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2-14 12:22 조회12,11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630, 631광수

 

1983109, 아웅산 테러가 발생했다. 전두환을 수행했던 알짜 두뇌들 17명이 사망했고, 수십 명이 부상을 입었다. 전두환은 마침 시간이 지연되어 살아났다. 폭파를 주도한 범인은 신기철상위(대위)였다.

 

테러범들은 임무를 부여받을 때 임무를 끝내고 모 지점으로 오면 '조국으로 오는 탈출용 선박이 대기하고 있다'는 지시를 받았기 때문에 약정된 장소로 갔지만 그들을 기다라는 배는 없었다. 신기철상위는 총격전에서 사망했고, 강민철과 김진수 소죄가 수류탄으로 대항하려고 동시에 안전 핀을 뽑았다. 그런데 그 2개의 수류탄은 안전핀을 뽑는 순간 폭발했다.강민철 상위는 팔을 절단 당했고 김진수는 눈 한 쪽을 잃었다. 김진수눈 86년 버마에서 사형을 집행당했다. .

 

버마 당국에 체포된 강민철은 조국에 대해 치 떨리는 배신감을 느꼈다. 그들을 철수시킬 배도 마련해 주지 않았고, 핀을 뽑는 바로 그 순간에 폭파되는 수류탄을 지급했기 때문이었다. 그는 버마 교도소에서 살다가 20085월 위암으로 사망했다. 아래는 그가 남긴 말이다.

 

조국이 나를 배신하였다. 나를 죽게 하려고 핀을 뽑으면 바로 터지는 수류탄을 지급했다. 치가 떨린다.”

 

북한은 이렇게 인민을 중요하고 위험한 일에 소모품으로 사용한 것이다. 증거를 남기지 못하게 하기 위해 사살시키는 것이다. 다행이 강민철이 살아 있었고, 그가 조국에 대한 치 떨리는 배신감을 느꼈기 때문에 아웅산 테러가 북한에 의해 저질러졌다는 사실이 밝혀진 것이다. 이 사건은 인해 북괴는 미국에 의해 테러지원국으로 꽁꽁 묶이게 되었다.

 

탈북자 김태산씨가 2019.2.15.“5.18 북한 개입 전혀 없었나?”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그 내용 중에는 아래 표현이 있다.

 

북한군이 600명이 아니라 연락소 전투원 단 6명이 내려와서 분탕질을 쳤다고 해도 그것은 철저히 김정일의 명령을 받은 북한군들이 내려와서 개입한 반정부, 반국가적인 행위였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어리석게도 말이 모자라니까 오직 600명이라는 숫자만을 가지고 5.18에 김정일이가 개입을 했다는 진실을 가리려고 하지 말라. 김정일이는 살아서 돌아간 자들에게 공화국영웅칭호까지 하사를 하였고 김대중 방문 시에는 그것을 자랑까지 하였다. 그리고 필요하다면 북한군 600명이 아니라 6천명도 여러 가지 방법으로 얼마든지 잠입을 할 수 있는 곳이 바로 울타리가 무너진 대한민국임을 잊지 말라”.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3&wr_id=188682&sfl=wr_subject%7C%7Cwr_content&stx=%EA%B9%80%ED%83%9C%EC%82%B0&sop=and&keyword=%EA%B9%80%ED%83%9C%EC%82%B0

 

아웅산 폭파 핵심 테러범은 강민철과 신기철이다. 이 두 테러범은 5.18광주에 온 제630, 631광수다. 이 두 범인은 대남연락소 정찰국 전투원이다. 대남공작소 정찰국이 19805.181883년 아웅산 테러를 모두 다 주도헀다는 명백한 증거가 포착된 것이다. 아마도 김태산이 언급한 "600명이 왔든 6명" 표현은 이를 의식한 것이 아닐까 한다.     

 

630-1.jpg

 

630-2.jpg

 

631-3.jpg

2019.2.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2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3503 289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2120 62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3671 1325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9773 195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7497 131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9796 1258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4745 1791
12120 뿌리 없는 애국 새글 지만원 2019-11-13 371 85
12119 전두환이 어째서 살인마인가? (청원) 댓글(1) 새글 청원 2019-11-13 391 69
12118 [조선과 일본] 리뷰 -(2) (김제갈윤) 새글 김제갈윤 2019-11-12 199 52
12117 지만원tv 제137화 물밑을 흐르는 달 새글 지만원 2019-11-12 161 26
12116 [조선과 일본]을 읽고 (이메일에서) 새글 지만원 2019-11-12 472 111
12115 [조선과 일본] 리뷰 -(1)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11-12 531 122
12114 지소미아와 5.18TNT 새글 지만원 2019-11-12 616 132
12113 [조선과 일본] 뉴스타운 인터뷰 지만원 2019-11-12 476 63
12112 어이할까 [시] 지만원 2019-11-11 577 114
12111 7시 인종들은 공상허언증 환자들 지만원 2019-11-11 944 170
12110 지만원tv 제136화 무슨 애국하시나요 지만원 2019-11-10 587 76
12109 우리 송년회 12월 4일(수) 오후 4~7시 지만원 2019-11-09 717 111
12108 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비바람) 비바람 2019-11-08 1475 236
12107 지만원tv, 제135화 삼청교육대 지만원 2019-11-08 552 69
12106 사령관 박찬주, 군미필 황교안. (비바람) 댓글(7) 비바람 2019-11-05 1554 262
12105 절실했던 삼청교육대 지만원 2019-11-07 1946 283
12104 지만원tv 제134화, 환향녀 의순공주 지만원 2019-11-06 777 79
12103 지만원TV, 제133화 5리 보는 사람들 지만원 2019-11-05 801 99
12102 대학생이 선호하는 언론인, 뉴스타운 손상윤(비바람) 비바람 2019-11-03 1062 221
12101 임종석 민사답변서 지만원 2019-11-03 1276 219
12100 5.18진상규명활동 해선 안된다.(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19-11-03 1199 210
12099 대형사고 처리과정 보면 선후진국 보인다 지만원 2019-11-03 1171 172
12098 영은문: 중국에 처녀 바친 기념문 지만원 2019-11-03 1350 20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