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조사 나가 볼까요 ? : 엄상익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세무조사 나가 볼까요 ? : 엄상익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답과오답 작성일20-03-10 17:12 조회2,598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확실한 연도는 기억나지 않지만 대충 이십여 년 전쯤이다. 관할 세무서에서 오라고 연락이 왔다. 소득세과 담당이 말했다.
  
  “다른 변호사들은 사건에 따라 수입금액이 골고루 비슷하게 되어 있는데 신고하신 걸 보면 어떻게 그렇게 들쭉날쭉하죠?”
  
  나는 어쩌다 한번 비교적 수입이 큰 사건을 맡는 경우가 있었다. 그 돈으로 몇 달을 버텼다. 그 사이 무료 변호하는 사건들도 있었다. 그건 하나님이 보내는 사건이라고 생각했다.
  
  “사실이 그래서 정직하게 신고한 겁니다.”
  “정직하시다고요?”
  
  갑자기 세무서 직원의 눈빛에 강한 거부감이 떠오르면서 비웃는 표정으로 변했다. 그 표정은 세상에 정직한 놈이 어디 있느냐고 말하고 있었다. 그가 덧붙였다.
  
  “한번 세무조사 나가 볼까요?'
  협박이었다. 나는 순간 불쾌감을 견디지 못했다.
  
  “그렇게 권한을 등에 업고 한 자락 깔면서 얘기하지 말고 세무조사 하세요. 받을 테니까.”
  내 말이 그의 화를 돋운 것 같았다.
  
  “그렇게 하시면 우리 소득세과 직원 전체가 동원돼서 한 달 동안 조사를 할 겁니다. 그렇게 해도 됩니까?”
  “하라니까요”
  
  온유하지 못한 나의 성격은 항상 그렇게 화를 자초하곤 했다. 며칠 후부터 세무조사가 시작됐다. 세무서원이 그동안 사건 자료를 요구했다.
  
  “기분 나빠 자료를 스스로 제공하지 못하겠어요. 공권력이 있으니까 법원의 영장을 받아서 하시고 사실 조회같은 방법으로 관련 기관에 문의하세요. 있어도 내 손으로 주기 싫어요. 그리고 한마디 덧붙이겠는데 세무 조사한다고 나와서 낮에 사우나에 처박혀 있거나 그런 짓 하지 말아요. 하루 종일 여기 사무실 책상 앞에서 세무조사 하라구요.”
  
  며칠 후에 그들이 항복했다. 체면이 있으니까 단돈 백만 원만 탈세한 것으로 해달라고 부탁했다. 싫다고 했다. 그랬더니 오십만 원을 한 것으로 해달라고 했다. 공무원인 그들이 비굴해 보였다. 그 선에서 타협을 하고 끝냈다.
  
  그리고 이십여 년 만에 다시 세무조사를 받게 됐다. 형사 비슷하게 세무서원도 직업적 불신병에 걸려 있는 것 같았다. 도와주려는 척 달래는 모습으로 능글능글하고 기분 나쁜 모습으로 접근했다. 국민이 땀 흘려 번 돈으로 세금을 내면 감사하게 받아들이고 사회와 국가를 위해서 겸손한 자세로 그 돈을 쓰는 게 공무원의 태도여야 했다. 그러나 그들의 번드르르한 입술 뒤에는 완장 의식이 남아 있었다.
  
  삼십 팔년 전쯤이다. 퇴직한 아버지는 회사 동료와 같이 변두리에 연립주택을 지어 그 세를 받아 생활비를 하려고 집을 짓기 시작했다. 공사가 시작한 후 얼마 안 되어 아버지는 중풍을 맞아 몸이 마비되고 동업을 했던 사람은 파산을 했다. 돈이 없는 사람들이 경험 없는 사업을 무모하게 시도한 것이다. 아버지는 공사비조차 없었다. 동업자가 자기 땅 오십 평을 사달라고 사정을 했다. 이십대 말인 그때부터 나는 장남으로 집안을 꾸려가야 했다. 친구에게 돈을 빌려 그 땅을 어머니 명의로 샀었다. 사실상 내가 산 셈이다. 그 후로 어머니에게 매달 용돈을 드렸었다.
  
  사 년 전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땅값의 반가량을 상속세로 국가에 바쳤다. 그 땅을 팔아버렸다. 다시 그 소득의 반이 양도소득세였다. 어머니는 내가 준 용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고스란히 내게 돌려줬다. 거기에 증여세가 부과됐다. 뜨개질 품팔이로 평생 살아온 어머니의 땀과 초급장교 시절 점심값을 아끼면서 저축해 둔 돈을 당당하게 국가에 세금으로 바쳤다는 생각이었다. 이번에도 세무서원은 직업적 의심의 눈으로 나를 대했다. 형사나 세무서원 기자 같은 직업은 일정 기간마다 자신도 모르게 들어있는 외눈박이가 된 영혼의 병을 고쳐야 할 것 같았다. 그들은 모든 걸 부정적으로 보는 자신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다.
  
  “할 수 있는 최대의 권한을 행사해서 나한테 최악의 세금을 부과하세요.”
  
  내가 세무서원에게 말했다. 나는 속으로 분노하고 있었다. 국민 세금의 일부를 특활비라는 명목으로 빼돌려서 대통령부터 장관 대법관 국회의원들이 먹고 마시는 돈 잔치를 했다는 보도가 연일 나오고 있었다. 시대만 바뀌었을 뿐 그들은 조선의 탐관오리와 다를 게 없었다. 내가 예수를 믿으면서 배운 것 중의 하나는 ‘죽으면 죽으리라’라는 것이다. 어차피 당해야 할 일은 과감히 당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기도하곤 한다
[ 2020-03-10, 00:50 ] : 조갑토 엄상익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제3 한강교 밑으로, 과거(미련)는 흘러갔다>
담배세 따블폭탄의 원흉은 수첩-공주!
내려준다는 공약-사기자는 재앙-왕자!
세상통치자를 믿는 국민은 맹인-세상!
천국에 들어가라는 신부/목사는 보이지 않고,
우한폐렴이 방콕에 밀어널고, 인권유린을 자행한다.
덕분에 북한 독재자-추종인생들은 먼저 굶어 뒤지게 생겼다.

엄-변호사의 명망은 일찌기, 신의 이름을 들먹이다.
대도무문-조세형(다른 형태의 영새미-모습=금융실명제 인두세 수거범))에게 배신당한 분으로 알고 있다.
천하의 사기꾼-조세형을 사람만들 정도면,  빨갱이들은 왜 개종시키지 못할까?
그것이 궁금하였다.
그럼에도, 한 때는 귀하의 글들에 국민들이 유혹당한 추억(미련들)이 그립기도 하다.
그것이 과거-노래요, 제3 한강교 밑이다.
나훈아 과거가 https://youtu.be/Yb_oFdgkz_w
혜은이 한강교  https://youtu.be/1RuzLe_OcCw

최근글 목록

Total 13,171건 38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31 문갑식 기자 특별방송예고에 대한 의견 댓글(2) 제주훈장 2020-02-24 2336 148
1530 주사파 정권이 코로나 괴질을 확산시키는 이유 지만원 2020-02-24 3721 275
1529 문재앙이 사랑한 최악의 '삼재앙'(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2-24 3452 164
1528 회원님들께 드리는 3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2-24 2853 189
1527 [지만원TV]제200화, 문갑식에 대하여 지만원 2020-02-24 3287 115
1526 순혈 자유우파 자유당의 출범을 환영 한다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2-25 3020 169
1525 [지만원TV]제201화, 코로나 확산은 주사파 음모 지만원 2020-02-25 3279 111
1524 "문재인 개새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2-26 6171 254
1523 [지만원TV] 제202화, 국민은 불쌍하다 지만원 2020-02-26 3324 104
1522 [지만원TV]제203화, 코로나와 신천지 지만원 2020-02-27 3548 112
1521 전자개표기 폐지 청원에 동의합시다(세척기) 댓글(4) 세척기 2020-03-01 2452 172
1520 '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1 2820 188
1519 [지만원TV]제204화, 문재인공포-괴질공포 지만원 2020-03-01 3135 100
1518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02 2378 121
1517 황교안은 교회 장로인가, 야당 대표인가.(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2 3106 179
1516 [지만원TV]제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지만원 2020-03-02 2926 101
1515 [지만원TV]제 206화, 이만희, 정권의 음모? 지만원 2020-03-03 3096 100
1514 김문수는 언제 대통령이 되는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4 3162 177
1513 [지만원TV]제207화, 정세균 대구 떠나라 지만원 2020-03-04 3190 100
1512 일본어 출판의 의의 지만원 2020-03-05 2858 223
1511 [지만원TV]제208화, 신천지의 복마전 지만원 2020-03-05 3097 100
1510 박근혜의 '점괘'는 신통력이 있는가(비바람) 비바람 2020-03-06 3927 222
1509 [지만원TV]제209화 인기상승하는 문재인 갤럽 지만원 2020-03-06 2994 100
1508 지만원TV]제210화, 집권100년의 전자개표기 지만원 2020-03-07 3081 101
1507 제211화, 사전투표제 반드시 폐지돼야 지만원 2020-03-08 3862 103
1506 지만원 시집 -사랑 엘레지- 지만원 2020-03-10 2777 106
열람중 세무조사 나가 볼까요 ? : 엄상익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3-10 2599 140
1504 친중파냐, 대구시장이냐, 권영진의 두 얼굴 지만원 2020-03-10 3512 250
1503 항소합니다[시] 지만원 2020-03-10 2769 158
1502 [지만원박사님 5.18병합사건 항소심 무죄 탄원] 동참 공지 댓글(8) speedydhl 2020-03-11 2400 1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