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취 진동하는 김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악취 진동하는 김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4-04 06:18 조회1,10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악취 진동하는 김구

 

                   김구, 평양 가서 김일성 고무찬양 연설

 

평양회의, 1948년 4월 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됐다. 4.19, 김구는 못 가십니다. 가시려면 우리의 배를 지프차로 넘고 가십시오줄줄이 누운 부하들을 피해 담장을 몰래 넘어 420일에 평양에 갔지만 4.22일에야 비로소 회의장에 초대됐다. 김구는 이 자리에서 참으로 치사한 연설을 했다. 이런 연설을 할 때 이미 김일성은 북한만의 단독의 정부를 세워놓고 남한에 정권이 들어서려는 것을 극력 저지하기 위해 4.3폭동 등을 일으켰다. 김구는 어느 편인가? 박정희 시대에 양김이 박정희의 발등을 물고 늘어졌듯이 이승만 시대에는 선배 양김이 이승만의 발등을 물고 늘어졌다. 김구와 김규식이였다. 특히 김구는 이승만에 대한 질투로 김일성을 도와주었던 인물이다. 겉으로는 통일이지만 속으로는 질투였다는 것이 중진급 역사학자들의 생각이다.

 

위대한 회합에 참석하여 기쁘게 생각한다. 조국이 없으면 국가가 없으며 국가가 없으면 정당이나 사상도 없을 것이다. 우리의 공동 목표는 단선(남조선만의 단독 정부수립)을 반대하는 것이어야 한다. 남조선에서 뿐만 아니라 그 어느 곳을 막론하고 그것을 반대하지 않으면 안 된다”(조선일보 1948.4.24)

 

이런 사람을 어떻게 좋아할 수 있는지 다시들 생각해야 할 것이다. '김구' 라는 역사적 인물을 백범일지라는 자서전 하나만을 읽고 평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 당대의 인물은 당대의 사람들이 평가한다. 당대의 사람들은 이승만과 김구를 어떻게 평가했는가?

 

인물비교: 이승만 180, 김구 16

 

19451010일부터 119일까지 한 달에 걸쳐 '선구회'라는 조사 단체가 서울에 있는 105개의 정치,사회,문화 단체와 학교를 대상으로 1.957개의 설문지를 돌려 조사한 결과 대통령에 적합한 인물은 이승만(431), 김구(293) 여운형(78) 이었다. 19467, ‘조선여론협회가 서울에서 누가 초대 대통령이 될 것인가의 조사를 한 결과는 이승만(29.2%) 김구(10.5%) 김규식과 여운형이 각 10.3%였다. 1948623, 조선여론협회가 5개의 거리 행인에게 누가 초대 대통령이 되기를 바랍니까라는 조사를 한 결과는 이승만(1,024) 김구(568) 서재필(118) 등이었다.

 

1948.5.31. 국회는 189 8 이라는 압도적인 표차로 이승만을 국회의장으로 추대했다. 그해 7.17.일 유사 이래 최초의 민주 헌법을 발표했고, 이 헌법에 따라 7.20. 이승만은 200명중 180표를 얻어 대통령이 되었다. 김구는 겨우 16표를 얻었다. 재목의 됨됨이(caliber)를 보면 김구는 이승만과 비교가 되지 못한다. 이승만은 어릴 때 한학을 했고, 하버드에서 석사를 했으며 미국 정치학계의 최고 명문인 프린스턴대학에서 박사를 했다. 당대의 세계 각국의 지도자 중에서 이승만의 학력을 따라올 사람은 없었다. 그러나 김구의 학문은 겨우 한학 하나였다. 세계를 보고 정세를 보는 분석력에 천지 차이가 있던 것은 당연한 일이었다.

 

이승만은 세계 최강국인 미국의 힘을 이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지만 김구는 당시 꼴보수에 불과했다. 상해로 나가서 젊은이들을 테러에 내보내고, 소규모의 게릴라를 형성하여 일본을 상대로 무력 대결을 시도하는 무모한 길을 택했다. 몇 명의 요인을 암살하고, 넓은 대륙의 오지 몇 곳에서 일본군 소부대를 상대로 게릴라전을 수행한다하여 독립을 얻을 수 있다면 애초에 일본에 먹히지를 않았을 것이다안중근 의사, 윤봉길 의사는 분명 훌륭한 정신을 가진 청년이었지만 그들로 인해 조선 민족이 받았던 보복과 핍박은 너무나 컸다. 그래서 민족을 사랑하는 간디와 달라이 라마는 비폭력 저항을 지도한 것이다.

 

미국의 원자탄 덕분에 해방을 맞은 다음, 이승만은 미 군정청과 싸워가면서 미국에 건너가 핵심 정치인들을 설득시켜 대한민국을 세웠지만, 김구는 미국을 움직일 아무런 실력도 근거도 없었다. 오직 이승만과의 라이벌 의식으로 김영삼-김대중이 박정희에게 했던 것처럼 사사건건 이승만의 발목을 잡고 물고 늘어져 결과적으로는 김일성에게 이용당한 죄로 젊은 장교로부터 저격을 받은 사람이었다.

 

김구의 근본과 자랑의 허실

아래 자료는 '백범 학술원' 발행 "백범과 민족운동 연구"라는 책에서 발췌한 것이다. 이 책은 김구를 띄워주기 위해 만든 책이다. 백범 김구는 1876.7.11. 황해도 해주에서 출생했다. 그의 선조 중에는 김자점(1588-1651)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인조반정을 일으켜 영의정까지 올랐지만 효종 때 북벌론에 반대하다가 멸문지화를 당했다. 그 때 황해도로 피신하여 200년 후인 1876년에 김구를 탄생시킨 것이다. 위 책의 14쪽에는 백범이 개구장이였다는 중간 제목이 있다. 서너 살 때 천연두를 앓아 곰보가 되었고, 다섯 살 때, 동네 이생원 집 아이들로부터 상놈 소리를 듣고 분을 삭이지 못해 부엌에 가서 식칼을 가지고 나가기도 했고, 아버지 숟가락으로 엿을 사먹기도 했고, 아버지의 돈을 훔쳐다가 떡을 사 먹는 등 개구쟁이로 자랐다 한다. 그 후 백범은 양반이 되려고 공부에 열중하기도 했다 한다.

 

1893, 백범이 18세 되던 해였다. 그는 동학도 오용선을 찾아가 동학에 입도하였고, 그 후 백범은 축지법을 써서 하늘을 난다는 소문이 퍼져 그를 따르는 무리가 수천이 되었다 한다. 그는 곧이어 교주 최시형을 찾아가 접주 첩지를 받아 8봉 접주가 되었다. 이듬해인 18949월 동학 농민 전쟁에 참전, 해주성 공격에 선봉장이 되었다. 동학 농민란은 당시 상놈 계급의 저항운동으로 기록되고 있다.

 

김구는 청나라 원군과 합세, 서울을 장악하고 정감록에 나오는 바대로 정씨를 왕으로 모시려는 계획을 세웠지만, 그 계획은 189611일에 폭로되어 모두 사로잡혔다. 김구는 혈혈단신 도망을 쳤다. 도망을 하다가 일본인 스치다가 쫓아오자 그를 살해했다. 저들은 명성황후를 시해한 일본인 첩자를 죽였다고 선전하지만 이는 마치 유시민이 애매한 사람들에게 폭력과 린치를 가해 감옥에 가 놓고도, 지금에 와서는 민주화 운동으로 감옥에 갔었다고 거짓 선전하는 것과 유사해 보인다.

 

명성황후를 죽인 자가 황해도까지 쫓아와 김구의 뒤를 쫓았다는 것은 참으로 코미디 같은 거짓말로 들린다. 동학란을 진압한 것은 일본군이요, 김구는 패자로 일본군에 쫓기다가 그를 잡으려 일본인이 따라오자 그 자신이 살기 위해 그를 죽였을 것이다. 또한 애국심을 가지고 일경을 죽이려면 한양에 와서 죽여야지, 어째서 동학란이 진압되는 과정에서 일본군에 쫓기다가 황해도 어느 지방에서 "꼼짝 마라"하고 소리치는 일본인 한 사람만을 살해했겠는가? 동학란은 조정을 뒤엎기 위한 난이었다. 조정을 뒤엎으려는 사람이 조정의 국모에게 충성심을 품었다는 것은 그야말로 황당한 이야기다.

 

동학란을 주도한 전봉준은 전라도 고부군(지금의 정읍시)에서 태어났으며 체구가 작아 '녹두'라 불렸다. 37세에 동학에 입교하자마자 최시형으로부터 고부지방(정읍)의 동학 접주로 임명되었다. 동학난은 일본군의 개입으로 실패했지만 농민군은 아직도 황해도 일대를 통치하고 있었다. 지금의 노동자 농민 단체가 폭력을 쓰듯이 당시에도 그러했을 것이다. 농민 출신들이 난장판을 부리는 것을 보다 못해 당시 양반이요 부자로 살았던 안중근의 아버지 안태훈이 의병을 일으켜 이들의 토벌에 나섰다. 김구는 바로 이 때 안태훈 진영에 투항하여, 안중근 가의 식객이 되었다. 당시 안중근은 15, 김구는 18세였다.

 

김구의 조상은 이조왕조에 반역하여 멸문지화를 입어 상놈가로 추락했고, 백범 김구 역시 이조에 반역했다가 안중근 가의 식객이 되었다. 1947122, 우익 정당 한민당 당수인 장덕수가 피살되었고, 김구는 그 피살 배후 인물로 지목되어 미 군정의 조사를 받았다. 1948, 73세의 김구는 이승만을 질투한 나머지 김일성이 보낸 간첩 성시백의 꼬임에 빠져 김일성을 장군으로 칭하며 1948년 4월 19일부터 23일까지 김일성이 주도한 평양 회의에 참석하여 김일성의 북한정권수립을 위한 고무찬양연설을 했다. 1948.5.5, 남한으로 돌아온 김구는 김규식과 함께 남조선단선반대전국위원회를 만들어 단독 선거를 적극적으로 방해하기 시작했다. 1948년의 제주4.3사태는 5.10 선거를 무산시키기 위해 빨치산의 영웅(?) 김달삼이 일으킨 경찰 학살 사건이었다. 이승만의 단독 선거를 방해한 사람은 김구와 김달삼이었던 것이다.

 

미소 공동위원회 소련측 대표였던 스티코프의 비망록에는 1946년의 9.24파업(23만명 참가, 1200여명 검거), 10.1 대구 폭동 그리고 1948년의 4.3사건 모두가 스티코프의 지시에 의해 이루어졌다. 김일성은 군자금을 내려보내고, "폭력혁명 사태를 일으키라"는 지시를 내렸다. 결국 김구는 스티코프-김일성 노선에 서서 5.10 선거를 방해한 것이 된다. 건국이 된 이후에도 그는 19494월에 다시 평양을 방문하여 남북제정당 사회단체지도자 연석회의에 참가하여 19506월에 남북한 동시 선거를 주장할 것이라는 말이 퍼졌다. 대한민국 건국을 부정하면서 김일성과 한편이 된 것이다. 평생 독립운동에 몸을 바친 것으로 알려진 김구가 김일성과 한편이 되어 건국된 대한민국을 무효화시키려 한 것은 매우 위험한 행위였다. 그래서인지 1949626! 김구는 평소 안면이 있던 육군 소위 안두희가 쏜 총알 4발을 맞고 74세의 나이로 생을 마감했다.

 

반역자 김대중은 전봉준의 동학란에 최고의 역사적 가치를 부여했다. 그리고 반역 가문에서 태어나, 적장과 내통하여 대한민국 건국을 끝까지 방해하고, 건국 이후에도 건국을 무효화시키려 했다는 비난을 받으면서까지 이승만이 하는 일을 사사건건 방해한 김구를 대한민국 최고의 인물로 추켜올렸다. 여기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어 보인다. 대한민국에 반역자들의 공화국을 세우자는 것이다.

 

김구 가문의 마지막 벼슬: 김자점 [金自點, 1588~1651]

김구 가문은 반역의 가문이었다. 인터넷에서 김자점을 치면 능지처참이라는 단어가 쏟아진다. 1623년은 인조반정의 해였다. 그 한가운데 김구의 조상 김자점이 있었다. 유능한 광해군을 폐하고 무능한 능양군을 추대하여 인조반정을 성공시킨 서인 세력의 무능한 무장이 바로 김자점이었다. 그는 인조반정의 일등공신으로 책록된 이후 출세가도를 달렸다. 그 시절 그는 탐관오리의 중심에 서서 백성들의 원성의 대상이 됐다.

 

그러다가 마침내 병자호란(1637) 당시 도원수로서 임진강 이북에서 청군을 저지해야 할 총책임을 맡고도 전투를 회피하여 적군의 급속한 남하를 방관함으로써 삼전도의 치욕을 초래했다. 광해군 시절, 용맹한 임경업장군이 청의 남침로인 의주산성을 지키고 있어 범접을 못하게 하였는데, 무능한 김자점이 임 장군을 남침 길목에서 백리나 떨어진 고지 자모산성으로 이동시켜 길을 열어주었다. 황해도에서도 방어군을 작동시키지도 않고, 피란부터 서두르다 삼전도의 항복을 맞게 한 것이다.

 

호란이 끝난 뒤 군율로 처형해야 한다는 간관들의 비난 속에 유배에 처해졌으나, 1640(인조18) 1월 강화유수로, 그해 2월에는 호위대장으로 재기용되었다. 계속된 비난 속에서도 인조의 비호를 받아 승진을 거듭, 1646년에는 영의정에까지 올랐다. 이후 자신의 손자인 세룡(世龍)을 인조 소생인 효명옹주(孝明翁主)와 결혼시킴으로써 인조와의 밀착을 더욱 확고히 하였다. 그 후에도 인조의 신임 아래 정권을 담당하면서 청()나라의 위세에 빌붙어 정치적 입지를 굳혔고, 청나라에 반대하는 임경업(林慶業)을 처단하는 데 앞장섰다. 효종 즉위 이후 송시열(宋時烈) ·송준길(宋浚吉) 등 사림(士林) 세력들이 대거 조정에 등용되고 이들을 중심으로 북벌론이 대두되자 위협을 느끼고, 청나라의 앞잡이인 역관 정명수(鄭命壽) 등을 통해 그 계획을 청나라에 누설하였다. 그 결과 당시 대간들의 극렬한 탄핵을 받아 광양으로 유배되었고, 유배된 처지에서도 1651년 조귀인과 짜고 다시 역모를 획책하다가 아들 익()과 함께 능지처참을 당했다. 이를 김자점의 역모 사건이라 한다.

 

요약하면 청나라를 정벌하려는 왕의 계획을 청나라에 밀고하여 적장과 내통하였고, 인조와 소현세자 사이를 이간질하다가 광양으로 유배됐고, 다시 아들과 함께 역모를 획책하다 능지처참을 당한 사람인 것이다. 이런 반역-모반-밀고 등의 역적 가문에서 태어난 김구 역시 조정을 뒤엎으려던 농민 동학란의 선봉장에 섰다. 그리고 이승만의 건국을 사사건건 방해하는데 김일성의 힘까지 끌어들이려 했다.

 

김구는 김일성이 주는 조국통일상 수상자

 

남한 내 수상자: 김구, 김규식, 여운형, 조봉암, 문익환, 임수경, 계훈제(김대중내란음모 관련자), 무하마드 깐수(정수일), 장민호(386간첩)

 

재미 수상자: 양은식(범민련 재미본부 상임의장).

 

북한 내 수상자: 홍명희, 김용순, 려원구(여운형의 딸).

 

              북한에 놀아난 죄로 북한에서 영화로 놀림 받는 김구

 

아래는 당시 남로당 지하당 총책이었던 박갑동 선생의 증언이다(건국 50년 대한민국 이렇게 세웠다“).

 

1946. 6. 3, 이승만은 소위 정읍 발언으로 남한만이라도 단독 정부를 수립할 것이라 천명했다. 1947812일 해체되고, 한국 문제는 미국의 제안으로 917일 국제연합(UN)에 상정되었다. 이에 자극받은 남북 노동당은 이승만의 단독 정부 수립을 적극 방지하기 위해 김구를 활용하기로 했다. 단독 정부가 수립되면 이승만과 한민당에 주도권이 가게 되고, 이렇게 되면 김구의 불만이 클 것이라는 점에 착안 한 것이다. 평소 김구와 아주 가까운 홍명희를 시켜 김구를 설득했다. 두 사람은 단독 정부는 미국과 이승만의 음모이므로 깨야 한다는데 합의했다. 이 때 김구는 북한의 스케쥴에 따라 연석회의를 연다는 것에 합의했다. 홍명희는 김구에게 김구, 김규식 이름으로먼저 북한에 연석회의를 제의하라 했다. 김구가 연석회의 제안을 보냈는데도 김일성이 무시했던 것은 순전히 각본에 의한 연극이었다. 이를 성공시킨 홍명희는 194999일 조선인민공화국 설립 당시 부수상이 되었다. 김구 덕에 홍명희가 출세한 것이다.

 

김일성은 김구에게 만일 선생이 오시면 남한에 단독 정부가 수립돼도 북한에서는 단독 정부를 세우지 않겠습니다.”라는 편지를 보냈다. 이 말을 믿고 북한을 다녀온 김구는 양쪽에 다 단독 정부가 들어서면 북한에는 김일성, 남한에는 이승만이 되지만 통일 국가를 세우면 김구가 대통령이 된다는 확신을 가진 듯했다. 북한은 당시의 김구의 방북 대목을 위대한 품”(김일성 지칭)이라는 제목으로 영화를 만들었고, 이는 KBS에서도 방영된 적이 있었다. 이 영화에서 김구는 김일성을 장군으로 불렀다. 김구가 김일성한테 읍하고 김일성 주석님, 받으십시오하며 임시 정부의 옥쇄를 바치는 장면도 나왔다.

 

영화의 장면이 이어졌다. “나는 통일이 되면 주석께서 황해도 고향에다 땅 몇 평 주시면 과수원이나 하며 말년을 지내겠다또 무릎을 꿇고 참회의 눈물을 흘려가며 지난 날 장군님을 몰라 뵙고 반공운동을 한 것을 용서해 주십시오”.

 

                         로동신문에서 놀림 받는 김구

 

1997526(), 로동신문은 민족의 령수를 받들어 용감하게 싸운 통일혁명렬사-신념과 절개를 목숨 바쳐 지킨 성시백  동지의 결사적인 투쟁을 두고-”라는 제목으로 장장 2개 면에 걸쳐 그의 업적을 기리는 글을 실었다.

 

                          이하 로동신문의 글

 

19461111, 당시 서울에서 발행된 한 신문은 이달 호에 “20여년간 해외에서 독립 광복을 위하여 분골쇄신하던 정향명 선생 일행 서울착이라는 제목으로 다음과 같은 글을 실었다.

 

"열혈청년 시절에 나라를 광복코자 황해를 건너갔던 정향명 선생, 해방 소식에 접하자 귀로에 오른 수많은 사람들과는 달리 타국에 의연히 남아 방랑하던 동포들을 모아 귀국을 종결짓고 떳떳이 환국했다."

 

정향명, 그가 바로 성시백 동지였다. 정향명은 해방 전 독립운동 시기에 이국땅에서 부른 성시백 동지의 가명이었다. 성시백, 세상에 널리 알려지지도 않았으며 근 반세기 전에 우리의 곁을 떠나간 전사, 그는 과연 어떤 사람인가.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는 199212월에 성시백 동지에 대하여 회고하시면서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었다.

 

성시백 동무는 나를 위해, 자기 당과 자기 수령을 위해 신념을 굽히지 않고 잘 싸운 충신입니다. 이 세상에 그렇게 충실한 사람은 없습니다."

 

세계 지하 혁명 투쟁사에는 이름 있는 혁명가들의 위훈담이 수없이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그 위훈담들은 공작 내용과 활동 범위로 보나 투쟁  방식으로 보나 성시백 동지의 지하 공작과는 대비조차 할 수 없는 것이다.

 

1947년 정초였다. 민족의 태양이신 위대한 수령님을 뵈옵고저 서울을 떠나 38선을 넘어 평양을 향해오는 사람이 있었다. 그가 바로 성시백 동지였다. . . .

 

장군님 말씀을 받고 보니 앞이 탁 트입니다. 지금 저의 심정은 당장 남으로 달려나가 장군님께서 가르쳐 주신대로 힘껏 싸우고 싶은 것뿐입니다. 룡마를 타고 장검을 비껴든 것만 같습니다”. . . . .

 

성시백 동지는 김구 선생을 만나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었다.

 

제 생각에는 선생님은 우리 민족을 위해 한생을 바쳐 오신 분인데 김일성 장군님을 직접 만나 뵈옵는 것이 어떤가 하는 것입니다. . . ”

 

김구 선생은 그의 이 말을 듣고 한숨을 푹 내쉬더니

 

자네 말에는 반박할 여지가 하나도 없네. 그렇지만 공산주의자들이라면 무조건 경원시하며 적으로 규정한 이 김구를 북의 공산주의자들이라고 반가와할 리가 없지 않은가

 

라고 말하는 것이었다.

 

이 때라고 생각한 성시백 동지는 이렇게 드리대었다.

 

바로 그것이 선생님의 고충이시겠는데 오늘 나라가 영영 둘로 갈라지느냐 아니면 통일이 되느냐 하는 시국에서 지나간 일을 두고 중상시비할 것이 있습니까? 백문이 불여일견이라고 선생님이 결단을 내리시어 북행을 하는 것이 어떻습니까? 미국 사람들의 시녀 노릇을 하는 리승만과 손을 잡겠습니까. 아니면 북에 들어가서 김일성 장군과 마주앉겠습니까?”

 

, 그러니 군은 김일성 장군을 신봉하고 있군그래. 알겠네. 내 알아서 용단을 내리겠네

 

성시백 동지는 이러한 실태를 인편으로 위대한 수령님께 보고 드리었다. 그의 보고를 받으신 수령님께서는 남북련석회의에 참가할 각계 민주인사들에게 초청장을 보내면서 김구, 김규식에게 보내는 초청장만은 성시백 동지가 직접 전달하도록 하시었다. . . . .

 

성시백 동지는 김구 선생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선생님은 전번에 북의 공산주의자들이 과거를 불문에 붙인다는 것을 무엇으로 담보하겠는가고 물으셨지요하고 단도직입적으로 들이댔다. 그리고는 북의 공산주의자들은 선생님의 애국 충정을 무엇보다 귀중히 여기고 지나간 일들을 모두 백지화할 것이라고 담보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저의 말이 아닙니다. 저는 다만 절세의 애국자이신 김일성 장군님의 의사를 전달할 뿐입니다’”

 

그러자 김구 선생은

 

아니, , 뭐라고? 김일성 장군님께서?"

 

이렇게 말하며 그에게

 

"그런데 자네는 도대체 어떤 인물인가?”

 

하고 물었다.

 

내가 바로 김일성 장군님의 특사입니다

 

김구 선생은 자리에서 벌떡 일어섰다. 의문과 새삼스런 눈길로 그를 바라보던 김구 선생은 아니 자네가? 그렇다면 임자가 오늘 오신다고 하던 김일성 장군님의 특사란 말씀이시오?”

 

하고 물었다.

 

이렇게 김구 선생의 말투도 대뜸 달라졌다. 성시백 동지가 일어나서 김구 선생에게 엄숙히 초청장을 전달하였다.

 

우리 민족의 태양이신 김일성 장군님께서 백범 선생에게 보내시는 남북련석회의 초청장입니다.”

 

이 순간, 과묵하고 고집스럽던 김구 선생의 얼굴이 크나큰 감격과 흥분으로 붉어졌다.

 

김일성 장군님께서 그처럼 믿어주실 줄은 내 미처 몰랐습니다. 장군님께서 불러주시었으니 기어이 평양으로 가겠습니다. 내 이후로는 다시 일구이언하는 그런 추물이 되지 않겠습니다”. . . . . .

 

19506275, 적들은 이 새벽에 성시백 동지를 사형장으로 끌어내었다. 성시백 동지가 영웅적으로 최후를 마친 것은 서울이 인민 군대에 의하여 해방되기 24시간 전이었다.

 

김구는 대한민국 정부수립을 끝까지 방해했고, 정치적 욕심 때문에 김일성에 농락당해 북한 정권에 정통성을 부여했다. 그는 문익환 목사처럼 통일을 빙자한 국가 반역자였다. 그는 꼿꼿하지도 못했다. 이것이 김구에 대한 필자의 생각이다. 인물은 자서전으로 평가할 것이 아니라 객관적 자료에 의해 평가해야 할 것이다.

 

2021.4.4 지만원

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51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11725 587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8833 72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90292 141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45188 143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7275 1354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4793 1899
12506 제275 광수 장인숙 새글 지만원 2021-04-14 46 9
12505 광주 시민군에 탈취당한 20사단장 지프 사진 발견 댓글(3) Monday 2021-04-12 608 87
12504 갑종 정호근 대장과 육사 김태영 대장 지만원 2021-04-12 779 161
12503 연구 아무나 하나? 지만원 2021-04-11 606 117
12502 부정선거했는데도 못 이긴 민심 지만원 2021-04-11 842 151
12501 최근까지 국정원 고위간부였던 사람의 비밀 증언 지만원 2021-04-11 721 154
12500 5.18진상규명위원회의 정체성 지만원 2021-04-11 298 75
12499 학문의 자유 봉쇄하는 5.18세력 지만원 2021-04-11 397 87
12498 5.18떼법에 밀리는 양심들 지만원 2021-04-11 391 86
12497 민주당의 '봄날' 댓글(3) 비바람 2021-04-10 467 90
12496 위덕대 총장실에 전화걸기 지만원 2021-04-09 1127 218
12495 코미디실력 보여준 5.18진상규명위 지만원 2021-04-07 1027 194
12494 5.18진상규명, 전문가 1명과 비전문가 10만명 지만원 2021-04-05 866 185
12493 5.18진상규명, 요식규명이냐 진실규명인가 지만원 2021-04-05 668 170
12492 김정아, 거짓말 융단폭격기 지만원 2021-04-04 902 107
12491 인간백정 김구 지만원 2021-04-04 1306 173
열람중 악취 진동하는 김구 지만원 2021-04-04 1103 156
12489 가명 김명국, 15년 동안 국민 농락했나? 지만원 2021-04-02 1090 190
12488 4월3일(토) 시스템tv에서 사랑방이야기 제8화, 베트남전 이야기 지만원 2021-04-02 421 94
12487 1976년생 나이팔이 김정아(286광수) 지만원 2021-03-31 745 164
12486 국군이 북으로 보낸 8세 전후의 공작원 지만원 2021-03-31 1158 190
12485 영원히 지지 않는 꽃 [시] 지만원 2021-03-31 455 112
12484 무대뽀 뻥쟁이 김성민(270광수) 지만원 2021-03-30 531 83
12483 나를 고소한 탈북광수 13명에 대한 중간 결산 지만원 2021-03-28 984 19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