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익들이 분열하는 또 하나의 이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우익들이 분열하는 또 하나의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16 22:15 조회22,98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제 주위에는 친박계도 있고 친이계도 있습니다. 저는 대선 직전 이명박을 찍어내리고 박근혜를 지지했습니다. 양자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해야 하는데, 두 사람이 다 불만족스러웠습니다. 그래서 그래도 저울추가 아주 조금 우익 쪽으로 기우는 박근혜를 도와주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결과 저는 감옥에 갔습니다.

그런데 그 이후에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박근혜가 저를 아주 미워하더라는 것입니다. 인간적인 배신감을 느꼈습니다. 제가 박근혜는 도와주지 않았어도 박정희는 도와드렸습니다. 아니? 딸이 버린 아버지 박정희를 제가 챙겼습니다. 저는 이 세상에서 제가 왜 박정희를 존경하는지에 대한 가장 설득력 있는 글을 썼다고 생각합니다. 제 스스로 저는 저를 박정희의 정신적 아들이라고 자부했습니다. 아들과 딸들이 다 아버지를 버렸으니까요.

그런데 박근혜는 제가 박정희를 대놓고 존경하는 것이 별로 고마운 일이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피붙이가 아닌 제가 피붙이인 자기보다 더 박정희를 챙기는 것이 자존심 상하는 일이었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여기에 더해 박근혜는 김대중에 가서 무릎을 꿇고 아버지의 독재를 용서해 달라고 빌었습니다. 여기에 또 더해 그는 부모를 살해한 원수 김정일을 찾아가 활짝 웃으면서 여러 장의 사진까지 찍었습니다. 이 두 가지 사건은 쉽게 지워지지 않을 부끄러운 사건일 것입니다.  

반면 박근령은 제게 여러 번 찾아와 저를 정신적인 오라버니라 불렀습니다. 친 자식들도 몸을 사리고 있을 때 박사님이 그런 거 구애받지 않고 아버지를 논리적으로 띄웠다는 것입니다. 박근혜 집안이 혼란스러웠습니다.

결론적으로 저는 친박도 아니고 친이도 아닙니다. 친대한민국일 뿐입니다. 저는 친특정인의 오빠부대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요사이 제가 이재오를 찍어 내립니다. 왜? 이재오를 대한민국의 위험인물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재오를 찍어 내리면 제 통장에 돈이 오나요? 아마 감옥에나 가겠지요. 이명박과 이재오는 찰떡궁합이라 하더군요.  

사람들은 저를 명빠라고 생각할 까요? 아니면 박빠라고 생각할까요? 저는 분명 명빠가 아닙니다. 이명박과 이재오는 친 형제의 인연보다 더 끈끈한 빨치산 동지입니다. 왜? 이명박은  청계천 중심가 700m를 빨갱이 로고 전태일 거리로 만들었습니다. 평양시를 리모델링하겠다고 김정일에 사신을 두 번 보냈습니다. 이명박은 대통령이 되고 싶었습니다. 대통령이 되려면 김정일을 만나야 한다는 것이 당시의 정서였습니다. 그러니까 이명박은 김정일에 추파를 보냈던 것입니다. 그런 그를 제가 좋아할 리 없지요.

박근혜 역시 김정일을 만났지요. 순전히 개인 자격이었습니다. 공무를 띄고 간 것이 아니었습니다. 4,800만 국민 모두가 김정일을 만난다 해도 박근혜 만은 절대로 만나면 안 될 사람이 바로 김정일 아닐까요? 그래서 저는 박근혜가 너무 싫었고 그래서 박빠도 될 수 없습니다. 그런데! 아이러닉하게도 저는 세종시 문제를 놓고 오히려 이명박을 지지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명빠인가요? 천만에요. 저는 이명박을 경멸합니다.

요사이 임헌영이라는 빨갱이가 박대통령을 감히 욕보이더군요. 저는 단도를 직입하는 사람입니다. 임헌영이라는 민족문제연구소장을 찍어 내렸지요. 그의 아버지는 6.25때 빨갱이로 처형됐고, 그 인간 역시 빨갱이였지요. 제 생각인데요. 이럴 때 제가 박근혜라면 제게 고마워할 것입니다. 그런데 그게 아닌 것 같습니다. “지만원은 의례히 그런 사람” 이게 박근혜의 생각인 듯합니다. "화려한 사기극의 실체 5.18"도 특별히 보내주었습니다. 황진하 의원으로부터만 감사의 편지가 왔더군요. 박근혜는 감사편지 그런 것도 쓰지 않고 사나요? "책 잘 받았다 감사하다" 이 말이면 그동안 제가 해준 일들에 대해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간접 표현하는 무언극이 될텐데도 말입니다. "입장 곤란하게 자기가 버린 아빠, 왜 남이 챙기느냐" 아마 이런 마음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제 친구들 중에는 친박도 있고, 친이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그런 걸로 갈라 설 수는 없지요. 저는 금방 압니다. 누가 어느 빠인지요. 지금의 우익은 몇 개로 쪼개질까요? 이빠가 있지요, 이빠들은 이재오를 좋아합니다. 김문수-김진홍-조갑제-서정갑으로 이어진 연대를 좋아합니다. 이들이 이명박을 대통령으로 만들었다는 이야기들이 많이 있지요. 이들 4사람은 굳게 뭉쳐 있고, 이들은 또 이재오를 좋아합니다. 이들 중 어느 누구를 공격하면 이빠들은 저를 싫어합니다. 이재오를 공격하면 이빠들이 저를 싫어합니다. 그런데 박근혜에는 아무 동조자들이 없습니다. 저도 동조자는 아닙니다. 박빠는 많이 있겠지만 그들이 쏟아내는 글들은 사회적 영양가가 별로 없습니다.

결론적으로 저는 아무런 세력 없는 한 선비인 셈입니다. 박빠에서도 얻어맞고 이빠에서도 얻어맞는 그런 존재입니다. 요새 세상 참 우습습니다!!


2009.11.10.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28건 39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 작계 5027해킹사건을 숙군의 계기로(소나무) 소나무 2009-12-19 24851 143
117 평화협정 체결은 곧 적화통일의 길 지만원 2009-12-18 20818 129
116 조선일보, 좌익의 선전매체로 변했나? 지만원 2009-12-18 20401 101
115 탈북한 북한군 장군의 증언 댓글(2) 꿈꾸는자 2009-12-17 18061 95
114 조선일보, 이념적으로 왜 이러나 지만원 2009-12-17 19279 106
113 시험대에 오른 대통령 지만원 2009-12-16 22846 162
112 반기문과 조선일보의 정체 지만원 2009-12-16 24318 136
111 눈 뜬 장님은 죽는다. (최우원) 최우원 2009-12-15 18842 181
110 배성관에게 지만원 2009-12-15 27362 132
109 법원노조가 스파이? 지만원 2009-12-15 25638 130
108 국회 없는 나라를 만들었으면! 지만원 2009-12-15 22384 85
107 학력시비에 대하여 지만원 2009-12-15 26202 168
106 세금 아까운 판사들, 판사하기 너무 쉽다! 지만원 2009-12-15 27311 120
105 조갑제에 충고한다. 지만원 2009-12-14 26702 232
104 12.12 요약 지만원 2009-12-14 20025 82
103 10.26 요약 지만원 2009-12-14 25148 73
102 법리논쟁6) 폭동의 와중에 행해진 살인이 내란목적 살인인가? 지만원 2009-12-14 24094 52
101 법리논쟁5) 자위권보유를 천명한 것과 자위권발동 지시가 발포명령인… 지만원 2009-12-14 19065 35
100 법리논쟁4) 계엄군의 강경한 시위진압이 폭동이고 군사반란인가? 지만원 2009-12-14 18416 37
99 법리논쟁3) 국보위설치운영이 내란(국헌문란)인가? 지만원 2009-12-14 17433 35
98 법리논쟁2) 비상계엄전국확대가 폭동인가? 지만원 2009-12-14 17153 37
97 법리논쟁1) 정승화 연행에 대통령 재가가 필수적인가? 지만원 2009-12-14 17801 52
96 쪽팔리는 강성대국 지만원 2009-12-14 23446 109
95 한명숙 사건에 나타난 공적자금 규명과제 지만원 2009-12-14 24167 96
94 조갑제가 쓰는 왜곡된 역사소설 지만원 2009-12-14 19265 112
93 12.12 한남동의 총소리 지만원 2009-12-14 22784 65
92 한명숙과 정승화는 일란성 쌍둥이 지만원 2009-12-13 25111 109
91 미북간 평화협정의 의미 지만원 2009-12-13 24661 76
90 북인권운동가에 중형'편파 재판의 극치'(언론기사) 흐훗 2009-12-12 20158 65
89 대한민국 부정하는 한명숙 지만원 2009-12-12 23906 20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