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송선태-정규재-이영훈 등에 대한 고소/고발장 제출 기자회견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동욱-송선태-정규재-이영훈 등에 대한 고소/고발장 제출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6-26 21:21 조회1,53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동욱-송선태-정규재-이영훈 등에 대한 고소/고발장 제출 기자회견

 

위 고소/고발장 초안이 완성되었습니다. 모두 66쪽입니다. 75, 프레스센터 행사를 끝낸  78() 오후 2, 교대역 서울중앙지법과 검찰청 사이에 있는 자 공간에서 기자회견을 대대적으로 한 후 제출할 것입니다.

 

피고소/고발인은 아래와 같습니다

1. 이동욱

2. 송선태

3. 차복환

4. 이영훈

5. 정규재

6. 5.18진산조사위원회

7. 이승만tv

8. 정규재tv

9. 5.18기념재단 

 

                  고소/고발 취지

위 피고소/고발인 1~9에 대해서는 형법 제3092, 313(신용훼손), 314(업무방해)항의 범죄혐의가 있고, 피고소/고발인 1,2,6,9에 대해서는 추가로 형법 제123의 범죄혐의가 있습니다. 조사하여 엄히 벌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관련 법조

형법제 309(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2,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신문, 잡지 또는 라디오 기타 출판물에 의하여 제307조 제2(허위사실)의 죄를 범한 자는 7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1995. 12. 29.>

형법 제313(신용훼손),허위의 사실을 유포하거나 기타 위계로써 사람의 신용을 훼손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1995. 12. 29.>

형법 제314(업무방해)313조의 방법 또는 위력으로써 사람의 업무를 방해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1995. 12. 29.>

123(직권남용) 공무원이 직권을 남용하여 사람으로 하여금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하거나 사람의 권리행사를 방해한 때에는 5년 이하의 징역, 10년 이하의 자격정지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개정 1995.12.29.>

 

                        고소/고발장 결론

 

1. 이동욱, 이영훈, 정규재는 공모 공동하여 고소-고발인들의 명예와 신용을 악의적으로 훼손하였고, 연구 및 연구결과 확산 업무를 훼방하였습니다.

 

2. 송선태와 차복환은 공모 공동하여 위계를 꾸며 국가와 국민을 능멸-기망하고, 고소/고발인들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하였으며, 연구 및 연구결과 확산 업무를 훼방하였습니다.

 

3. 광주시장과 5월단체들이 2013.5.24.에 결성한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 그 위원장 송선태는 661명 광수의 아이콘인 1광수를 조작해 내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습니다. 2016년에는 이강갑을 내세워 1광수라고 했습니다. 영화감독 강상우와 영화제작팀은 1광수를 찾아내기 위해 4년 동안 남쪽지역을 훑었고 그 결과를 2019.5.13. 개봉된 영화 [김군]에 담았습니다. 김군을 자주 보았다는 막걸리집 부녀의 증언이 1광수의 정체를 설명했습니다. 1광수는 광주천 다리 밑에 천박을 쳤던 양아치집단 중 한명이었는데 이름은 모르고 성은 김씨, 사태 진압 후 종적을 감추었다고 증언하였습니다. 이것이 가장 구체성 있고 믿을만한 증언이었습니다. 그런데 5.18조사위원회와 송선태는 2022.5.3. 이를 뒤집고, 당시 18세의 김종철이 1광수라 보도했다가 10일 만인 2022.5.12.에는 말을 바꾸어 차복환이 1광수라 하면서 지만원의 연구가 엉터리라고 방송하였습니다. 노숙자담요는 시범적인 영상분석을 통해 차복환은 절대로 1광수가 될 수 없다는 점을 밝혔지만 송선태와 차복환은 영상분석 결과를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더해 송선태와 차복환의 설명에는 이 두 사람의 시도가 위계였다는 점이 폭로돼 있습니다.

 

4.‘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와 이동욱은 지만원의 연구결과를 믿을 것이 못 된다는 메시지를 만들어 내기 위해 지만원이 오로지 [보랏빛 호수]만을 가지고 북한군 개입을 주장한다는 허위사실을 꾸며놓고 [보랏빛 호수]가 근거 없는 하위사실로 쓰여진 것이라는 점을 국민에 부각시키기 위해 그 저자와 주인공을 조사실 밖인 성남시 모텔로 밤중에 불러내 공갈-협박-회유하였습니다. 그 결과 주인공 정명운은 굴복하여 허위자백을 했고, 이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었지만, 작가인 이주성은 주장을 굽히지 않고, 변호인을 통해 이동욱에 대한 기피신청서를 낸 상태에 있습니다.

 

5. 5.18기념재단은 5.18의 명예를 지킨다는 명분으로 연간 수백억 원의 국가예산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입니다. 이런 기관이 겨우 지만원의 인격을 살해하려고 온갖 허위사실을 지어내 방송하는 이동욱을 불러 5.18기념재단 간부들을 모아놓고 81분 동안 16개에 달하는 허위사실을 발표케 하고, 그 영상을 촬영하여 유튜브에 게시하였습니다. 이러한 행위는 지만원 등 고소/고발인들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하고 업무를 방해했을 뿐만 아니라 국가예산과 직권을 남용하여 고소/고발인들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하고 업무를 방해한 범죄행위라 할 것입니다.

 

6. 무엇보다 위 10명의 피고소/고발인들은 고소/고발인들이 20여 년간의 연구를 통해 학술적으로 발표한 [북한의 남침행위]를 온갖 허위사실을 동원하여 적극적 매너로 감추어주는 이적행위를 저질렀습니다. 고소/고발인들이 주장하는 [북한군 개입] 주장을 탄핵하려면 그 주장을 뒷받침하는 42개 증거 모두를 다른 증거들과 논리로 탄핵해야 합니다. 하지만 위 모든 피고소/고발인들은 공모공동하여 [북한군 개입]주장이 허위사실이라는 점을 ‘5.18진상규명법이 시한으로 규정한 금년에 발행 예정인 ‘5.18정부보고서에 기재할 목적으로 위와 같은 허위 모략을 하였습니다.

 

 

7. 이 사건을 바쁜 검찰청에 직접 고소/고발하는 이유는 경찰에 5.18유공자 자손들이 대거 포진해 있기 때문에 검찰로부터 공정한 처리를 받기 위함입니다

 

2022.6.26.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335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215 김대중의 내란 음모 사건 정리 지만원 2022-07-29 1830 141
13214 김대중 총 정리 지만원 2022-07-28 1401 118
13213 김대중 내란음모 대법원 판결 지만원 2022-07-28 957 104
13212 김대중 사형 받은 내란음모 고등군법회의 판결문 지만원 2022-07-28 853 105
13211 김대중 내란음모 공소장 전문 지만원 2022-07-28 944 102
13210 5.18과의 전쟁 전황 지만원 2022-07-28 2268 233
13209 오늘(7.28)의 동아일보 사설 필자, 전라도 냄새 물씬 지만원 2022-07-28 1548 249
13208 문재인, ICC에 회부 될 모양 지만원 2022-07-27 2652 312
13207 12.12는 쿠데타가 아니라 쿠데타를 저지시킨 사건 지만원 2022-07-27 1535 232
13206 경찰항명 사건 정리 지만원 2022-07-27 2507 278
13205 경찰살해, 집단강간 일삼던 반역자 세습보상법 강행 지만원 2022-07-25 3575 298
13204 민주화 100만 명에 10% 가산점, 제주4.3 2만 명에 1억 … 지만원 2022-07-24 2331 270
13203 진실 다큐 4.3영화 출현, 행동하는 젊은 목회자 김재동 제작-적… 지만원 2022-07-24 2401 233
13202 국정원이 북의 5.18남침 실드 치는 여적범 지만원 2022-07-23 3642 320
13201 산산조각 난 [평양의 어항] 지만원 2022-07-22 3209 283
13200 강철환 인격-깨어지는 평양 어항 지만원 2022-07-22 2444 262
13199 적화야전군 민노총의 뿌리 지만원 2022-07-21 2728 269
13198 외통수에 갇힌 윤석열 : 시국진단 표지글 지만원 2022-07-20 3138 304
13197 윤핵관은 불명예 지만원 2022-07-20 2198 270
13196 회원님들께 드리는 8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7-20 1890 253
13195 문재인은 대남 청부업자 지만원 2022-07-20 2018 292
13194 민노총에 당한 삼덕제지 이야기 지만원 2022-07-18 2168 281
13193 민노총의 차기 불화살은 윤석열 지만원 2022-07-18 2091 262
13192 사리판단과 법리판단 지만원 2022-07-18 1879 245
13191 오늘로 윤석열에 희망 접는다 지만원 2022-07-18 2995 375
13190 교양 시간 #2 지만원 2022-07-17 1411 206
13189 교양 시간 #1 지만원 2022-07-17 1700 256
13188 박지원이 던진 말에 신끼 있다 지만원 2022-07-17 1944 294
13187 윤석열, 빨리 제갈공명클럽 구성하라 지만원 2022-07-17 1562 224
13186 윤석열, 한 사람이라도 빨리 구속시켜라 지만원 2022-07-16 1569 25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