언’ 감행한 역도 놈을 북송하자 지만원 2018-09-20 2197 363
10761 남북 반역자들이 벌인 통일선포 사전 행사 지만원 2018-09-20 2211 374
10760 530쪽 분량의 ‘뚝섬 무지개’ 증보판이 9.23.에 발간됩니다. 지만원 2018-09-20 1096 269
10759 적과의 전쟁은 소송입니다 지만원 2018-09-20 1144 254
10758 3차 남북정상회담, 가장 위험한 적화통일 사기 쇼 지만원 2018-09-20 2899 388
10757 공익적 소송에 모두 참여해 주십시요!! 관리자 2018-09-18 2118 313
10756 군사시설 철거 등 전투력 일방감축 처분취소 청구의 소 지만원 2018-09-17 1819 228
10755 참고사항 제출(임종석 가처분사건) 지만원 2018-09-17 1377 224
10754 6명 광주판사들의 난잡한 판결 지만원 2018-09-17 2033 346
10753 북한의 5.18 주도사건에 대하여(이용빈) 지만원 2018-09-16 1680 264
10752 손에 진흙 묻히지 않고 무슨 애국싸움 하나 지만원 2018-09-15 2570 556
10751 5.18연구의 결론 지만원 2018-09-15 2450 398
10750 고발장(필명 임종석을 수배해 처벌할 것) 지만원 2018-09-15 1725 309
10749 송영무,정경두 고발장 영문번역(이윤수) 지만원 2018-09-15 1085 185
10748 국방장관 · 합참의장 고발 기자회견 [뉴스타운TV] 관리자 2018-09-14 1194 1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