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 박사님의 항소 이유서를 읽고 (stall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stallon 작성일20-03-16 11:32 조회1,96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금년 1월30일은 지만원 박사께서 장장 3년7개월 동안 감내해온 5.18관련 형사재판의 선고일 이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525호 법정에서 오후 3시 반 조금 지나서부터 개정되었다.

오랜 재판기간 동안 500만야전군의 많은 애국회원님들께서 재판이 열릴 때마다 줄곧 방청을 해왔다. 필자 역시도 그중 한사람이다.

 

선고일은 여느 때와는 성격이 다르기 때문에 경향각지에서 많은 남녀 회원님들께서 일찌감치 법원으로 모여들었다. 방청인원이 제한되어 겨우 17명의 회원들만이 법정에 들어갈 수 있었다. 30분이나 소요된 피고 지만원 박사의 절절한 최후진술은 방청하는 우리 모두의 가슴 구석구석을 파고들었다. 이어서 적막이 흐르는 중에 판사의 결정문 낭독이 시작되었다. 근 4년간 재판과정을 지켜본 애국회원들에게도 그 시간이 피를 말리는 순간으로 느껴졌는데 지만원 박사 본인의 심정은 과연 어떠했을까. 두어 달이 지난 지금 생각해도 묘사가 불가하다.

 

혹시나가 역시나로 변하는 암담한 징조가 엿 보이기 시작했다. 다섯 개 사건이 병합된 재판임에도 불구하고 그중 단한가지도 피고의 주장이 받아지지 않고 상대측의 주장만 천편일률적으로 인용되는 상황이 전개되었다. 참담한 심정으로 주변 회원들의 눈길을 살피며 동시에 피고석의 지만원 박사에게 시선이 맞춰졌다. 눈 감은채로 만감이교차하는 바로 그 모습이었다. 그 원통하고 쓰린 심정을 뉘라서 감히 가늠할 수 있겠는가. 이윽고 양형이 선고되었다. 징역2년과 벌금 100만원 이었다. 고령임을 감안 법정구속은 하지 않는다는 판사의 말을 끝으로 재판이 종료되었다. 청천병력 같은 결과에 분기탱천한 우리 회원들은 아연실색해 하며 법정 밖으로 나왔다. 이내 지만원 박사도 복도로 발걸음을 옮기면서 냉소적인 미소와 함께 오히려 걱정하는 우리회원들을 위로한다. 역시 결기에 찬 작은 거인의 면모를 다시금 확인하는 순간이었다.

 

필자는 오늘 지만원 박사가 게시한 항소이유서를 정독하였다. 단 한마디의 미사여구도 눈에 띄지 않는 그야말로 홱트(fact)로만 점철된 진정한 학자의 토로 그 자체였다. 마치하늘에 떠있는 연줄같이 긴 항소이유서는 사실(Fact)과 증거들(Smoking gun)의 일목요연한 나열이며 대한민국 현대사의 한 면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는 아쿠아리움(Aquarium)같았다.

 

500만 야전군회원의 입장을 떠나 대한민국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이 나라 아니 세계적으로도 인정받는 출중한 학문적 배경을 지닌 지만원 박사의 애국적이고 구국적인 역사에 대한 연구결과와 학자로서의 순수한 의견 개진이 공론의 장에서 다툼의 기회가 주어지지 않고 왜 범죄란 주홍글씨가 먼저 새겨져야하는지 참으로 안타깝고 답답하다. 그 이유가 나변에 있을까?

 

우리사회에서는 정의로운 상식은 법보다 상위에 놓인다는 말이 인구에 회자돼오고 있다. 따라서 국민들은 법은 각기 다른 상식의 기준을 제공하기위해서 존재한다고 알고 있다. 물론 전문분야에서 남다른 혜안을 가진 재판장님들의 잣대는 우매한 우리네 장삼이사들의 그것과는 차이가 있겠지만 적어도 상식이란 케다고리(Category)하에선 공통점이 분명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때문에 곧 개정될 지만원 박사의 항소심의 재판장님(들)께서는 우리 장삼이사들이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상식의 기준을 적용하시어 한 점 부족함이 없는 정의로운 판단을 내려 주실 것을 감히 간청합니다.

 

지만원 박사는 장문의 항소이유서 말미에 본인의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는 애절한 시(詩)한수를 곁 드리며 끝을 맺었다. 오랜 기간 동안 지근에 머물러왔던 필자는 내 두 노안에서 한없이 솟아나는 더운 눈물을 견디기 힘들었다. 모쪼록 다가오는 항소심에서는 희대의 애국자 지만원 박사께서 지난 20여 년 동안 경험했던 모든 시련과 아픔을 깨끗이 씻어낼 수 있는 역사의 장이되길 두 손 모아 기원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71건 389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31 문갑식 기자 특별방송예고에 대한 의견 댓글(2) 제주훈장 2020-02-24 2336 148
1530 주사파 정권이 코로나 괴질을 확산시키는 이유 지만원 2020-02-24 3721 275
1529 문재앙이 사랑한 최악의 '삼재앙'(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2-24 3452 164
1528 회원님들께 드리는 3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2-24 2853 189
1527 [지만원TV]제200화, 문갑식에 대하여 지만원 2020-02-24 3287 115
1526 순혈 자유우파 자유당의 출범을 환영 한다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2-25 3020 169
1525 [지만원TV]제201화, 코로나 확산은 주사파 음모 지만원 2020-02-25 3279 111
1524 "문재인 개새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2-26 6171 254
1523 [지만원TV] 제202화, 국민은 불쌍하다 지만원 2020-02-26 3324 104
1522 [지만원TV]제203화, 코로나와 신천지 지만원 2020-02-27 3548 112
1521 전자개표기 폐지 청원에 동의합시다(세척기) 댓글(4) 세척기 2020-03-01 2452 172
1520 '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1 2820 188
1519 [지만원TV]제204화, 문재인공포-괴질공포 지만원 2020-03-01 3134 100
1518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02 2378 121
1517 황교안은 교회 장로인가, 야당 대표인가.(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2 3104 179
1516 [지만원TV]제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지만원 2020-03-02 2926 101
1515 [지만원TV]제 206화, 이만희, 정권의 음모? 지만원 2020-03-03 3096 100
1514 김문수는 언제 대통령이 되는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4 3162 177
1513 [지만원TV]제207화, 정세균 대구 떠나라 지만원 2020-03-04 3190 100
1512 일본어 출판의 의의 지만원 2020-03-05 2858 223
1511 [지만원TV]제208화, 신천지의 복마전 지만원 2020-03-05 3097 100
1510 박근혜의 '점괘'는 신통력이 있는가(비바람) 비바람 2020-03-06 3927 222
1509 [지만원TV]제209화 인기상승하는 문재인 갤럽 지만원 2020-03-06 2994 100
1508 지만원TV]제210화, 집권100년의 전자개표기 지만원 2020-03-07 3081 101
1507 제211화, 사전투표제 반드시 폐지돼야 지만원 2020-03-08 3862 103
1506 지만원 시집 -사랑 엘레지- 지만원 2020-03-10 2777 106
1505 세무조사 나가 볼까요 ? : 엄상익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3-10 2598 140
1504 친중파냐, 대구시장이냐, 권영진의 두 얼굴 지만원 2020-03-10 3512 250
1503 항소합니다[시] 지만원 2020-03-10 2769 158
1502 [지만원박사님 5.18병합사건 항소심 무죄 탄원] 동참 공지 댓글(8) speedydhl 2020-03-11 2400 1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