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진상조사위의 차복환 사기극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진상조사위의 차복환 사기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5-15 16:04 조회1,22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진상조사위의 차복환 사기극

 

     송선태 주도의 대국민 보고회 발표: 차복환이 제1광수다. 지만원 주장 틀렸다

<한국일보>

512일 거의 모든 언론들이 송선태(위원장)의 사기극을 여과 없이 그대로 보도했다. 차복환이 제1광수이고, 5.18당시 20, 전남 장흥에서 19802월에 광주로 올라와 상패 공장 종업원으로 있다가 521~22, 시위에 참가했다가 곧장 집으로 간 것이 그의 시위 이력의 전부라 한다했다. 군 미필자였다. 결론적으로 당시 20세의 차복환은 트레이닝복을 입고 다니다가 군복과 군화를 신고 페퍼포그 차에 한번 타본 후, 그날 곧장 집으로 갔다는 것이 시위 프로필의 전부다.

https://m.hankookilbo.com/News/Read/A2022051017080001164(한국일보)

https://www.hani.co.kr/arti/area/honam/1042678.html(한겨레)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834737(오마이뉴스)

 

<오마이뉴스>

차씨의 등장으로 '북한군 개입설'은 명백한 거짓으로 재확인됐다.”

 

                송선태 발표가 사기극인 이유

 

1광수를 포착한 사진은 아래 7개 장면이다. 보도들에 의하면 차복환은 <1>번 장면에 대해서만 자기라고 주장했다. 아래 7개 사진을 보면 제1광수는 현장 지휘자였다. <2>~<7>번 사진에 대해 차복환은 아무 설명이 없다. 그냥 차에 올라타 보고 곧장 내려왔는데 그 사진이 카메라에 포착됐다는 것이다. 군대도 가기 전의 20세 아이, 장흥에서 올라온지 3개월 동안 상패 만드는 가내수공업 업체 종업원으로 있다가 주인 없는 페퍼포그에 잠시 앉았다 곧장 집으로 갔다고 하니 상식과 판단력이 단숨에 무너진다. 송선태는 사진 <2>~<7> 에 대해 설명해야 한다. 차복환이 1광수라면 아래 7개의 장면 모두를 연기했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