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5]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15]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0-31 21:58 조회1,53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42개 증거

------------------------------------

[5.18답변서책에는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42개 증거를 50-224쪽에 걸쳐 사진들과 함께 정리했다그런데도 많은 독자가 42개 증거가 어디에 있느냐고 질문하신다그래서 그 42개 증거를 따로 뽑아 정리한다.

------------------------------

 

 

15. 5.18의 선전도구 조사천, 도청에서 계엄군이 사격한 것이 아니라 사전에 옥상을 점령한 무장한 괴집단이 70도 하향각도로 조준사격 해서 사망했다.

 

5.18이 북한 소행임을 증명하는 기록에 대해 5.18기념재단은 끝도 없이 조작행위를 계속하고 있다. 5.18단체에는 팩트가 없다. 그래서 오로지 감성으로 비벼보려는 사기행각만 벌여왔다. 5.18단체가 전가의 보도처럼 휘둘렀던 무기는 조사천-조천호 부자의 영정사진이다. 어린 꼬마 상주 조천호가 아버지 조사천의 영정 사진을 들고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사진이다.

 

 

이 사진만 보면 사람들은 눈물부터 흘린다. “피도 눈물도 없는 공수부대가 살인귀가 되어 이 가녀린 어린이로부터 아버지를 앗아갔다는 것이다. 아버지 조사천이 민주화의 화신이 되어 트럭에 올라타 태극기를 흔들고 도청 앞으로 지나가는데 도청 앞 공수부대가 집단으로 발포를 하는 바람에 목에 총을 맞아 죽었다고 선전해왔다. 바로 이 사진과 이 설명이면 그 누구도 의심하지 않고 공수부대를 욕했다. 그리고 공수부대에 발포명령을 내렸다는 전두환 대통령을 저주했다.

 

하지만 조사천은 도청 앞에서 총을 맞은 것이 아니라 도청 정문에서 10시 방향으로 꺾어진 금남로 빌딩 숲 속에서 총을 맞았다. 도청 방향의 금남로 입구에서 무려 300m나 떨어진 가톨릭센터’(5.18역사기록관) 옥상을 점령한 무장괴한에 의해 무기고에서 탈취한 카빈 소총에 맞아 사망했다. 옥상에 있는 무장괴한은 장갑차를 타고 커다란 태극기를 흔들며 지나가는 조사천을 70도 각도로 내려다보고 조준 사격을 가했다. 당시 계엄군은 M16 소총만 보유했다. 그리고 금남로 깊숙이 위치한 가톨릭센터를 불 수 없는 위치에 있었다.

 

조사천은 5.18측 주장처럼 트럭을 타고 도청 앞으로 지나다가 도청 앞에 있는 계엄군이 쏜 총알로 사망한 것이 아니었다. 도청 앞에서는 시선도 미치지 않고 사격선도 미치지 않는 머나 먼 곳에서 장갑차를 타고 태극기를 흔들면서 가다가 옥상에서 70도 각도로 내려다보고 조준한 카빈총에 의해 머리---앞가슴 경로를 통과한 총알에 의해 사망했다. 모두가 거짓말인 것이다.

 

5.18자료를 총괄 관리하는 ‘5.18기념재단홈페이지에는 1980년부터 2013년까지 33년 동안 조사천의 사망원인난에 카빈총상으로 기록돼 있었다. 그런데 2013년 갑자기 카빈글자를 빼고 그냥 총상으로만 변조했다. 그리고 한 발 더 나아가 도청 앞에서 계엄군에 의해 저격됐다고 조작했다.

 

의사의 검시 자료를 보면, 조사천의 총상 부위는 좌측 머리, 좌측 턱, 좌측 목 부위와 좌측 앞가슴이다. 좌측 머리와 좌측 턱을 부숴버린 총알이 턱밑 피부를 뚫고 나온 후 다시 좌측 앞가슴을 뚫고 그 가슴 속에 박힌 것이다. 당시 도청을 지키고 있던 제11공수와 7공수는 도청의 넓은 울타리 벽을 따라 강강술래 식으로 줄을 지어 서 있었고, 일부 병력이 정문에 집결해 있었다. 이들은 10만 인파로 로부터 공격을 받고, 장갑차가 지그재그 궤도를 그리며 쏜살같이 '공수대원들'을 향해 돌진하였기 때문에 오로지 목숨을 부지하는 데에도 벅차했다.

 

 

2022. 110.31.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57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707 [지만원 메시지(115)] 5.18대표의 실토: “주역은 500여… 관리자 2023-08-03 3853 146
13706 [지만원 시(21)] 5.18진상조사위 딜레마 관리자 2023-07-31 5552 223
13705 [지만원 메시지(114)] 온 국민이 시급히 알아야 할 5.18 … 관리자 2023-07-31 6183 231
13704 [지만원 메시지(113)] 나는 활자의 조각가 관리자 2023-07-30 4349 190
13703 [지만원 메시지(112)] ‘가치문화’ 운동의 시급성 관리자 2023-07-30 4590 171
13702 [지만원 시(20)] 인과응보는 진리일까? 관리자 2023-07-30 4621 198
13701 [지만원 메시지(111)] 남빨은 목하 멘붕 중 관리자 2023-07-21 8742 280
13700 [지만원 메시지(110)] 과학자 장관과 강도출신 국회의원과의 설… 관리자 2023-07-20 9640 227
13699 [지만원 메시지(109)] 미국 품이 그리운 김정은의 접근법, 대… 관리자 2023-07-16 10834 245
13698 [지만원 메시지(108)] 투시력 없으면 구국도 없다 관리자 2023-07-16 9132 240
13697 [답변서] 사건번호 2020고단5226(초안) 관리자 2023-07-15 9092 167
13696 [지만원 메시지(107)] 괴담 분출자들엔 실어증폭탄 투하해야 관리자 2023-07-14 9919 226
13695 [지만원 메시지(106)] 지만원 비판한 서강대 임지현 교수에게 관리자 2023-07-11 11427 314
13694 [지만원 메시지(105)] 김양래 법정증언의 의미 관리자 2023-07-11 10675 186
13693 [지만원 메시지(104)] 대통령, 이것만 더하면 5천년 최상의 … 관리자 2023-07-05 10141 313
13692 [지만원 메시지(101)] 5.18 진상규명 조사위원회 귀중 관리자 2023-06-30 10150 200
13691 [지만원 메시지(103)] 국민제위께, 대통령께 긴급 전해주십시오… 관리자 2023-06-30 9450 189
13690 [지만원 메시지(102)] 기적! ‘북한군 개입’ 표현, 더 이상… 관리자 2023-06-30 7833 214
13689 [지만원 메시지(100)] ‘5.18은 북한소행’ 표현이 걸어온 … 관리자 2023-06-24 10158 239
13688 [지만원 메시지(99)]전광훈 목사님께 전하는 긴급 메시지 관리자 2023-06-24 9200 239
13687 [지만원 메시지(98)] 교육부와 학원가와의 복마전 관리자 2023-06-24 8458 168
13686 [지만원 메시지(97)] 5.18 마패, 동강낼 수 있는 진검 탄… 관리자 2023-06-24 6386 178
13685 [지만원 메시지(96)] 5.18 천지개벽 관리자 2023-06-20 8082 257
13684 [지만원 메시지(95)] 준비서면(광주민사1심) 초안 관리자 2023-06-19 6558 142
13683 [지만원 메시지(94)] 형집행정지 신청 관리자 2023-06-18 7378 260
13682 [지만원 메시지(93)] 5.18 진상규명위와 국민 제위께 드리는… 관리자 2023-06-18 7027 169
13681 [지만원 메시지(92)] 민병돈 장군 관리자 2023-06-08 9934 261
13680 [지만원 메시지(91)] 5.18 후계자 관리자 2023-06-08 9769 269
13679 [지만원 메시지(90)] 옥중 출판에 대한 생각 관리자 2023-06-03 12362 295
13678 [지만원 메시지(89)] 지만원 족적[5] 3. 5.18을 나만 … 관리자 2023-06-03 12024 2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