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부정 없다'더니… 윤미향, 개인 계좌로 '기부금' 받았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회계부정 없다'더니… 윤미향, 개인 계좌로 '기부금' 받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5-15 12:30 조회74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회계부정 없다'더니윤미향, 개인 계좌로 '기부금' 받았다

윤미향 본인 SNS에 개인계좌 3개 버젓이 올려 '기부금'전문가 "비상식적" 지적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20/05/14/2020051400134.html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불투명한 회계 처리가 논란인 가운데,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한국정신대문제협의회(정대협·현 정의연) 시절부터 자신 명의 개인계좌로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기부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14'중앙일보'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정대협 활동을 계승해 2016년 만들어진 정의기억재단(2018년 정의연으로 통합) 출범 이후 SNS에서 자신 명의 계좌 3개로 기부금을 받았다. 이는 윤 당선인의 SNS상에서 확인할 수 있는 계좌들이다.

 

윤 당선자의 후임인 이나영 정의연 이사장은 이 신문과 통화에서 "아직 정확히 파악은 못했다""정대협 시절부터 사용하던 통장을 정리하기 어려워 계속 사용 중일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계속 사용중일 것"이라는 이 이사장의 해명과 달리, 정의연 출범 이전에 길원옥 할머니의 유럽여행 경비 등 윤 당선인 개인 명의 계좌로 모금한 계좌는 대부분 휴면상태라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사용 중인 통장" 정의연 해명했지만대부분 휴면상태

 

특히 윤 당선인은 2019년 김복동 할머니 사망 당시 장례비를 모금하면서 자신 명의의 통장을 새로 사용하기도 했다. 현재 정의연은 공식 후원금을 정의연(예금주:재일본군성노예문제해결을위한정의기억)김복동의 희망(김복동의희망)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으로 나눠 8개의 각기 다른 법인·단체 명의의 계좌로 받는다.

 

전문가들은 정의연의 모금 방식이 비상식적이며, 드러나지 않은 윤 당선인의 개인계좌 존재 가능성도 제기했다. 익명을 요구한 모 회계법인 회계사는 이날 본지와 통화에서 "상식적이지도 않고 일반적이지도 않다""법인 명의의 계좌가 분명히 존재함에도 개인 명의 계좌로 기부금을 수령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회계사는 "기업과 마찬가지로 공익법인도 내부 정관이 있다""이 정관에는 회계에 관한 조항이 있을 텐데, 이렇게 불투명하게 운영한 것은 정관에도 어긋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3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7149 430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5048 67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6498 137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5748 136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2594 129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8069 1835
11924 대법원, 4. 15 부정선거규탄집회 메카로 우뚝 서 새글 비전원 2020-05-24 202 28
11923 지만원TV, 제249화, 미 정가에 알려진 5.18 새글 지만원 2020-05-24 319 48
11922 5.18과 한국정치 새글 지만원 2020-05-24 545 121
11921 지만원TV, 제248화, 팩트 없는 5.18성역, 완전 붕괴 지만원 2020-05-23 466 76
11920 지만원tv, 제247화, 윤미향, 국보법 위반 지만원 2020-05-21 982 98
11919 광주5.18 미 국무부 극비문서- (3) 전두환 (비바람) 비바람 2020-05-20 1145 209
11918 중국의 안면인식 기술 (stallon) stallon 2020-05-19 1150 153
11917 제246화. 미문서 암시,‘발포명령 없었다’ 지만원 2020-05-19 1083 145
11916 518전쟁 우리가 이겼다 [미국CIA 문건 관련 지만원 특강요지] 댓글(1) 제주훈장 2020-05-19 1161 102
11915 광주5.18 미 국무부 극비문서- (2) 김대중 (비바람) 비바람 2020-05-18 1125 177
11914 지만원과 전두환은 옳았다. -미국무부 극비문서 해제 [비바람, 김… 제주훈장 2020-05-18 2044 157
11913 광주5.18 미 국무부 극비문서- (1) 인민재판 (비바람) 비바람 2020-05-17 1388 210
11912 5.25자 5.18 기밀문서-북괴군침투O 민주화운동X 입증(김제갈… 댓글(1) 김제갈윤 2020-05-17 1693 205
11911 광주5.18은 북한군 폭동 (5.18역사학회장 조원룡 변호사) 제주훈장 2020-05-17 876 94
11910 지만원TV, 제245화 5.18 전쟁, 우리가 이겼다 지만원 2020-05-17 3056 118
11909 미국 문서에 대한 종합 평가 지만원 2020-05-17 1933 222
11908 미국무부 5.18기밀문서에 실린 내용 해설 지만원 2020-05-17 3231 179
11907 미 국무부 자료 지만원 2020-05-17 1033 137
11906 미국 국무부 문서 007879 댓글(2) 해머스 2020-05-17 1229 105
11905 광주5.18, 전라도 거짓말이 너무 심하다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5-16 981 164
11904 지만원tv, 제244화, 통합당 미쳤다 지만원 2020-05-17 656 87
11903 광주교도소 취재한 중앙일보에 뇌가 없다 지만원 2020-05-16 1130 174
11902 제243화, 5.18 40주년 지만원 2020-05-15 960 84
11901 5.18역사학회 성명서 (2020.5.18.) 지만원 2020-05-15 1243 15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