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탐험 [13]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두환 탐험 [13]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8-10 22:47 조회1,55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두환 탐험 [13]

 

세계에 알려진 수해

1983109, 북괴는 아웅산 폭파사건을 저질렀다. 그로부터 1년만인 1984831일부터 94일까지 서울 경기도에는 1904년 이래 가장 많은 폭우가 내려 47명의 사망 및 실종자를 냈고, 수많은 가옥이 절단났다. 이 집중 호우의 실태가 전 세계로 방송되면서 국제적십자연맹이 원조 제의에 나섰다. 전두환은 우리의 힘으로 넉넉히 복구할 수 있다는 말로 정중히 사양했다.

 

북한이 제의한 구호품 지원

 

주말인 98, 북한이 돌연히 방송을 통해 북한적십자 중앙회장 명의로 수재민에게 구호 물자를 지원하겠다는 제의를 국제 사회에 대고 제안했다. 순수한 인도주의와 동포애를 명분으로 내세웠다. 5만섬, 포목 50만 미터, 시멘트 10만 톤, 의약품 등으로 북한 실정에는 너무나 과도한 물량이었다.

 

안기부 지혜 누른 전두환 지혜

 

이 제안은 비단 정부 관련자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까지도 진정성이 없는 것으로 판단들을 했다. 북한은 우리가 마치 국제적십자연맹의 제안을 사양했듯이 북한에도 그렇게 할 것이라는 계산 하에 했을 것이다. 노신영 안기부장은 이 제안을 수용해서는 안 된다는 상세한 보고를 했다.

 

하지만 전두환은 그 보고서를 혼자서 살펴보았다. 거부해야 한다는 이유에는 우리가 제의를 받아들이면 북한이 우리보다 잘 산다는 이미지를 국제 사회에 보이게 된다는 것이 있었다. 국민의 자존심이 상처를 입는다는 이유도 있었다. 아웅산 테러로 인해 국제 사회에서 코너에 몰린 북한의 입지를 개선시켜 줄 수 있다는 이유도 있었다. 우리 국민의 대북 경각심이 해이해질 수 있다는 이유도 있었다. 반대로 전두환은 북한의 제의를 받음으로써 얻게 될 이득을 생각해보았다.

 

북한 물자 받겠다

 

남북간 교류의 물꼬가 트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북한의 위장 전술 버릇에 쐐기를 박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더 이상 허풍을 떨지 못하게 버릇을 고쳐줄 기회라고 생각했다. 우리가 거부할 것으로 믿고 허풍을 떨었는데 막상 달라고 하면 북한이 얼마나 허둥대겠는가 하는 상상이 갔다. 우리가 북한보다 더 잘 산다는 것은 이미 국제 사회에 널리 알려져 있기 때문에 북한의 폼 잡는 선전은 효력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에 전두환은 노신영 안기부장에게 북괴의 제의를 수락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인수 절차, 홍보, 보안 등에 대해 대책을 구체적으로 연구해오라고 지시했다. 대한적십자 총재 유창순은 914일 북괴에 수재물자 인수 의사를 전달했다.

 

구호 물자는 북한주민의 고혈

 

육로로는 929, 판문점을 통해, 해상으로는 930, 인천 부두를 통해 인도되기 시작했다. 이는 북한 인민들의 고혈을 짜내는 아픔이었지만 전두환은 이에 대해 눈을 감기로 했다. 북한은 방송을 통해 온 북조선 인민들이 남조선의 헐벗는 인민들을 위해 모두 나서서 일하고 있다며 선전을 했다. 그들은 선전이라고 했지만 우리들이 보기에는 북한이 얼마나 가난한가에 대한 실상을 고백하는 것이었다.

 

수재물자를 나르는 대형 수송선이 북한에는 두 척 뿐이었다. 그 중 13,500톤급 대동강 호가 시멘트를 싣고 오다가 침몰했다. 쑥색으로 새로 도색한 5톤 트럭들은 새로 칠한 페인트 냄새가 진동했다. 타이어는 일제 상표가 붙은 새 것들이었다. 땀을 흘리며 무거운 물자를 하역하는 부역자들이 새 옷을 입고 넥타이를 맸다. 배에 올라가 보니 돼지머리를 매달아 놓았다. 고기를 먹고 사는 주민이라는 표시였다. 잘 때도 넥타이를 풀지 않았다. 처음 매 본 것이기 때문에 한번 풀면 다시 맬 줄 모르기 때문이었다. 그들은 선전에서처럼 남조선 주민들이 헐벗고 못 먹는 것인 줄 알고 사과, , 사이다, 빵이 든 봉지를 나누어주었지만 품질이 나빠 식용이 불가능했다. 그들이 입은 옷과 신발은 6.25직후의 수준이었고, 군량미는 굴속에서 썩은 듯, 냄새가 났다.

 

도시락이 게눈처럼 사라져

 

우리측 인부들이 도시락을 주문해 갔다. 나누어 주었더니 받지 않으려 했다. 적십자 간부가 여기까지 와서 수고를 하시는데 아무리 그래도 점심 한 끼는 대접할 수 있지 않느냐했더니 그제야 받았다. 서로 눈치를 보다가 높은 사람이 먹으니까 도시락은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순식간에 사라졌다. 높은 사람이 와서 더 있으면 더 달라했다.

 

우리가 나누어준 선물 

 

우리의 적십자는 북한 하역자와 간부들에게 1,600개의 선물 세트를 준비해 대한적십자사라고 새겨진 대형 여행 가방에 넣어 주었다. 밍크담요, 카세트, 라디오, 전자손목시계, 양복지, 양장지, 한복 옷감, 내의, 셔츠, 양말, 조미료, 화장품, 스타킹, 브래지어, 운동화 등 17종의 선물들이었다. 우리는 이 1,600개의 대형 가방을 3개의 컨테이너 박스에 싣고 갔지만 북한은 34대의 트럭에 이를 싣고 갔다.

 

전두환은 북으로부터 쌀을 받았지만 그 이후의 대통령들은 통치 행위라는 명분으로 북에 한없이 쌀과 비료를 퍼주었다. 1995년부터 2010년까지 총 9차례에 걸쳐 2655000t의 쌀을 북괴에 퍼주었다. 김영삼이 15t, 김대중이 70t, 노무현이 180t, 이명박이 5천t이었다.

 

 

2022.8.6.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328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6233 80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0291 1534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6499 1437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5036 1993
13324 판사특권에 도전하자 새글 지만원 2022-09-29 198 39
13323 10월 3일 광화문 일정 새글 지만원 2022-09-28 428 94
13322 [시] 오늘 난 우는가 웃는가 지만원 2022-09-28 980 160
13321 MBC 반역적 선동의 역사적 전통 댓글(1) 비바람 2022-09-27 1060 149
13320 신간 안내 -전두환 리더십- 지만원 2022-09-26 1308 173
13319 박근혜의 숨겨진 사상 지만원 2022-09-24 2449 309
13318 원전 수입국에서 수출국으로 지만원 2022-09-24 2064 215
13317 윤석열, 공격을 하지 않으니까 공격만 당해 지만원 2022-09-23 3123 291
13316 전두환 리더십 가제본 지만원 2022-09-22 2414 224
13315 우익 최초 영화 [탐라의 봄] 지만원 2022-09-22 2431 224
13314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9-21 2328 193
13313 광주지방법원장 앞 진정서 지만원 2022-09-21 2049 177
13312 강철환이 요덕출신 아니라는 이유들 지만원 2022-09-20 2358 248
13311 <잔혹했던 1948년 탐라의 봄> 관람 후기, 공산주의에 대한 … 기린아 2022-09-18 2685 224
13310 목표가 확실해야 이긴다 . 제1목표는 전라도여야 지만원 2022-09-17 3238 320
13309 2022.9.15. 강철환에 물은 질문 내용 지만원 2022-09-17 2543 189
13308 제10번째 고소자 강철환(230광수) 지만원 2021-08-11 3123 244
13307 회원님들께 지만원 2022-09-16 2207 235
13306 에필로그 지만원 2022-09-16 2033 167
13305 시체까지 뜯어먹는 5.18 바퀴들 지만원 2022-09-16 2255 249
13304 인스턴트 지식인 윤석열, 한동훈에 조언한다! 지만원 2022-09-15 3246 342
13303 9월15일 오후4시, 강철환 재판 지만원 2022-09-13 2580 214
13302 [전두환 리더십] 목차 지만원 2022-09-12 2207 210
13301 에필로그 (전두환리더십) 지만원 2022-09-12 1843 221
13300 배은망덕(背恩忘德)의 극치(極致) 댓글(3) stallon 2022-09-11 2682 224
13299 “아니라는데 왜 전두환만 증오하나?” 지만원 2022-09-10 3100 29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