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이 증명해보라고 큰소리치고 있습니다(정재학)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박지원이 증명해보라고 큰소리치고 있습니다(정재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재학 작성일11-01-17 08:28 조회13,752회 댓글3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박지원이 증명해보라고 큰소리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1976년 2월25일 발간한 진도군지를 찾아야 합니다)



박지원에 대한 일요신문글


작성자 김광호 등록일 2011-01-14 조회수 321


박지원 민주당 원내대표가 때아닌 보훈연금 수령 논란에 휘말렸다.

일각에서 박 원내대표의 부친이 독립유공자로 지정된 것과 관련,

연금 등 그 유족이 받고 있는 각종 혜택을 문제삼고 있기 때문이다.


<일요신문> 확인결과 독립유공자 부친을 둔 박 원내대표는 2008년부터

유족을 대표해 보훈연금을 받아왔는데 매년 인상률에 따라 올해부터는

매달 78만 1000원의 연금을 수령하게 된다.


보훈연금 수령 논란의 핵심은 박 원내대표의 부친이 과연 독립유공자

자격이 있는지 여부와 직결된다.

일각에서는 박 원내대표 부친의 과거 행적 및 미심쩍은 가족사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며 그의 부친이 독립유공자로 선정된 것

자체를 문제 삼고 있다.


박 원내대표의 부친이 독립유공자로 지정된 배경 및 보훈연금

수령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는 내막을 들여다봤다.


박원내대표의 부친 박종식 씨(1948년 사망)는 1993년 8월 15일자로

건국포장을 받았다.

국가보훈처가 밝힌 박 씨의 공적은 1929년 11월 19일

전남 목포공립상업학교에 재학 당시 일제에 항거하는

시위에 학생운동 성격으로 참여했다는 것이었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독립유공자란 일제의 국권침탈 전후로부터

1945년 8월 14일까지 국내외에서 일제의 국권침탈을 반대하거나

독립운동을 하기 위해 항거하다가 순국한 자로

그 공로로 건국훈장·건국포장 또는 대통령 표창을 받은 자를 의미한다.

그리고 독립유공자와 그 유족은 ‘독립유공자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의전상의 예우와 보상금, 연금, 사망일시금,

생활조정수당, 교육보호, 취업보호, 의료보호, 양로보호,

주택의 우선분양, 국립묘지 안장, 정착금 지원 등을 보장받게 된다.


박 씨의 주소지 관할인 국가보훈처 목포보훈지청 관계자에 따르면

박 씨가 독립유공자로 등록된 것은 2008년 7월 31일이다.

그리고 박 씨의 자녀들 중 보훈연금을 수령하고 있는

사람은 박 원내대표인 것으로 나타났다.


2008년 10월부터 보훈연금을 받아온 박 원내대표는

2008년 65만 6000원, 2009년 66만 4000원, 2010년 73만 7000원씩

보훈연금을 수령해 왔다.

그리고 올해부터는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연금 인상률에 따라

매달 78만 1000원의 연금을 수령하게 된다.


문제는 일부에서 박 원내대표 부친의 독립유공자 지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고 있을 뿐 아니라 연금 등 혜택을 누리고 있는

박 원내대표가 국가유공자 후손 지위를 자진반납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논란의 가장 큰 핵심은 박 원내대표 부친의 과거 행적이다.

현재 박 씨가 독립유공자로 지정된 것에 대해 강하게 이의를 제기하고

있는 인물 중 한 사람은 현직 교사이자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인

정 아무개 씨다. 정 씨는 “박종식 씨는 광복 후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입힌 공산주의 행적을 벌인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해 아는 사람이 많지 않다.


그런 인물이 독립유공자로 지정되고 그로 인해 그 후손이

혜택을 누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박 원내대표가 과연 보훈연금을 받아야 하는지에

대해 공론이 모아져야 하며 국민의 혈세로 나가는

보훈 연금은 국민적 동의에 의해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에

이의를 제기하게 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렇다면 정 씨 등이 문제 삼고 있는 박 씨의 행적은 과연 무엇일까.

이들은 박 씨가 1945년 해방 후 남로당 진도지역 책임자로

여수반란사건에 가담해 군경과 싸우는 등의 공산당 활동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좌익활동으로 민간인들에게 피해를 입혔던 박 씨는 반란군이 진압되자

진도로 돌아와 숨어 생활했고, 경찰에 수배돼 도피하던 1948년 10월 23일

곽 아무개 형사 등에 의해 사살됐다는 것이다.


정 씨는 “이러한 내용은 1976년 2월 25일 진도군이 발행한

진도 군지에 기록되어 있으며 곽 형사의 친척되는 인물의 증언으로도

확인된 엄연한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1월 5일 기자와 통화한 정 씨는 “일제시대, 공산주의의 해악을 모를 때

공산주의도 민족을 위한 하나의 방법으로 여겨지던 때가 있었다.

그 시절의 사상운동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광복 후 공산군과 합세해 인민재판을 벌이고 주민들을 향해

죽창을 휘두르고 군경과 대치하던 자가 독립유공자가 되고, 그 후손들이

연금 등 혜택을 누리는 것은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결국 논란의 핵심은 일제시대 때 잠시 애국운동을 한 사실이 있다고 해도

광복 후 좌익활동을 벌여 주민들에게 피해를 입힌 인물이 과연

독립유공자 자격이 있느냐는 것이다.


박 원내대표 부친의 친북 행적 의혹은 ‘수상한 가족사’로 그 불똥이 튀고 있다.

일각에서 박 원내대표의 불분명한 가족사 및 일가 친척들의 께름칙한

행적 등에 대해 강한 의혹을 제기하며 박 원내대표의

해명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박 원내대표의 호적 문제 및 가족사에 대한 얘기들은 오래전부터

인터넷을 중심으로 끊임없이 나돌고 있는 실정이다.


이들은 1992년에 수정한 박 원내대표의 호적이 그의 고향 진도에서

펴낸 향토문화대사전과 다르다는 점에 강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우선 박 원내대표의 호적에 등장하는

조부는 ‘박봉진’이지만 향토문화대사전에는 ‘박원배’라는 이름이 실려 있다.

조모의 이름이 동일함에도 불구하고 조부가 전혀 다른 인물로 명시되어

있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논리다.


또 박 원내대표의 부친 박종식 씨는 호적상 5남 2녀 중 장남으로

등재되어 있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진도향토대사전에는

3남 3녀로 되어 있다고 한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세간에 드러낼 수 없는 가족사를 숨기기 위해

호적 등 관계 서류를 파기·변조하고 1992년 2월 20일자로

호적을 다시 만든 게 아니냐는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


드러낼 수 없는 가족사’라 함은 6·25 때 진도군에 북한 인민군이

진주했을 당시 박 원내대표의 삼촌과 고모 등이 인민군 편에 서서

수많은 진도 젊은이들과 군민들을 북한 의용군에 징용되도록 앞장서

주민들의 분노를 샀다는 내용이다.


일각에서는 진도군 무공 수훈자 회장인 최 아무개 씨의 증언 등을

근거로 박 원내대표의 삼촌과 고모는 9·28 수복 후 인민군과 함께

도주하다가 주민들에게 붙잡혀 맞아 죽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문제의 삼촌은 고군면 인민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는 인물이고,

고모는 호적에서 사라진 인물일 것이란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박 원내대표 부친이 독립유공자로

선정된 이유는 무엇일까.

1월 4일 기자와 통화한 국가보훈처 김성민 사무관은

“현재 독립유공자 심사는 유족의 신청과 발굴에 의해 이뤄지고 있지만

95년 이전에는 유족의 신청에 의해 이뤄지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박 씨의 경우도 유족의 신청에 의한 것이었다”고 심사가 이뤄진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김 사무관은 박 씨가 독립유공자로 선정된 것에 대해서는

“일제 항거시위에 참가한 공적이 인정되어 건국포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박 씨의 광복 후 좌익활동 논란에 대해서는

“일부에서 그런 주장들을 하고 있지만 객관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것이기에 심사에 반영되지 않았던 것 같다.


일단 당시 심사는 1945년 이전 박 씨가 항일행적을 한 사실에

기인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또 유공자 등재는 순전히 본인의 공적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기에

박 씨의 가족사나 호적 문제 등은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였다.


김 사무관은 심사의 객관성과 관련해서는 “독립운동사를 전공한 학자들을

비롯한 전문가들을 심사위원으로 둔 별도의 심사위원회가 있다.

유공자 등재는 보통 심사위원 10명 이상의 동조하에 이뤄진다.

각기 다른 인물들로 구성된 1심사위원과 2심사위원들이 2번에 걸쳐

심사를 하는데 그래도 합치가 안되면 합동심사위원회까지 열리는 경우도 있다”

고 설명했다.


부친의 유공자 자격 논란 및 각종 의혹들과 관련해 박 원내대표 측은

“답변할 필요도 없다”며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박 원내대표실 윤영두 보좌관은 “개인이 독립유공자로 해달라고

해서 해줄 수 있는 것이 아니지 않나.


보훈처에서 엄격한 심사를 거쳐 내린 결정을 재차 문제삼는 것에

대해 우리 측에서 무슨 해명이 필요하겠나.

박 원내대표 부친이 독립유공자 자격이 되는지 여부는 결정을 내린

보훈처에 물어보면 될 일 아닌가”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윤 보좌관은 이어 “이미 박 원내대표 조부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이들을 고소한 바 있으며 그들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그런데도 여전히 인터넷상에서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고 있다.

한마디로 제 정신이 아닌 사람들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 부친이 광복 후 좌익활동을 벌였다는 주장 및 호적 등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그는 “터무니없는 얘기다.

그게 사실이라면 그들에게 어디 한번 증명해보라고 하라”고 일축했다.



댓글목록

panama님의 댓글

panama 작성일

그거요- 보훈처는 특별 청문회를 열어야지.
뭐하노?
'그거이 알고싶다' 프로는 지금 뭐하고있습니까?
그냥 너불때(뱀) 논두렁 넘어가듯이 하지 말고,
진 위 를 가려야 합니다!

장학포님의 댓글

장학포 작성일

보훈심사위원,보훈처조직원,법조계 모두 그들 좌익 패거리로 짜여 있는데
 뭘 지들에 "증명해 보라"고  큰소리인가?
 이 문제는 끈질기게 파 해처야한다.
다음 진성 우익정권은 이러한 왜곡들을 철져히파해치고 보훈연금을 몰수해야 마땅하다!

달마님의 댓글

달마 작성일

좌익들의 족보는 왜 이다지도 지저분하노?
개탈 썼다가..... 소탈 썼다가.... 돼지탈 썼다가.... 늑대탈 썼다가....  여우탈 썼다가......
마지막으로 양탈까지 뒤집어쓰고 앉아있으니....

최근글 목록

Total 13,171건 38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91 <국정원퇴직자모임>양지회 회장님께 호소합니다(송영인) 송영인 2011-02-14 18064 204
1590 최근 네티즌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욕설(우주) 우주 2011-02-13 19737 261
1589 폭동보다 치명적인 5.18 반역사태(비탈로즈) 비탈로즈 2011-02-13 21206 168
1588 상종 않을테니 앉아서 굶어 죽어라 (초록) 초록 2011-02-13 14295 197
1587 카이로의 바람, 평양에도 불어칠수 있을까?(김피터) 김피터 2011-02-12 12593 110
1586 김문수의 전향을 믿지 않는 이유 지만원 2011-02-12 22841 362
1585 보석보다 더귀한 교훈 (stallon) stallon 2011-02-12 16064 222
1584 긴급조치 518특별법 민보상위법 다 뒤집어라(만토스) 만토스 2011-02-12 21295 212
1583 의사만은 밥벌이 수단으로 택하지 말자 지만원 2011-02-12 15557 215
1582 박근혜가 참고해야 할 ‘이재오 이력서’ 지만원 2011-02-11 20256 308
1581 국가경영 시스템에 대한 제언 지만원 2011-02-11 16867 196
1580 노가다 공화국 지만원 2011-02-11 20147 213
1579 대한민국의 빨갱이 근성(비바람) 비바람 2011-02-10 16014 224
1578 남조선 분들에게 드립니다. (오막사리) 팔광 2011-02-10 18733 198
1577 조선일보에 정신 좀 차리게 해주십시오! 지만원 2011-02-10 23644 354
1576 점점 더 드러나는 '항쟁'의 정체 지만원 2011-02-10 22470 180
1575 김정일 이제는 갈 때가 지났다.(소나무) 소나무 2011-02-10 16353 124
1574 교육 비리 해법 (정재학) 정재학 2011-02-10 13213 92
1573 모녀가 서로 인생 망치는 것도 여러가지(만토스) 댓글(8) 만토스 2011-02-10 12796 156
1572 4.3 !! 반역인가, 항쟁인가? 증거로 말하자! 지만원 2011-02-09 20234 204
1571 주객이 전도된 군사실무회담 지만원 2011-02-09 20792 357
1570 출세도 하고 돈도 처먹는 인간들 때려죽이고 싶다! 지만원 2011-02-08 22745 381
1569 "야, 저거 광수가 아니야?"(팔광) 팔광 2011-02-07 18067 207
1568 요건 어찌 생각하십니까?(자유의깃발) 댓글(5) 자유의깃발 2011-02-07 20536 314
1567 이명박-이재오는 속보이는 개헌 멈춰야 지만원 2011-02-07 18187 235
1566 비겁한 시대 (이팝나무) 이팝나무 2011-02-07 19851 176
1565 죽산 조봉암의 반역은 무죄가 아니다.(김정균) 김정균 2011-02-07 18339 97
1564 이재오의 유신잔재 개헌타령(만토스) 만토스 2011-02-07 13719 110
1563 향이 있는 인생 지만원 2011-02-07 17575 239
1562 우파분열 막장으로 가나(대마왕) 대마왕 2011-02-06 16508 2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