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11-08 23:10 조회3,56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

 

 

황교안과 유승민이 보수 재건을 위한 창구를 만드는 데 합의했다고 한다. 바야흐로 철새의 계절이 다가오는 모양이다. 선거철이 다가오면 자기 자리를 보전할 능력이 없는 무소신 정치인이나 당선 가능성이 낮은 무능력 정치인들은 자기 둥지를 찾아 철새처럼 이리저리 날아다니거나 길 잃은 거지 떼처럼 이합집산을 거듭한다.

 

 

보수 같아 보이지 않는 황교안과 보수를 망가뜨린 유승민이 보수 재건을 위한 통합에 나선다고 하니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도대체 이들이 생각하는 보수는 어떤 모습일까. 아마도 이들은 '문재인 반대'만 외치면 보수가 된다고 착각하는 모양이다. 그래서 두 사람의 통합은 철새들의 이합집산이라고 해야 맞는 표현이지 보수 통합과는 관계가 없어 보인다.

 

 

만에 하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합당이나 통합을 하게 된다면 어떤 상황이 펼쳐질까. 가장 먼저 바른미래당의 권은희 의원이 떠오른다. 권은희는 2013년 수서경찰서 수사과장 재직 당시 김용판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국가정보원 여론조작 사건 수사를 축소 은폐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내부고발을 했던 장본인이다. 권은희는 이 사건으로 새민련의 공천을 받아 정치에 입문했고 '광주의 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김용판은 무죄판결을 받아 권은희의 모함에서 벗어났고 한국당에서 정치입문을 시도했지만 공천을 받지 못했다. 김용판은 대구 지역에서 이번 총선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잘만하면 내년에는 김용판과 권은희가 한국당에서 한솥밥을 먹을 가능성도 없지 않아 있다. 이런 장면은 살아생전 다시는 볼 수 없는 희대의 코미디가 아닐 수 없다.

 

 

어제의 원수가 오늘의 동지가 되고, '보수꼴통' 비바람이 '광딸' 권은희와 같은 보수의 지붕 아래 있게 되는 웃지 못 할 코미디는 황교안과 유승민이라는 희대의 정치인 덕분이다. 깜도 아닌 정치인들이 표만 얻을 수 있다면 무슨 짓이라도 하겠다는, 이념과 소신은 엿 바꿔먹고 부모라도 팔아서 당선만 되겠다는 욕심으로 똘똘 뭉친, 무소신 무능력 무책임한 정치인들이 펼쳐내는 한편의 희극이 아닐 수 없다.

 

 

유승민이 가는 곳마다에는 망조와 파멸이 기다리고 있었다. 유승민은 박근혜의 충복이었지만 박근혜를 배신하며 박근혜를 절망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었고, 바른당과 바른미래당을 거치며 사정없이 두 당을 말아먹는 데 공을 세웠다. 이런 유승민이가 이제 황교안과 통합을 이야기 한다고 하니 황교안의 팔자도 편안하지는 않을 모양이다.

 

 

황교안과 유승민의 보수통합 코미디에는 있어야 할 알맹이가 없다. 보수의 적통이라는 황교안과 좌익들과 한솥밥을 먹다 날아온 유승민이 통합하게 되면 정리할 문제들이 많다. 황교안과 유승민은 박근혜 탄핵, 제주4.3과 광주 5.18, 북한 김정은, 경제 정책 등에 대한 입장차와 시각을 먼저 통일하여 보수다운 정책을 내놓는 것이 통합의 선결과제이다.

 

 

그러나 그런 시각차를 논의하게 되면 통합은 물 건너간다. 통일이 안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예민한 사안들은 '묻어두고' 가자는 기묘한 편법을 동원하게 된다. 그래서 알맹이 없는 껍데기 통합이다. 무늬만 보수통합이고 입으로만 보수재건일 뿐 실제 상황은 철새들의 이합집산, 무능한 것들의 야합일 뿐이다. 통합도 아니면서 통합이라는 간판을 달고. 보수도 아닌 것들이 보수재건이라는 양두구육의 간판을 단 대국민 사기극일 뿐이다.

 

 

이것은 무능한 정치인들과 묻지마 투표를 하는 유권자들이 만드는 막장 드라마, 어제는 권은희를 욕하며 김용판을 지지하던 사람들이 오늘은 한국당이라는 이유만으로 권은희를 지지해야 할 운명의 사람들, 그대들의 이름은 망국노일지니, 그대들이 무심코 던지는 표 하나가 나라를 빨갱이 세상으로 만들고 나라에 망조가 들게 하고 있으니. 이제는 한국당이라는 이유만으로 무조건 표를 던지는 망국의 행위를 중단하라.

 

 

나는 2003년부터 글을 쓰며 보수우파라는 마당에 앉아 있었다. 이 마당으로 정치판을 기웃거리는 궁물족들과 보수를 자처하는 정치인들이 숱하게 지나갔나니. 오늘은 광주의 딸 권은희가 보수라며 마당을 기웃거리고, 그리하여 내일쯤에는 광주의 여동생 문근영도 나타나려나. 행여나 전라도의 삼촌 문성근마저도 보수라고 하면서 우리 집 마당에 얼쩡거리려나. 지랄염병하는 세상이 아닐 수 없다.

 

 

 

비바람 

  

싸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61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0338 73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48803 145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9069 1370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7281 1913
12613 ‘영원한 피고인’ [시] 지만원 2021-07-28 482 133
12612 탈북자들의 위험한 가면 지만원 2021-07-27 631 125
12611 탈북자 12명의 고소사건 소개 지만원 2021-07-26 609 128
12610 어설픈 뻥쟁이 안명철(491광수) 지만원 2021-07-25 823 107
12609 1980. 5.27 KBS 9시 뉴스 풀영상 공개 댓글(5) 해머스 2021-07-24 953 92
12608 시국진단 표지글 '뉴욕타임즈' 지만원 2021-07-23 976 194
12607 회원님들께 드리는 8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1-07-23 1045 168
12606 2021년 7월 18일자 뉴욕타임즈 보도 번역문 지만원 2021-07-23 782 110
12605 뉴욕타임즈에 실린 내 사진, 왜 이리도 초라할까 지만원 2021-07-23 1399 221
12604 윤석열은 김일성계 골수좌익 지만원 2021-07-22 1618 215
12603 뉴욕타임즈에 난 지만원 기사 일부 번역 지만원 2021-07-22 1139 180
12602 뉴욕 타임즈 기사 2021.7.19. 지만원 2021-07-21 950 135
12601 윤석열의 새빨간 심장 지만원 2021-07-21 1646 209
12600 이상진이 그려본 이상향 댓글(6) 이상진 2021-07-20 720 118
12599 윤석열에게서 보수우파 후보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 댓글(3) 비바람 2021-07-19 1052 189
12598 임종석과의 종전 합의 지만원 2021-07-20 919 166
12597 5.18재판, 9월 8일로 돌연 연기 지만원 2021-07-20 731 155
12596 북한 앞잡이 5.18기념재단 [서사시] 지만원 2021-07-19 810 157
12595 북한 빌붙어 사기쳐먹는 개똥새야 [시] 지만원 2021-07-19 904 155
12594 5.18 프로필 지만원 2021-07-19 706 123
12593 니미씨발 전라도 5.18 [시] 지만원 2021-07-15 2009 303
12592 5.18답변서 (장철현 부분) 지만원 2021-07-14 630 64
12591 5.18답변서 사자 김사복에 대한 명예훼손 부분 지만원 2021-07-14 565 66
12590 5.18답변서 -상해부분- 지만원 2021-07-14 407 61
12589 답변서-5.18 프로필- 지만원 2021-07-13 731 128
12588 힌츠페터, 사진을 찍으러 갔나, 가지러 갔나? 지만원 2021-07-13 1219 17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