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은 왜 드루킹을 저격했나?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어준은 왜 드루킹을 저격했나?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8-04-16 00:12 조회5,673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어준은 왜 드루킹을 저격했나? 

 

인터넷 포털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쓰고, 추천 수 등이 보수 세력에 의해 조작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범인을 잡고 보니 범인들은 놀랍게도 민주당의 책임당원들이었다. 이들 중 한 명은 '드루킹'이라는 유명한 파워 블로거로 밝혀졌다. 이들은 보수 세력이 댓글공작을 펴고 있는 정황을 보여주기 위해 댓글 조작을 했다고 한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들이 가짜 출판사로 위장한 사무실에서 614명의 네이버 아이디로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조직적인 조작을 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거의 '댓글 공장' 수준이었다. 이들은 남파 간첩 수준의 거대한 규모로 댓글 조작을 하고 있었다. 이들 배후에 북한이 아니면 당연히 민주당이 있다는 증거일 수밖에 없다.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을 대략 종합해 추리해보면 드루킹 등은 대선 당시부터 조직적으로 댓글 조작을 해오다가 문재인이 집권하자 김경수 의원에게 댓글 조작 대가로 주오사카 총영사 자리에 특정인 지명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했고, 이에 배신감을 느낀 드루킹 등이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조작하다가 들통이 났다는 것이다. 

 

그런데 더욱 놀라운 것은 댓글 조작의 실체가 김어준이 제기한 의혹에서 출발한 것이었다. 김어준은 자기가 진행하는 방송 프로에서 댓글 알바단이 문재인 정부를 공격하는 댓글 조작 의혹을 제기하고 매크로 프로그램의 조작 시범까지 벌인 바 있다. 그런데 김어준의 의혹 제기에 오히려 김어준의 동지들이 쇠고랑을 차게 된 것이다 

 

김어준은 자기 동료들에게 총질할 정도로 멍청한 것일까. 여기서는 세 가지의 추리가 가능하다. 첫째는 드루킹과 김어준이 공범일 경우다. 드루킹의 말대로 문재인 정권에게 경각심을 고취시키기 위해 보수 세력이 댓글공작을 펴고 있는 정황을 보여주는 용도로 댓글 조작에 같이 나섰을 경우이다. 이런 경우라면 김어준의 저격은 오발로 동료를 맞춘 셈이다. 허나 모든 상황들이 어설퍼서 이럴 가능성은 낮다. 

 

둘째는 김어준과 드루킹이 서로를 전혀 몰랐을 경우이다. 김어준은 네이버에서 발생하는 댓글에서 敵情 (적정)을 탐지했고 바로 저격에 나섰는데 그만 드루킹이 피격되었을 수 있다. 댓글 조작은 간첩처럼 해야하는 과업이고, 민주당의 댓글 공작단이 공산당처럼 점조직으로 운영된다면 서로 몰랐을 수 있으니 가능성은 높다 

 

남로당의 여순반란사건에서도 이런 상황이 있었다. 여순반란사건은 지창수를 비롯한 하사관들이 주동이 되었다. 반란을 일으키면서 하사관들은 보이는대로 장교들을 사살했다. 나중에 빨치산 사령관 이현상은 이 대목에서 통탄해 했다. 장교들도 남로당의 프락치들이었기 때문이다. 점조직으로 운용되는 공산당 조직에서 서로를 몰랐기에 저격해 버린 것이었다. 

 

세째는 김어준과 드루킹은 공범은 아니지만 서로를 알고 있을 경우다. 이미 서로가 10여년 이상 이쪽 바닥에서 물을 먹었다면 서로가 서로의 존재를 모를 리는 없다. 서로가 알고 있는 상태에서 김어준이 드루킹을 저격했다면 이번 댓글 조작 파문은 정권 헤게모니 쟁탈전이라는 큰 싸움의 일부분일 수 있다. 

 

이번 댓글조작 사태로 김경수 의원의 모가지가 달랑거리고 있다. 김경수는 경남지사 출마를 앞두고 있다가 출마 선언을 늦췄다. 안희정도 대권을 꿈꾸고 있던 중에 낙마했다. 안희정이가 낙마했을 때 홍준표 대표는 그 배후로 임종석을 지명한 적이 있었다. 김경수와 안희정은 비단길만 걷던 정치인이라면 임종석은 음악 저작권료를 걷어 북한에 보내며 생업을 유지하던 '프롤레타리아' 였다. 

 

댓글 조작 파문은 극히 빙산 위의 일각일 수 있다. 안희정이 낙마하고 김경수가 위태로운 것은 같은 운동권과 주사파 안에서 벌어지는 권력 다툼일 수도 있다. 동쪽 정치인이 낙마하는 것으로 보아 동방파에 대한 서방파의 견제일 수도 있고, 부르주아 운동권에 대한 프롤레타리아 운동권의 증오에 찬 죽창질일 수도 있다. 이번 정권에서는 그동안 보기 힘들었던 증오가 저주가 사회 도처에 나부끼고 있다 

 

그 어떤 경우든 간에 대한민국 정치는 코미디를 피할 길이 없다. 보수정권에 대한 댓글 조작 공격으로 정권을 잡은 자칭 깨끗한 진보정권이 막후에서는 더욱 더럽고 지저분하게 댓글 공작을 벌이고 있었다는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정통 세력은 이런 나부랑이들에게 두 눈을 뜬 채 정권을 빼앗겼으니 어찌 코미디가 아니겠는가

 

좌파 세력들이 우파 세력을 때려잡겠다고 벌인 미투 운동에 나가떨어지는 것은 좌파 세력들이었다. 자기들이 휘두른 죽창에 자기편들만 때려잡은 것이다. 댓글 조작 사건도 좌파 거물급들이 떨어질 조짐을 보이고 있다. 도대체 대한민국 보수우파 정권은 얼마나 무능 했기에 이런 저질 세력들에게 정권을 인계했단 말인가.

 

 

비바람

댓글목록

북두유권님의 댓글

북두유권 작성일

김어준 정도 되는 인물이 드루킹을 모를리가 없죠..저역시 드루킹 블로그에서 적정을 살피는 일도 했었지요..멍한 애들 선동하는 좌빨들 글이 어느정도 수준인지 보려고 많이 봤지만 다른건 어설프고 논리도 약해서 실망을 많이했지만 정치권 분석하나만큼은 잘했습니다..이미 수년전에 내각제 세력 움직이는거 다 간파할 정도였으니 사실 이자는 박원순을 이명박계로 보았습니다..물론 현재는 아니지만..이자가 주장하는 반문이 안희정,이재명,박영선,박원순,추미애를 대표적으로 꼽습니다..워낙 유명해서 좌파 국회의원들 친분도 있는거같던데 친문세력을 대변하는 수준의 글을 많이 써오고있었는데 내부 권력다툼으로 볼수밖에 없을듯..

좌익도륙님의 댓글

좌익도륙 작성일

저는 그냥 전라도들인의 주장은 그냥 패스합니다.
어준이 얼굴보니 그냥 전라도인 같던데

최근글 목록

Total 11,53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7377 50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0096 1254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7210 642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6937 183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8331 1227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6003 1177
공지 서적구입-안내 지만원 2010-08-15 439736 1697
11531 천하 무학 무식한 문재인과 언론쟁이들 새글 지만원 2019-04-18 1738 357
11530 5월24일 시계방향 광주시민 조선일보 박래명 조광흠 서청원기자 지만원 2019-04-17 1374 227
11529 세월호, 분석과 평가는 내공의 함수 지만원 2019-04-17 1812 371
11528 6.25 북한 소년병 -9살짜리 광수가 어디 있느냐는 자들에게 지만원 2019-04-16 2092 249
11527 5.18 가짜 유공자 분석-김제갈윤 제공- 지만원 2019-04-16 1738 251
11526 조나단 지만원 (일조풍월) 댓글(3) 일조풍월 2019-04-15 1191 308
11525 조갑제의 검은 그림자 황장엽의 정체 지만원 2019-04-16 1685 308
11524 [지만원TV] 대한민국 20대 청년에게 (투표와 실업률) 관리자 2019-04-16 693 117
11523 [지만원TV] 문재인을 도구삼아 대북선전포고 한미정상회담 지만원 2019-04-14 1510 260
11522 조갑제의 붉은 신분증 ‘고문과 조작의 기술자들 지만원 2019-04-15 1508 327
11521 나는 조갑제를 1급 간첩이라고 생각한다(2) 지만원 2019-04-15 1930 349
11520 평양 퇴물기생으로 전락한 문재인 지만원 2019-04-15 2176 356
11519 요샌 눈이 왜 자꾸 젖을까 지만원 2019-04-15 1759 340
11518 나는 조갑제를 1급 간첩이라고 생각한다(1) 지만원 2019-04-14 2618 402
11517 변희재와 안정권이 분석한 조갑제의 정체 지만원 2019-04-14 2221 225
11516 민병돈 장군 사모님의 명복을 빕니다 지만원 2019-04-14 1498 229
11515 한미정상회담을 보는 눈 지만원 2019-04-13 3266 505
11514 정대협과의 형사재판 제2심 종결재판 결과, 한미회담의 의미 지만원 2019-04-12 1979 233
11513 지만원의 [뚝섬무지개를 읽고서 청년을 사랑한다면 이책을 읽게 하라… 제주훈장 2019-04-12 891 209
11512 광주교도소 공격의 의미를 부각시키자 지만원 2019-04-11 2211 482
11511 문재인과 김정은 곧 냉동(히야시) 당할 것 지만원 2019-04-11 2707 520
11510 이런 모습 단 한번이라도 보여주고 죽었으면 지만원 2019-04-11 2958 482
11509 이슈 아이템, “위장탈북자” 지만원 2019-04-11 2355 43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