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06-29 23:24 조회9,22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러시아 축구장에서 펄펄 나던 문재인이 갑자기 그로기?

 

문재인이 625일 러시아에서 한-멕시코전을 구경하고 배우자와 함께 락커룸을 찾은 날이 623, 귀국일은 624일이다. 러시아 방문 기간은 6.21-24.이다. 러시아에서는 활기에 차 있던 문재인이 귀국하자마자 모든 공식일정을 취소하거나 잡지 않고 627-28을 휴가내서 최소한 625일부터 71(일요일)까지 쉬면서 그로기 상태의 몸을 추스린다고 한다. 6.28일에는 매티스 미 국방장관을 접견하기로 돼 있었는데 그 중대한 약속도 기력이 딸려 취소했다고 한다. 문재인의 나이 겨우 65, 65세면 피곤을 모르는 왕성한 나이다. 대통령이 생활은 너무나 호화롭고 즐겁고 신나서 아플 날이 없어야 정상이다.

 

                           근육의 피로냐 정신적 충격이냐

 

청와대는 러시아 방문 일정을 소화하느라 기력이 쇠약해 져서 몸을 추스린다고 하지만 나는 그 말을 액면 그대로 믿지 않는다. 그는 근육이 피로해서 기력이 없는 것이 아니라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거나 큰 고민이 생겨 의욕과 기력을 갑자기 잃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주 큰 고민, 그렇다면 그 고민은 무슨 성격의 것일까? 여기에 이르면 많은 사람들이 많은 상상을 할 것이다.

 

2018020501680_1.jpg

혹시, 평창을 가지고 바람잡이를 할 때, 넘어서는 안 될 선을 넘지나 않았을까? 느닷없이 만경봉호가 왔을 때 선이라도 넘어 미국에 들켰을까? 엄청난 량의 가방들을 가지고 왔을 때, 선을 넘은 것이 미국에 들키지는 않았을까, 아니면 마식령 스키장에 전세기를 보냈을 때 달러를 보내 사고를 친 것은 아닐까. 아니면 김정은과 내통하여 국가를 넘겨주려한 음모라도 들킨 것일까. 


그가 가장 존경하는 사람들이 신영복과 윤이상 등 간첩들인 점, 청와대를 채운 사람들이 주사파라는 점 등을 고려한다면 그는 북한을 위해 무슨 일이라도 저지를 수 있다. 그런 저지레가 미국에 발각된 것은 아닐까. 이런 정도는 돼야 러시아 축구장에서 펄펄 뛰던 사람의 다리를 저렇게 갑자기 폭삭 주저앉힐 수 있을 것이다. 누구나 한번 불신을 받으면 벼라 별 의심을 다 받는다. 이것이 세상의 이치다. 의심하는 사람을 탓하기 전에 의심받을 짓을 날마다 하는 자신을 탓해야 할 것이다.  


2018.6.2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7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797 [지만원 메시지(198)] 다시쓰는 5.18 관리자 2023-11-26 13891 210
13796 [지만원 메시지(197)] 현대사의 주역은 전두환, 김일성을 13… 관리자 2023-11-24 15771 241
13795 [지만원 메시지(196)] 상징성 있는 한 사람은 한 사람이 아니… 관리자 2023-11-23 11440 175
13794 [지만원 메시지(195)] 대통령과 국민사이 소통 불가 이유 관리자 2023-11-19 15060 192
13793 [지만원 메시지(194)] 국민제위께 호소합니다 관리자 2023-11-19 13875 216
13792 [지만원 메시지(193)] 다급해진 시국, 국민 스스로 동아줄 찾… 관리자 2023-11-19 13498 175
13791 [지만원 메시지(192)] 5.18 인민족, 무슨 천벌 받으려나 관리자 2023-11-19 13349 144
13790 [지만원 메시지(191)] 타도(他道)국민 등쳐먹는 전라인민 관리자 2023-11-19 11641 131
13789 [지만원 메시지(190)] ‘진상규명’으로 먹고사는 바퀴들 관리자 2023-11-18 7760 155
13788 준비서면: 5.18기념재단 외8 손배사건 관리자 2023-11-16 7214 107
13787 [지만원 메시지(189)] 인요한은 한국판 라스 푸틴 관리자 2023-11-12 11190 270
13786 [지만원 메시지(188)] 탈북자 송금 철저히 단절시켜야 관리자 2023-11-12 7138 185
13785 [지만원 메시지(187)] 5.18현장 지휘반장 간첩 손성모와 5… 관리자 2023-11-12 8002 182
13784 [지만원 메시지(186)] 대통령과 카네기 관리자 2023-11-10 9401 180
13783 [지만원 메시지(185)] 동서고금 최악의 국제범죄는 5.18 사… 관리자 2023-11-10 9876 178
13782 [지만원 메시지(184)] 민생, 어느 현장 가야 답 나오나 관리자 2023-11-04 14044 179
13781 [지만원 메시지(183)] 군복이여 깨어나라! 관리자 2023-11-04 22412 205
13780 [지만원 메시지(182)] 인요한과 여당을 진단한다. 관리자 2023-11-04 11217 158
13779 [지만원 메시지(181)] 빨갱이 판사 노정희의 교활성 관리자 2023-11-04 8017 172
13778 [지만원 메시지(178)] 패배하기로 작정한 여권 관리자 2023-10-31 11864 202
13777 [지만원 메시지(180)] 전라도 선언: “한국군은 전라도 웬수” 관리자 2023-10-29 12317 236
13776 [지만원 메시지(179)] 인요한과 국힘당 관리자 2023-10-29 10788 240
13775 [지만원 메시지(177)] 4.10 선거 혁신, 통계학회 빨리 나… 관리자 2023-10-29 9873 171
13774 [지만원 메시지(176)] 흉물덩어리 전라도 그 끝은 어디인가? 관리자 2023-10-29 5992 160
13773 [지만원 메시지(174)] 대통령을 진단한다. 관리자 2023-10-27 7932 212
13772 [지만원 메시지(175)] 형 집행정지에 대한 수형인의 입장 관리자 2023-10-27 7309 182
13771 [지만원 메시지(173)] 5.18과 지만원 관리자 2023-10-26 8392 197
13770 [지만원 메시지(172)] 위험한 길 들어선 대통령 관리자 2023-10-26 5002 204
13769 준비서면(2021가합51794 손배) Ⅱ 관리자 2023-10-25 3393 85
13768 준비서면(2021가합51794 손배) Ⅰ: 박철, 박선재, 양홍범 관리자 2023-10-25 3423 8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