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4]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은 북 게릴라전, 입증증거 42개 [34]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1-09 19:13 조회1,47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42개 증거

------------------------------------

[5.18답변서책에는 5.18을 북괴가 주도했다고 믿을 수밖에 없는 42개 증거를 50-224쪽에 걸쳐 사진들과 함께 정리했다그런데도 많은 독자가 42개 증거가 어디에 있느냐고 질문하신다그래서 그 42개 증거를 따로 뽑아 정리한다.

------------------------------------ 

34. 광주에 군복 입고 계엄군을 모략하는 사진이 있다. 이상에서 소개된 모든 광주 현장사진 속 주역들은 민간복을 입은 어깨들이었다. 그런데 아래 사진에는 군복 입은 어깨들이 주역으로 등장한다. 저자가 접한 수많은 사진들 중에서 군복을 입은 어깨들이 보이는 사진은 오로지 이 사진 뿐이다. 이 사진이 중요한 것은 북특수군이 군복을 입고 나쁜 행동을 저지른 후 계엄군에 뒤집어씌우는 모략작전을 했다는 그간의 추측들을 뒷받침해주기 때문이다. 그 나쁜 행동 중에는 성폭행과 강도 행위도 포함된다.

 

 

아래 사진에는 10명의 군인이 6명의 광주청년을 엎드리게 해놓고 총을 겨누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군복을 입은 10명 중 5명은 무거운 M1 소총을 들었고, 3명은 몽둥이를 들었다. 두발도 제각각이고, 군복도 여러 가지다. 3명의 얼굴에는 당시 공수부대가 사용하지 않았던 위장크림이 발라져있다. 이 사진은 공수부대가 광주 청년들에게 가혹행위를 가했다는 것을 입증시키려고 각본에 의해 인위적으로 촬영한 세트사진인 것으로 보인다.

 

2018.1031. 서울신문은 “3·7·11공수특전여단, 5·18 성폭행 가해부대로 지목

가해자는 특정 안 돼국방부 진상조사 활동 때 적극 지원할 것이라는 제하에 광주에 파견됐던 공수부대 전체가 광주에서 성폭행을 한 것으로 전제해 해놓고 이를 5.18조사위원회의 조사항목으로 지정했다는 기사를 냈다.

 

“5·18 민주화운동을 총검으로 무차별 진압했던 계엄군이 학생과 주부 등을 성폭행한 충격적인 사실이 확인되면서 이제는 가해 부대와 가해자(군인)를 낱낱이 가려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가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보호해야 할 막중한 책임을 진 군대가 선량한 시민을 상대로 저지른 잔혹하고도 추악한 범죄를 이번 기회에 제대로 규명해 철저한 반성과 재발 방지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국방부와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원회가 공동 구성·운영한 ‘5·18 계엄군 등 성폭력 공동조사단31일 발표한 조사결과를 보면 5·18계엄군이 저지른 충격적인 성범죄가 생생하게 드러난다.”

 

이 조사결과에 따르면 계엄군은 10~30대 학생과 주부, 생업 종사자를 가리지 않고 성범죄를 저질렀다. 성폭행 피해자 대다수는 총으로 생명을 위협당하는 상황에서 군복을 입은 2명 이상의 군인들로부터피해를 보았다고 진술하고 있다. . .”

 

우선 이날 국방부·여성가족부·인권위 공동발표 자료에는 올해 79일부터 1023일까지 특전사 등 20개 기관을 대상으로 벌인 현장 조사 결과라며 가해자(또는 소속부대) 특정’, ‘작전 당시 복장(얼룩무늬, 민무늬) 확인등으로 표현했다. 이 자료에 특정된 부대가 어디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조사 결과 성폭행이 시민군이 조직화하기 전인 1980519일에서 21일 사이에 집중됐는데이 기간의 초반에는 금남로·장동·황금동 등 광주 도심에서, 중후반엔 광주교도소 부근· 상무대등으로 파악됐다. .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5·18 진상조사위가 법적인 권한을 부여받은 만큼 가해 부대와 가해자의 실체를 규명할 수 있을 것, 국방부는 5·18 진상조사위의 조사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실체적인 진실을 규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

 

이상의 기사에는 얼룩무늬와 민무늬 군복을 입은 계엄군이 2명 이상 몰려다니면서 519일과 20일 경에는 도심에서 성폭행을 했고, 21일 경에는 교도소 부군과 송정리 부분의 상무대 부근에서 강간을 저질렀다는 것이다. 성폭행 당했다는 여성들의 진술을 사실로 인정한다 하더라도 얼룩무늬는 예비군과 계엄군이 모두 입었다. 하지만 공수부대가 입는 얼룩무늬 군복과 예비군이 입는 얼룩무늬 군복은 세부적으로 보면 다르지만 일반 국민이 보기에는 비슷해 보인다. 또한 공수부대는 518일부터 압도적인 시민을 상대로 하다 보니 숫자에 몰려 519일부터는 매타작을 당했고, 300명 이상의 대대단위로 집결돼 있었다. 대열을 이탈하면 곧 죽음이었다. 위와 같은 기사는 당시의 시위와 진압의 상황을 전혀 이해하지 못할 만큼 군사지식이 없는 사람들이 함부로 배설하는 소리에 불과하다.

 

성폭행을 당한 여성들이 있다면 그들은 위 세트사진에서 증명되듯이 북괴 심리전 요원들이 민무늬의 군복과 예비군 군복을 입고 2명 이상 몰려다니면서 성폭행을 저질렀다고밖에 볼 수 없다. 군복을 입고 다니면서 성폭행을 하는 것, 돈과 보석을 도둑질 하는 것은 계엄군을 모략하기 위한 게릴라 심리전의 주요한 수단인 것이다. 이는 게릴라 심리전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작전 레퍼토리인 것이다. 이는 마치 김대중이 자택에 소형 폭탄을 터트려놓고 박정희의 소행이라고 뒤집어씌우고, 선거전에서 상대방 완장을 차고 유권자 마루에 고무신을 놓는 장면을 촬영하여 상대방에게 뒤집어씌우는 것과 같은 종류의 모략전인 것이다.

 

 

위의 세트사진의 존재와 광주여성들의 주장은 5.18, 북괴군이 시민들만 살해해서 이를 계엄군에 뒤집어씌우는 모략만 한 것이 아니라, 군복을 입고 성폭행도 하고 금품도 훔쳐서, 이를 계업군에 뒤집어씌우려는 모략전도 동시에 수행했다는 결론이 도출된다.

 

2022.11.9.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08건 1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508 우크라이나와 한국 지만원 2022-12-22 7213 268
13507 1월호 표지말, 대통령의 이념 바로 잡히고 있다! 지만원 2022-12-21 7145 297
13506 회원님들께 드리는 새해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2-12-21 5836 207
13505 사라져야 할 마(Devil)의 단어들 지만원 2022-12-21 6128 247
13504 김광동 위원장에 많은 성원을 지만원 2022-12-20 5259 277
13503 이태원 주검이 그리도 떳떳한가? 지만원 2022-12-20 4415 252
13502 유튜브 강의 윤석열 대통령의 이념 변화 지만원 2022-12-19 4444 146
13501 빨갱이 시체장사, 얼마나 더 봐줘야 하나? 지만원 2022-12-18 4795 287
13500 고마우신 분들께 드리는 연말 인사 지만원 2022-12-17 4221 260
13499 김광동과 진실화해위와 윤석열(6) 지만원 2022-12-17 3546 176
13498 UN에 동시 가입했으면 헌법3조 포기해야 지만원 2022-12-17 3547 184
13497 일본의 재무장, 올 것이 왔다 지만원 2022-12-17 3825 239
13496 당의 의사결정, 당심만 반영해야 지만원 2022-12-16 3302 199
13495 김광동과 진실화해위와 윤석열(5) 지만원 2022-12-16 3329 143
13494 이태원 세월호 문근영 판박이 지만원 2022-12-16 3326 238
13493 재 판 일 정 지만원 2022-12-15 2738 160
13492 김광동과 진실화해위와 윤석열(4) 지만원 2022-12-15 2652 166
13491 42개 증거, 프롤로그 지만원 2022-12-14 2658 159
13490 김광동과 진실화해위와 윤석열(3) 지만원 2022-12-13 3183 187
13489 김광동과 진실화해위와 윤석열(2) 지만원 2022-12-13 3293 189
13488 김광동과 진실화해위와 윤석열(1) 지만원 2022-12-13 3289 235
13487 군함도의 왜곡, 한수산 작가와 서경덕 교수 댓글(2) 비바람 2022-12-11 3595 125
13486 일본인과 조선빨갱이, 누가 야만인가? 지만원 2022-12-12 3254 165
13485 2022.12.11.(일) 유튜브방송 지만원 2022-12-11 3345 110
13484 2022년 12월 10일 송년회 결과 지만원 2022-12-11 3448 189
13483 통일저지 여론 시급히 확산해야 지만원 2022-12-09 4243 234
13482 지만원 강의 지만원 2022-12-08 3606 256
13481 평화통일-자유통일은 사기꾼과 간첩들 용어 지만원 2022-12-08 3739 205
13480 붉은 조센진의 유치한 야만질, 여기서 멈춰라 지만원 2022-12-08 3715 243
13479 연말 송년 모임 안내 지만원 2022-12-07 4146 14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