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울 것 많은 일본' 중에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배울 것 많은 일본' 중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10-20 16:45 조회1,27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일본은 배울 게 많은 나라'를 마치며(조선과 일본) 


일본경영은 인본주의에 터 잡고 있다. 일본경영의 장점은 토의를 통해 어제로부터 문제점을 찾아내고 그것을 개선시키는 노력을 생활화하는 것이다. 이는 타국인들이 좀처럼 흉내 낼 수 없는 성실성에 기초하고 있다. 1950년대의 미국경영은 X-이론(Theory-X)이 지배했다. 사람은 천부적으로 게으르고 사악하다는 성악설에 기초해 사람을 다루었던 것이다. 하지만 일본경영은 시부사와 이이이치의 가르침에 의해 1880년대부터 성선설에 기초했다(Theory-Y). 고용된 사람들로 하여금 스스로 배우고 훈련할 수 있도록 하는 토양을 만들어 주고, 직장을 자아실현의 운동장으로 활용하게 했다.

 

1963년의 한국은 실업률 30%의 시대였다. 기아와 비참함 속에서 신음하던 한국의 청년들이 독일의 광부 일자리를 얻는데 8:1의 경쟁을 뚫어야 했다. 죽을지도 모르는 탄광, 산소가 부족하고, 늘 검은 칠을 하고 일해야 하는 그 광부의 일자리를 얻기 위해 이 정도의 경쟁을 치렀다면, 그보다 24년 전인 1939년에 그들의 로망이었던 일본 기업에 취직을 한다 하는데 경쟁이 얼마나 치열했겠는가? 결국 파독광부 수는 19631진을 시작으로 1977년까지 모두 7,936명이었다. 그런데 그보다 20여 년 전, 취직하려고 일본으로 건너간 청년들이 그 100배인 73만이었으니, 조선의 실업률이 얼마나 호전되었을 것인가


1963년에 독일광부로 취직해 간 7,936명이 벌어들인 달러에 대해 국민은 독일을 향해 얼마나 고마워했던가? 그런데 그보다 24년 전인 1939년에 300여개의 일본기업들로 취직해간 73만 명이 벌어들인 엔화에 대해서는 어째서 일본에 대해 고마워하지 않고 욕만 퍼붓는 것인가. 이런 조선 청년들을 고용한 일본의 수많은 기업들이 과연 조선청년들에 비인간적으로 일을 시키고, 학대하고, 노임도 주지 않는 저질적 만행을 저질렀을까? 당시의 일본기업들은 사원들을 하늘처럼 여겼다. 한 손에는 공자의 도덕을, 다른 한 손에는 주판을 들었다.

 

일본기업의 경영은 미국에 비해 상당한 격차로 앞서 있었다. 1900년대를 통 털어 기업이라는 공간에서 인간을 가장 행복하게 대우하는 나라는 미국이 아니라 일본이었다. 기업풍토를 보면 그 때의 일본은 하늘이었고, 지금의 한국은 지옥이다. 만일 조선이 일본 입장이었다면 조선족은 일본인의 씨도 남기지 않았을 것 같다. 최근에도 한국기업들은 외국인 근로자들을 얼마나 짐승처럼 학대했는지 상기해 보라. 베트남 여인을 아내로 삼은 남자들이 외로운 여인에게 얼마나 짐승처럼 행동하고 있는가


민노총 불량배들이 자식 벌되는 경찰을 포위하고 대나무 꼬챙이와 쇠말뚝으로 마구 찔러대며 눈알을 빼놓던 모습을 상기해보라. 짐승 짓은 조선종족의 속성이지 일본인의 속성이 아니다. 사기 목적으로 고소를 해놓고도 재판 첫날, 법정에 50명씩 몰려와 밀림 속 원숭이들이나 낼 수 있는 짹짹 소리를 내면서 역사책을 썼다는 이유로 한 사람에 달려들어 집단폭행을 해놓고도 오히려 그들이 때린 사람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고소를 하는 야만은 조선에서나 있을 수 있는 일이지 일본에서는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다.

 


한국이 일본의 경영을 따라가려면 먼저 이런 저질문화를 청산해야 한다. 자기보다 낮은 사람들을 돌보고 기르는 일본인들의 DNA를 우리 체질로 흡수해야 한다. 세계에서 가장 배울 것이 많은 나라가 이웃에 있다는 것은 엄청난 축복이다. 소재와 부품 그리고 장치 산업에서 세계 최고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일본이 우리 이웃에 있다는 사실 역시 한국의 축복이다. 이렇게 유익한 일본과 갑자기 담을 쌓게 하고, 상부상조의 친구관계를 적대관계로 돌변시키는 사람들은 분명 매국적 악마일 수밖에 없다

 

2019.10.2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747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37 광수임을 주장하는 14명의 자칭 피해자들에 대하여 지만원 2019-11-24 1426 213
11536 황교안이 리더일 수 없는 이유 지만원 2019-11-24 2486 295
11535 지소미아 이후의 문재인 운명 지만원 2019-11-23 2443 283
11534 지만원tv 제142화, 미래로 가야지요 지만원 2019-11-23 829 81
11533 [조선과 일본] 전단지 내용 지만원 2019-11-23 1443 158
11532 기억이냐 혐오냐? 문제의 위안부소녀상 지만원 2019-11-23 1434 156
11531 지만원tv 제141화 트럼프 손안에 있었다 지만원 2019-11-22 1082 101
11530 다음의 일정들 지만원 2019-11-22 1214 145
11529 광주판사 얼굴들 지만원 2019-11-22 2355 261
11528 광수 주장하는 전라인은 다 사기꾼 지만원 2019-11-22 1594 225
11527 군복 입고 돈 만지지 말라 지만원 2019-11-21 1875 254
11526 나의 행로 지만원 2019-11-21 1472 229
11525 높은 방위비분담금과 지소미아는 한국 책임 지만원 2019-11-21 1537 237
11524 2019년의 홍콩과 1980년의 광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11-21 1360 162
11523 지만원tv, 제140화 10조의 업보 지만원 2019-11-20 899 98
11522 북조선에 10조 지원한 업보 지만원 2019-11-20 1980 227
11521 [조선과 일본] 광고 전단지 지만원 2019-11-19 1946 248
11520 임종석의 정치생명 진짜 끝났다 지만원 2019-11-19 4152 447
11519 이 책이 베스트 셀러 되어야 나라가 삽니다. 이 동영상 전파 합… 제주훈장 2019-11-18 1378 210
11518 준비서면(서정갑) 지만원 2019-11-18 1032 125
11517 대 망 론 지만원 2019-11-18 2446 322
11516 반일, 극일하고 싶다면 필독서 [조선과 일본] 제주훈장 2019-11-17 1137 165
11515 지만원tv 제139화 심어야 거둔다 지만원 2019-11-17 986 99
11514 임종석 OUT 완료 지만원 2019-11-17 2434 315
11513 요마악귀 들끓는 광주법원 (가제) 지만원 2019-11-17 1236 203
11512 답변서(5.18서울 형사재판) 지만원 2019-11-16 1260 110
11511 지소미아 거부의 의미 지만원 2019-11-16 2481 316
11510 트럼프 방위분담금 47억 달러의 논리 지만원 2019-11-16 1885 247
11509 11월 25일(월) 지만원 2019-11-15 1536 227
11508 [조선과 일본] 리뷰 -(3) 김제갈윤 2019-11-14 1123 15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