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엘레지] 지만원 시집 소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사랑 엘레지] 지만원 시집 소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18 00:25 조회78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사랑 엘레지] 지만원 시집 소개  

0001-11.jpg


           출판사의 평

 

이 시집의 저자는 시인 클럽에 등록하지 않았다.

시의 형태로 글을 썼지만 시를 쓰려는 생각으로 쓴 것은 아니었다.

감성의 유희, 언어의 기교로 채운 글이 아니라

가슴 속 깊이 잠재한 영혼을 불러내 절제 과정을 통해 토해낸 글들이다.

 

저자는 육사를 나왔지만

세간의 인식처럼 경직되지 않은 감성의 소유자다.

저자는 베트남 전쟁터에서 44개월 전투를 했지만

각박한 부하들 마음에 사랑과 지혜를 심어주었다.

저자는 수학 공식과 정리를 발명한 수학자이지만

베스트셀러의 기록을 가진

인문학 분야의 책들을 꽤 많이 썼다.

 

저자는 70대에 들어 100여 편의 시를 썼다.

산문을 쓰는 사람이 시를 쓸 때에는

그 시각이 아마도 인생 역정의 분기점일 것이다.

그 분기점이 이 시집에 표현돼 있을 것이다.

그의 시들이 아마도 굴곡 깊은 저자의 인생 역정을 대변할 것이다.

 

저자 스스로는 시집을 내려는 생각을 감히 품지 못했다.

저자가 운영하는 홈페이지 시스템클럽에

간간이 올려진 저자의 시들을 접한 네티즌들이

시집을 내라는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그 시들 중 35개를 선정하여

[지만원 시집]으로 내게 된 것이다.

35편의 시를 시집으로 묶으면서

어느 시를 [대표 시 제목]으로 내세울까

마음의 친구들에게 물어보았지만

시심의 우열을 가리기 어렵다 했다.

결국 만인의 로망인 사랑을 택했다.

[사랑 엘레지]는 이렇게 선택됐다.

 

비록 저자는 한없는 가시밭길

남이 가지 않는 험한 길을 걸었지만

그 가슴에는 언제나

연가의 낭만과 촉촉한 꿈과 우아한 멋이 가득 차 있었다.

가시밭길에서도 누군가를 사랑했고

절망의 순간에도 음악을 사랑했고

세월이 가도 식을 수 없는 영원한 아름다움에 대한 꿈을 키웠다.

 

아마도 [지만원 시집]에는

다뉴브강을 흐르는 상상의 선율과

밤 해변 선술집 초롱불에 비친 선남선녀의 환상적 아름다움과

비 내리는 산간의 그윽한 풍경과

하늘이 그에게 마련해 준 옹달샘의 철학적 정취와

세파에 저항하는 한 선비의 고독한 몸부림이

다 함께 어우러진 별세계 앙상블이 담겨 있을지 모른다.

 

 목차


1. 좁쌀 밥

2. 정화수

3. 하모니카 추억

4. 사랑 엘레지

5. 사관생도와 고향 여선생님

6. 이 순간을 무를 수만 있다면

7. 어느 소대장의 죽음

8. 극기의 계절

9. 해변의 밤

10. 은하수의 속삭임

11. 마주앙

12. 치킨 한 봉지

13. 옹 달 샘

14. 외기러기

15. 가을 마음

16. 비 내리는 오두막

17. 임종의 종소리

18. 헤밍웨이의 노인

19. 고 목

20. 인생은 꿈 따라

21. 카사비앙카를 향하여

22. 사랑은 조각품

23. 아늑한 공간

24. 창작만 하면 됐지 뭘 또 바래

25. 동등한 사람은 없다

26. 하직이 남기는 여운

27. 날개 꺾인 자유

28. 여보 미안해

29. 용암이 된 눈물

30. 펑펑 흘러라 눈물아

31. 밤에 입은 비단옷

32. 놓아주세요 이젠

33. 답 변 서

34. 선고

35. 5.18 형사재판 판결

 

 

2020.3.1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56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7302 436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5177 677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6658 137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6186 137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2768 1300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8265 1839
11950 제주4.3왜곡말라! 이것이 4.3사건 전개과정 진실이다. [이승학… 새글 제주훈장 2020-06-07 99 14
11949 제1차 문재인퇴진기필 유튜브온라인집회 웃자고쇼 최초실시 새글 제주훈장 2020-06-07 166 27
11948 [지만원TV]제260화, 경제 대지진 예고 지만원 2020-06-05 563 65
11947 항소이유서(서정갑) 지만원 2020-06-05 310 73
11946 KBS,5.18광수사태 북괴 개입사실 시인 김제갈윤 2020-06-04 1010 125
11945 [성명서] 1948년 제주4.3사건은 공산폭동이었다! [전민정 대… 댓글(1) 제주훈장 2020-06-04 283 67
11944 4.15총선 부정선거 의혹 (1) 이상진 2020-06-03 477 102
11943 지만원tv, 제259화, 우익에 침투한 간자 지만원 2020-06-04 441 79
11942 지만원tv, 제258화, 김대중-임동원-김동신 3역적 지만원 2020-06-02 612 86
11941 지만원tv, 제257화, 임동원의 반역행위 지만원 2020-06-01 532 76
11940 5.18형사사건 항소재판 (1) 지만원 2020-06-01 785 135
11939 [국민교재] 518진실 재조명 없으면, 이 땅에 정치적 평화 없다… 제주훈장 2020-06-01 671 112
11938 지만원tv, 제256화, 최악의 친일파 김대중 지만원 2020-05-31 524 84
11937 얼음사이다의 5.18 강의 지만원 2020-05-31 896 98
11936 지만원tv, 제255화, 박근혜-김대중 해부 지만원 2020-05-30 575 79
11935 윤미향의 '김일성 신통력'(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5-29 998 168
11934 [지만원TV] 제254화 김대중가의 개싸움 관리자 2020-05-30 631 85
11933 지만원tv, 제253화, 간첩 임헌영이 지배하는 한국 지만원 2020-05-28 856 105
11932 5.18특별법 반대에 참가합시다. 댓글(1) raven 2020-05-27 751 124
11931 제252화, 이승만 박정희 파묘법 지만원 2020-05-27 1037 114
11930 지만원tv, 제251화, 미문서, 발포명령 없었다 확인 지만원 2020-05-26 652 86
11929 제1광수 동상 광주공원에 등장 지만원 2020-05-26 1720 275
11928 조국 이어 사악과 파렴치와 철면피의 또 다른 상징 윤미향 지만원 2020-05-26 1203 197
11927 비밀해제된 미국 외교문서 지만원 2020-05-26 1056 17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