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는 이재명이 책임져야 할 최측근이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유동규는 이재명이 책임져야 할 최측근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1-10-04 21:18 조회1,16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유동규는 이재명이 책임져야 할 최측근이다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사태'에 대해서 이재명은 끝끝내 비겁할 모양이다언제는 대장동 개발이 자기의 '최대 치적'이라고 자랑하다가 상황이 불리해지자 '토건세력의 비리'로 몰아부치고 있다그리고 그의 최측근이었던 유동규마저 그와 인연이 별로 없는 '직원'으로 주장하고 있다그러나 이재명의 오리발과 악다구니에도 불구하고 대장동 사태에서 나타나는 모든 상황은 이재명을 몸통으로 지목하고 있다.

 

 

이재명은 대장동 사태에 대해 '토건세력의 비리'로 주장하고 있다그러나 언론에서는 대장동 사태에서 드러난 토건세력의 핵심을 이렇게 꼽았다.

1.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겸 사장 직무대리.

2.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

3. 김문기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처장.

4. 정민용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투자사업팀장.

 

 

이 네 사람 중에 유동규와 정진상두 사람은 대장동 개발사업에 핵심 업무를 총괄했고김문기와 정민용두 사람은 화천대유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업무에 심사위원으로 활동했다이 네 사람은 '이재명 패밀리 4인방'으로 불리는 사람들이다그런데도 이재명은 자기의 부패 비리를 국민의힘에 전가하고 있으니이재명의 양심에는 털이 난 것인가점이 난 것인가.

 

 

대장동 사태에 대해서 국민의힘 측에서는 민주당을 향해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라고 주장하고 있고민주당 측에서는 국민의힘을 향해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다이렇게 주장하고 있다곽상도 아들이 50억 퇴직금을 받은 것을 빙자하여 국민의힘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는 것이다그런데 다시 박영수 인척이 100억을 받은 것이 드러났다그렇다면 민주당의 논리대로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면 박영수는 문재인 정권의 특검이었으니, 문재인정권이야말로 부패비리 토건세력이 아닌가.

 

 

유동규에 대한 이재명의 변명은 비겁하기까지 하다이재명은 유동규를 일컬어 '직원'으로 묘사했다유동규가 어떻게 직원이 될 수 있는가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경기관광공사 사장에게 직원이라니유동규는 직원이 아닌 임원이다이재명은 직원과 임원을 구분도 못한단 말인가아니면 대장동 사태에서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이재명은 빨갱이스런 대국민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것이다.

 

 

유동규가 임용시험을 치르고 공사에 입사하여 대리나 과장을 하고 있다면 직원이 맞을 것이다그러나 유동규는 이재명의 시장 선거에서 지지해준 공로를 인정받아 이재명이 시장에 당선되자 시장직 인수위원회 간사로 참여했고그리고 낙하산을 타고 시설관리공단(현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입성한 사람이다이재명이 도지사에 취임한 직후에는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임명되었다유동규는 이재명이 지휘하던 공사의 '임원'이었고이재명의 최측근으로 개인적 '직원'이나 마찬가지였다.

 

 

이재명의 최측근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재명은 '캠프'에 소속되어 있지 않다는 대답으로 둘러댔다유동규 역시도 '예산도 배정받지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측근이냐"라는 대답으로 이재명의 측근임을 부인했다이 역시도 성동격서의 대답이다이재명과 유동규의 최측근 관계는 지금 '현재시제'로 따지는 것이 아니라 대장동 사태가 발생할 당시의 '과거시제'로 따져야 하는 것이다이재명이 없었다면 고작 '건설사 운전기사 경력 2개월'뿐이었던 유동규가 경기관광공사 사장까지 오를 수가 있었겠나.

 

 

대장동 개발 당시에 유동규는 이재명의 최측근이었다그래서 이재명도 대장동 개발 사업을 자기의 '최대 치적'으로 꼽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대장동 개발과 유동규와 이재명은 같은 시기에 한 몸처럼 움직였고몸통은 이재명이었다대장동 개발 사업의 이익금 1천억은 이재명이가 성남시민들에게 재난지원금으로 뿌린 것만 보아도 이재명은 대장동 사태의 지휘자이며 설계자요주역이자 범인이었다.

 

 

대장동 사태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는 주문에 이재명은 "한국전력 직원이 뇌물을 받고 부정행위를 하면 대통령이 사퇴하냐"고 되받았다그러나 5.18광주에서 이름모를 특전사 병사들이 발포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진 것은 전두환이었다광주에 가보지도 못했던 전두환에게 책임을 지운 것도 민주당 세력이었고이재명도 그런 부류의 한 명이었다그러나 자기 부하의 잘못에 대해서는 자기는 책임을 못 진다고이재명은 전두환에게 미안하지도 않나?

 

 

한전 직원이 뇌물을 받고 부정행위를 했다면 대통령이 사퇴할 필요는 없다그러나 그 한전 직원이 부정한 방법으로 수천억의 부당이득을 취했다면 사정은 달라진다부정행위에 한전 사장이 관여했다면 사장도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요사장이 그런 사실도 몰랐다면 무능한 낙하산으로 책임을 피할 수 없고그 수천억을 권력자들이 나눠먹었다면 대통령도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다자기 최측근의 부정에도 책임이 없다니이재명은 무책임하고 철면피에 뻔뻔하다스스로 ''이 안된다는 사실을 실토한 것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5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2649 758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3898 148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2015 1384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1006 1949
12746 이봉규TV에 쓴 김진명의 5.17에 대하여 지만원 2021-12-04 824 135
12745 오늘 재판에 이순실은 오지 않았다 지만원 2021-12-02 1181 253
12744 이봉규tv에 나와 소설 쓴 김진명 지만원 2021-12-01 1318 264
12743 이래 동영상을 널리 전파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1-12-01 1203 144
12742 신백훈 박사님과 회원님들께 지만원 2021-12-01 777 180
12741 노숙자담요: 이순실이 왜 20세 전후인가? 지만원 2021-12-01 967 175
12740 문재인과 전라도가 북에 발발 기는 이유 지만원 2021-12-01 1355 247
12739 증인신문사항 관련 자료 제출 지만원 2021-11-30 714 149
12738 행복하게 사는 길 지만원 2021-11-28 1336 213
12737 나는 최근 오로지 한 여성에 필이 꽂혔다 지만원 2021-11-28 1726 286
12736 이순자 여사의 사과, 무슨 뜻? 지만원 2021-11-27 1623 314
12735 전두환 대통령 장지 지만원 2021-11-27 1633 307
12734 이봉규TV, 전두환과 5.18 엑기스 지만원 2021-11-27 974 121
12733 518 답변서 책을 저명인사들에 보내고 싶으신 분은 제주훈장 2021-11-26 525 107
12732 [5.18 답변서] 유감 지만원 2021-11-26 1241 253
12731 나는 전두환 대통령에 다가갈 수 없었다 지만원 2021-11-25 2096 351
12730 지금은 빨갱이 세상이다 지만원 2021-11-25 1886 328
12729 이희성 계엄사령관, 전두환과 5.18사이는 사돈의팔촌 관계도 없다 지만원 2021-11-25 1017 140
12728 12.12의 책임은 정승화에 있다 지만원 2021-11-24 1557 189
12727 12.12. 한남동의 총소리 지만원 2021-11-24 928 142
12726 12.12 요약 지만원 2021-11-24 1065 174
12725 시국진단 12월호 표지글 [5.18답변서] 지만원 2021-11-21 1325 226
12724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장진성 부분) 지만원 2021-11-21 573 117
12723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상해 사건) 지만원 2021-11-21 451 101
12722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김사복 고소사건) 지만원 2021-11-21 476 96
12721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5.25에 영웅된 사람들) 지만원 2021-11-21 435 10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