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장 앞에서 간첩 존경한다 선포한 문재인, 추방해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적장 앞에서 간첩 존경한다 선포한 문재인, 추방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3-06 16:03 조회5,74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적장 앞에서 간첩 존경한다 선포한 문재인, 추방해야

 

문재인은 더 이상 청와대에 앉아 있을 수 없는 사람이다. 탄핵 절차를 밟으려면 박근혜의 탄핵사유 백배 천배의 탄핵사유를 가진 사람이 문재인이다. 그러나 지금의 국회 구도를 보면 탄핵소추를 주도할 인물도 없고 세력도 없다. 문재인이 존경한다는 사람은 사형과 무기징역을 받은 통혁당 간첩 신영복이다. 김일성으로부터 자금을 받아 이 나라를 전복시키기 위해 결성한 사상 최대의 간첩단 통혁당의 주역 중 한 사람이다,

 

   문재인의 연설: 신영복은 가장 향기로운 사상가다. 나는 그를 매우 존경한다

 

2017115오후 구로구 성공회대 미가엘성당에서 열린 신영복 1주기 추도식에서 문재인은 연설을 했다. 신영복이 감옥 생활 20년 동안 감옥에서 썼다는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을 읽었다. 책에서 맑고 그윽한 향이 물씬 풍겼다. 그를 많이 만났는데 만날 때마다 맑고 그윽한 향이 더욱 풍성했다. 나에게 처음처럼을 위시해 여러 개의 글자를 선물해 주셨다. 그 어른은 위대한 사상가다. 그 어른을 무척 존경한다. 이런 이야기를 매우 강조하면서 부각시켰다. 그는 간첩을 최고로 존경하는 이 나라의 적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8ZyqeFvtRWM

 

           청와대 입성한 적장들 앞에서 “내가 대한민국을 전복하겠다맹세

 

이뿐이 아니다. 그는 평창올림픽을 오로지 김정은 구하기 위한 정치무대로 악용했다. 29, 북한의 공식적 수반인 김영남과 김정은 여동생 김여정 그리고 광주에 와서 시민을 학살한 75광수 리선권을 불러 개막식 리셉션에 초대했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은 올림픽 개회식 사전 리셉션 환영사를 했다. 여기에서 그는 이런 말을 했다.

제가 존경하는 한국의 사상가 신영복 선생은, 겨울철 옆 사람의 체온으로 추위를 이겨나가는 것을 정겹게 일컬어 원시적 우정이라 했습니다. 오늘 세계 각지에서 모인 우리들의 우정이 강원도의 추위 속에서 더욱 굳건해 지리라 믿습니다” . . . 201829일 대통령 문재인

 

2월 10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를 방문한 북한의 김영남, 김여정이 신영복 교수의 서화와 이철수 화가의 판화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청와대에 진군한 적장들 앞에서 적화통일 맹세

 

그 다음날인 210, 문재인은 적장의 수뇌간부들과 청와대 안에서 사진을 찍었다. 사진의 배경이 심장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신영복의 서화의 ()’” 자와 이철수의 판화 한반도로 구성된 그림이었다. 이 그림은 전에부터 걸려 있었던 것이 아니라 김정은 쇠뇌간부들의 방문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것이다. 적장 앞에 이 나라를 바치겠다는 무언의 연출이었던 것이다.

 

신영복 글씨는 문재인이 2017.12. 중국을 방문했을 때 시진핑에게도 선물했다. ‘궁하면 변하고 변하면 통하고 통하면 오래 간다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한다. 얼마나 신영복을 존경했으면 그렇게 했을까. 얼마나 이 나라를 북한에 바치고 싶었으면 시진핑에게까지 나는 적화통일에 인생을 바쳤던 신영복의 제자다이런 초강력의 메시지를 전했을까?

 

                          신영복과 통혁당 사건

 

신영복은 1941.8.23. 생이다. 그는 1963.서울대학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65년 같은 대학에서 경제학석사를 했다고 한다. 그 후 군에 입대하여 중위를 달고 육사 경제학과 강사를 했다고 한다. 그때 당시 불과 25세였다그런데 신영복은 1962년부터 각 대학에 형성된 학사주점을 아지트로 하여 통혁당 활동에 참여했다. 통혁당의 기관지는 [청맥][혁명전선], 1964..3.15.12:00, 서울과 호남에 창당준비위원회가 결성되고, 평양으로부터 당중앙위원회 명의의 축전이 날아오고 조총련을 비롯한 수많은 해외단체 조직들에서 연대성을 표시하는 격려의 메시지가 날아왔다.

 

1968.8.24. 중정은 158명을 검거했다. 김종태, 김질락, 이재학, 신영복, 박성준(한명숙남편), 김종태는 전라도 인간이다. 김일성은 그의 영웅적 위업을 기리기 위해 '평양전기기관차공장'을 '김종태전기기관차공장'이라 명명했고, '해주사범학교'를  '김종태사범학교'로 명명했다.  북한 최고의 명예는 5.18이전에는 '김종태' 5.18이후에는 '5.18'이었던 것이다. '5.18청년호' '5.18공장' '5.18대형단조공장' '5.18연화연구소' '5.18무사고정시견인초과운동 . . 

 

                     통혁당과 김자점의 적통 김대중

 

1967, 공화당과 신민당과의 치열한 싸움에서 북한은 통혁당 조직원들을 독려하여 목포에서 출마한 김대중을 당선시켰다. 196764일 오후 2시 김대중은 목포역전 광장에서 이렇게 연설했다.

 

"여러분 내 눈을 똑바로 보세요. 내 얼굴을 똑똑히 보십시오. 나는 내 장래에 대해서 큰 포부가 있습니다. 나는 돈 몇 푼 받아 가지고 내 장래를 망칠 사람이 아닙니다. 나는 내 꿈이 너무도 크기 때문에 더러운 돈 같은 것은 아무리 고통스럽고 괴로워도 안중에 없다는 것을 명백히 해둡니다"

 

여기에서 김자점은 김구의 조부로 효종의 북벌계획을 청나라에 밀고한 자로 능지처참을 당한 자였다. 김자점이 바로 능지처참의 효시였고, 김구 역시 무식하면서도 오로지 주먹질과 오사마빈라덴과 같은 테러정신 하나로 사사건건 이승만의 발목을 물어뜯고 급기야는 김일성에 충성하고 아부하고 건국을 무효화하려 발광을 하다가 자기가 기른 청년에게 암살당했다. 김대중에게 김구와 김자점에 흐르는 반역-반골의 피가 흐른다.

 

100%의 정치인들이 백범일지를 읽었다면서 김구를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인물이라고 믿고 있다. 이들은 세계의 위원전 영웅전 하나 읽지 못한 무식쟁이들이다. ‘일지일기장이 아니라 김구의 뛰어난 '이라는 뜻이다. 그 책은 이광수가 썼다. 이광수가 쓰면 뱀이 용 된다.

                                결 론

 

문재인은 적장을 청와대에 불러들여 내가 태어나서는 안 되는 이 더러운 나라를 북에 바치겠다맹세하는 거대한 팬터마임을 연출했다. 이 문재인은 더 이상 이 나라 대통령이 아니다.

 

2018.3.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0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7925 461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5651 68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229 138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7286 138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269 1310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9245 1851
12003 [국민교재] 누가 이렇게 빨갱이 교육시킬 사람 있나요, [지만원의… 새글 제주훈장 2020-07-10 147 14
12002 추미애의 '유착(癒着)'은 무슨 색깔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7-09 444 75
12001 긴급조언: 윤석열의 긴급 조치 지만원 2020-07-09 1030 171
12000 시스템클럽TV, 제276화, 오늘 방심위에 남긴말, 전라도것들, … 지만원 2020-07-09 596 68
11999 매카시 같은 위대한 애국자 되자!! 지만원 2020-07-07 1112 173
11998 지만원tv, 제275화, 윤석열 Vs. 박근혜 지만원 2020-07-06 730 85
11997 육군사관학교 제 동기회장님께 지만원 2020-07-06 1059 233
11996 지만원TV, 제274화 윤석열, 우익인가 좌익인가 지만원 2020-07-05 924 106
11995 지만원TV, 제273화, 빨강장수 5인방 총출동 올코트프레싱 지만원 2020-07-04 697 70
11994 최후발악, 빨강장수 총출동 올코트프레싱 지만원 2020-07-04 1328 221
11993 제272화, 난장판 걸레공화국 지만원 2020-07-02 1302 127
11992 민주공산당(共産黨)의 시대가 개봉박두 한다!(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7-01 1187 191
11991 임종석 민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0-06-30 774 136
11990 5.18 서울형사사건 답변서(초안) 지만원 2020-06-30 462 90
11989 [단독] 구국금식40일중 33일째 김성웅 목사 눈물의 기도 대한민… 댓글(1) 제주훈장 2020-06-29 589 77
11988 지만원TV, 제271화, 공산주의 횡포 노골화 지만원 2020-06-29 769 86
11987 제270화, 윤석열의 판단력, 이재용이 시험지 지만원 2020-06-28 1044 114
11986 지만원TV, 제269화, 적이 없으면 친구도 없다 지만원 2020-06-27 709 92
11985 지만원tv, 제268화,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나온 이유 지만원 2020-06-26 637 71
11984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나온 이유 지만원 2020-06-26 2351 247
11983 김대중 일가는 노벨상금을 토해내라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6-26 980 151
11982 북 외무성 발표, 존 볼턴 폭로와 일치 지만원 2020-06-25 1375 210
11981 북한을 위해 투쟁하는 5인방 지만원 2020-06-25 1660 237
11980 6.25 전쟁의 실상과 교훈 지만원 2020-06-25 1017 1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