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은망덕 윤석열, 시정 않으면 2년짜리 정권될 것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배은망덕 윤석열, 시정 않으면 2년짜리 정권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6-15 23:21 조회2,34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배은망덕 윤석열, 시정 않으면 2년짜리 정권될 것

 

나는 미국 사회에서 9년 살았다. 미국인들이 인간으로 취급하지 않는 사람의 부류가 2개 있다. 하나는 거짓말쟁이, 다른 하나는 고마움을 음미하지 않는 자다. 나는 윤석열을 후자의 부류로 생각한다. 그는 대통령이 되었다. 그런데 그것이 누구의 덕분인지에 대해 조사하지 않았다. 이는 박근혜에게도 적용된다. 미국인들은 누가 은인인지에 대해 가장 먼저 챙긴다. 누가 성금을 많이 냈는지, 성금의 액수에 따라 서열을 기록해 대통령이 되면 반드시 챙긴다. 그리고 그들의 소리를 주기적으로 듣는다.

 

                           윤석열의 배은망덕#1

 

밤잠을 안 자고 자기 돈 들여가면서 윤석열을 대통령으로 적극 밀어준 존재는 우익진영이다. 윤석열에 묻는다. 당신에게 표를 준 진영이 우익진영이었는가 좌익진영이었는가? 우익에 감사해야 한다. 사전 투표 하지 말자를 외치고, 밤을 꼬박 새우면서 부정 투개표 현장을 감시하면서 도둑놈들과 멱살 잡고 싸워서 윤석열 표를 도둑으로부터 지켜주었던 애국국민들에 반드시 감사를 표해야 한다.

 

그런데 매우 놀랍게도 윤석열은 그를 지지하던 애국자들이 그토록 경고하는 사전투표를 종용했다. 그를 지지하고 그를 당선시키려 했던 애국자들의 염장을 지른 것이다. 그리고 지금 하는 일이 무엇인가? 그를 당선시킨 우익들을 개무시하고 염장까지 지르고 있다. 김건희를 시켜 봉화마을과 양산을 우익진영 보란 듯이 예방케 했다. 이에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어 준 우익진영이 윤석열로부터 등을 돌렸다.

 

윤석열, 바보인가? 좌익은 그의 적인데 왜 그를 당선시켜준 우익의 염장을 지르는가? 우익이 받혀주지 않으면 좌익이 그를 받혀준다는 것인가? 좌익이 그를 잡아먹을 때 우익은 그를 이미 버린 상태에 있을 것이다.

 

                                윤석열의 배은망덕 #2

 

이 나라를 건국하고 부흥시킨 대통령이 누구이던가? 이승만-박정희-전두환 계열이다. 반면 이 나라를 북한에 바치려 했던 인간들은 누구인가? 김대중-노무현-문재인이다. 그런데 문재인은 이승만-박정희의 묘소를 무시하고 방문하지 않았다. 반면 이 나라를 파괴하고 북한에 건네 주려한 김대중-노무현-문재인을 숭배한다. 김대중이 북과 야합하여 일으킨 5.18폭동을 성역화하고 있다. 윤석열은 국가를 건국하고 부유하게 만든 전직 대통령들을 개무시하고, 국가를 북에 넘겨주려한 간첩 대통령들을 노골적으로 섬기고 있다.

 

이후 윤석열을 지지하는 우익은 점점 줄어들 것이다. 그렇다고 좌익들이 그를 지지해줄 것인가? 그는 좌익에 잡혀 먹힐 것이다. 윤석열의 머리가 부족해서인지, 아니면 사주팔자가 그래서인지 알 길이 없지만, 내 눈에는 우익진영이 냉담한 가운데 윤석열이 좌익에 잡혀먹힐 시간은 그리 길어 보이지 않는다. 박근혜는 4년을 버텼지만, 지금은 길어야 2년으로 보인다. 군사작전에도 개념이 있다. 궁이 허술하면 장수가 죽는다. 윤석열은 스스로 굴러온 궁을 발로 차고 있다. 지금의 좌익세력은 박근혜 시절보다 여러 배로 커져 있다. 지금 우익진영의 마음은 차기 인물에 기대를 걸고 있다.

 

윤석열은 직언 직설하는 나 같은 사람이 있다는 것을 고맙게 생각해야 할 것이다.

 

2022. 6.15.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487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277 전두환 탐험 [32] 지만원 2022-08-26 1802 147
13276 전두환 탐험 [31] 지만원 2022-08-26 1528 142
13275 전두환 탐구 [30] 지만원 2022-08-26 1523 167
13274 전두환 탐구 [29] 지만원 2022-08-26 1640 170
13273 전두환 탐구 [28] 지만원 2022-08-25 1626 152
13272 전두환 리더십 표지 지만원 2022-08-25 2380 192
13271 전두환 탐구 [27] 지만원 2022-08-25 1350 149
13270 전두환 탐구 [26] 지만원 2022-08-24 1410 154
13269 문재인 하나가 떠나면 간단할 것을. 댓글(5) 비바람 2022-08-23 1930 226
13268 전두환 리더십은 대통령 리더십의 바이블 지만원 2022-08-24 1591 196
13267 원님들께 드리는 9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8-23 1880 233
13266 윤석열 리더십에 문제 있다 지만원 2022-08-23 2157 293
13265 윤석열, 국가망치고 하야할 것 지만원 2022-08-23 2804 337
13264 전두환 탐험 [25] 지만원 2022-08-22 1520 143
13263 전두환 탐험 [24] 지만원 2022-08-21 1748 164
13262 전두환 탐험 [23] 지만원 2022-08-21 1725 153
13261 전두환 탐험 [22] 지만원 2022-08-19 2296 163
13260 전두환 탐험 [21] 지만원 2022-08-18 2373 161
13259 한동훈의 붉은색 지만원 2022-08-17 3231 330
13258 전두환 탐험 [20] 지만원 2022-08-16 2432 187
13257 제77회 광복절 경축사에 담긴 의미 지만원 2022-08-16 2769 286
13256 전두환 탐험 [19] 지만원 2022-08-15 2571 154
13255 전두환 탐험 [18] 지만원 2022-08-14 2242 164
13254 전두환 탐험 [17] 지만원 2022-08-14 2139 154
13253 8월 15일, 광화문 행사 지만원 2022-08-14 2188 237
13252 전두환 탐험 [16] 지만원 2022-08-14 2087 174
13251 9월1일(목) 목회자 주관 현대사 새 조명 지만원 2022-08-13 2333 192
13250 복잡해! 자리 줬으니 알아서 잘 해줘 지만원 2022-08-13 2388 266
13249 부나비 세상 [시] 지만원 2022-08-12 1878 201
13248 전두환 탐험 [15] 지만원 2022-08-11 2086 14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