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밥상머리 대화로 나라 살리자!(인강)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추석 밥상머리 대화로 나라 살리자!(인강)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강11 작성일19-09-11 21:14 조회1,387회 댓글3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추석 밥상머리 대화로 나라 살리자!

  

 한반도의 38남과 북에는 하늘과 땅의 격차가 생겼기에

그 기초를 탄탄히 닦으신 이승만 박사와 박정희 장군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발전의 높은 공로로 추앙을 받고

김일성-정일-정은은 세습의 적폐폭압독재로 질타를 받아

백두산에 태극기 휘날리는 자유통일이 벌써 왔어야만 했거늘!

  

이 자랑스러워야 할  대한민국 건국 71주년 古稀(고희)의 의미

인정 못한 대통령 문재인은 건국기념행사조차 지나쳤으니

나라의 생일이 망각된 이 이상의 국가불행이 또 있으랴!  

 

평창 올림픽 때는 알려진 간첩 신영복을 사상가로 존경한다하고

평양에 가선 자신을 남쪽 대통령이라 불러 국민들을 분노케 하고

급기야는 지소미아 파기로 한미일 안보협력 장치까지 허물고 있으니!

어찌하여 이 정통성 부정에 안보파괴의 현상까지 현실로 닥아 왔는가?  

 

국방부 위촉의 ‘4.3위원으로 활동하다가 도중 사퇴했던 필자는

대한민국 정통성의 부정 현상 배경에 역사적 사건이 묻혀있음을 발견하고

이를 알리는 노력을 했으나 능력부족으로 긴 우울증과 싸워야 했다

그러다 금 번 일곱 가지 이유로 대통령 퇴진을 열불 나게 주장하는

한기총 전광훈 목사의 애국열정에 오랜 동안의 우울증을 떨쳐냈다.   

1,000만 서명자들과 몇 가지 사실만 공유를 하면

온 국민이 크게 뭉쳐서 나라를 살릴 수 있다는 희망 때문이다.  

 

** 몇 가지 사실** 

* 일본군의 무조건 항복접수를 위해 38이북을 점령했던 소련군은

인민위원회(위원장 김일성)를 구성(46.2.8)하고 무상몰수/무상분배

토지개혁(46.3.6)에 이어 조선은행권의 화폐개혁(47.12.1)을 단행한바,

토지개혁은 알려졌으나 화폐개혁에 관해선 거의 회자되는 바 없어

국가불행발생의 주원인으로 작용했다는 것이 ()4.3위원의 주장!

 

* ?? : 화폐개혁으로 폐기된 조선은행권(당시 남북공용)전량이

남쪽으로 운반 가능했고 실제 운반을 했던 대중/대북무역상이 존재했고

그로부터 거액의 화폐를 무상 분배받은 벼락부자들이 생겨나서

김일성에게 충성을 강요받는 주사파의 종북 원조로 활동했기 때문! 

이들 종북원조들은 명석한 청년들을 선발미국과 국내대학 등의 장학금을 지원했고

이들이 판/검사 변호사 목사 국회의원 등등으로 진출 할 땐 그 자금이 김일성

지원이었음을 알리면서 그들의 신상자료 일체가 평양모처에 영구 보관됨을 강조했음.

 

위와 같은 장치마련에 절대 공헌했던 대중/대북무역상의 이름은 성시백”!

공화국 영웅 1칭호를 받았던 이 성시백의 찬양보도가

노동신문에 특집으로 보도된 날짜는 :1997.5.26.

제목은:“민족의 령수를 받들어 용감하게 싸운 통일혁명 렬사

 

* 4.3위원 사퇴 4년 후, 이미 10년이 경과됐던 이 특집보도를 접했던 필자는

485.10 선거 이틀 전의 48.5.8자 제주발 동아일보 기사에서

성시백4.3사건까지 깊이 영향을 미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음:

김일성 군대가 목포까지 래도. 곧 토지의 무상몰수 무상분배

친일경찰 사살하라.’ 경찰관 살해 현상금: 순경 1만원, 형사 3만원,

총경 100만원’ (당시 쌀 한가마니 가격: 300

 

* 97.5.26의 성시백 특집찬양보도가 975 당시에 공론화만 되었더라면

그 이후의 대한민국 위기는 있을 수 없었다는 생각에서

대한민국 위기시작은 1997526이란 제목의 글 등으로

뒤늦은 공론화 노력을 시도했으나 97년 당시의 침묵은 아직도 깨지지 않음!

* 97.5.26일은 일사부재리원칙을 무시했던 5.18사건에 대한

대법원판결(97.4.17)로부터 불과 40일 후였음! 이 시차의 의미는?

혹시, 광주 5.18의 민주화 공로가 북에 있으니 보상하라는 신호탄?

 

* 이 침묵의 유지 상태에서 대통령 김대중은 63명 비전향 장기수를 북송 

대통령 노무현은 국가보안법을 칼집에 넣어 박물관에 보내자고 하며

 각각 6.15 10.4의 정상회담을 했고 대통령 문재인은:

일본을 적?   북의 세습독제와  평화경제  연방제 통일 ? NO!!

 

*** 건국 전의 38이북 화폐개혁이 초래한 영향에 대한 학자들의 연구가 촉진되길 바람!   

연구가 없어도 우리 젊은이들 특히 현역의 국군 장병들이 왕성한 상상력으로

북의 세습독재가 붕괴되면 평양에 보관된 자신들의 신상비밀노출로 인해 대한민국에서

살 수가 없게 된다고 생각할 인물들이 과연 누구일까?  감시하며 철경만대하면

불쌍한 북한동포 해방으로 백두산에 태극기 휘날릴 자유통일의 날도 앞당겨지리라!!

하느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 한기총 1000만 서명자 만세!

대한민국 국군만세!! 앞으로도 영원해야 할 한미동맹 만세!! ***

 

20199 12 

인강 한광덕

()육소장

: ‘철경만대()저한 ()계로 ()반의 ()비를 하자!는 군대용어이며

제가 인용한 제 3자는 소리 없는 전쟁의 저자 김용규 선생으로

그로부터 성시백의 활동 97.5.26 특집보도의 존재를 알 수 있었음.

성시백” “공화국 영웅1“double quote” 된 부분은 모두 Google탐색됩니다.

 

댓글목록

인강11님의 댓글

인강11 작성일

앞서  올렸던  글의  제목을  바꾸고 내용도 일부 보완했습니다.
표현된  사실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 자신에게만  있습니다.
밥상머리의  대화가 되도록  많이 많이 전파를  바랍니다.
시스템 클럽 회원 여러분들의 추석이  밝을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인강 배

newyorker님의 댓글

newyorker 댓글의 댓글 작성일

감사합니다.
장군님도 항상 건강하시기를....

yummy092님의 댓글

yummy092 작성일

인강11님의 군인정신을 지지합니다.
즐거운 추석 연휴보내시길 바랍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2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3502 289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2119 62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3671 1325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9773 195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7497 131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9795 1258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4743 1791
12120 뿌리 없는 애국 새글 지만원 2019-11-13 341 82
12119 전두환이 어째서 살인마인가? (청원) 댓글(1) 새글 청원 2019-11-13 379 66
12118 [조선과 일본] 리뷰 -(2) (김제갈윤) 새글 김제갈윤 2019-11-12 192 51
12117 지만원tv 제137화 물밑을 흐르는 달 새글 지만원 2019-11-12 140 26
12116 [조선과 일본]을 읽고 (이메일에서) 새글 지만원 2019-11-12 467 110
12115 [조선과 일본] 리뷰 -(1)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11-12 530 122
12114 지소미아와 5.18TNT 새글 지만원 2019-11-12 604 129
12113 [조선과 일본] 뉴스타운 인터뷰 지만원 2019-11-12 473 63
12112 어이할까 [시] 지만원 2019-11-11 575 113
12111 7시 인종들은 공상허언증 환자들 지만원 2019-11-11 942 170
12110 지만원tv 제136화 무슨 애국하시나요 지만원 2019-11-10 587 76
12109 우리 송년회 12월 4일(수) 오후 4~7시 지만원 2019-11-09 717 111
12108 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비바람) 비바람 2019-11-08 1475 236
12107 지만원tv, 제135화 삼청교육대 지만원 2019-11-08 552 69
12106 사령관 박찬주, 군미필 황교안. (비바람) 댓글(7) 비바람 2019-11-05 1554 262
12105 절실했던 삼청교육대 지만원 2019-11-07 1946 283
12104 지만원tv 제134화, 환향녀 의순공주 지만원 2019-11-06 777 79
12103 지만원TV, 제133화 5리 보는 사람들 지만원 2019-11-05 801 99
12102 대학생이 선호하는 언론인, 뉴스타운 손상윤(비바람) 비바람 2019-11-03 1062 221
12101 임종석 민사답변서 지만원 2019-11-03 1276 219
12100 5.18진상규명활동 해선 안된다.(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19-11-03 1199 210
12099 대형사고 처리과정 보면 선후진국 보인다 지만원 2019-11-03 1171 172
12098 영은문: 중국에 처녀 바친 기념문 지만원 2019-11-03 1350 20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