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5.18에는 윤석열만 가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광주5.18에는 윤석열만 가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2-05-16 23:33 조회1,74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광주5.18에는 윤석열만 가라

 

 

윤석열 대통령이 광주5.18에 참석한다면 윤석열의 자아분열 상황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게 된다국민의힘은 민주화 세력과 대척점에 서 있는 산업화 세력의 지지를 받는 정당이다그러나 국힘당 대통령은 민주당 정권의 검찰총장 출신이다산업화 세력의 지지를 받으면서도 민주당의 총아라는 이중적 상황은 산업화 세력에게 적대적인 민주화 세력의 성지에 절을 올리는자아가 분열된 모순된 모습을 연출하는 것이다.

 

 

자아분열의 하이라이트는 윤석열만 광주에 가는 것이 아니라 윤석열이가 국힘당 의원 전원에게 5.18 기념식에 참석하라는 요청을 내린 것이다예쁘게 말하면 자아분열속된 말로는 미쳐도 단단히 미친 것윤석열은 국힘당 의원들에게 힘든 선택을 강요했다국힘당 의원들은 책상 위에 고개를 꺾고 머리를 쥐어 뜯으며 자아분열에 시달릴 판이다가자니 소신을 꺽어야 하고 안 가자니 출세길이 막힐 판이다.

 

 

윤석열이가 광주5.18에 참석하려는 것은 윤석열에게 어깨에 내려진 시대정신을 윤석열이가 아직 깨닫지 못했다는 증거다윤석열은 공부를 덜 한 부진아거나정체성이 흐리멍텅한 십상시들에게 둘러싸인 멍청이거나둘 중의 하나일 것이다윤석열이가 대통령에 오르게 된 이유는 다른 게 아니다현재 수구 기득권이 되어 초법적 만행을 일삼는 민주화 세력을 심판하라는 국민의 명령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윤석열과 한동훈의 등장은 집권 세력의 세대 교체를 알리는 신호탄이었다운동권세력은 30년 동안 기득권을 형성했다민주화라는 무기는 그들이 휘두르는 전가의 보도였다그 빛나는 칼로 정적들을 가차없이 베었고 대적할 상대들이 사라지자 그들은 수구화되었다그리고 상식을 무시하고 헌법마저 유린하는 괴물이 되었다그 괴물의 하혈 속에서 윤석열과 한동훈이 태어났다.

 

 

30년 동안 나라를 뜯어먹었던 운동권 세대는 이제 서산으로 저물어간다는 신호였다화염병과 데모와 떼법이 활개치던 나라에서이제는 법과 상식과 원칙을 앞세우고 법전을 높이 든 법관 세력이 장차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는 계시 같은 것이었다윤석열은 그 계시를 듣지 못했단 말인가국민이 윤석열에게 내린 임무는 민주화 묘지에 절을 올리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기득권과 초법적 만행을 일소하라는 명령이었다.

 

 

광주5.18은 김일성을 신봉하는 세력들이 절을 올리는 장소이다대한민국 정체성과는 정반대인 곳이다윤석열이가 대통령이라면그리고 제정신이라면 그런 곳에 갈 수가 없다. 5.18에 참배하여 국민을 통합하라고 속삭이는 보좌관은 민주당의 간첩이다오늘 밤에 당장 윤석열은 그 보좌관을 베어라이명박과 박근혜도 그 달콤한 속삭임에 넘어갔고 결국 감옥을 피할 수 없었다그 혓바닥에 넘어간다면 윤석열도 박근혜의 전철을 밟게 될 것이다.

 

 

국힘당 국회의원들이 광주5.18에 참배한다면민주당 의원들은 박정희 묘소에 참배해야 균형이 맞는다그렇지 않다면 국힘당 전원의 5.18참배는 자살 행위이다국힘당의 존재 이유가 사라진다윤석열은 광주5.18에 참배하는 것을 보수정당 국회의원들에게 강요하지 말라윤석열이나 권성동만 가도 된다윤석열은 민주당의 DNA를 갖고 있기에권성동은 판단력이 부족한 인물이기에두 사람이 5.18에 참배하더라도 국민들은 고개를 끄덕일 수도 있다.

 

 

무기고를 털고 군경에게 총질하는 폭동이 어떻게 민주화운동이란 말인가. 5.18을 비난하면 감옥에 보내는 법을 만든 무리들이 어떻게 민주화세력이란 말인가윤석열이도 법관 출신이라면 어느 법전에 이런 조문을 새길 수 있는지세상에 이런 법을 만드는 곳이 지구상 어디에 있는지 국민들에게 설명해 주기 바란다이런 폭동을 숭상하는 자리에 국가 정체성을 제1의 신조로 삼는 보수우파 국회의원들이 무슨 이유로 참배해야 된단 말인가윤석열은 오늘 야심한 밤에 냉수 한 사발을 들이키며 정신 차리기를 바란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72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142 대통령님, 군인은 개같이 죽나요[시] 지만원 2022-06-25 1513 245
13141 노근리 사건은 치졸한 사기극 지만원 2018-06-24 6069 443
13140 6.25 프란체스카 여사 비망록 요약 Pathfinder12 2021-06-25 3261 263
13139 6.25 전쟁의 실상과 교훈 지만원 2020-06-25 5131 360
13138 [전클럽] 학습코스 설치에 대한 제안 지만원 2022-06-24 1208 157
13137 5.18진상규명 조사위원회 활동 전모 드러났다 지만원 2022-06-24 1581 199
13136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박멸할 대규모 고소 및 고발장(3 끝… 지만원 2022-06-23 996 70
13135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박멸할 대규모 고소 및 고발장(2) 지만원 2022-06-23 733 55
13134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박멸할 대규모 고소 및 고발장(1) 지만원 2022-06-23 812 67
13133 광주법원에 제출할 수 있는 소송 이송신청서 견본 지만원 2022-06-23 619 82
13132 7월 5일, 발표 내용의 윤곽 지만원 2022-06-23 712 120
13131 5.18전쟁, 방어에서 공세로 전환해야 이깁니다(시국진단 표지글) 지만원 2022-06-23 660 143
13130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6-23 702 141
13129 최근의 제 동정입니다 지만원 2022-06-21 1676 296
13128 육사출신, 장군출신 비아냥 도륙하는 5.18조사위 지만원 2022-06-21 1434 223
13127 문재인 사망은 2022, 나의 과학 점괘 지만원 2022-06-20 2808 298
13126 5.18세력과의 전쟁사 지만원 2018-04-06 6239 442
13125 5.18에 가해당한 지만원의 인권 백서 지만원 2022-06-19 2087 232
13124 육사구국동지회 주관 현대사 세미나 지만원 2022-06-18 2067 219
13123 5.18, 민주화운동 아닌 이유 지만원 2022-06-18 2223 235
13122 학문의 자유에 대한 판례 지만원 2022-06-17 1994 176
13121 꺼꿀로 발전하는 대헌민곡 댓글(1) 海眼 2022-06-16 2133 147
13120 5.18 성지가 한 자연인에게 가한 린치 지만원 2022-06-17 1943 182
13119 피고소/고발자,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범죄사실 지만원 2022-06-16 1671 132
13118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피고소/고발인 지만원 2022-06-15 1706 180
13117 배은망덕 윤석열, 시정 않으면 2년짜리 정권될 것 지만원 2022-06-15 2135 320
13116 김건희씨, 내조를 아시나요? 지만원 2022-06-15 1756 294
13115 NLL에 대한 노무현-김정일 대화의 핵심 지만원 2013-06-26 17385 541
13114 능치처참해도 모자랄 노무현의 반역행위 지만원 2013-06-25 17787 838
13113 노무현 일당의 여적행위 지만원 2013-06-21 13050 65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