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가 우째 이런 자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건희가 우째 이런 자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1-19 14:38 조회2,54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건희가 우째 이런 자와?

 

 

서울의 소리라는 별로 알려지지 않은 인터넷 매체가 있다. 200910월에 설립된 친문친민주당 빨갱이 채널이다. 이 붉은 채널의 대표자는 악명 높은 절라도 빨갱이 백은종이다. 최근 낙성대경제연구소 소속인 이우연 교수에게 계란을 던진 혐의로 벌금 250만원을 선고받았다. 백은종은 또 그 이전에 류석춘 교수를 찾아가 멱살을 잡는 깡패행위를 저질렀고, 2019.2.8. [5.18 대국민공청회]가 열리는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 난입하려고 장시간 욕설을 하고 몸싸움을 벌인 몰 인격체다.

 

김건희와의 대화를 녹취하여 MBC에 제공한 이명수 기자는 1977년생(46)으로 바로 이 서울의 소리기자였다. 본래 유튜브 기자는 뜨내기 신분이다. 2022.1.17. 김의겸TV에 출연한 모습을 보니, 말이 어눌했고, 내공도 별로 없어 보이는 애송이였다.

 

이런 인간과 김건희는 누님-동생 하면서 20217월로부터 12월까지 무려 52차례에 걸쳐 도합 7시간 45분 동안 대화를 나눴다. 그리고 절라도식 뒤통수를 맞았다. 이명수는 그를 믿고 들려준 김건희의 말을 녹음하여 MBC에 제공했다. 아마 거래를 했을 것이다. MBC116, 스트레이트 프로를 통해 10분 동안 방송을 했다. 김건희를 때려잡으려고 송출한 방송내용이 오히려 김건희를 도와주었다.

 

MBC는 아마도 방송 전에 이런 역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진단도 했을 것이다. 그래도 방영을 강행한 것은 아마도 이명수에 건넨 돈이 아까워서였을 것이다. MBC가 보도한 내용들을 가지고 평론을 한다는 것은 지각 있는 국민 체신에 맞지 않다. 내용들은 입에 담을만한 무게가 있는 것들이 아니기 때문이다.

 

 

다만 여기에서 부각시키고 싶은 것은 김건희가 왜 하필 이런 저질 신문의 뜨내기 기자와 그토록 많은 대화를 나누면서 누님-동생 관계를 이어왔느냐에 대한 점과, 우리 애국국민들은 모든 기자를 의심하고 모든 기사를 의심해야 한다는 점이다. 인터넷에 서울의 소리를 검색하면 백은종이 뜨고, 백은종을 검색하면 느끼한 전라도 몰골과 종횡무진 그가 저지른 깡패행위들이 뜬다. 만일 내 앞에 이명수가 나타났다면 나는 그 얼굴과 두발 모양을 보자마자 멀리 격리했을 것이다. 하물며 김건희가 어떻게 이런 인간을 오랫동안 봐주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김건희가 비판받아야 한다면 그것은 이명수에 들려준 말이 아니라 눈에 차지도 않는 이런 인간을 오래 사귀었다는 사실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TgqwIK9J-VE

 

 

 

2022.1.1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5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4849 78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8432 151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4807 1419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3447 1976
13053 차복환의 안면골상이 광주의 제1광수와 일치하지 않는 이유(노숙자담… 새글 지만원 2022-05-22 25 3
13052 광주, 평양 제1광수 안면이 일치하는 이유(노숙자담요) 새글 지만원 2022-05-22 45 6
13051 대법원에 따로 추가하여 질문할 사항 새글 지만원 2022-05-21 254 57
13050 5.18역사왜곡처벌법 헌법소원 접수했습니다. 새글 우파TV 2022-05-21 352 80
13049 제9회 5.18 군경전사자 추모식(봉주르방송국) 새글 candide 2022-05-21 355 48
13048 5.18이 민주화운동이란 것은 정치흥정의 산물, 대법원 판결 아니… 새글 지만원 2022-05-21 356 72
13047 역사평가 신중해야 하는 이유 새글 지만원 2022-05-21 411 78
13046 [진보]는 김일성이 만든 대남공작 용어 새글 지만원 2022-05-21 464 82
13045 보수 표로 당선돼 놓고 보수 짓밟는 윤석열 지만원 2022-05-20 1231 212
13044 함평경찰 4명 깔아죽인 배용주가 5.18유공자 지만원 2022-05-20 1033 165
13043 최룡해(36광수를 광주인이라고 주장하는 양기남과 진중권) 지만원 2022-05-20 1048 137
13042 2022.5.18. 윤석열 대국민메시지:국민은 광주-호남을 중심으… 지만원 2022-05-19 1581 220
13041 송선태의 5.18조사위원회 2년의 헛농사-내가 웃을 차례 지만원 2022-05-18 2135 291
13040 비상시국입니다. 내일 14시, 동작동 현충원을 메워주십시오 지만원 2022-05-17 2881 298
13039 1)제1광수는 기관총 사수이며 전투현장 지휘관이다 노숙자담요 2022-05-17 1883 186
13038 2)차복환 안면불일치 분석 노숙자담요 2022-05-17 1430 127
13037 3)광주, 평양 제1광수 안면일치 분석 노숙자담요 2022-05-17 1479 140
13036 4)차복환의 안면불일치 분석2 (차복환자충수) 노숙자담요 2022-05-17 1271 165
13035 광주5.18에는 윤석열만 가라 비바람 2022-05-16 1627 205
13034 물량공세부터 해보자 지만원 2022-05-16 1361 192
13033 윤석열은 애국의 적! 지만원 2022-05-16 1521 256
13032 긴급, 대통령에 편지보내기 지만원 2022-05-16 1151 233
13031 고소 및 고발장(이동욱, 이영훈,송선태, 차복환) 지만원 2022-05-15 1134 149
13030 5.18진상조사위의 차복환 사기극 지만원 2022-05-15 1077 174
13029 이봉규tv, 발포명령과 조사천 지만원 2022-05-15 805 84
13028 우리의 선한 싸움 역삼껄깨이 2022-05-15 788 1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