엿가래로 뭉친 한명숙-정세균-강동석-곽영욱 스캔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엿가래로 뭉친 한명숙-정세균-강동석-곽영욱 스캔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22 14:35 조회26,35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09/12/23/2009122300115.html?Dep0=chosunmain&Dep1=news&Dep2=headline2&Dep3=h2_02


위 조선일보 기사는 12월 23일의 기사이며 이 내용은 어제의 기사들과 상이합니다. 아래 글의 일부 중요한 내용은 사실과 다릅니다. 곽영욱과 한명숙은 개인적으로 잘 아는 사이였고, 한명숙이 곽씨의 부탁을 받고 정세균을 불러 곽을 돌보아주었다는 것이 오늘의 새로운 뉴스입니다. 그러면 강동석의 역할은 무엇이었을까요?   

최근 빨갱이 박성준과 같이 살면서 자신도 반국가 행위로 2년 6월의 징역형을 살았던 빨갱이 가족 한명숙이 된통 걸려든 것 같습니다. 12월 22일, 한명숙은 불구속 기소를 당했습니다. 12월 23일 아침 추가된 아침 뉴스에 의하면 한명숙이 자신에게 공기업 사장 자리를 청탁한 곽영욱(구속) 전 대한통운 사장을 위해 실제 공기업 인사에 개입했고, 그 대가로 5만달러를 받았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지난 11월 횡령 등의 혐의로 곽영욱을 구속한 뒤, 그의 비자금 사용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한명숙의 금품수수 단서를 포착했다 합니다. 한명숙과 곽영욱은 총리가 되기 이전부터 서로 잘 아는 사이였다 합니다. 1998년 대한통운이 한명숙이 운영하던 여성 단체 행사에 경비를 지원했다 합니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한명숙은 당시 대한통운 사장이었던 곽영욱과 인연을 맺었고, 이후 곽영욱의 자녀 결혼식에도 총리 신분으로 참석할 정도의 친분을 유지해 왔다고 합니다. 이런 인연을 바탕으로 곽영욱은 2005년 6월 대한통운 사장에서 물러난 뒤 한명숙에게 공기업 사장으로 가게 해달라고 수차례 부탁했다 합니다.


이에 한명숙은 2006년 산업자원부측에 영향력을 행사했고, 그해 11월 말 이원걸 산자부2차관이 곽 전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대한석탄공사 사장에 지원하라"고 했다 합니다. 산자부 과장도 곽영욱 사장 집으로 가서 석탄공사 사장 지원 요령 등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확인됐다 합니다. 그 무렵, 한명숙은 곽영욱 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총리 공관 오찬에 정세균 산자부 장관 등을 초대할 테니 참석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한명숙은 2006년 12월 20일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오찬을 주재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한명숙은 정세균 산자부 장관에게 "곽 전 사장을 잘 부탁한다"는 취지로 말했고, 곽씨는 다른 참석자들이 나간 뒤 각각 2만달러와 3만달러가 든 편지봉투 2개를 한 전 총리에게 건넸다고 진술했다 합니다. 그 후 곽영욱이 2007년 1월 석탄공사 사장 자리에 오르지 못하자 한명숙은 곽씨에 전화를 걸어 "이번엔 임명되지 않았으나 곧 다른 공기업 사장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합니다. 실제 두 달 뒤인 2007년 3월 곽씨는 한국전력 임원으로부터 "한전 자회사 사장에 지원하라"는 연락을 받고 지원서를 접수하여, 2007년 3월 한전 자회사인 한국남동발전 사장이 됐다고 합니다. 한명숙과 좌익들은 똘똘 뭉쳐 증거가 없다고 들이댈 모양입니다. 앞으로의 재판이 가관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상은 12월 23일, 새로운 기사에 의해 올린 글입니다. 이하의 글 중에서 틀린 내용이 있으면 참작해 읽어 주시기 바랍니다.   




               엿가래로 뭉친 한명숙-정세균-강동석-곽영욱 스캔들


                                               곽영욱은 누구인가?


곽영욱은 1999년 5월에 대한통운 사장이 됐고, 회사가 법정관리에 넘어간 다음에도 이례적으로 2005년 7월까지 계속 사장을 맡았다고 한다. 그는 재임 중 이국동 부산지사장 등을 통해 150억 원가량의 회사 돈을 차명계좌로 빼돌린 혐의로 2009년 11월에 구속됐다. 150억의 회사 돈을 빼먹는데 공범이었던 이국동은 곽영욱의 뒤를 이어 대한통운 사장이 됐고, 2001년부터 2007년까지 200억 원대의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2009년 9월 구속됐다.


곽영욱은 대한통운 사장 퇴임 후 노무현 정권 말기인 2007년 4월 한국전력 자회사인 ‘남동발전’ 사장에 취임했다. 그는 노무현 정권 실력자들과 친분이 있던 모 경제신문 대표에게 공기업 사장이 되게 해 달라며 돈을 건넸고, 노 정권의 실세들에게도 직접 로비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한다. 이런 정권 실세에 대한 로비가 이제 그 정체를 드러낸 모양이다. 


           한명숙과 정세균에게 다리를 놓은 사람은 장관하다 쫓겨난 강동석


곽영욱이 삼청동 국무총리 공관으로 한명숙을 찾아간 날짜는 2006년 12월 20일, 곽영욱 혼자 간 것이 아니라 당시 산업자원부 장관이었던 정세균과 당시 민간인 신분이었던 강동석이 동석했었다고 한다. 강동석은 광영욱의 고교 2년 선배였다고 한다. 정황을 짐작해 본다면 강동석이 다리를 놓아 곽영욱과 정세균을 만나게 해주었을 것이고, 국영업체를 관장하는  실무장관인 정세균이 이 두 사람을 한명숙에게 데려갔을 것이라는 짐작이 가게 한다.


곽영욱의 진술로는 자신이 한명숙을 만난 것은 임명 절차가 진행 중이던 석탄공사 사장 자리를 부탁하기 위해서였고, 이 오찬 모임 뒤 따로 남아 한명숙에게 2만달러와 3만달러가 든 봉투 2개를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한다. 석탄공사는 정 대표가 장관을 맡고 있던 산업자원부 산하 공기업이다.


강동석은 노무현 정부에서 한전사장으로부터 일약 건설교통부 장관(2003.12.28-2005.3.27) 에 임명되었다가 2005년 3월 27일, 처제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아들의 인사 청탁 연루 의혹을 받고 사퇴했다. 그러니까 강동석은 한명숙 숙소에 갈 때 장관신분이 아니었다. 두 민간인인 강동석과 곽영욱을 한명숙에게 데려갈 수 있는 사람은 오직 정세균 당시 실세-실무 장관이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러한 정황에서 한명숙이 돈을 받았다면 실무 장관의 위치에 있는 사람에 대해, 그리고 국무총리라는 어마어마한 사람에게 줄을 대준 실무장관의 은공에 대해, 과연 입을 씻고 모른 체 했을까? 진실이야 알 수 없는 일이지만 우리네 상식으로서는 그럴 수 없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적어도 정세균은 국무총리에게 인사청탁의 자리를 마련해준 뚜쟁이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이 오찬에서 문제가 될 만한 내용의 발언은 없었다"고 했다. 그러나 곽영욱은 그 오찬 모임 이후 석탄공사 사장 최종 후보 3배수 안에 포함됐다 한다. 곽씨는 2007년 1월 석탄공사 사장 최종 면접에서 떨어졌지만 대신 두 달여 뒤에 역시 산자부 산하 공기업인 한국전력의 자회사 ㈜남동발전 사장에 임명됐다. 곽 전 사장은 석탄공사나 한전 관련 업무 경험이 전혀 없는 사람이라 한다. 그런 그가 석탄공사 사장 후보 최종 3배수 안에 포함됐고, 여기서 떨어지자 곧바로 한전 자회사 사장에 임명된 것이 과연 인사 청탁 없이 가능한 일이었겠는가?


지금 한명숙과 민주당 그리고 노무현 시절 전직 총리·장관 들이 모여 연일 검찰수사에 대해 "정치 공작"이라 매도한다. 한명숙은 "내가 인생을 그렇게 살지 않았다" 주장하면서 검찰에 잡혀 갈 때는 성경책을 손에 꼭 쥐고 갔다고 한다. 그녀의 손에 들었던 성경책이 훗날 어떠한 의미로 해석될지 두고 볼 일이다.


2009.12.12.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7건 45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7 노골적으로 한국을 능멸하는 김정일과 정상회담? 지만원 2010-01-07 23792 89
176 국가정보원은 국민을 바보천치로 보고있는가?(송영인) 송영인 2010-01-07 18605 91
175 "군량미보급투쟁" 정상회담은 NO! (소나무) 소나무 2010-01-07 18348 56
174 5.18 명예훼손사건 속기와 녹음신청서(서석구변호사) 김진철 2010-01-06 20536 140
173 백수의 증가, 300만 시대에서 400만 시대로 지만원 2010-01-06 25786 71
172 범법자들에 국민장? 법을 유린하고 국민을 멸시하는 이 정부를! 지만원 2010-01-06 20390 126
171 올바른 역사는 나라의 생명, 진실은 말하다.(죽송) 죽송 2010-01-06 17818 102
170 더 큰 대한민국의 지름길 (송영인) 송영인 2010-01-05 20901 96
169 6.25동란의 영웅들을 회상하고 추모한다(이법철스님) 지만원 2010-01-05 19857 89
168 3.5차 정상회담 유혹과 미망 (소나무) 소나무 2010-01-05 21641 84
167 부탁의 말씀 드립니다 지만원 2010-01-04 25493 171
166 장준하, 5.16의 열렬한 지지자였다(정인봉 변호사) 지만원 2010-01-04 20864 95
165 혈맹관계에 대하여 (육사 21기 최승우 장군) 지만원 2010-01-04 20847 92
164 간첩의 배후 조종 없는 소요는 없다 지만원 2010-01-04 20815 94
163 5.18, 아직도 끝나지 않은 모략전 지만원 2010-01-04 20895 74
162 한국 최고수준의 노동운동가 이정로[백태웅]가 본 광주사태 지만원 2010-01-04 21365 67
161 미헤리티지재단 보고서 “광주사태 재조명” (번역 및 원문) 지만원 2010-01-04 20062 68
160 김정일에 충성맹세한 46개 언론사 사장 리스트 지만원 2010-01-03 61725 180
159 北 신년사에 추임새 넣는 南 매스컴 (소나무) 소나무 2010-01-02 19102 79
158 조선일보의 횡포와 일부 신군부의 패배전략 지만원 2010-01-02 24406 105
157 어처구니없는 굿판 (라덴삼촌 옮김) 라덴삼촌 2010-01-02 21953 108
156 남북한 좌익들의 위장평화 공세를 경계하자 지만원 2010-01-02 22997 92
155 5.18재판 3.18일 오후 4:30분으로 연기 지만원 2010-01-02 21722 113
154 2010신년사 金正日 "앵벌이" 선언(소나무) 댓글(2) 소나무 2010-01-01 16933 60
153 시스템클럽 가족분들께 새해 인사드립니다. 지만원 2010-01-01 21384 151
152 한국의 光榮 위해, 白虎의 해야 솟아라!(법철스님) 지만원 2009-12-31 18396 94
151 월간시국진단 표지말로 본 2009년 지만원 2009-12-31 20099 66
150 한해를 보내면서... (낭만검필) 낭만검필 2009-12-31 27124 68
149 우리를 숙연하게 만드는 위대한 교인 로버트 박 지만원 2009-12-30 22059 173
148 5.18, 그것은 북한이 개입한 무서운 사건이었다(증언) 지만원 2009-12-30 21601 14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