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의 공산주의 흉내 (만토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곽노현의 공산주의 흉내 (만토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만토스 작성일11-01-13 11:43 조회14,35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곽노현은 共産主義者

 

곽노현은, 서울시 교육감으로서 국가에서 주관하는 敎員評價制를 교사들 한 줄 세우기라고 혹평하고, 학생들에 대한 學力評價制를 학생들 한 줄 세우기혹은 과도한 경쟁체제라면서 이에 대한 개혁을 교육감 선거공약으로 외쳤으며, 지금은 학생들에 대한 무상급식을 두고 서울시장 오세훈과 예산집행의 全面戰에 돌입 해 있는 실정이다. 오세훈 시장의 무상급식 거부가 바로 이 시대 전 국민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곽노현은, 경기고, 서울법대, 펜실베니아 법학석사과정이라는 누구보다 치열한 경쟁과 평가제도가 필수적이었을 학교교육의 최고과정을 거친 사람이다. 자신이 그런 치열한 경쟁을 거쳐 완성된 인물이라면, 그가 부르짖는 평가제폐지 혹은 합리적 평가제의 不在는 결국 자신이 성취한 교육적 결과를 부정하게 되는 것이고, 스스로가 대한민국 인구의 1/3에 가까운 서울시의 교육을 담당할 자격조차 없음을 自認하는 것이다.

 

곽노현은, 학생과 교원들에 대한 평가제를 부정하는 것 외에도, 학생들에 대한 무상급식을 주장하고 실시함으로써, 그가 사회주의와 공산주의 사상에 젖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더욱 안타까운 점은 그가 사회주의의 진정한 의미를 잘못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사회주의와 공산주의의 元祖 大家이면서 소련공산주의 체제를 마지막으로 이끌다가   체제를 바꾸어 버렸던 위대한 고르바쵸프의 사회주의 이론도 제대로 모르기 때문이다.

 

곽노현은, 고르바쵸프의 말을 모르고 있다. 사회주의는 平等化와는 아무런 관계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밝혀 두고 싶다. 사회주의는 각자가 능력에 따라 일하고 필요에 따라 분배 받는다는 원칙에 따른 생활조건이나 소비생활을 보장할 수 없다. 이것은 공산주의에서나 있을 수 있는 일이다. 사회주의는 사회적 이익의 배분에 이것과는 다른 기준을 가지고 있다. ‘각자는 능력에 따라 일하고 그의 노동에 따라 분배 받는다’"

 

곽노현은, 사회주의의 大家 고르바쵸프가 말한 각자의 능력에 따라 일하고 그의 노동에 따라 분배한다가 무슨 뜻인지 모르기 때문에 학생과 교원에 대한 평가를 거부하며 무상급식을 하자고 주장한다. 각자의 능력을 평가하지 않으면 제대로 일할 수도 없고, 각자의 노동에 따르지 않으면 분배를 받을 수 없다는 깊은 뜻을 모른다. 공산주의에서의 단순한 물리적 평등을 주장하면서 사회주의 이론을 실천하려 하니 모순이 드러나는 것이다.

 

곽노현은, 자본주의와 자유민주주의 하에서 치열한 경쟁을 통해 교육을 마치고 대한민국 서울시의 교육을 책임지고 있으면서도, 무슨 꿍꿍이 속인지 아이들에게 제대로 알지도 못한 사회주의의 달콤한 이론을 실현해 보겠다고 左衝右突이다. 인간의 본능을 무시한 탁상공론 사회주의 이론은 제대로 알고 실행 해도 필연적으로 실패하게 되어 있는 제도인데, 그것을 잘못 알고 억지를 부리는 곽노현은 차라리 共産主義者로 불려야 한다.

이상.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71건 38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61 제주 4.3사건에 대한 명칭 논란 지만원 2011-02-06 25710 174
1560 박정희는 영원히 빛난다! 지만원 2011-02-06 16219 313
1559 누군가가 해냈다면, 나도 할 수 있다 지만원 2011-02-06 16014 212
1558 이명박의 개헌... 그리고 박근혜의 암살...???(송곳) 송곳 2011-02-05 21831 132
1557 박근혜에 대한 우려와 기대(우주) 댓글(1) 우주 2011-02-05 18343 96
1556 김대중을 벗긴다(팔광) 댓글(1) 팔광 2011-02-05 21277 172
1555 '수단의 슈바이쳐' 이태석 신부를 보면서 지만원 2011-02-05 19472 207
1554 이 시대 최고의 권력자들!!(대마왕) 대마왕 2011-02-05 14190 88
1553 아프리카에 번진 불길 평양도 태울 것(소나무) 소나무 2011-02-04 15085 108
1552 한밤중인 박근혜, 이럴 때가 아닌데! 지만원 2011-02-04 26661 308
1551 제주 4.3사건의 쟁점 지만원 2011-02-04 16682 134
1550 이회창, 이렇게 하면 가망있을 것이다(만토스) 만토스 2011-02-04 14324 161
1549 정인숙을 두 번 죽인 ‘들쥐족’ 언론들 지만원 2011-02-04 15703 274
1548 처음 가본 미국 땅 지만원 2011-02-03 17973 340
1547 사랑하고 존경하는 시스템가족 여러분께 지만원 2011-02-02 17856 384
1546 떠나가는 이명박을 감시하라(자민통일) 댓글(3) 자민통일 2011-02-02 14436 224
1545 이정희 진보배양균 이숙정(대마왕) 대마왕 2011-02-02 15050 206
1544 민중은 공산주의자들의 희생양(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02-01 15168 84
1543 답답한 마음에! 지만원 2011-02-01 16143 291
1542 오바마 대통령의 애리조나 추모 연설(김영구) 지만원 2011-02-01 12976 84
1541 한국교사를 국가건설자로 언급한 오바마 국정연설(이계성) 지만원 2011-02-01 17170 123
1540 좌익선거혁명 위한 '3대 좌익조직' 분석(이계성) 관리자 2011-02-01 13807 175
1539 빛난 조역 서석구변호사님!(현산) 현산 2011-02-01 17919 176
1538 대전시 김신호 교육감을 위하여 (1부)[정재학] 정재학 2011-02-01 13811 124
1537 5.18, 민중반란이냐 민중항쟁이냐? 지만원 2011-01-31 19854 191
1536 1980년 5월 18일의 신문기사(팔광) 팔광 2011-01-31 18067 127
1535 개헌? 이명박과 이재오는 자신들을 알아야 지만원 2011-01-31 20627 186
1534 최열, 가장 깨끗하다는 자가 가장 더럽다! 지만원 2011-01-31 17126 254
1533 추억에 각인된 영원한 그리움 지만원 2011-01-30 15362 231
1532 해적보다 더한 막가파 박지원을 어찌할꼬(풍자) 댓글(1) 풍자 2011-01-30 15463 19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