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뒤 늦은 담화, 행차 뒤 나팔 (소나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MB 뒤 늦은 담화, 행차 뒤 나팔 (소나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나무 작성일10-11-30 12:31 조회15,61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MB 뒤 늦은 담화, 행차 뒤 나팔

적 도발 초기대응에 실패, 위기관리 능력과 의지에 국민적 회의

MB는 29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서, 멀리는 1.21사태와 아웅산묘소폭파, KAL858기 공중폭파, 가깝게는 1.2차 핵실험과 천안함피침, 연평도 기습포격이라는 북괴의 야만적 군사도발을 겪고서야 “북한 스스로 군사적 모험주의와 핵을 포기하는 것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뒤 늦게나마 깨달음을 고백했다.

군복무 대신, 건설 현장을 누빈 경험밖에 없는 MB가 이런 사실을 깨달았다는 것은 “참으로 위대한 발견이자 대단한 자각이라고 아니 할 수 없다.” 그러나 행차 뒤에 나팔 불기요 요란한 뒷북치기라는 비판이 나오는 까닭은 무얼까?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기본책무는“국가의 독립·영토의 보전·국가의 계속성과 헌법을 수호”에 있으며, 특히 분단국 국가원수로서 필수적인 요건은 위기관리와 국민통합이라고 할 때 MB는 이런 기준에 한참 미달한 대통령임이 2008년 촛불폭동 당시 청와대 뒷산에서‘아침이슬’을 부를 때 이미 드러난 것으로 본다.

아무리 지난 일이라지만, 대한민국 대통령이 친북반역 폭도들이 크고 작은 모임이나 행사 때마다 전의(戰意)를 북돋우고 단결을 고취하기 위해서 부르는 출정가(出征歌)인‘아침이슬’을 불렀다는 것은 MB가 6.3데모의 주역이었다는 사실을 감안해도, K모 씨 버전으로 “이게 뭡니까?”라고 할 수 밖에 없는 일이었다.

게다가, 북괴의 3.26천안함피격참사 전쟁도발 당시 MB정부가 보여준 초기반응과 VIP메모 등으로 나타낸 태도는 국민에게 실망이 아니라 분노를 안겨주기에 충분했다. 그런데, 이번 연평도 전쟁도발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서도“혹시나 했다가 역시나 하게 돼 버렸다.”는 게 사태를 바라보는 국민의 중론(衆論)이다.

대통령으로서 크던 작던 <적의 도발>에 대해서 해야 할 제 1성은 ‘확전방지’가 아니라 <적에 대한 강력한 경고와 동시에 즉각 반격명령과 모든 수단을 동원한 응징보복>이었어야 했다. 그런데 대통령의 ‘확전방지’라는 첫마디는 대가리에 피도 안 마른 김정은의 도발에 꼬리를 내리고 뒷걸음을 치는 모습 이었다.

MB는 적의 전쟁도발로 1950년 6.25당시에도 총탄 한방 안 맞아 본 연평주민이 피난보따리를 싸는 참상을 목도하고도 누가 써준 연설문을 읽었는지는 모르지만 일주일 만에 나온 대통령의 담화란 것도 “앞으로 북의 도발에는 반드시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는 경고가 담겼음에도 불구하고 기백이나 구체적 알맹이가 없는 맥 빠진 수사(修辭)의 나열로 그친 것이라는 비평을 면치 못하고 있다.

물론, 지난 20여 년간 북에 베푼 아량과 ‘퍼주기’가 허망한 “짝사랑”이었다는 것을 뒤 늦게나마 깨달았음을 천명하고,“(친북투항반역세력들이 했던 것처럼)협박에 못 이긴‘굴욕적 평화’는 결국 더 큰 화를 불러온다는 것”을 깨달았다는 것만도 MB로서는 가상한(?) 노릇이며,“위협과 도발에도 물러서지 않고 맞서는 용기만이‘진정한 평화’를 가져올 것”이란 인식을 했다는 것만도 다행이기는 하다.

그러나, 그러나, 그러나, 정부와 군이 필요 충분한 사전대비를 게을리 하고 부실한 현장조치는 물론 (이미 당한 일은 어쩔 수 없다는 투의) 응징보복 실행의지가 실종(생략?) 된 알맹이 없는 담화문에 감동할 국민보다 우려와 불안을 느끼는 국민이 더 많은 게 현실이다.

우리사회에는 폭력시위나 폭동반란 출정가로 아침이슬을, 크고 작은 행사 때마다 애국가대신에 백기완의 원시를 황석영이 개사하고 김종률이 작곡을 했다는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정체가 드러날 게 겁이 나서겠지만, 단상에 차마 인공기나 남민전기는 못 걸고 태극기 대신 한반도기를 걸고 국민의례가 아닌‘민중의례’를 예사로 여기는 자가 친북세력과 야당가에만 있는 게 아니라‘여당 중진’가운데에도 적잖을 것이란 사실이 우리를 슬프고도 전율케 한다.

당연히 연평도와 백령도 서해 5도를 포함하여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를 영토로 하는 이 땅에서 반만년을 살아오면서 우리 조상이 터득한 지혜의 결정체가 속담(俗談)에 녹아 있다고 할 때, 대한민국 국군통수권자인 MB께서는“가는 방망이에 오는 홍두깨”,“되로 주고 말로 받기”라는 속담의 뜻을 뒤집어서 생각하면 그 속에 MB가 해야 할 응징보복의 진리가 있음을 알 것이다.

사상유례가 없는 개망나니 전범국제테러집단을 상대로 국가보위의 무한책무를 진 분단국 대통령으로서 첫 번째 덕목인 위기관리의 요체는 예측하고 대비하고 실행하는 것 외에 다른 방도가 있을 수 없다.

그런데 MB는 예측도 대비도 실패한데에다가 가볍고 불필요한 언동으로 실행역량이나 의지조차 의심을 받고 있다는 데에 문제가 있음을 명심하고 보다 신중하고 단호하면서도 용기 있는 모습을 분장한 얼굴로 TV가 아니라, 맨 얼굴로 국민에게 보여주어야 할 것이며, 모든 것은‘말’이 아니라 實行에 있음을 알아야한다.

연평도 주민뿐만 아니라 이 땅에 태어나 이 땅에서 살아가고 있는 5000만 국민의 당연하면서도 소박한 바람은 비록 남침전범테러집단의 끊임없는 위협에 직면한 나라이기는 하지만 대통령과 군을 믿고“빨 쭉 펴고 편안한 잠”을 드는 것과 대한민국이 지구상에서 가장 안전하고 행복한 나라라는 확신을 갖게 해 달라는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8건 38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8 역시 이명박, 그는 도루묵이었다. 지만원 2010-12-29 23149 250
1367 천주교 신도 및 지휘부는 정구사 몰아내야 지만원 2010-12-29 28404 197
1366 도요다 다이쥬 - 그는 누구인가 (대마왕) 오막사리 2010-12-29 18928 156
1365 사상 처음으로 통일정책 명확해 졌다. 지만원 2010-12-29 19735 196
1364 박지원이 보훈연금을 받는다? (2부)(정재학) 정재학 2010-12-29 14987 196
1363 1월 2일 눈물의 대북전단 보내기 행사 공고(최우원) 최우원 2010-12-28 19288 135
1362 합동군 사령관제에 대하여! 지만원 2010-12-28 21038 273
1361 빨갱이에는 인격이 없다! 천정배를 보라 지만원 2010-12-28 23289 371
1360 박근혜의 이기심 지나친 것 아닌가? 지만원 2010-12-28 19251 288
1359 북의 지령 따라 움직이는 남쪽 사람들 (東素河) 東素河 2010-12-28 20232 153
1358 무상급식은 강제급식이다 (정재학) 정재학 2010-12-28 15647 101
1357 반드시 고쳐야 할 MB 식 안보(소나무) 소나무 2010-12-28 13083 137
1356 북에서의 공식 칭호: "김대중은 수령님의 혁명전사” 지만원 2010-12-27 26129 291
1355 정부의 대남 심리전! 지만원 2010-12-27 18194 266
1354 소름끼치는 중국의 야만성 지만원 2010-12-25 26305 411
1353 5.18의 이름으로 벌이는 적화통일 선동 굿판! 지만원 2010-12-25 29007 289
1352 북핵시설 선제공격 및 남쪽 빨갱이 소탕작전 지만원 2010-12-25 19438 397
1351 빨갱이는 국가유공자에서 제외하라 (정재학) 정재학 2010-12-25 18814 259
1350 안상수 부터 빨리 자리 비워라 지만원 2010-12-24 23850 332
1349 천주교에 침투한 붉은 인간들 지만원 2010-12-24 25900 474
1348 5.18재판의 결산 지만원 2010-12-24 29448 348
1347 연평도가 드러내 준 진실들 지만원 2010-12-23 25335 445
1346 연평도 시국 정리 지만원 2010-12-23 19071 358
1345 어부시켜 물고기 도둑질하는 중국정부, 북한과 다르지 않아 지만원 2010-12-23 19544 275
1344 전남과 광주의 커밍아웃! 지만원 2010-12-22 24639 419
1343 민노-민주당은 어둠의 자식들! 지만원 2010-12-22 20179 294
1342 전라도 데릴사위 손학규가 중병 걸렸다! 지만원 2010-12-22 25144 371
1341 정호용에 강제로 씌워진 황당한 죄 지만원 2010-12-21 25308 311
1340 권정달과 검찰의 야합, 재판의 결정적 하자 지만원 2010-12-21 17596 115
1339 권력에 아부한 역사의 죄인들 지만원 2010-12-21 20534 1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