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양민학살론자들 이제부터 때려죽이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베트남 양민학살론자들 이제부터 때려죽이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2-11-27 19:45 조회5,99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베트남 양민학살론자들 이제부터 때려죽이자

 

대부분의 국민이 파월한국군에게 찬사를 보낸다. 세계 언론들이 한국군의 활약상을 극찬했다. 유독 한겨레21에 모였던 세력만 불순한 의도를 품고 있다. 한홍구 교수는 2000. 6. 1일자 한겨레21에 아래와 같이 쓰고 있다.

 

"베트남 파병은 한국현대사의 치욕", "베트남전 파병문제를 제쳐놓고선 박정희 시대를 정당하게 평가할 수 없다", "젊은이들을 사지로 내보내면서 그들의 피값조차 덤핑해버렸다". 한 교수 진영 싸이트에는 "박정희란 인간에 대한 철저한 폭로"라는 제하에 그를 "민족의 반역자", "반란군 수괴", "빨갱이", "매국노" 등으로 표현하고 있다. 박대통령에 대한 증오가 그의 업적인 "파월한국군"에 대한 증오로 변질된 것이다.

 

월남에서 한국군에 대한 원성의 소리가 1이라면 따이한에 대한 칭송의 소리는 천만도 넘을 것이다. 구수정이라는 무명의 여자 통신원이 월남인들에게서 느낀 비참함이 크게 느껴졌다면 고엽제를 대물림하고 있는 한국군 전사들의 고통과 가족들의 비참함은 아마도 그 천만 배는 넘을 것이다.

 

구수정이라는 여자가 베트남을 휘젓고 다닌다. 구수정은 한국군이 닥치는 대로 죽였다고 했다. 그랬다면 325천명의 용맹스러운 한국군이 9년 동안에 겨우 5,000명만 죽였겠는가? 도대체 한국군의 학살 능력이 그것 밖에 안된단 말인가? 월남민간인 사망자는 150-200만으로 발표돼 있다. 그 중에서 한국군이 겨우 5,000명을 죽였다면 그 400배에 해당하는 나머지는 누가 다 죽였는가.

 

베트남군과 미군이 죽인 것 아닌가? 한겨레21 세력은 어느 나라 사람인가? 400배에 해당하는 학살에 대해서는 어째서 함구하고 유독 한국군만 물고 늘어지는가? 베트남에도 "학살진실위원회"가 생겼으며, 미국에도 그런 위원회가 생겼는가?

 

한겨레 고경태 기자, 구수정, 강정구 교수는 얼마나 훌륭한가? 필자는 고경태 기자로부터 전화 폭력을 받은 바 있다. 강 교수는 친교모임에서 북한문제에서 논리를 달리 한 사람에게 감정을 폭발한 적이 있다. 이런 그들이 진실을 추구한다면 누가 믿겠는가?

 

주월한국군의 대민지원 실적을 보자. 대민치료 480만 명이다. 제 발로 걸어온 주민 480만을 왜 닥치는 대로 죽이지 않았는지 설명해야 할 것이다. 집 없는 주민에게 가옥 1,744개 동을 지어 주었다. 교실 357개동, 교량 136개소, 직업학교, 탁아소, 마을 회관, 고아원, 종교시설 등 1,210개 동을 지어 주었다. 베트콩이 득실거리는 곳에서 건물을 지으려면 밤 사이에 베트콩이 폭발물을 설치하지 못하도록 보초를 서야 한다. 이렇게 고단한 작업을 왜 '닥치는 대로 죽이고 싶은 주민'에게 그토록 많이 지어주었는지 그들은 설명해야 한다.

 

12만 톤의 식량도 나눠주었다. 경로잔치, 친선잔치, 양로잔치, 고아잔치 등 8,140회를 열었다. 닥치는 대로 학살했다면 소문이 나서 아무도 오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 어떻게 9년 동안 8,140회씩이나 잔치 초대에 응했는가?

 

지난 714일자 동아일보는 '민간인사살' 사례를 처음으로 실었다. 68년 김종수 소위가 매복을 나가 새벽에 도망가는 5명의 월남인에게 사격을 가했다. 그는 주월군 군법회의에 기소돼 사형언도를 받고 대법원에서 무기징역을 받았다.

 

오마이뉴스는 "민간인 살해는 없었다는 국방부의 공식입장을 뒤집을 수 있는 증거다"라고 매우 기뻐했다. 그러나 기뻐했던 진실은 그들의 무덤이었다. "조직적인 학살"이 이뤄졌다면 왜 한국군은 김종수 소위를 감싸주지 않고, 사형을 선고했는가? 이에 대해 우리는 양민을 살해한 김종수 소위를 욕할 수는 있어도, 그를 준엄하게 처벌한 한국군은 칭찬해야 하지 않겠는가?

 

물줄기 주변엔 수많은 물방울이 튄다. 김종수는 물방울이다. 양민학살론은 결국 물방울을 물줄기인 것처럼 왜곡한 것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스스로 폭로하고 말았다.

 

2022.11.27.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55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28048 82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2372 1550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8341 145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67449 2012
13555 지만원 박사님 옥중 부탁말씀1 관리자 2023-01-25 3020 228
13554 교도소 가면서 남기고 싶은 말씀(방송) 지만원 2023-01-15 8758 152
13553 교도소 가면서 남기고 싶은 말씀 지만원 2023-01-15 9383 321
13552 1월 16일(월) 서울중앙지검 정문앞 모임 시간 변경 지만원 2023-01-15 8009 198
13551 일요일 지민원의 시스템클럽 1월 15일 방송 지만원 2023-01-15 9499 236
13550 대통령은 애국자라며 선물 보내고, 김명수는 애국했다고 감옥 보내고 지만원 2023-01-14 8835 264
13549 공판 일시 중단 신청서 지만원 2023-01-14 4950 238
13548 인사드립니다 지만원 2023-01-13 6387 339
13547 노정희가 쓴 판결문 중 불법인 사항 지만원 2023-01-13 3518 251
13546 노정희가 쓴 대법원 판결문 지만원 2023-01-13 2492 165
13545 나는 곧 소풍간다 지만원 2023-01-12 3793 382
13544 상고 기각 지만원 2023-01-12 4065 323
13543 신간이 출고되었습니다 지만원 2023-01-11 3191 236
13542 북괴, 미사일 도발 왜 미친 듯 하는가? 지만원 2023-01-11 3076 250
13541 지만원 박사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이상진 2023-01-11 2907 233
13540 ‘진인사’ 했기에 지만원 2023-01-10 2680 216
13539 기막힌 이야기 하나, 피라미가 홍길동 된 사연 지만원 2023-01-10 2752 238
13538 상고장에 보태는 피고인의 탄원서 지만원 2022-02-21 3432 326
13537 올해는 북과 싸우는 해 지만원 2023-01-10 2587 204
13536 재판 일정 오해 없도록 정리 지만원 2023-01-10 1971 148
13535 광주가 분사한 현장사진이 광주 죽여 지만원 2023-01-09 2456 232
13534 탈북자들의 가면-프롤로그- 지만원 2023-01-09 2099 184
13533 헌법 제3조가 나라 삼키는 아나콘다 지만원 2023-01-09 1879 166
13532 약칭 [북괴증거 42개] 예약해 주세요 지만원 2023-01-09 1743 142
13531 [시] 누가 이 책을! 지만원 2023-01-09 1826 187
13530 1월 8일, 유튜브 방송 지만원 2023-01-08 1516 7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