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6-29 23:24 조회7,12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러시아 축구장에서 펄펄 나던 문재인이 갑자기 그로기?

 

문재인이 625일 러시아에서 한-멕시코전을 구경하고 배우자와 함께 락커룸을 찾은 날이 623, 귀국일은 624일이다. 러시아 방문 기간은 6.21-24.이다. 러시아에서는 활기에 차 있던 문재인이 귀국하자마자 모든 공식일정을 취소하거나 잡지 않고 627-28을 휴가내서 최소한 625일부터 71(일요일)까지 쉬면서 그로기 상태의 몸을 추스린다고 한다. 6.28일에는 매티스 미 국방장관을 접견하기로 돼 있었는데 그 중대한 약속도 기력이 딸려 취소했다고 한다. 문재인의 나이 겨우 65, 65세면 피곤을 모르는 왕성한 나이다. 대통령이 생활은 너무나 호화롭고 즐겁고 신나서 아플 날이 없어야 정상이다.

 

                           근육의 피로냐 정신적 충격이냐

 

청와대는 러시아 방문 일정을 소화하느라 기력이 쇠약해 져서 몸을 추스린다고 하지만 나는 그 말을 액면 그대로 믿지 않는다. 그는 근육이 피로해서 기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거나 큰 고민이 생겨 의욕과 기력을 갑자기 잃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주 큰 고민, 그렇다면 그 고민은 무슨 성격의 것일까? 여기에 이르면 많은 사람들이 많은 상상을 할 것이다.

 

2018020501680_1.jpg

혹시, 평창을 가지고 바람잡이를 할 때,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지나 않았을까? 느닷없이 만경봉호가 왔을 때 선이라도 넘어 미국에 들켰을까? 엄청난 량의 가방들을 가지고 왔을 때, 선을 넘은 것이 미국에 들키지는 않았을까, 아니면 마식령 스키장에 전세기를 보냈을 때 달러를 보내 사고를 친 것은 아닐까. 아니면 김정은과 내통하여 국가를 넘겨주려한 음모라도 들킨 것일까. 


그가 가장 존경하는 사람들이 신영복과 윤이상 등 간첩들인 점, 청와대를 채운 사람들이 주사파라는 점 등을 고려한다면 그는 북한을 위해 무슨 일이라도 저지를 수 있다. 그런 저지레가 미국에 발각된 것은 아닐까. 이런 정도는 돼야 러시아 축구장에서 펄펄 뛰던 사람의 다리를 저렇게 갑자기 폭삭 주저앉힐 수 있을 것이다. 누구나 한번 불신을 받으면 벼라 별 의심을 다 받는다. 이것이 세상의 이치다. 의심하는 사람을 탓하기 전에 의심받을 짓을 날마다 하는 자신을 탓해야 할 것이다.  


2018.6.2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175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115 5.18당시 전남도청 보건과 구료담당(시체-부상) 실무자 증언 지만원 2019-01-14 2828 270
11114 하태경이 알아야 할 '10대 소년 특수병'(비바람) 비바람 2019-01-13 2512 405
11113 하태경과 위장광수들 지만원 2019-01-13 2836 370
11112 1월14일, 나경원 거주지 집회의 주제 지만원 2019-01-13 1918 253
11111 한국당, 지만원 검증용 공청회 열라 지만원 2019-01-13 2027 406
11110 SOS, 1.14(월). 나경원 거주지로 총집결 앙청, 지만원 2019-01-13 3005 440
11109 ‘김씨 아줌마’ 나경원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01-12 2258 449
11108 한국당 주최 공청회, 부탁한다 지만원 2019-01-12 1389 314
11107 한국당 신문고에 올린글 : 나경원대표는 5.18 특별법에 감춰진 … 댓글(2) 샤론의장미 2019-01-11 2276 442
11106 나경원 변길남 추모헌시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01-12 1930 366
11105 밀회 나눈 나경원과 변장군 지만원 2019-01-11 4826 552
11104 5.18진상규명, 개인이 하는 게 아니라 팀웍이 하는 것 지만원 2019-01-11 2407 411
11103 나경원 거주지 집회, 1.14부터 계속합니다 지만원 2019-01-10 2528 360
11102 제585광수와 <어린이 광수 증명> 지만원 2019-01-10 4128 441
11101 김진태와 mbc 지만원 2019-01-10 3783 352
11100 한국당 고민 풀어주는 파격 제안 지만원 2019-01-10 4895 619
11099 금요일(1.11.) 이후 집회 취소, 내일 서울재판 지만원 2019-01-09 1954 366
11098 기자회견 보도자료(1.9.14:00) 지만원 2019-01-09 2634 418
11097 한국당에 보내는 SOS 지만원 2019-01-09 3363 530
11096 우리가 나경원을 성토하는 이유 지만원 2019-01-09 3217 421
11095 1월9일 나경원 아파트 앞 기자회견 지만원 2019-01-08 2207 319
11094 변희재 대표 잘 있습니다 지만원 2019-01-08 3035 493
11093 제584광수 주 미얀마 북한대사관 외교관 성명불상 지만원 2019-01-08 1544 219
11092 조갑제와 대화통로 생겼다. 공개토론 하자 지만원 2019-01-08 3795 450
11091 1월 집회일정 및 공지사항 관리자 2019-01-08 1056 210
11090 [동영상] 유시민 설훈 정청래 3:3 TV 맞짱뜨자 - [뉴스타운… 관리자 2019-01-08 2282 158
11089 안정권대표, 10년묵은 체증을 뚫어주다 (현우) 현우 2019-01-07 2459 358
11088 사과 요구하는 조씨에게 지만원 2019-01-08 2870 291
11087 국가관, 정의감 없고 편법에 능한 나경원 내가 죽인다 지만원 2019-01-07 3281 405
11086 나경원 규탄집회-뉴스타운TV(2019.1.7) 관리자 2019-01-07 1062 1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