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TV, 제274화 윤석열, 우익인가 좌익인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만원TV, 제274화 윤석열, 우익인가 좌익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7-05 23:20 조회1,14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274화 윤석열, 우익인가 좌익인가

https://www.youtube.com/watch?v=FQeTQUvFdbA

.

 

캐딜락 이야기: 미국장교들의 가치관과 한국인들의 가치관

내 새끼 네 새끼, 개싸움

우익은 무조건 내편? 우익에 대한 나의 평가

* 홍준표무례하고, 무식하고, 기회를 위해서라면 법공작 할 저질

한명회 류(수양대군) BBK공작, 5.18공작

* 이명박-쥐의 새끼 같은 잡놈

* 박근혜-맥아더 아들, 장희빈(1659-1701) 19대 숙종

오늘의 이 지경 초래한 장본인

윤석열 잘못인가, 박근혜 잘못인가

윤석열을 평가하는 기준

정의감인가 진영논리인가

윤석열의 역할과 국가운명에 미칠 영향

내일 윤석열의 선택

- 자문단 소집 지휘는 수용

-총장의 수사권 제한(형사1부장에 특임검사 지위 부여)에는 불복,

검사장 회의 결과가 명분(대의)

- 불법한 명령을 수용하면 윤석열의 모든 것 일시에 붕괴

- 추미애의 난장판 시비- 원칙과 여론으로 정면돌파해야

- 지연작전 필요(TIMING), 시간을 끌어야 여론 형성에 유리

 

집회 효과를 내는 방법

연설과 웅변과 행진

히틀러(1889420, 오스트리아 - 1945430)

나폴레온1815년 엘바섬 탈출 100일 천하, 워털루 전투(넬슨 제독)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mem00000c440001.tmp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04pixel, 세로 600pixel

 

매카시 같은 위대한 애국자 되자!!

매카시(1908~1957):매카시즘- 아무나 보고 빨갱이라는 또라이

19502, 42세의 미국 상원의원 매카시는 미 국무부에 205명의 공산주의자가 침투했다고 공개적으로 폭로했다. 이런 폭로만으로도 미국사회는 발칵 뒤집혔다. 국무부 사람들은 내 옆에도 빨갱이가 있을지 몰라하면서 친구들에 대해서까지 속으로 의심을 하고 경계했다. 위장한 빨갱이들의 역습이 시작됐다. “빨갱이가 어느 부서의 누구인지 실명을 밝혀라후에 밝혀졌지만 매카시는 205명의 인권을 고려하여 비공개청문회에서만 밝히고 일반에게는 함구했다. 이를 놓고 빨갱이들은 더욱 기승을 부리면서 매카시를 향해 근거 없는 폭로자” “마녀 사냥자” “꼴통등으로 매도했다. 멋모르는 미국인들은 빨갱이들의 공격내용을 그대로 수용하여 매카시를 공격했다. 결국 매카시는 노도와 같이 분출되는 여론에 치어 8년 동안 악마로 매도당하다 초라한 생을 마감했다.

 

1991년 소련이 붕괴됐다. 소련의 기밀문서가 해제됐다. 미국의 기밀문서(특히 NSA의 베노너 프로젝트 기록)를 통해 매카시가 지목했던 상당수의 정치인, 관료인사들이 소련의 간첩이었거나 그들과 내통한 사람들이었거나 빨갱이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매카시가 지목한 여러 사람들(Alger Hiss, Harry Hopkins, Harry Dexter White)이 간첩이었다는 사실이 입증됐고, 국무부차관보, 재무부 차관보 , 루스벨트의 전쟁정책 보좌관, CIA 참모장 들이 다 스파이였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

 

얄타회담에 참가했던 국무부 고위 관료 엘저 히스는 평소 나는 매키시의 희생자다, 억울하다입에 거품을 물었지만 소련문서에는 그가 소련의 간첩으로 등록돼 있었다. 로젠버그 부부는 원자탄 기술을 소련에 넘켰다고 기록돼 있었다. 브레튼우즈 협정을 탄생시킨 재무부 고위 관료 해리 화이트 등 수많은 고위급 관료들이 소련 간첩으로 등록돼 있었다.

 

이런 내용들은 헤인스와 클레르가 2003년에 쓴 책 부인(否認)’은 물론 아서 허먼의 조지프 매카시’(2000), 테드 모건의 빨갱이’(Reds, 2004), 앤 쿨터의 저서 "Treason: Liberal Treachery from the Cold War to the War on Terrorism" 등에 낱낱이 기록돼 있다. 앤 쿨터는 그의 위 저서에서, 소련의 기밀문서들과 KGB소속 요원들의 증언 등을 통해 매카시의 대다수 주장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후 윌리엄 노먼 그릭과 메드포드 스탠턴 에반스도 비슷한 주장들을 내놓았다.

 

1953~54년의 매카시 비공개청문회자료도 공개됐다. 미국의 시사주간지 월드지()는 소련과 연계된 미국 내 공산주의자에 대한 매카시 의원의 기소내용이 상당부분 사실이며 매카시의 기소 방법도 선동적이라기보다는 인권보호를 염두에 둔 법적 절차에 따라 이루어진 것이라고 했다. 기사는 공개된 자료가 기존의 평가와는 반대로 매카시 의원이 증인이나 용의자로 지목된 자들의 프라이버시에 대해 많은 주의를 기울였음을 드러낸다고 밝혔다. 공개 청문회에 앞서 가진 비공개 청문회는 대중 앞에 드러낼 적당한 희생양을 찾아내기 위한 과정이 아니라 시민을 보호하는 장치였다고 했다. 조지 메이슨 대학의 헤르만(Herman) 교수는 2000년 발간된 그의 저서 가장 혐오 받는 상원의원 조셉 매카시의 삶과 업적에 대한 재조명(Joseph McCarthy: Re-examining the Life and Work of America’s Most Hated Senator)’에서 매카시 의원을 높이 평가했다.

 

이런 것들을 계기로 미국에서는 조지프 매카시 의원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졌고, 결국 매키시는 미국을 지켜낸 위대한 인물 중의 한 사람으로 평가됐다.

 

이러한 사례는 월남에서도 있었고, 독일에도 있었다. 월남에서는 대통령 비서실장, 군사령관, 부통령, 대통령 출마 차점자 등 수많은 핵심부서들을 간첩들이 장악하고 있었다.1989년 동독이 패망하기 직전까지 서독정부에도 간첩들이 우글거렸다. 동독의 정보기관인 슈타지 문서가 노출되면서 '정권의 골키퍼가 간첩이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브란트 총리의 서류가방을 들고 다닌 비서가 슈타지의 첩자였다. 슈타지는 섹시한 남자 공작원을 보내 서독 정부 내 여비서들을 포섭하여 정보를 빼냈고, 서독 내의 친동독 세력을 동원하여 반공정치 지도자들을 매장시키는 데도 성공했다. 이런 활동이 가능했던 것은 한때 서독에서 '동독을 편드는 것이 진보적이란 지적 분위기'가 팽배했었고, 여기에 더해 슈타지에 약점 잡힌 언론인들이 반역적 보도를 해댔기 때문이었다. 지금의 우리 실정과 꼭 빼닮았다. 매카시는 미국을 빨갱이들로부터 구한 애국자 중 한 사람이다. 그는 살아 있을 때 빨갱이들에 희생당했지만, 지금은 가장 어려운 순간에 미국을 지켜낸 영웅으로 재평가된 것이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350 476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025 69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546 138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8140 138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738 131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9992 1861
12058 구글 횡포에 대한 대책 새글 지만원 2020-08-03 671 140
12057 조폭권력, 업보 치를 시각 초읽기 새글 지만원 2020-08-03 719 136
12056 전라도 검사들은 대한민국에 충성하라(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8-02 631 121
12055 아래 12명 탈북자는 위장 빨갱이입니다. 지만원 2020-08-01 2391 203
12054 유튜브 계정 삭제에 대한 청와대 청원 내용 지만원 2020-08-01 1343 194
12053 구글에 대한 재심사 청구 지만원 2020-07-31 1272 248
12052 지만원tv 지구에서 사라졌다. 다음은 지만원 차례 지만원 2020-07-31 2292 352
12051 홍사익과 백선엽 지만원 2020-07-30 1225 222
12050 통일부는 종북특설대 지만원 2020-07-30 965 177
12049 지만원tv, 제279화, 죽이지 않으면 죽는 단계에 몰렸다 지만원 2020-07-29 917 129
12048 백선엽 장군님의 영전에 고합니다.(인강) 인강11 2020-07-14 677 148
12047 [지만원TV] 제278화, 박원순 저승길 누가 보냈나? 지만원 2020-07-26 1356 131
12046 추미애와 윤석열간의 활극, 경과와 결과 지만원 2020-07-26 1423 181
12045 상식으로 본 박원순의 저승길 지만원 2020-07-26 1994 263
12044 지만원tv, 제277화,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571 69
12043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1062 188
12042 회원님들께 드리는 8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7-25 865 186
12041 비바람님의 문재인 사형 청원의 글(정답과오답) 정답과오답 2020-07-24 989 175
12040 사기와 협잡의 전라도 항공사 이스타항공(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7-24 1218 242
12039 민중당의 실체 지만원 2020-07-23 1117 172
12038 남민전 사건이란? 지만원 2020-07-23 1016 160
12037 백선엽에 둘러씌운 간첩 임헌영의 [친일부역] 지만원 2020-07-22 1256 189
12036 인물은 쇼로 등록되지 않는다 지만원 2020-07-21 1721 258
12035 '민주화 운동'은 결국 '빨갱이 운동'이었다(비바람) 비바람 2020-07-20 1159 2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