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문의 자유에 대한 판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학문의 자유에 대한 판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6-17 19:08 조회2,08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학문의 자유에 대한 판례

 

대법원 2018. 7. 12. 선고 20143923 판결

[공직선거법위반]대학 시간강사가 신문기사를 강의자료로 활용한 것이 선거운동에 해당하는지 여부[2018,1663] 

(출처 : 대법원 2018. 7. 12. 선고 20143923 판결 [공직선거법위반] > 종합법률정보 판례)

 

판시사항

학문의 자유의 한 내용으로서 보호되는 교수(교수)의 자유의 의미 및 이에 대한 제한의 한계 / 대학의 교수나 연구자가 특정한 역사적 사건과 인물, 사회적 현안이나 문화현상 등에 관하여 탐구하고 비판하며 교수하는 활동을 하는 경우, 어느 교수내용과 방법이 공직선거법에서 금지하는 선거운동에 해당한다고 하기 위한 요건

  

판결요지

교수(교수)의 자유는 대학 등 고등교육기관에서 교수 및 연구자가 자신의 학문적 연구와 성과에 따라 가르치고 강의를 할 수 있는 자유로서 교수의 내용과 방법 등에 있어 어떠한 지시나 간섭·통제를 받지 아니할 자유를 의미한다. 이러한 교수의 자유는 헌법 제22조 제1항이 보장하는 학문의 자유의 한 내용으로서 보호되고, 헌법 제31조 제4항도 학문적 연구와 교수의 자유의 기초가 되는 대학의 자율성을 보장하고 있다.

 

정신적 자유의 핵심인 학문의 자유는 기존의 인식과 방법을 답습하지 아니하고 끊임없이 문제를 제기하거나 비판을 가함으로써 새로운 인식을 얻기 위한 활동을 보장하는 데에 그 본질이 있다. 교수의 자유는 이러한 학문의 자유의 근간을 이루는 것으로, 교수행위는 연구결과를 전달하고 학술적 대화와 토론을 통해 새롭고 다양한 비판과 자극을 받아들여 연구성과를 발전시키는 행위로서 그 자체가 진리를 탐구하는 학문적 과정이며 이러한 과정을 자유롭게 거칠 수 있어야만 궁극적으로 학문이 발전할 수 있다. 헌법이 대학에서의 학문의 자유와 교수의 자유를 특별히 보호하고 있는 취지에 비추어 보면 교수의 자유에 대한 제한은 필요 최소한에 그쳐야 한다. 따라서 어느 교수행위의 내용과 방법이 기존의 관행과 질서에서 다소 벗어나는 것으로 보이더라도 함부로 위법한 행위로 평가하여서는 아니 되고, 그 교수행위가 객관적으로 보아 외형만 교수행위의 모습을 띠고 있을 뿐 그 내용과 방법이 학문적 연구결과의 전달이나 학문적 과정이라고 볼 수 없음이 명백하다는 등의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원칙적으로 학문적 연구와 교수를 위한 정당한 행위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

 

대학의 교수나 연구자가 특정한 역사적 사건과 인물, 사회적 현안이나 문화현상 등에 관하여 탐구하고 비판하며 교수하는 활동은 교수의 자유로서 널리 보장되어야 한다. 이러한 경우 특정인이 특정한 선거에 출마하였거나 출마할 예정이라고 하여 그와 관련한 역사적 사건과 인물 등에 대한 평가나 비판 등의 연구결과를 발표하거나 교수하는 행위를 모두 선거운동으로 보게 되면 선거운동 금지기간에는 그러한 역사적 사건과 인물 등에 관한 학문연구와 교수행위를 사실상 금지하는 결과가 되어 학문적 연구와 교수의 자유를 중대하게 침해할 수 있다.

 

따라서 어느 교수내용과 방법이 공직선거법이 금지하는 선거운동에 해당한다고 하려면, 해당 교수행위가 학문적 연구와 교수활동의 본래 기능과 한계를 현저히 벗어나 선거인의 관점에서 볼 때 학문적 연구결과의 전달이나 학문적 과정이라고 볼 수 없고 특정 후보자의 당선 또는 낙선을 도모하는 목적의사를 가진 행위라고 객관적으로 명백하게 인정되는 경우이어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328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208 문재인, ICC에 회부 될 모양 지만원 2022-07-27 2647 312
13207 12.12는 쿠데타가 아니라 쿠데타를 저지시킨 사건 지만원 2022-07-27 1524 232
13206 경찰항명 사건 정리 지만원 2022-07-27 2502 278
13205 경찰살해, 집단강간 일삼던 반역자 세습보상법 강행 지만원 2022-07-25 3566 298
13204 민주화 100만 명에 10% 가산점, 제주4.3 2만 명에 1억 … 지만원 2022-07-24 2291 270
13203 진실 다큐 4.3영화 출현, 행동하는 젊은 목회자 김재동 제작-적… 지만원 2022-07-24 2388 233
13202 국정원이 북의 5.18남침 실드 치는 여적범 지만원 2022-07-23 3631 320
13201 산산조각 난 [평양의 어항] 지만원 2022-07-22 3202 283
13200 강철환 인격-깨어지는 평양 어항 지만원 2022-07-22 2439 262
13199 적화야전군 민노총의 뿌리 지만원 2022-07-21 2721 269
13198 외통수에 갇힌 윤석열 : 시국진단 표지글 지만원 2022-07-20 3132 304
13197 윤핵관은 불명예 지만원 2022-07-20 2192 270
13196 회원님들께 드리는 8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7-20 1883 253
13195 문재인은 대남 청부업자 지만원 2022-07-20 2010 292
13194 민노총에 당한 삼덕제지 이야기 지만원 2022-07-18 2158 281
13193 민노총의 차기 불화살은 윤석열 지만원 2022-07-18 2083 262
13192 사리판단과 법리판단 지만원 2022-07-18 1857 245
13191 오늘로 윤석열에 희망 접는다 지만원 2022-07-18 2983 375
13190 교양 시간 #2 지만원 2022-07-17 1403 206
13189 교양 시간 #1 지만원 2022-07-17 1693 256
13188 박지원이 던진 말에 신끼 있다 지만원 2022-07-17 1936 294
13187 윤석열, 빨리 제갈공명클럽 구성하라 지만원 2022-07-17 1555 224
13186 윤석열, 한 사람이라도 빨리 구속시켜라 지만원 2022-07-16 1559 252
13185 윤석열에 간절히 충고한다 지만원 2022-07-16 1367 231
13184 증인 강철환에 대한 신문사항(머리말) 지만원 2022-07-16 1127 132
13183 전자개표기 분해분석, 윤석열 지지율 회생의 0순위 지만원 2022-07-15 1603 260
13182 윤석열, 지금 바로 악질 언론 이기지 못하면 곧 망한다. 지만원 2022-07-15 1483 220
13181 이봉규TV, 문재인이 지휘한 여적행위 지만원 2022-07-14 1429 131
13180 하태경은 제2의 조갑제, 결정적인 순간에 세작질 지만원 2022-07-14 1613 245
13179 문재인은 여적 살인자 지만원 2022-07-14 1774 27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