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4문재인” 저질 역적질 하는 놈, 트럼프 상투 잡고 놀다 걸렸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A4문재인” 저질 역적질 하는 놈, 트럼프 상투 잡고 놀다 걸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8-10-11 19:19 조회3,84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A4문재인” 저질 역적질 하는 놈, 트럼프 상투 잡고 놀다 걸렸다

 

쌀도 퍼주고 달러도 퍼주고 경제를 내주고 종노릇하는 놈들이 국가라고 안 내주겠는가? 우리 국민들 참으로 순진하다. 설마 미국이 눈치 챘겠느냐? 트럼프의 노란 눈앞에 칼도 흔들어 보이고 송곳도 흔들어 보았지만 트럼프는 먼 하늘만 바라보며 내 애완견 참 아름답다너스레만 떨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트럼프의 눈알을 송곳으로 긁어 보았다, 드디어 트럼프가 이 고얀 것하고 분노했다. 웬만큼만 할 일이지!

 

      하얀 여자 너무 까불어 댄다, 김정은에 미쳐서

 

강경화, 이 하얀 여자는 대한민국 여자가 아니라 북한 여자다. 금강산 관광도 UN제재 대상 아니고, 개성공단도 UN제제 대상이 아니란다. 간첩질을 작정하고 나선 여자가 아니라면 거리의 시민보다 더 무식한 여자다. 영어하는 것과 상식은 전혀 별개디. 북한 노동당창건일 쌍십절이라 불리는 1010, 이 여자는 5.24조치를 해제하기 위해 관계 부처가 검토 중이라 발표했다. 노동당 창건 기념일을 기해 북에 아부하기 위해 목소리 한번 크게 냈다.  "5.24 조치 해제다 해제~~"  "어눌한 문재인보다야 이 강경화가 더 똑똑하다" 김정은에 직접 어필하기 위한 소리였다. "김정은 각하, 제가 문재인보다 더 잘났지요?" 문재인이 얼마나 A4지 들고 병신 짓 했으면 강경화가 신임의 자리를 넘보았을까? 즈들끼리 싸우다가 목소리가 커지자 트럼프 귀에까지 들렸다. 드디어 트럼프가 이 소리들을 듣고 분노했다. 그리고 하얀녀 사진을 한참 노려보았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뿐이 아니었다.

 

     “A4문재인” A4지 들고 분만됐다

 

폼페이오가 평양에서 곧바로 한국에 온 것을 놓고 언론들이 육갑들을 떨었다. 문재인이 위대한 간첩 역할을 했다며 온갖 아부질들을 떨었다. 폼페이오가 문재인의 위대한 역할을 칭송하기 위해 한국에 가장 먼저 들렸다며 오두방정들을 떨었다.  "A4지 들고 어머니 뱃속에서 탄생한 A4문재인"이 A4지 올라타고 하늘을 날았다. 그런데 그 A4지가 하늘에서 찢어졌다.  그 A4지는 절라도 한 절간 깊은 망웃통에 처박혔다. 런데 하루가 지난 다음 거기서 A4지를 꺼내 헹구어 보니 생쥐 같은 한국 언론들이 사기를 쳤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으로 국민들은 이 사실을 기념하기 위해 그냥 문재인이라 말하지 말고 ”망웃통 A4문재인이라 불러야 할 것이다.

 

 트럼프가 꾸겨지고 냄새가 나는 듯한 A4지 한 장 들고 한참 동안 너스레를 떨었다, 여러분 대통령 노릇하기 참 쉽습니다. A4지 하나만 들고 몸을 좌우로 흔들면서 허푸 허푸 어눌한 발음하면서 입가로 하얀 거품 밀어내면서 덜덜 떨기만 하면 되는 겁니다 트럼프의 이 예술적 표현을 바라보는 미국교포들, 얼굴 뜨거워 못 살겠다 난리들이다. 트럼프의 이 모습 보면서 A4지 안 갖고 태어난 사람들은 창피해 죽겠다는데 A4지 움켜쥐고 분만당한 이 특수종자 하나만 수치심을 잃고 태어난 모양이다.

 

     남달리 태어난 A4, 이젠 망했다

 

폼페이오는 문재인에 욕을 해주기 위해 화가 나서 서울부터 먼저 찾은 것이다


너 이 개자식 말이여, 잘 들어 보랑께, 감히 니가 싸가지 없이 큰 형님 트럼프 제치고 니 맘대로 나서서 군사합의 같은 거 그렁거 했단가 잉~~~뭣이라?  니가 뒈질려고 '종전선언' 씨부렀당가 잉~~~참말로라 잉~~ 이 개 같은 자식, 니 놈이 뭐 그리 할일이 없으면 니놈 같은 종자를 살려서 귀족처럼 대우해 준 한국과 미국을 배반하고 역적질을 한당가, 이 잡놈아, 그리고 개잡놈아~~ 난 네놈의 정체를 벌씨부터 다 알고 있땅게.  니 지금 휴전선 허물려고 하는 짓들 보니 너 같은 인간 참말로 더는 못 봐주겄다~~~너 언제까지 김정은 꼬붕할래? 이 주먹 맛 한번 맛 볼껴? 에휴, 개자식”

 

폼페이오, 눈앞에 큰 주먹을 쥐어 보이려고 문재인부터 찾은 것이다.  "A4문", 이젠 무얼 갖고 허풍 떨려나~~~~  에구! 

 

            지만원이 문재인에 주는 메시지


문재인 이 역적질 하는 놈아,  내가 네놈에게 퍼부운 이 말은 네놈의 입장에서 보면 모욕죄라 하겠지? 내가 네 놈에 욕하니까 이 땅의 일부 종교인, 일부 신사들이 나를 비난하더라. 네놈을 좋아해서가 아니더라. 이 지만원의 격이 떨어지기 때문에 나를 향해 화실을 날리는 것이더라.  나의 이 표현을 문제삼을 생각말라. 이 나라에는 내 이 표현보다 더 험하게 너를 욕하는 국민이 많다는 것을 꿰뚫어 보라. 그리고 내가 얼마나 고마운 신사인가 음미하고 90도 절하라. 내가 너를 욕하는 것은 네놈의 앞길을 위해서이고 국가의 앞길을 위해서다. 네놈이 대통령 안 되고, 네놈이 역적질 안 하면 내가 미쳤다고 너 같이 못 배운 놈을 상대하겠는가?   

 

"Moon Jae-In of A4", Shallow wretch of treason, Got Caught Playing with Trump's Hair Knob

 

This man is pouring rice onto, throwing dollars upon them, giving away economic favors to them, and yes, he surely is serving slave to them. Ain't this man willing to try and give away even a country to the North? Our Korean people is too naive. Have it excited suspicion of the US? Hopefully, not possible! He went on to play a trick to shake a knife, shake an awl to Trump's yellow eyes, but Trump was only gazing far out into the sky, making a sly jest, "What a pretty dog my little puppy is". So this time, he tried and scratched his eyeball with the awl. At last Trump got angry, "You, nasty thing". Yeh, he went too far.

 

This White Woman Too Frivolous, Crazy About Kim Jong-Un

 

This White Woman, Kang Kyung-Wha, does not belong to South Korea, but this soul actually belongs to the North. She is saying that sightseeing trip to Keum-kang Mountain is not an object of UN Sanctions, and reopening of Kae-Sung Industrial Complex is also not an object of it. If she is not determined to come out to do the mission of an agent for the North, then it only shows that she is more ignorant than anyone in the street. Speaking English and having common sense is quite different matter. On the say of October 10th, called SSangsip-Zol meaning Double Ten Day of North Korean Labours' Party Foundation Day, she announced that authorities concerned are now positively studying a measure to lift up the May 24th Sanctions. She made a scene by making big voice on this memorable day of Labours' Party Foundation Day to flatter the North. "May 24th Sanctions soon to be lifted up. No more sanctions---". "Kang Kyung-Wha is more brighter than inarticulate Moon Jae-In". She was making an appeal to Kim Jong-Un to attract his confidence. " Kim Jong-Un, Your Excellency, Ain't I look more intelligent than Moon Jae-In?" How silly Moon Jae-In was always doing to make Kang Kyung-Wha crane her neck avidly over the post of national confidence. When they were fighting in between, they began to raise their voices. At last, Trump come to hear them and got so angry. He glared hate at the white woman for a while. But when all have come to be known, there were much more to it.

 

"Moon Jae-In of A4", Born with A4 in his Mouth

 

Journalists were over exited in speech when Pompeio firstly came to Seoul direct from Pyong-yang. They adulated Moon Jae-In everyway that he carried out a great mission of an agent. They were imprudent to say that Pompeio's first visit to Seoul than to others is to praise Moon for his great performance with the North. Moon Jae-In, who was born with a A4 sheet in his mouth, got on the A4, was made to fly high up in the sky. Then it got torn in the sky. The A4 fell down and dived deep into a cesspool of a temple in Jon-ra province. After one day, somebody took the A4 out of there, washed and rinsed it out. Then at last, everything came to light that Korean journalist, just the sort of rat, were cheating the whole nation. From now, Korean people will have to call him not merely Moon Jae-In but, "Moon Jae-In of Cesspool A4 " in memory of this discovery.

 

Trump took one sheet of crumpled, smelly A4 in his hand, and made a sly jest for a while. "Ladies and gentlemen, it is so easy to be Presidential. All you have to do is, just take one sheet of A4, keep shaking yourself right to left, pronounce inarticulate huff-huff, spew white spittle to lip sides, and shiver yourself for a time being". The Korean resident, who were watching Trump's artistic expression, all got blushed to the temple, and it threw them into utter confusion. The people at Trump's speech, who were born with no A4 in the hand, were all at a loss because of humiliation, but this single special offspring, who were born with A4 in his damn mouth, looks like having born with no sense of shame at all.

 

The A4 of Born Exceptional, Now in Downfall

 

Pompeio got angry, so he visited first to Seoul to speak a stream of abuses on Moon Jae-In.

 

"You asshole, listen to me well, huh. Did you really dared to push your way through big bro Trump and made the fucking thing of military agreement and the like to suit yourself? What? Do you really wanna die to speak the damn thing 'declaration of ending the War? Now I see you really a dissolute asshole. On top of everything that you wanted to do in the whole world, what the hell you are doing to betray and commit treason against South Korea and US who saved the life of dirty species like you and treated as an aristocrat, you dissolute wretch. You dirty asshole, from the beginning I've known who you are to the bottom of your feet, huh. Now I see you trying damn hard to break down the DMZ line, so now I can not keep watching you damn asshole doing the hell of a thing anymore. Hey asshole, how long are you going to be a henchman for Kim Jong-Un. You wanna get a blow of my big punch? Ouch! You stinky asshole!

 

Pompeio wanted to show Moon himself clenching his fist big, and that's why he wanted to look him first. "Poor Moon of A4", now, with what is he going to brag about --- Phew!

 

Jee Mahn-Won Is Giving a Message to Moon Jae-In

 

Moon Jae-In, you dissolute wretch doing treason now. You may want to say in your shoes that all the abuses I heaped on you will make a contempt. After I called you names, some religious people and gentlemen of this country begin to reproach me. That's not because they like you. They are flying friendly arrows to me because they are worried that my status would be going low. Don't cause trouble with it. Try to have an insight into the fact that in this country there are much more people who are speaking ill of you more harshly than what I said. Then, you'd better try to read and appreciate what a grateful gentleman I am, and make a heartful bow to me at an angle of 90 degrees. The reason I called you names is only for your future and the future of the nation. If you are not the President, if you are not doing treason, why should I go mad and try to have any dealing with you, so ill-educated trash?


2018.10.1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02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70420 1099
공지 평창올림픽과 함께 발굴한 83명의 광수 지만원 2018-02-15 16291 622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1598 474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2538 162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076 109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0271 1036
공지 서적구입안내, 5.18 분석 최종보고서,제주4.3반란사건, 12… 지만원 2010-08-15 433408 1546
11013 28) 대법원 제1부 재판장 권순일, 대법관 이기백, 박정화, 김… 새글 지만원 2018-12-14 277 75
11012 사북탄광도 북한이 주도 새글 지만원 2018-12-14 1004 202
11011 5.18은 북한군 소행(민족전선) 새글 지만원 2018-12-14 841 191
11010 대법원은 더 이상 대한민국 아니다 새글 지만원 2018-12-14 1162 255
11009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 규명된 바 없다 지만원 2018-12-13 1181 273
11008 광주인들, 하루에 100번씩 지만원에 절해야 지만원 2018-12-13 1354 313
11007 광주판사김성흠: “청주유골430구는 공동묘지들에서 모은 것” 지만원 2018-12-13 977 244
11006 광주판사김성흠: “안면인식은 육안으로 하는 거야, 컴퓨터는 무슨” 지만원 2018-12-13 814 201
11005 광주판사 김성흠: “전두환-CIA 모르는 5.18, 니가 뭘알아” 지만원 2018-12-13 859 218
11004 5.18에는 영웅이 없다, 택시기사가 영웅이다. 지만원 2018-12-13 934 247
11003 광주부장판사 김성흠의 월권재판:"내가 노숙자담요보다 더 전문가" 지만원 2018-12-13 1141 250
11002 변호사 200명 긴급성명, 김명수 내려와라 지만원 2018-12-13 1235 245
11001 언론 도배한 “김사복 빨갱이”와 그 의미 지만원 2018-12-12 1763 336
11000 임종석과의 결전 12월 20일, 오후2시 지만원 2018-12-12 2149 327
10999 항소이유서(정대협) 지만원 2018-12-12 776 150
10998 2018년-500만야전군 송년의 밤 (2018.12.7) 관리자 2018-12-10 1732 190
10997 항소이유서 (시안) -광주고등법원- 지만원 2018-12-09 1656 237
10996 바르샤바 1944, 대한민국 2018. (비바람) 비바람 2018-12-09 1446 279
10995 마주앙 –시- 지만원 2018-12-09 1716 288
10994 광주 부장판사 김성흠의 절룩이-곱추 판결 지만원 2018-12-08 1961 375
10993 2018년 송년행사는 사랑이었습니다 지만원 2018-12-08 1948 396
10992 뚝섬 무지개 영문 표지 지만원 2018-12-07 1331 259
10991 5.18성역을 총공격하자 지만원 2018-12-07 2166 4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