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 [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친구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0-15 23:45 조회66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친 구

 

나이가 들면 친구가 바뀌고

친구 개념도 바뀐다

지금 현재

내 친구는 누굴까

얼굴 아는 친구일까

뒤에서 조용히 사랑해주는

얼굴 모르는 친구일까

 

친구

난 어릴 때 아버지로부터

얘기 들었다

아들은 아버지 돈으로

많은 친구를 사귀었다

하지만 아버지에게는

친구가 한사람도 없어 보였다

 

하루는 아들이 말했다

아버지는 왜 친구가 없으세요

너는 친구가 많으냐

그럼요

제 친구는 백 명도 더 돼요

 

아버지가 말했다

제일 친한 친구를 골라봐라

아들이 가장 친한 친구를 찍었다

아버지가 제안했다

 

피 흘리는 돼지 한 마리를 지게에 지고

밤중에 먼저 네 친구 집에 가고

그 다음에 내 친구 집에 가자

그리고 친구에게

내가 살인을 했는데

시체를 광속에 숨겨 달라

말하기로 하자

 

아들은 장담했다

제 친구는 얼른

광문을 열어 줄 것입니다

 

그래 가자

아버지가 돼지를 지게에 지고

아들 뒤를 따랐다

으슥한 자정이었다

대문을 두드리니 아들 친구가 나왔다

아들은 약속한 그 말을 했다

아들 친구가

지게를 지고 온 사람의 행색을 살폈다

어색한 표정을 짓고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거절했다

아들의 기가 꺾였다

 

이번에는 아들이

지게를 지고 아버지 뒤를 따랐다

대문을 두드리며

여보게

나 아무개일세

아버지 친구가 대문을 열었다

자네

이 늦은 시각에 웬일인가

일단 어서 들어오게

 

아버지가 아들과 약속한 말을 했다

젊은이가 짊어진 지게에서는

피가 뚝뚝 떨어졌다

눈치를 챈 친구는

~ 어서 들어오게

그리고 곧바로 광문을 열고

시체를 숨겼다

 

그리고 세 남자는

밤중에 조촐한 주안상에

둘러앉았다

 

백 명도 넘는다는 아들 친구 중에는

진정한 친구가 없었다

 

생전에 단 한사람의 친구만 있다면

그 인생은 행복한 인생이다

 

친구에 대해서는

계산이 없어야 한다

친구의 입장은 절대적으로

그리고 무조건적으로

감싸주는 마음 가진 사람이

진정한 친구이니라

 

해맑은 여름 밤

멍석 깔고

아버지 팔 베고

명멸하는 별 보고

나르는 반딧불 보면서

들었던 아득한 이야기다

 

 

2021.10.1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5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2649 758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3898 148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2015 1384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1006 1949
12746 이봉규TV에 쓴 김진명의 5.17에 대하여 지만원 2021-12-04 824 135
12745 오늘 재판에 이순실은 오지 않았다 지만원 2021-12-02 1181 253
12744 이봉규tv에 나와 소설 쓴 김진명 지만원 2021-12-01 1318 264
12743 이래 동영상을 널리 전파해 주십시오 지만원 2021-12-01 1203 144
12742 신백훈 박사님과 회원님들께 지만원 2021-12-01 777 180
12741 노숙자담요: 이순실이 왜 20세 전후인가? 지만원 2021-12-01 967 175
12740 문재인과 전라도가 북에 발발 기는 이유 지만원 2021-12-01 1355 247
12739 증인신문사항 관련 자료 제출 지만원 2021-11-30 714 149
12738 행복하게 사는 길 지만원 2021-11-28 1335 213
12737 나는 최근 오로지 한 여성에 필이 꽂혔다 지만원 2021-11-28 1725 286
12736 이순자 여사의 사과, 무슨 뜻? 지만원 2021-11-27 1622 314
12735 전두환 대통령 장지 지만원 2021-11-27 1633 307
12734 이봉규TV, 전두환과 5.18 엑기스 지만원 2021-11-27 974 121
12733 518 답변서 책을 저명인사들에 보내고 싶으신 분은 제주훈장 2021-11-26 525 107
12732 [5.18 답변서] 유감 지만원 2021-11-26 1241 253
12731 나는 전두환 대통령에 다가갈 수 없었다 지만원 2021-11-25 2096 351
12730 지금은 빨갱이 세상이다 지만원 2021-11-25 1886 328
12729 이희성 계엄사령관, 전두환과 5.18사이는 사돈의팔촌 관계도 없다 지만원 2021-11-25 1017 140
12728 12.12의 책임은 정승화에 있다 지만원 2021-11-24 1557 189
12727 12.12. 한남동의 총소리 지만원 2021-11-24 928 142
12726 12.12 요약 지만원 2021-11-24 1064 174
12725 시국진단 12월호 표지글 [5.18답변서] 지만원 2021-11-21 1325 226
12724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장진성 부분) 지만원 2021-11-21 573 117
12723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상해 사건) 지만원 2021-11-21 451 101
12722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김사복 고소사건) 지만원 2021-11-21 475 96
12721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5.25에 영웅된 사람들) 지만원 2021-11-21 435 10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