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샌 눈이 왜 자꾸 젖을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요샌 눈이 왜 자꾸 젖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4-15 01:39 조회2,19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요샌 눈이 왜 자꾸 젖을까

 

내가 어릴 때 살던 집 뒤에는

시커멓고 가파른 고래산

언제나 호랑이 눈이

도깨비불처럼 움직인다는

무서운 산이 있다

 

길이라고는 흉내만 낸

그런 길 따라

새카만 밤에

광솔 불 들고

아버지와 함께 올라가

바위에 떡시루 놓고

정화수 떠놓고

손바닥 닳도록 비비면서

우리 막내아들 잘 살펴주시라 기도한 어머니

이 세상

몇 사람이나 될까

 

잠깐만 헤어졌다 다시 보면

나를 눈 속 에 넣으려는 듯

빨아들이는 눈동자

그렇게 애틋한 사랑

받아 본 사람 얼마나 될까

 

그래서인지 난

TV화면에서 그리고

영화관 화면에서

가슴 울리는 장면 나오면

그냥 눈물이 난다

그런 장면 나오면

아이들이 내 얼굴부터 쳐다본다

아빠 또 운다 히 히

고얀 것들

 

하지만 난

생명의 위험이 있을 때 눈이 빛났고

고생을 할 때 눈이 빛났다

사관학교 신체검사 때

키가 모자라 불합격 도장이 찍혔을 때

키 다시 재 달라 도전했고

몸무게가 모자라 불합격 도장이 찍혔을 때

울먹이기만 했지 울지 않았다

불의를 보았을 때는 사자처럼 대들었고

내 부하가 당하면

죽음도 직속상관도 안중에 없었다

 

내 부하는 나를 영웅처럼 따라주었고

내 이웃부대 병사들은

나를 연예인처럼 좋아했다

나는 극기를 통해

그 어느 학자도 나를 넘보지 못하도록

학문계의 금자탑을 쌓았고

그것으로 사회에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부러울 것 없는 내가

부러울 것 없는 아빠를 둔 아이들이

어찌 이 고약한 수모를 당하고 사는가

나를 공격하는 사람들은 다 고졸 출신 이하

뭘 한참 모르는 인간들이다

진정한 학문을 한 사람은

감히 나를 공격할 엄두조차 내지 못한다

 

서로가 좋아하고 어울리는 사람들끼리

살아도 부족한 인생인데

내가

그리고 내 귀한 가족들이

어찌 이런 벌레 같은 인간들에

마녀사냥을 당해야 하는가

 

하지만 난 요새 행복하다

호화스런 행복이 아니라

틈 속에서 솟아나는

한줄기 빛과 같은

그런 행복이다

그런 행복에도

내 눈은 쉴 새 없이 젖는다

 

저주하는 마음엔

눈물이 없다

내 눈은 오로지

감동에만 젖는다

 

천사들이 감동을 주고

젊은 파이터들이 감동을 준다

따뜻한 말 한마디

따뜻한 눈길이

내 눈을 적신다

내 눈은 매일 젖고

하루 종일 젖는다

 

Why do tears well up in these days?

 

Behind my old house I lived my childhood

There was a mountain called ‘Koraesan”

It was always black and steep

It reflected as dreadful tiger’s eyes as moving ghost lights

Along the tiny path

In the pitch dark night

Holding a torchlight and followed papa and mama up to the hill

Where mom placed rice cake and a bowl of fresh water on the flat rock

And my mom kept bowing and praying for the youngest son’s bright future

No idea how many people like my mom are there on this earth

My mom’s eyes staring me likely to suck up in a moment

How many people who received such a great amount of parental affection are there?

 

Because of such emotional sentiments

When encounter touching scenes in TV or theater,

My eyes immediately start swimming in the warm water

When such scenes show up

Kids start looking up my face first

Look! Papa cries again ha-ha

“Hey, you guys, did I?” I guess I did a bit

But my eyes always sparkle

When encounter a jeopardy of life..

 

When rejected for small height at the KMA entrance

Aggressively requested for the re-checkup

When failed again because of short weight

I was about to cry, but did not really cry

When encounter injustice

I roared as a lion

 

When my soldiers face unfairness

I devoted myself unto death

And ignore immediate superiors

My men followed me treating like a hero

Soldiers in other units liked me as an entertainer

Through a self-denial

Made an unchallengeable landmark achievement in the academic field

And gave our society a fresh shock

 

I who wants nothing in life

So are my kids having such a great papa

How come should we suffer from horrible insults?

Those who tend to insult me are less educated people like that of high school graduate level

They are the people who know not much

Those who have higher degrees do not dare to insult me

It is too short life to associate with those who like each other

 

Nonetheless, why my family members and myself of course confront formidable witch-hunt?

Even so I would say I am happy like a ray of light reaching through a crack

Such small happiness still makes my eyes filled with tears

Those who curse have no tears

My tears only well up when encounter moving sentiments

Angels and young activists make me touched

A word of kindness and warm glances

Make my eyes filled with tears

My eyes are filled with tears everyday and all day long

 

Jee Man-won

April 15,2019

 

 

 

2019.4.1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9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2267 225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1382 60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3093 1312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9251 193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4252 130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8881 1235
공지 서적구입방법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3453 1768
11991 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비바람) 새글 비바람 2019-09-18 811 187
11990 지만원tv, 제110화, 임종석과의 최후결전 새글 지만원 2019-09-18 439 71
11989 답변서(임종석, 형사재판) 지만원 2019-09-18 617 132
11988 9~10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19-09-18 431 127
11987 속 좁은 판결의 후유증 지만원 2019-09-17 1427 243
11986 지만원tv, 제109화, 조선과일본-금전결선 지만원 2019-09-16 587 82
11985 Let’s Remember the Two Great General… 댓글(2) stallon 2019-09-15 1104 166
11984 재미있는 5.18 동영상 지만원 2019-09-13 2146 190
11983 집필중인 책, 조선과 일본 지만원 2019-09-12 1751 271
11982 추석 밥상머리 대화로 나라 살리자!(인강) 댓글(3) 인강11 2019-09-11 1193 158
11981 일본 책 표절한 조국 논문과 5.18의 비밀(백마필봉) 지만원 2019-09-12 1643 199
11980 일본 잡지 충격보도, 문재인등 조선노동당 비밀당원 충성명세문 제주훈장 2019-09-10 3497 321
11979 지만원tv 제108화거짓검증 시민법정 지만원 2019-09-10 1074 106
11978 김정민 몽골 논문검증하라[미디어워치TV, 강수산TV] 지만원 2019-09-09 1404 96
11977 제107화, 일본도 억울해 지만원 2019-09-08 1332 105
11976 지만원tv, 제106화 ‘조국의 날 지만원 2019-09-06 1476 126
11975 조선식 민주주의 지만원 2019-09-06 1981 272
11974 조국 후보자의 '조용한 가족'(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09-05 1182 195
11973 지만원tv, 제105화 윤석열은 제2의전두환 지만원 2019-09-05 1514 146
11972 지만원tv 제104화 ‘변희재-김정민 맞짱 검증’ 지만원 2019-09-04 1284 120
11971 개인독립도 못하는 자들이 조선의 독립을 하겠다고?(봄맞이) 봄맞이 2019-09-04 1438 205
11970 알려지지 않는 임진왜란의 이면 (봄맞이) 댓글(4) 봄맞이 2019-09-04 1829 200
11969 오늘의 댓글을 보고 지만원 2019-09-04 2283 35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