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다 나누어주고 싶다[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나를 다 나누어주고 싶다[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6-24 23:45 조회1,27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나를 다 나누어주고 싶다[시]

 

오늘 동네 김밥 할머니가 묻는다

좋아하시는 음식 해드릴께요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좋아하는 음식이 생각나지 않는다

만일 누가 내게

가장 싫어하는 음식이 무어냐고 물었다면

그것도 생각나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도 먹어야 살기에

매일 점심하러 식당을 가지만

먹는 량은

타인들의 20% 정도다

집에선 늘 말한다

먹지 않는 음식

왜 요리하냐고

 

좋아하는 음식 없고

싫어하는 음식 없고

음식 타박 없고

밥을 먹으면서도

눈동자가 밥에 없는 나

식구와 밥을 먹으면서도

눈동자가 식구를 향하지 않는 나

이런 남자

이런 아빠

좋아하고 사랑하는

식구 얼마나 될까

 

나는 식구들에 사랑을 표한 적 없는 거 같다

하지만 식구들은 나를 사랑하고 염려한다

물가에 내놓은 부실한 존재 같다 한다

나는 식구들을 귀엽다 한 적 없고

사랑한다 한 적 별로 없다

 

하지만 아내와 아들딸은

나를 귀엽다 사랑한다 한다

나는 왜 이렇게 살까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그들은 얼마나 참았을까

 

나는 이제부터 주고 가야 한다

날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

얼마 안 되는 내 모두를

나누어주고 가야 한다

 

나에게는 인생 목표가 딱 하나 있다

멋쟁이

멋스럽게 인생을 살고 가는 것이었다

나는 인생을 오로지 멋만을 위해 살았다

, ‘A Grace Inside’ 


나는 생각한다

내 인생의 길이가 얼마나 될까 

그 짧은 시간에 나의 멋을

어떻게 세상에 남길 수 있을까

아마 뚝심무지개에 얼마간 담겨있을 것이다

뚝섬무지개는 지만원의 무지개 그 자체다

나는 생각한다

모든 인생은

누가 정해준 가치를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자기 자신이 창조한 가치를 위해 살아야 한다는 것을

나는 그래도 내 고유의 가치를 창조했다

 

내가 창조한 가치는 멋이다 

황야의 무법자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그 멋

실력의 멋이다

나는 사회정의를 나름 실천하기 위해

지식의 총잡이가 되었다

나는 바란다

클린트이스트우드의 멋을 추구하는 

그런 실력의 멋쟁이들이

한 광장에 모여들기를

 

I wish I could hand out myself to you all

Stopping by a nearby Gimbap(seaweed roll with boiled rice) restaurant

The aged female owner kindly offered and saying “Today, I would like to fix your favorite food, you name it, what is it?”

I couldn’t answer right away as I have no tempting food recently

I would be hesitated to answer if someone ask me which food that I don’t like is

 

However, each lunch time I have to stop by the tiny restaurant to eat something to live

But I just eat about 20 % of what the other people eat

At home, from time to time, I complain why spouse prepares food I don’t eat well

 

It is I who have no tempting food in particular

On the other hand, I have no particular food that I don’t like to eat

It is I who is not a picky eater

It is I who don’t focus on food while eating

It is I who seldom turn eyes to spouse while eating

I wonder if there are family members in the world who are fond of such a husband and father like I am

 

Rarely have I said that I love my family members

But they keep treating me with love and respect at all times

My family members still treat me as vulnerable as a toddler standing on the beach

Barely have I conveyed lovely words to my family members

Nonetheless, my wife and kids have never failed to express that they love me

What in the world, why am I so clumsy?

 

The book reflects as a rainbow of my life

 

I think over and over again that each life does not admit the value fixed by someone else, but live for the value created by himself and herself

I am relieved because I have created my own value of life

 

The value I have created is the grace

Like the grace displayed by a film hero, Clint Eastwood who acted in the film of “A Fistful Dollars”

I have become a gunman of knowledge in order to materialize the social justice

I sincerely hope that as many as righteous people who wish to pursue Clint Eastwood like justice will gather at this plaza

 

June 24, 2019

Jee, Man-won


2019.6.24.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4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0381 58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2413 1302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8923 688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8700 191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0277 1297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8122 1224
공지 서적구입방법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2365 1756
11835 문재인과 김무성의 음모(뮤직비디오. 새시대 통일의 노래) 새글 지만원 2019-07-24 108 7
11834 한 애국교수의 감동 새글 지만원 2019-07-23 142 10
11833 기술독립? 새글 지만원 2019-07-23 143 23
11832 ‘남-북’분단을 넘어 ‘조-한’분단 새글 지만원 2019-07-23 202 36
11831 지만원tv 제72화, 조선세력 Vs. 한국세력 새글 지만원 2019-07-23 103 20
11830 [박정희 대통령 대일국교정상화회담 결과에 대한 국민담화문] 새글 지만원 2019-07-23 387 88
11829 네델란드인 하멜이 본 조선 새글 지만원 2019-07-23 881 157
11828 서해대교 출현한 물체 잠수정 추정 새글 지만원 2019-07-23 991 219
11827 경제종말 5분전 지만원 2019-07-22 1678 327
11826 설계능력이 부가가치 지만원 2019-07-22 874 184
11825 잘못 된 기업 목표 지만원 2019-07-22 782 174
11824 의식은 시스템의 산물 지만원 2019-07-22 721 142
11823 지만원tv, 제71화, 종북위한 반일전쟁 지만원 2019-07-22 355 65
11822 항고이유서(서정갑) 지만원 2019-07-22 409 83
11821 김영희 여사, 시낭독, 하모니십 제작 지만원 2019-07-22 842 121
11820 아베 이겨라, 문재인 망해라 지만원 2019-07-22 2054 309
11819 [국민교재]변희재 지만원을 말하다 [영상 :미디어워치] 관리자 2019-07-21 986 148
11818 7.20. 광화문의 진짜민심 인터뷰 모음 [의병방송] 지만원 2019-07-21 704 123
11817 어느 대학교수님의 뚝섬무지개 지만원 2019-07-21 950 119
11816 일본은 현재와 미래의 동반자 지만원 2019-07-20 1497 289
11815 지만원tv 제70화. 5.18상고이유서(2) 지만원 2019-07-20 276 59
11814 황교안, 신변잡기가 답이다 지만원 2019-07-18 2978 433
11813 지만원tv, wp69화, ‘5.18상고이유서’ 지만원 2019-07-18 654 1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