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3-06 21:30 조회5,57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북한과 야합한 공작보따리

 

특사단이 돌아왔다. 한마디로 북한과 공작한 결과를 싸가지고 왔다. 우선은 한반도 주변에 집결된 미국의 전력자산을 미국으로 다시 돌려보내고 보자는 계략,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조선과 동아도 4월말 남북 정상회담을 메인 헤드라인으로 뽑았다. 남북정상회담은 그만큼 크게 생각되는 주제다. 큰 주제를 내세워 세계의 여론을 미국에 불리하게 조성하겠다는 꼼수가 보인다. 이런 내용을 가지고 중국과 러시아에도 특사를 보내 그 두 나라로 하여금 미국에 불리한 여론을 형성하도록 공작할 것이다.

 

                        미국의 전력자산 내보내고 시간 끌자는 꼼수

 

체제만 보장된다면 북한이 핵을 가질 이유가 없다는 말이 가장 속임수가 강한 말이다. 체제를 보장받기 위한 북한의 요구를 내놓으라 하면 미국으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을 수 없는 요구를 내놓을 것이다. 민주노총의 대화방식이 바로 이런 공산주의식 방식이다. 한 없이 시간을 끌겠다는 것이다.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말은 하나마나 한 말이다. 대화를 하는 동안 미사일과 핵 도발을 하지 않겠다는 것은 대화를 질질 끌면서 시간을 벌겠다는 것이고, 한반도 주변에 전개한 전력자산을 일단 미국으로 돌려보내겠다는 술수다. 한미연합훈련에 북한이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지 않겠다는 것은 이번 특사단이 북에 코치해준 것이다. 미국이 그 엄청난 군비를 들여 훈련을 하는 이유 중 하나는 북한의 대응훈련을 유도하여 유류 등 북한의 자원을 고갈시키려는 것이다. 그런데 이번 특사단이 그렇게 하지 말라고 코치를 해준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바라는 오직 하나 핵폐기”, 그건 보따리에 없다

 

이번 보따리에 북한이 핵을 포기하겠다는 똑 부러진 의향은 없다. 미국이 바라는 것이 없는 것이다. 2005.9.19.에도 미국의 전력자산이 한반도로 몰려왔다. F-22 편대들이 김정일 거처 위를 마구 비행했다. 그 때 김정일은 백기를 들었다. 무조건 핵을 포기하겠다고 한 것이다. 이것이 9.19합의였다. 그래서 천문학적인 비용을 들어 한반도에 전개했던 전력자산을 모두 철수시켰다, 이번에도 비슷한 속임수를 쓰고 있는 것이다.                 


               평화는 문재인 류의 얕은 꾀 위에 꽃피지 않는다


나는 믿는다. 트럼프는 절대로 문재인 팀의 요설에 놀아나지 않을 것이다. 특사단은 손에 평화를 쥐고 온 것이 아니라 조기전쟁을 쥐고 온 것이다. 평화는 문재인 류의 얕은 꾀 위에 꽃피지 않는다.

 

 

2018.3.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016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0397 1098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6269 620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1586 474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2507 162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063 109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0255 1036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3394 1546
11009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 규명된 바 없다 새글 지만원 2018-12-13 719 174
11008 광주인들, 하루에 100번씩 지만원에 절해야 새글 지만원 2018-12-13 822 206
11007 광주판사김성흠: “청주유골430구는 공동묘지들에서 모은 것” 새글 지만원 2018-12-13 570 161
11006 광주판사김성흠: “안면인식은 육안으로 하는 거야, 컴퓨터는 무슨” 새글 지만원 2018-12-13 557 140
11005 광주판사 김성흠: “전두환-CIA 모르는 5.18, 니가 뭘알아” 새글 지만원 2018-12-13 570 152
11004 5.18에는 영웅이 없다, 택시기사가 영웅이다. 새글 지만원 2018-12-13 811 217
11003 광주부장판사 김성흠의 월권재판:"내가 노숙자담요보다 더 전문가" 새글 지만원 2018-12-13 1024 233
11002 변호사 200명 긴급성명, 김명수 내려와라 새글 지만원 2018-12-13 1111 230
11001 언론 도배한 “김사복 빨갱이”와 그 의미 지만원 2018-12-12 1674 322
11000 임종석과의 결전 12월 20일, 오후2시 지만원 2018-12-12 1918 311
10999 항소이유서(정대협) 지만원 2018-12-12 764 149
10998 2018년-500만야전군 송년의 밤 (2018.12.7) 관리자 2018-12-10 1713 187
10997 항소이유서 (시안) -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12-09 1641 236
10996 바르샤바 1944, 대한민국 2018. (비바람) 비바람 2018-12-09 1436 279
10995 마주앙 –시- 지만원 2018-12-09 1705 288
10994 광주 부장판사 김성흠의 절룩이-곱추 판결 지만원 2018-12-08 1923 375
10993 2018년 송년행사는 사랑이었습니다 지만원 2018-12-08 1938 396
10992 뚝섬 무지개 영문 표지 지만원 2018-12-07 1320 258
10991 5.18성역을 총공격하자 지만원 2018-12-07 2160 419
10990 제1광수 재조명(영화 김군) 지만원 2018-12-07 1938 389
10989 이봉규TV-천길낭떠러지 공산화로-지만원박사 관리자 2018-12-06 1879 225
10988 김정은 절대 못온다. 그 이유 지만원 2018-12-06 4133 499
10987 “영웅 전두환” 스티커를 뿌리자 지만원 2018-12-06 2211 38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