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김사복 고소사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김사복 고소사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11-21 20:50 조회66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재판정에서 발표한 요약문(김사복 고소사건)

 

[5.18답변서] 289~299쪽에는 김사복에 대한 답변이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저는 아래와 같이 요약하여 발표했습니다.

 

공소장 범죄사실

피고인은 김사복은 빨갱이로 알려져 있다. 더러는 간첩이라고도 한다. 나타나면 영웅이 될 텐데 찾고 또 찾아도 영원히 잠적해 있다고 표현했다. 하지만 김사복은 민주화에 동참한 시민으로 1984년 사망할 때까지 숨은 적이 없었다.

 

피고인의 반론

 

1) 김사복을 추적하는 보도내용들을 시간 순으로 나열해놓았습니다. 영화 [택시운전사]2017.8.2.에 개봉됐지만 그후 9개월 동안 김사복의 얼굴과 생사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김사복의 얼굴이 밝혀지고 그가 1984년에 사망한 사실이 알려진 날은 2018.5.10.이었습니다. 피고인이 문제의 글을 쓴 시점은 개봉 12일 후인 814일입니다. 얼굴도 생사도 모두 베일 속 인물이었던 시각이었습니다. 사망한 사실을 알지 못했던 시각에 나타나지 않는 김사복에 대해 사람들은 충분히 숨어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를 놓고 허위사실 적시행위로 몰아가는 것은 과잉입니다.

2) 김사복이 빨갱이로 알려져 있고, 더러는 간첩이라고도 한다는 피고인의 표현은 허위사실 적시가 아닙니다. 1975817일 동아일보 보도가 이를 증명합니다. 월간조선의 보도와도 같이 보도 2일 전인 815, 문세광이라는 저격범을 장충동 국립극장에 태워준 사람이 김사복인 것으로 알려져 있었고, 문세광은 대법원이 반국가단체로 판결한 한민통이 보낸 자객이라는 사실이 널리 알려져 있었습니다. 한민틍은 김대중이 결성한 단체로, 김대중은 이로 인해 사형선고를 받은바 있습니다. 김사복이 반국가단체가 보낸 자객을 국립극장에 태워다준 사실을 놓고 사람들은 무엇이라 평가했겠습니까? 빨갱이라는 사람도 있었고, 간첩이라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여기에 더해 김사복과 힌츠페터가 1975.10.3. 포천 약사봉에서 촬영된 사진이 나왔습니다. 여기에는 한국판 한민통 수뇌 함석헌과 계훈제가 함께 있었습니다. 이 사진이 추가된 지금 사람들은 더 진한 평가를 내릴 수 있을 것입니다.

 

3) 피고인이 2015.10.10. 노동당 창건 70주년 행사에 힌츠페터 얼굴이 보였다고 표현한 것을 놓고 원심은 김사복에 대한 명예훼손이라 판결했습니다. 김사복과 힌츠페터는 엄연히 국적이 다른 독립된 객체들인데, 1980520일 힌츠페터를 광주에 태워다 준 사실 하나만으로 힌츠페터에 대한 표현이 곧 김사복에 대한 명예훼손이라고 판결한 것은 언어도단이라고 생각합니다.

 

4) 힌츠페터는 광주에 사진을 촬영하러 간 것이 아니라 사진을 가지러 간 것이라는 점이 답변서에 석명돼 있습니다. 북한이 가장 중시한 것 중 하나가 국제사회에 한국이라는 나라를 살인하는 나라로 격하시키는 것입니다. 이 대업을 힌츠페터가 이 대업을 수행했습니다. 북한의 주요행사에 충분히 초청받을 수 있는 VIP라고 생각합니다.

 

5) 원심은 평양에 나타난 얼굴은 76세의 노인얼굴로 보이지 않고, 노숙자담요의 얼굴분석은 이미 신뢰할 수 없다 판결하였습니다. 지극히 자의적인 판결이라고 생각합니다.

 

2021.11.2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85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3317 768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5614 149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2793 1395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1814 1952
12855 <굿바이 이재명> 2. 이재선을 향한 이재명의 음모 새글 비바람 2022-01-22 137 29
12854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4) 새글 지만원 2022-01-23 87 14
12853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3) 새글 지만원 2022-01-22 489 75
12852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2) 새글 지만원 2022-01-22 537 121
12851 <굿바이 이재명> 1. 故 이재선의 운명의 시작 댓글(1) 비바람 2022-01-21 604 101
12850 연속시리즈 홍어십쌔잡쌔조꾸 (1) 지만원 2022-01-22 814 175
12849 선거판 장식한 멍석말이 요지경(시국진단 표지글) 지만원 2022-01-20 1119 194
12848 회원님들께 드리는 2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1-20 897 202
12847 5.18 선고일 변경 - 5.18과의 법정다툼 최종의 판결 지만원 2022-01-20 913 208
12846 김건희가 우째 이런 자와? 지만원 2022-01-19 1601 229
12845 방구의 미학 지만원 2022-01-19 981 199
12844 5.18 최대 규모 사건의 선고 지만원 2022-01-18 1256 233
12843 지만원의 관상학(웃으십시오) 지만원 2022-01-15 1371 228
12842 [시] 마음의 안녕은 분석력 지만원 2022-01-16 907 227
12841 **국가불행의 예방과 퇴치를 위해**(수정) 댓글(13) 인강11 2022-01-07 1185 125
12840 이승만-박정희-전두환, 빨갱이와 간첩에만 독재 지만원 2022-01-14 1235 211
12839 광주 10대 철가방들이 이룩했다는 마그나카르타 지만원 2022-01-13 1112 191
12838 10대 구두닦이들이 광주 멋쟁이들 데려다 사살 지만원 2022-01-13 1082 184
12837 이희성의 갈대 춤 지만원 2022-01-13 958 190
12836 주영복 국방장관과 수사검사의 육갑질 지만원 2022-01-13 696 152
12835 전두환 재판에 투입된 이상희 검사의 만행 지만원 2022-01-13 735 163
12834 10세 애들, 구두닦이 살 뜯어 먹고 사는 5.18전라도 십새 지만원 2022-01-12 1006 216
12833 김대중은 카지노, 노무현은 바다이야기, 문재인은 백신장사 지만원 2022-01-12 2202 248
12832 5.18은 모택동이 사주 지만원 2022-01-12 1208 233
12831 “멸공” 에 지랄하는 니미시발 것들아 지만원 2022-01-12 1626 283
12830 5.16과 박정희에 대한 세계지도자들의 평가 지만원 2022-01-11 895 16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