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광수 동상 광주공원에 등장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제1광수 동상 광주공원에 등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5-26 06:41 조회2,01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1광수 동상 광주공원에 등장

 

광주에서는 매우 희한한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김군동상건립추진위원회]가 생겨 5천만 원을 들여 제1광수(북한 농업상 김창식)의 동상을 제작해 광주공원 출입로에 무단 설치했다 합니다. 이에 대해 광주시청은 광주시와 협의 없이 무단으로 설치했다며 철거를 요구하고 나섰다 합니다. 이 조형물은 5.18관련 조형물인만큼 어떤 방법으로든 활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런데 이 조형물은 그 자체가 [북한군 개입] 사실을 광주가 인정하는 코미디 기념물이 될 것입니다. 그 이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강상우라는 40대 영화감독이 20195월 부산영화제에 영화 [김군]을 출품했습니다. 강상우는 팀과 함께 만 4년 동안 제1광수를 수소문하고 다녔습니다. 그래도 광주와 전라도 땅에서는 제1광수를 찾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제1광수를 자주 보았다는 당시 21세의 여성 [주옥]을 만났습니다.

  

5·18시민군 '김군 동상' 광주공원 설치 두고 논란 심화 - 파이낸셜뉴스 지만원이 지적한 간첩 제1광수? 사진 한 장으로 찾아가는 광주의 진실 ... 5·18북한군 제1광수? 같은 동네 살던 김군" - 연합

 

영화를 보면, 주옥이 금방 알아보았다며 반갑게 맞은 얼굴이 위의 제1광수 사진이었습니다. 그 얼굴을 너무나 똑똑하게 기억한다 했습니다. 아버지가 막걸리집을 하고 있었는데 거기에 자주 들렸고, 7~8명이 광주천 변에서 천막을 치고 양아치 생활을 했다고 합니다. 그런 어느날 제1광수가 갑자기 높은 차량에 기관총을 가지고 대장 모습으로 나타나 너무 기뻐 주먹밥과 음료수를 올려주었다 했습니다. 그런데 며칠 후부터 그 양아치 집단이 사라졌고, 다시는 볼 수 없었다고 합니다. 바로 여기에 매우 중요한 포인트가 있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저 인물이 양아치로 보이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양이치가 화기 사용 전문가나 알아보는 석면 장갑을 낀 채 기관총을 다루고, 지휘자로 활동한다는 것은 황당함을 성격으로 하는 무협지에서나 상상할 수 있는 일입니다. 그가 인솔하던 7~8명의 양아치는 광주사태가 종결된 후 자취를 감추었다 했습니다. 결론적은 제1광수는 북한으로부터 미리 침투하여 양아치로 위장한 다음 광주 시가지에 대한 정찰을 했으며 폭동 과정에서는 현장 리더로 활동했습니다. 524일에는 도청 앞에서 철모에 하얀 찔레꽃을 동여매고 시민을 향해 기관총을 겨누고 있었습니다. 도청에서 북한지휘부가 극비리에 철수하는 것을 엄호하기 위해 광주시민들이 도청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엄호를 하다가 영원히 사라진 것입니다

 

2020.5.26.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3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051 464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5736 685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311 138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7515 138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359 1312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9374 1854
12024 국민 가슴 뚫어준 신발열사 정창옥 새글 지만원 2020-07-16 188 34
12023 [임종석 대통령] 공포시대 개막 새글 지만원 2020-07-16 422 86
12022 북조선에 강점당한 지옥국 지만원 2020-07-15 943 184
12021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대한민국 안아낸 백선엽 지만원 2020-07-15 1001 190
12020 박근혜 파일(1) 지만원 2020-07-14 1127 184
12019 5.18 영웅 지만원 또 한 번 사고를 쳤다 - 조우석 칼럼 20… 지만원 2020-07-14 1212 96
12018 황장엽 파일(2)-황장엽은 김일성의 헤스 지만원 2020-07-14 727 123
12017 황장엽 파일(1)-광주의 즉결처분 살인마가 현충원 순국선열 윗자리… 지만원 2020-07-13 1022 159
12016 김동길 만담교수님, 노추를 멈추시지요 지만원 2020-07-13 1198 216
12015 김동길 연구(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3 814 144
12014 박원순 존경한다는 민주당 인간들은 더러운 짐승들 지만원 2020-07-13 1449 236
12013 [사람 새끼도 아닌 새끼]가 [사람 장사] 지만원 2020-07-12 1241 264
12012 박원순 장례, 가처분소송의 핵심 지만원 2020-07-12 910 187
12011 노무현의 죽음이 타살이라고 보는 이유(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2 1152 148
12010 [궁구물박] 교훈 어긴 문상 제무덤 팠다 지만원 2020-07-12 1006 181
12009 [치한]은 뒈졌고, [구국영웅]은 노을처럼 승천했다 지만원 2020-07-12 963 195
12008 윤석열, 곧 죽는다 지만원 2020-07-11 2018 277
12007 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의 '침대' (비바람) 비바람 2020-07-11 1482 180
12006 국가위해 죽으려 한자 100년 살고, 적화시키려 한자 65년 산다 지만원 2020-07-11 860 158
12005 박원순은 양두구육의 치한 지만원 2020-07-11 1453 173
12004 '6·25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 mozilla 2020-07-11 632 125
12003 [국민교재] 누가 이렇게 빨갱이 교육시킬 사람 있나요, [지만원의… 제주훈장 2020-07-10 637 68
12002 추미애의 '유착(癒着)'은 무슨 색깔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7-09 685 113
12001 긴급조언: 윤석열의 긴급 조치 지만원 2020-07-09 1423 2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