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은 오늘부터 대망 행로에 들어섰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윤석열은 오늘부터 대망 행로에 들어섰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3-03 18:07 조회2,33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윤석열은 오늘부터 대망 행로에 들어섰다

 

문재인이 엄청난 범죄를 저질렀다. 자기편일 줄 알았던 윤석열이 문재인의 뒤를 캐고 있다. 이에 문재인은 조국과 추미애 같은 저질 인간들을 동원하여 윤석열을 제거하려 벼라별 불법 만행을 저질렀다. 강제로 윤석열을 업무에서 배제시키고, 문재인 관련 사건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좌천시켰고, 검찰 조직을 이리저리 흔들어 걸레조직으로 만들었다.

 

그래도 정의를 버리지 않는 수많은 검사들이 문재인의 죄상을 팠고, 믿었던 좌익계 판사들마저 문재인에 불리한 판결을 내리자 판사들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검사들에 이어 판사들까지 문재인에 등을 돌린 것이다. 자승자박, 앞뒤를 모두 차단당한 문재인은 기어이 넘어서는 안 될 루비콘강을 건넜다. 검찰 조직을 공중분해시키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 못할 것이 없는 붉은 조폭들인 것이다.

 

이에 윤석열이 최후의 배수진을 치고 칼을 뽑았다. “내 밑에 있는 검사들을 다 가져간다 해도 검찰청 해체만은 절대로 안 된다. 나는 내 직을 내놓고 국가를 위해 싸우겠다.” 이로써 그는 그의 임기인 7월 이전에 퇴진할 수도 있고, 대선에 출마할 수도 있다는 의지를 확고하게 표출한 것이다.

 

윤석열이 대권에 출마할 것이라는 분위기가 형성되면, 설사 그가 검찰총장 자리를 미리 떠난다 해도 그의 뜻을 받드는 수많은 검사들이 팬토마임(무언극)으로 일치단결하여 문재인 패들의 죄를 물을 것이다. 만일 윤석열이 총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사이에 검찰 해체를 밀어 붙이거나, 최강욱이 앞장서서 추진하는 [윤석열 출마금지법]을 강행 통과시킬 경우, 윤석열은 그 순간 총장직을 사임할 것이다. 그러면 [윤석열 출마금지법]은 사후 입법이 되어 무용지물이 될 것이다.

 

윤석열이 3~4개월 더 빨리 총장직에서 내려온다 해서 수사의 강도가 약화될 염려는 없을 것이다. 이제 문재인 등은 윤석열의 일거수일투족에 마음을 졸여야 하는 신세가 됐다. 반면 윤석열은 이래도 저래도 꿀릴 것이 없는 꽃놀이패를 쥐게 됐다. 그는 지금부터 여론의 각광을 받으면서 대망의 행로를 걷게 될 것이다.

 

2021.3.3.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51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11753 587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8860 723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90318 141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45235 143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7303 1354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4833 1899
12513 김명국이 탄압당해 5.18진상위 거짓 소설 썼다고 실토 새글 지만원 2021-04-16 29 1
12512 이동욱, 허위사실로 자신의 권위를 포장하여 이주성을 협박 회유 새글 지만원 2021-04-16 18 1
12511 이동욱, 이주성에 욕설, 협박(녹취) 새글 지만원 2021-04-16 16 4
12510 5.18조사위원 이동욱이 자행한 협박, 공갈에 대한 이주성의 입장… 새글 지만원 2021-04-16 334 80
12509 정광일 (489광수) 지만원 2021-04-15 311 55
12508 이주성과 이동욱간 대화 녹취록(2) 지만원 2021-04-14 375 57
12507 이주성과 이동욱과의 통화 녹취(1) 지만원 2021-04-14 507 67
12506 제275 광수 장인숙 지만원 2021-04-14 509 78
12505 광주 시민군에 탈취당한 20사단장 지프 사진 발견 댓글(3) Monday 2021-04-12 918 120
12504 갑종 정호근 대장과 육사 김태영 대장 지만원 2021-04-12 931 179
12503 연구 아무나 하나? 지만원 2021-04-11 720 130
12502 부정선거했는데도 못 이긴 민심 지만원 2021-04-11 1012 168
12501 최근까지 국정원 고위간부였던 사람의 비밀 증언 지만원 2021-04-11 856 172
12500 5.18진상규명위원회의 정체성 지만원 2021-04-11 342 79
12499 학문의 자유 봉쇄하는 5.18세력 지만원 2021-04-11 427 90
12498 5.18떼법에 밀리는 양심들 지만원 2021-04-11 416 93
12497 민주당의 '봄날' 댓글(3) 비바람 2021-04-10 494 94
12496 위덕대 총장실에 전화걸기 지만원 2021-04-09 1180 222
12495 코미디실력 보여준 5.18진상규명위 지만원 2021-04-07 1060 197
12494 5.18진상규명, 전문가 1명과 비전문가 10만명 지만원 2021-04-05 880 188
12493 5.18진상규명, 요식규명이냐 진실규명인가 지만원 2021-04-05 682 172
12492 김정아, 거짓말 융단폭격기 지만원 2021-04-04 922 108
12491 인간백정 김구 지만원 2021-04-04 1340 175
12490 악취 진동하는 김구 지만원 2021-04-04 1124 15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