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16 15:06 조회25,80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1948년 9월 9일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이다. 2008년 9월 3일, 반기문은 UN사무총장 자격으로 북한정권 수립 60주년을 맞는 김정일에게 축전을 쳤고, 북한의 대외방송인 평양방송은 이를 9월 22일에 발표했다.


반기문의 축전내용을 보면 피가 거꾸로 솟을 정도로 간사하고 아부적이다. 반기문이 김정일 추종자라는 의심을 갖게 하기에 충분했다. 아마도 반기문은 차마 북한이 그의 은밀한 축전의 내용을 공개하랴 싶었을 것이다. 9월 23일자 연합뉴스 등에 의하면 축전내용은 이러했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창건일에 즈음하여 각하와 그리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인민에게 저의 열렬한 축하를 드리게 됨을 커다란 기쁨으로 생각합니다." "각하께 저의 가장 숭고한 경의를 표합니다."


반기문의 발언들 몇 개를 살펴보자. 2005년 8월, 반기문이 미국에 가서 라이스를 만나기 직전에 한 말이 미국 뉴스들에 떴다. "북한은 기꺼이 핵을 포기할 것이다" "절충에 응할 것이다" "회담을 낙관한다" "한국은 미국의 편에 있다" 기사를 읽어보니, 반기문이 관철시키려 하는 전략은 이러했다. "북한으로 하여금 모든 핵무기를 포기하고, NPT에 다시 복귀케하여 사찰을 받아가면서 민간 핵을 갖도록 한다"는 것이었다.


이는 현재 이란에게 주어진 핵지위인 것이다. 결국 반기문은  현재 이란이 갖는 핵지위를 북한에 허용하자는 것이다. 북한 역시 2002년 우라늄 계획이 탄로날 때까지 지금의 이란이 갖는 핵 지위를 가지고 있었다. 반기문의 이런 주장은 2002년까지 북한이 가지고 있었던 핵 지위를 북한에 되돌려주자는 것이었다.


NPT 틀 안에서 핵사찰을 받으면서 평화핵을 추진하는 핵지위를 가장 먼저 깬 나라는 이라크- 북한-이란 순이다. 이란은 지금의 핵지위를 뛰어넘어 핵무기 개발을 추진하겠다 하여 미국으로부터 군사공격도 불사한다는 경고를 받은 바 있다. 이는 북한이 했던 전철을 그대로 따라 한 것이다. 이런 역사에서 보면 북한은 악의 리더인 셈이다. 


북한이 2002년까지 누렸던 핵지위를 북한에 다시 허용해주자는 반기문의 생각은 다람쥐가 체바퀴를 돌듯 북한의 핵지위를 2002년의 상태로 보장해주자는 것이다. 북한이라는 다람쥐는 거기에서부터 다시 지금껏 돌았던 체바퀴를 또 돌게 될 것이다. 사찰팀 추방하기-몰래 핵개발하기-북한에 핵무기 많다고 발표하기-미국과 한판 붙자 협박의 순환인 것이다.


2005년 12월 8일 개막된 북한인권국제대회 참석차 제이 레프코위츠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가 정동영과 반기문 등 장관들의 면담을 신청했으나 이 두 사람은 격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문전 박대했다. 


2006년 12월 7일, 버시바우는 관훈클럽에서 북한을 “범죄정권”이라 불렀다. "북한은 계속하서 수많은 법죄행위를 저지르는 범죄정권이다. 북한은 6자회담에 인위적인 장애물을 만들지 말라. 나는 내가 해야 할 말을 한 것이다. 더 이상 보탤 말이 없다"


이에 열우당과 정부는 “대사를 추방할 수도 있다” “발언을 자제해야 한다” 등의 말로 적개심을 표했고, 반기문은 당시 외교장관으로 “버시바우 대사는 발언을 조심해야 한다”고 덤볐다.


작전통제권에 대해서도 반기문은 9월 1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전시작전권이 환수되면 한반도 평화체제 협의를 위한 여건이 조성될 것이다”라는 말을 했다. 이때에 좌익들이 쏟아낸 발언들을 보자.   

노무현: 2006.8.9일 연합뉴스와의 회견에서 “앞으로 남북이 군사적 신뢰 구축을 위해 군사협상을 할 때도 반드시 한국군이 전시 작전통제권을 갖고 있어야 대화를 주도할 수 있다”


송민순(외교안보정책실장): 8월 10, 언론 브리핑에서 “남북한이 평화체제 수립의 당사자가 되려면 자기 군을 통제할 수 있어야 한다”


윤광웅: 8월17일, 국회에서 “한국군이 북의 대화 당사자로서 자격이 없다는 북의 주장이 이유가 있다”


위 발언들을 보면 반기문은 노무현-송민순의 친북사상을 그대로 견지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반기문을 조선일보는 2009년 12월14일 2면의 지면을 할애하여 반기문을 대대적으로 띄웠다. 마치 조선일보가 그를 차기 대통령으로 만들려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마저 들게 했다. 조선일보가 트로이목마 역할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최보식이 만난 사람, 반기문”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12/14/2009121400059.html?srchCol=news&srchUrl=news1



2009.12.16.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7건 45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7 어처구니없는 굿판 (라덴삼촌 옮김) 라덴삼촌 2010-01-02 21898 108
156 남북한 좌익들의 위장평화 공세를 경계하자 지만원 2010-01-02 22953 92
155 5.18재판 3.18일 오후 4:30분으로 연기 지만원 2010-01-02 21680 113
154 2010신년사 金正日 "앵벌이" 선언(소나무) 댓글(2) 소나무 2010-01-01 16881 60
153 시스템클럽 가족분들께 새해 인사드립니다. 지만원 2010-01-01 21324 151
152 한국의 光榮 위해, 白虎의 해야 솟아라!(법철스님) 지만원 2009-12-31 18354 94
151 월간시국진단 표지말로 본 2009년 지만원 2009-12-31 20038 66
150 한해를 보내면서... (낭만검필) 낭만검필 2009-12-31 27074 68
149 우리를 숙연하게 만드는 위대한 교인 로버트 박 지만원 2009-12-30 22008 173
148 5.18, 그것은 북한이 개입한 무서운 사건이었다(증언) 지만원 2009-12-30 21561 147
147 분당의 모 초등학교 남자 교장의 노인 학대 지만원 2009-12-30 25552 140
146 로버트박 입북전 영상, 탈북자가 인도 거부 지만원 2009-12-29 26878 72
145 5.18 역사 뒤집기 판검사들 인적 사항 지만원 2009-12-29 14464 211
144 공수부대 출신들에 명예감은 살아 있는가? 지만원 2009-12-29 22458 141
143 이건희 회장 경우로부터 얻는 교훈 지만원 2009-12-29 22848 118
142 한미연합사 해체에 앞장서는 국방장관 파면하라(비전원) 비전원 2009-12-28 17629 75
141 한국형 원자력 발전소 수출을 환영하며 지만원 2009-12-28 25707 132
140 한미연합사 해체는 한국戰 재발의 초대장(김성만) 지만원 2009-12-28 18907 88
139 김일성 재간둥이 황석영 통합위가 웬 말(소나무) 소나무 2009-12-28 18718 89
138 천대받는 학벌 지만원 2009-12-26 23018 179
137 대한민국 부정하는 5.18노래 ♬ “임을 위한 행진곡” 지만원 2009-12-26 28881 138
136 5.18진실규명이 평화회담 막는 지름길이다(새벽달) 댓글(3) 새벽달 2009-12-25 17985 76
135 일본 “거짓 교과서” 滅亡의 티켓 (소나무) 댓글(1) 소나무 2009-12-25 21746 59
134 사회통합이 아니라 개헌 겨냥?(소나무) 소나무 2009-12-25 18744 111
133 사회통합위원회는 친북좌익위원회 지만원 2009-12-24 22638 111
132 충격적인 한겨레신문 광고 지만원 2009-12-23 28330 178
131 2010시국진단 1월호의 표지말 지만원 2009-12-22 25402 144
130 모자라는 사람들이 판치는 이명박 정부 지만원 2009-12-22 25649 144
129 엿가래로 뭉친 한명숙-정세균-강동석-곽영욱 스캔들 지만원 2009-12-22 26305 138
128 협박받으려고 타미플루 줬나? 지만원 2009-12-22 25988 12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