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의 고르바초프도 35년전에 ‘금기’ ‘성역’ 없앴는데!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소련의 고르바초프도 35년전에 ‘금기’ ‘성역’ 없앴는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5-23 23:00 조회1,08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고르바초프도 35년전에 금기’ ‘성역없앴는데!

 

                   1985년의 고르바초프는 세계적으로 신선했다

 

글라스노스트, 1980년대에 세계적으로 유행했던 [개방]이라는 뜻의 단어다. 미하일 고르바초프가 1985년에 취했던 개방정책의 로고말이다. 그는 이전까지 [금기][성역]으로 취급됐던 모든 주제들과 문학에 대해 언론의 자유를 적극 허용했다.

 

               37세 노재승의 신선미와 62세 윤석열의 고리타분

 

반면 37년 이후인 윤석열은 부당한 [금기][성역]을 더욱 올려쌓고 있다. 5.18과 일본에 대한 금기다. 202112월 초, 국민의힘이 37세의 청년 자영업자 노재승을 공동선대위원장에 영입했다. 노재승은 2021328일 재보궐선거 당시 오세훈 서울시장 선거 유세차에 올라 즉석연설을 하여 유명세를 얻었다.

그런데 민주당이 노재승을 물고 늘어졌다. 그가 과거에 SNS에 올렸던 글들을 문제 삼은 것이다. “5·18은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이다”, "김구는 국밥 좀 늦게 나왔다고 사람 죽인 인간이다“, "이승만과 박정희는 신이 보낸 구원자다", "5.18은 폭동으로 볼 수 있다" "반일은 정신병이다"

 

                     윤석열은 역사맹에 민주맹

 

노재승은 사실을 정확히 알고 있는 청년이었다. 그런데 역사맹’ ‘민주맹윤석열은 노재승이 망언을 했다며 해고해 버렸다. 노재승은 해고통지를 받는 순간 분노를 표했다. 그 분노 속에는 무슨 말이 들어 있었을까? “병신 같은 인간, 공부도 안 했네!” 아마도 이런 종류의 분노였을 것이다. 빨갱이들이 이룩한 성역에 대해 민주당이 문제 삼으면 윤석열이 무조건 무릎 꿇는 이유가 무엇 때문일까?

 

                               신광조도 파면

 

그 후 5개월, 523, 김은혜 캠프에서 뛰고 있는 특별보좌관 신광조가 또 해고당했다. 민주당이 또 신광조가 과거에 페이스북에 게시한 5.18발언을 문제 삼았기 때문이다.

 

"금남로 전일빌딩에 있는 215발의 탄흔은 어떻게 생긴 것일까? 전남의대 병원 건물옥상에 거치되었던 LMG로 전일빌딩 잠복 공수부대원들을 향해 시민군이 발사했던 총알 유탄으로 본다“, "발포명령과 헬기 사격 존재를 믿고 싶어하는 것은 광주시민들의 피해 의식에서 나온 억지 주장이다", "세상 살기 힘들다 힘들어 있지도 않은 518헬기사격을 찰떡같이 믿고 있는 광주사람들에게 이즈메당하고"

 

신광조는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및 광주시민을 향해 말했다.

 

오기만 찬 불쌍한 인생들”, “거지 거렁뱅이 인생”, “동물에 지나지 않는 비천한 의식등으로 표현했다. 논란 가운데에는 광주 전라도인들의 자기 주장만이 정의라는 확신에 빠져있는 분들에게 하는 말입니다. . 전라도인들이 문재인을 자기 편이라고 몰빵하거나 조국이 광주다라는 생각은 무리 동물들의 편 나누어 싸우기에 지나지 않는 비천한 의식입니다 깨어나야 합니다. 고립되어 섬이 됩니다”, “광주는 징헌 곳이다. 다들 아집과 고집에 빠져있고 그러다 권력과 돈에는 환장을 하고 비열한 곳이다. 오염되지 않은 몇몇이 있어 그래도 내가 광주에 미련을 갖고 있다.”

 

이에 김은혜 진영은 신광조를 해임하고 그 자리에 광주일고 출신을 선임했다.

 

       평생 헌법을 지켰다는 고위 검사들이 민주주의가 뭔지 모르고 무식하게 독재해

 

고르바초프는 37년 전인 1985년에 [성역]을 없앴다. 성역이 존재하는 나라는 민주주의 국가가 아니다. 철의 장막을 치고 마음껏 독재를 하고 인권을 유린했던 그때의 소련연방에서 성역을 없앤 조치는 참으로 신선했다. 개방은 곧 성역 없애기였다. 독재정권에게는 독약일 수밖에 없는 개방, 즉 성역 없애기, 왜 고르바초프는 그것을 절실히 원했을까? [성역 없애기]가 국가발전의 원동력인 개혁(페레스토로이카)의 전제조건이기 때문이었다. 개혁을 하려면 표현의 자유가 성역 없이 보장돼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검찰총장까지 했던 대통령이 개혁이 절실한 이 시기에, 스스로 앞장서서 개혁의 적인 [성역]을 왜 올려쌓고 있을까? 국민통합을 원한다고 말로는 하면서 왜 광주-전라인들을 1등국민으로, 여타 지역의 국민들을 2등 국민으로 차별화시켰을까? 이 두 가지가 다 앞 다르고 뒤 다른 자가당착이다. 논리맹이요 민주주의가 무엇인지 정확히 알고 있지 못한 민주맹인 것이다.

 

검찰총장 출신 윤석열의 이 행위는 그가 민주주의가 뭔지도 모르면서 검찰의 칼만 휘둘러왔다는 데 대한 증거가 된다. 검찰에서 출세를 많이 했다는 정홍원이 박근혜의 총리로 발탁됐다. 자유민주주의 헌법을 지켜왔다는 이 고위급 검사가 20136월에 무슨 행위를 했는가? 5.18에 대해 정부의 견해와 다른 견해를 표현하는 것은 반사회적 범죄라며 엄벌에 처할 것이라고 국민을 협박했다. 고위급 검사출신 정홍원 역시 민주주의가 뭔지 모르고 칼만 휘두르며 군림해 왔던 것이다.

 

자유민주주의 법을 수호하는 데 일생을 바쳤다는 고위급 검사 출신들이 성역을 올려쌓고, 표현의 자유를 차단하고, 다른 표현을 한 사람을 공직에서 마구 해고시키고 있는 이 아이러니, 이런 아이러니 때문에 국민은 답답해하고 환장하는 것이다. 일반직장의 근로자를 국힘당처럼 쉽게 해고해 보라, 민노총에 멱살 잡혀 곤혹을 치를 것이다.

 

2022.5.23.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171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5233 79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58999 151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5497 1421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3778 1978
13167 내일(7.5), 5.18조사위 고소/고발장 책으로 배포할 것 지만원 2022-07-04 840 152
13166 윤석열 리더십은 인스턴트 리더십 지만원 2022-07-03 1312 204
13165 2002.8.16.자 동아일보 광고, 다시보기(역사적 자료) 지만원 2022-07-03 1239 140
13164 김대중 고발 연설 "이제는 나서야 한다" (사라졌던 영상 복구) 지만원 2022-07-03 1936 162
13163 주적이 퍼뜨린 언어 4개, 반드시 알아야 지만원 2022-07-03 1371 188
13162 전두환의 수모, 당하고만 있을 것인가? 지만원 2022-07-02 1509 196
13161 윤석열이 성공하기를 바라면서 지만원 2022-07-02 1780 203
13160 김예영 판사와 차복환의 모순(contradiction) 지만원 2022-07-02 1225 127
13159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36개 범죄행위 고소 지만원 2022-07-01 1047 126
13158 폭동에서 민주화운동으로 개명한 것은 정치집단의 흥정물 지만원 2022-07-01 964 123
13157 분석력의 부족으로 역사를 적에게 내준 전형적인 사례가 5.18역사 지만원 2022-07-01 810 114
13156 5.18헌법, 5.18공화국 만들려는 이유 지만원 2022-07-01 741 110
13155 좌익세력이 미국, 맥아더,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격하하는 이유 지만원 2022-07-01 785 109
13154 증거 남기지 않으려던 북한의 기도비닉 게릴라 작전, 42개 꼬리 … 지만원 2022-07-01 641 103
13153 5.18은 국가운명의 열쇠 지만원 2022-06-30 1109 153
13152 안전하고 쉬운 투개표 시스템을 제안한다 지만원 2022-06-29 1403 254
13151 항소심 발표내용 지만원 2022-06-29 1046 152
13150 머리는 모자라고 욕심만 과도한 5.18집단의 최후 지만원 2022-06-27 2194 319
13149 7월 8일, 기자회견 보도자료 지만원 2022-06-27 1631 207
13148 이동욱과 5.18기념재단이 범한 16개의 범죄사실 지만원 2022-06-27 1322 150
13147 5.18기념재단과 이동욱의 범죄사실 지만원 2022-06-27 1345 110
13146 5.18조사위원회,송선태, 이동욱이 범한 20번째 범행 혐의 지만원 2022-06-26 1547 135
13145 이동욱-송선태-정규재-이영훈 등에 대한 고소/고발장 제출 기자회견 지만원 2022-06-26 1393 138
13144 차복환은 광주가 1광수를 조작해 내는 끈질긴 시도의 종착점 지만원 2022-06-26 1218 154
13143 광화문 서울시의회 옆 코로나 사망자 분향소 지만원 2022-06-26 1722 240
13142 대통령님, 군인은 개같이 죽나요[시] 지만원 2022-06-25 1501 24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