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탐험 [33]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두환 탐험 [33]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08-27 15:55 조회1,91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두환 탐험 [33]

 

10.2612.12는 합쳐서 김재규-정승화의 내란사건

 

10.26사건과 12.12사건은 두 개의 별도 사건이 아니라, 1026일부터 1212일까지 46일 동안에 발생한 하나의 사건이다. 46일 동안 김재규는 박정희 대통령을 시해했고, 정승화와 함께 혁명정부를 세우려는 계획을 세웠다. 이는 정확히 내란을 목적으로 한 것이다. 김재규는 내가 각하를 시해하면 국민들이 자기를 추앙할 것으로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3단계 혁명 계획'도 실토했다. 김재규가 평소에 자주 만났던 정승화에게 이 내란 계획을 명시적 또는 묵시적으로 알려주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김재규가 구속돼 있는 동안 정승화가 취한 행동을 보면 정승화는 정국의 주도권을 장악하기 위해 발 빠른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그의 정국 장악을 향한 행진에는 전두환이라는 장애물이 있었다. 전두환이 가지고 있을 정보가 그의 아킬레스건이었던 것이다. 정승화는 분명 김재규를 석방시켜 정국을 장악하려는 행보를 보였다. 정승화의 행보를 철저하게 내사했던 전두환은 그에게 시간을 더 주면 곤란할 것이라는 판단 하에 126, 결심을 했다. 그리고 6일 후인 1212일에 정승화를 내란방조혐의로 구속했다.

 

5.175.18은 합쳐서 김대중의 내란사건

 

10.26 이후의 권력공백기를 맞이하여 국민은 북한의 남침을 가장 걱정했다. 실제로 김일성은 11월, 3호 청사에서 남한에 전민 봉기를 유도하라는 비밀지령을 내렸고, 이어서 1220일에는 남조선에 신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켰으니 인민무력부는 신호만 떨어지면 즉각 출동할 수 있도록 24시간 가동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존재하지도 않던 신군부라는 말은 이때 김일성이 최초로 사용한 단어였다.

 

421, 사북탄광 노동폭력사태가 발생하자 김일성은 노동자를 포함한 전 계급이 들고 일어나 전민봉기를 일으키라고 간첩들에 지시했다. 19803월부터 5.18직전까지 색출한 간첩사건만 7, 남침징후 첩보 5건에 이어 510일에는 일본내각으로부터 북한이 남침을 결정했다는 정보까지 입수되어 정부와 군은 바짝 긴장하고 있었다.

 

반면 안보에는 관심조차 없는 3김 시대의 정치권과 재야세력으로 불리는 불순세력들은 때가 왔다며 최규하 주도의 과도정부를 유신잔당이라 몰아치면서 즉시 퇴진하라며 압박을 가했고, 이에 최규하 정부는 연내에 헌법개정을 마치는 대로 정권을 이양할 것을 수차 약속하면서 재야세력이 요구하는 대로 학원자유화를 허락했고, 229일에는 윤보선, 김대중, 지학순 등 긴급조치 위반자 687명에 대해 사면-복권을 단행하는 등 유화조치들을 취했다.

 

재야세력이 말하는 이른바 서울의 봄’, 신나는 계절이었던 것이다. 김종필은 공화당, 김영삼은 신민당을 이끌고 있었지만 김대중은 신민당에서는 희망이 없다고 생각하여 뛰쳐나와 학생 세력과 노동자 세력을 이끌어온 재야세력을 결집시켜 국민연합이라는 사실상의 혁명부대를 결성하고 학생과 노동자들을 선동하면서 폭력시위를 지휘하기 시작했다.

 

4월 하순부터 시작된 대학생 시위는 5월에 접어들면서 전국 규모로 확산됐고 이에 고무된 김대중은 57, 1민주화촉진국민선언문을 발표하여 최규하 정부의 즉각 퇴진, 전국내각구성, 모든 구속자 석방 등의 요구조건을 내걸며 정부를 압박했고, 학생들을 향해서는 민주주의는 피를 먹고 자란다” “김재규도 김주열이나 김상진 못지않은 애국 충신이라며 과격시위를 선동했다.

 

김대중은 410, 51, 5103회에 걸쳐 북악파크에서 문익환, 예춘호, 장기표, 심재권 등 이른바 김대중내란음모 집단을 이끌고 전국 폭력시위에 의한 국가전복 계획을 수립하고 24명으로 구성된 김대중의 혁명내각을 작성했다. 515일은 서울역에 10만 시위대가 모여 버스로 경찰을 깔아 죽이는 정도에 이르렀고, 당시 내무장관은 소요진압이 경찰의 범위를 넘는다며 계엄군의 개입을 요청하게 되었다.

 

한편 서울역 시위에 극도로 고무된 김대중은 516, 2민주화촉진국민선언문을 발표했다. 522일을 기하여 군인, 경찰을 포함한 전국의 모든 국민은 검은 리본을 달고 전국적으로 봉기하여 정부를 전복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이었던 것이다. 정부가 전복되고, 국가가 혼란에 빠져 남침조건을 마련하도록 해줄 것인가, 아니면 김대중이 이끄는 재야세력과 이들의 조종을 받는 복학생 조직을 분쇄할 것인가! 최규하 정부는 양자택일을 해야 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것이다.

 

이러한 위기를 맞이한 정부의 선택이 바로 5.17 조치였다. 517,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긴급히 소집하고, 10.26 이후 선포됐던 지역비상계엄’(제주도 제외)전국계엄으로 확대하고 5.18일 새벽 2시를 기해 전국 136개 국가시설을 보호하고 31개 주요 대학을 점령하기 위해 25,000명의 계엄군을 배치하는 한편, 5.17 자정을 기해 이른바 김대중 내각을 구상했던 김대중, 김상현 등 24명의 내란음모자들을 체포하고 학생 주동자들을 구속하기 시작했다. 최규하 정부와 계엄당국이 이러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전국은 무법천지가 됐을 것이고, 북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던 북한군은 제26.25남침을 감행했을 것으로 판단된다. 이 소용돌이 정국에서 흔들리지 않고 국가를 지켜낸 사람들의 중심에 전두환이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역사바로세우기' 재판관들은 당시 북한의 위협은 별로 없었으며, 비상계엄전국확대 조치가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고, 국민에 겁을 주는 것이기 때문에 넓은 의미의 폭동이고, 신군부의 마음속에 내란하려는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5.17은 내란을 위한 폭동이라는 우격다짐의 판결문을 썼다.

 

2022.8.27.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37건 1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327 검사출신 윤석열-한동훈-황교안 다 빨갱이 지만원 2022-10-04 3248 297
13326 남한산성 무망루(無忘樓) 유감 지만원 2022-10-04 2023 184
13325 황교안의 정체 지만원 2022-10-04 3033 235
13324 애국영화 제주4.3사건 [탐라의 봄] 상영정보 지만원 2022-10-04 1702 142
13323 [애국필독서] 알아주지 않아도 성내지 않은 군자 대통령 전두환리더… 댓글(1) 의병신백훈 2022-10-03 2078 116
13322 국군의 날과 윤석열 지만원 2022-10-02 3021 281
13321 판사특권에 도전하자 지만원 2022-09-29 3756 290
13320 10월 3일 광화문 일정 지만원 2022-09-28 3334 265
13319 [시] 오늘 난 우는가 웃는가 지만원 2022-09-28 3685 252
13318 MBC 반역적 선동의 역사적 전통 댓글(1) 비바람 2022-09-27 3466 222
13317 신간 안내 -전두환 리더십- 지만원 2022-09-26 3806 225
13316 박근혜의 숨겨진 사상 지만원 2022-09-24 5155 372
13315 원전 수입국에서 수출국으로 지만원 2022-09-24 4280 250
13314 윤석열, 공격을 하지 않으니까 공격만 당해 지만원 2022-09-23 4917 318
13313 전두환 리더십 가제본 지만원 2022-09-22 3170 237
13312 우익 최초 영화 [탐라의 봄] 지만원 2022-09-22 3252 246
13311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09-21 3038 209
13310 광주지방법원장 앞 진정서 지만원 2022-09-21 2736 197
13309 강철환이 요덕출신 아니라는 이유들 지만원 2022-09-20 3253 273
13308 <잔혹했던 1948년 탐라의 봄> 관람 후기, 공산주의에 대한 … 기린아 2022-09-18 3303 234
13307 목표가 확실해야 이긴다 . 제1목표는 전라도여야 지만원 2022-09-17 4129 335
13306 2022.9.15. 강철환에 물은 질문 내용 지만원 2022-09-17 3219 192
13305 회원님들께 지만원 2022-09-16 3575 246
13304 에필로그 지만원 2022-09-16 2696 174
13303 시체까지 뜯어먹는 5.18 바퀴들 지만원 2022-09-16 3166 262
13302 인스턴트 지식인 윤석열, 한동훈에 조언한다! 지만원 2022-09-15 3982 359
13301 9월15일 오후4시, 강철환 재판 지만원 2022-09-13 3476 216
13300 [전두환 리더십] 목차 지만원 2022-09-12 2863 216
13299 에필로그 (전두환리더십) 지만원 2022-09-12 2459 231
13298 배은망덕(背恩忘德)의 극치(極致) 댓글(3) stallon 2022-09-11 3309 23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