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9-18 20:41 조회1,52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조국 가족과 기생충 가족

 

 

영화 '기생충'에는 사회 계층 간의 갈등이 빨갱이 시각으로 그려진다. 그래서 영화에는 계급 간의 증오가 넘실거린다. 영화에는 호화저택에 거주하는 부유층, 반지하에 거주하는 빈곤층, 그리고 그보다 더 못한 지하에 거주하는 극빈층 등 세가지 계층 등장하고, 아래 두 계층은 부유층이 없으면 존재하지 못하는 계층들이다. 그래서 두 계층은 상위계층에 기생하면서도 속이고, 아부하면서도 증오하는, 위선과 증오, 폭력이 그려지는 영화다.

 

 

반지하 가족은 별 수입이 없는 백수건달 가족이다. 우연한 기회에 아들은 부잣집의 가정교사로 들어갈 기회를 잡게 된다. 여동생은 오빠의 취업을 위해 명문대의 재학증명서를 컴퓨터로 위조해 준다. 아버지는 딸이 위조한 재학증명서를 들고서 걱정하기는커녕 싱글벙글하면서 이런 대사를 내뱉는다. , 서울대에는 문서위조학과가 없냐.

 

 

언론에서 조국 딸의 표창장 위조가 영화 '기생충'을 닮았다고 한 것은 이 장면 때문이다. 정경심이 표창장을 만든 방식은 총장 이름과 직인이 담긴 그림 파일을 붙여 위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도 마누라가 만들어온 표창장을 보고 싱글벙글하면서 이런 대사를 뱉았을까. , 동양대에는 문서위조학과가 있냐.

 

 

반지하 가족은 부잣집의 운전사와 집사를 하나씩 쫒아내고 서로가 모르는 사이인척 하면서 네 식구 모두가 부잣집에 취직을 하게 된다. 여기에는 음해와 모략, 날조와 선동이라는 수법이 동원된다. 모처럼 네 식구가 고기를 구우면서 아버지는 이런 대사를 한다. 한 달에 저 집에서 우리 집으로 넘어오는 돈이 쏠쏠치 않아.

 

 

반지하 가족이 상위 계층으로 진입하기 위해 가족들이 합심하여 모략과 날조를 동원했던 것처럼, 조국 가족도 엘리트 코스로 가기위해 가족들이 반칙과 날조를 서슴지 않았다. 흙수저 젊은이들은 알바 자리도 구하기 힘든 시절에 조국 딸은 어머니의 연구보조원으로 등록되어 교수보다 더 많은 연구비를 받은 것이 드러났다. 조국도 영화의 아버지처럼, 한 달에 우리 식구들이 뜯어먹는 돈이 쏠쏠치 않아, 하면서 갈비라도 뜯었을까.

 

 

영화에는 반지하 가족에 기생해야 하는 지하층 가족이 등장한다. 지상, 반지하, 지하라는 공간 설정은 우리 사회의 경제적 계층을 상징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지하층 가족은 반지하 가족이 배려해줘야 생존할 수 있고, 반지하 가족은 한편으로 기생하면서 한편으로는 군림한다. 이들은 서로 상위계층을 뜯어먹어야 생존할 수 있는 기생충들이다.

 

 

조국 가족에게도 조국 가족에 기대고 아부하는 계층들이 있었다. 신청도 안했는데 조국 딸에게 장학금을 지급해주고, 조국 집의 하인도 아니면서 조국 집의 컴퓨터를 해체하여 하드를 숨겨주고, 전 국민이 조국 사퇴를 외치는데도 조국을 옹호하는 정치인, 언론인들이 있었다. 이들은 지하층의 극빈층으로 조국 가족에 기생하는 기생충들이었다.

 

 

영화는 현 사태를 풍자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처럼 조국 가족을 상징하고 있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그 상황에 대한민국을 대입해도 별반 틀리지는 않는다. 모략과 선동으로 부잣집의 곳곳에 취직하여 실권을 장악하는 반지하 가족은 민주화 세력을 닮았다. 학력도 없고 배운 것도 없는 반지하 가족이 주인 가족에게 고학력자 처럼 위선을 떨며 정의와 양심을 외치고, 전문적인 용어를 남발하는 것도 조국을 닮았고 민주화세력을 닮았다.

 

 

반지하 가족이 대한민국을 접수한 민주화 세력을 상징한다면 반지하 가족에게 기생하는 지하층 가족은 정의당 세력이다. 정의당은 민주당이 없다면 생존할 수 없는 기생충이다. 반지하 가족의 모략과 선동에 충성스런 수족들을 내쳐버린 부자집은 민주화 세력의 선동과 모략에 넘어가 망국으로 치닫는 대한민국을 영판 닮았다. 민주화 세력은 대한민국을 뜯어먹는 기생충이 된지 오래다. 지금도 민주와 정의와 양심을 외치는 기생충들이 대한민국을 뜯어먹는 소리가 들린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2980 259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1799 617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3391 1319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9529 194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5876 130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9252 1246
공지 서적구입방법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3953 1778
12053 지만원tv 제124화, 수치심은 혁명의 독 새글 지만원 2019-10-17 293 50
12052 11월 재판일정 새글 지만원 2019-10-17 432 83
12051 日帝時代를 살아온 95세 노인의 증언.(용바우) 용바우 2019-10-14 1600 329
12050 Would it be our turn next? (stallon) 댓글(2) stallon 2019-10-13 1037 113
12049 조국대전에서 5.18 명승부로 시사논객 2019-10-11 1983 266
12048 (민전)중앙위원에 김대중과 어깨를 나란히 조맹규(조국 종조부) 댓글(2) 김제갈윤 2019-10-10 1345 180
12047 지만원tv, 제123화, 정의냐불의냐, 내편이냐네편이냐 지만원 2019-10-11 936 115
12046 준비서면(서정갑) 지만원 2019-10-11 470 84
12045 지만원tv, 제122화 ‘서정갑의 일탈행위 지만원 2019-10-08 907 113
12044 1894년 거지동네의 서울모습! (진리true) 진리true 2019-10-07 1874 131
12043 연세대 입학서류가 사라진 까닭은?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10-07 1384 236
12042 지만원tv, 제121화 문재인 편의대 전두환편의대 지만원 2019-10-07 788 94
12041 확정된 프롤로그(조선과 일본) 지만원 2019-10-06 1562 264
12040 에필로그(조선과 일본) 지만원 2019-10-06 1114 223
12039 대한민국에서 아주 흔한 잘못된 선택 비바람 2019-10-05 1826 304
12038 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댓글(1) 방울이 2019-10-04 2383 203
12037 조선인과 유키치의 말 중 어느 말이 사실인가? 지만원 2019-10-02 1848 241
12036 지만원tv, 제120화 2.2억 강탈한 광주족 지만원 2019-10-02 584 95
12035 내게 2억2천3백만원 강탈해간 광주약탈자들 지만원 2019-10-02 1680 264
12034 박지원에 대한 준비서면 지만원 2019-10-02 1052 185
12033 우리가 알아야 할 일본인 이름 둘 지만원 2019-10-02 1792 268
12032 지만원tv, 제119화, 5.18성역 붕괴됐다 지만원 2019-10-01 821 102
12031 프롤로그 (곧 발간될 조선과 일본) 지만원 2019-10-01 1241 2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