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大中 부정과 반역행위(대마왕)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金大中 부정과 반역행위(대마왕)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마왕 작성일11-01-21 02:43 조회16,834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도요다 다이쥬를 밝힌다 (5)

김대중(金大中) 1925. 12.3 生
창씨개명 도요다 다이쥬(豊田大中)

金大中 부정과 반역행위


김대중 선생 귀하.

이번 대선의 큰 사업을 앞두고 분망하실 선생에게 따뜻한 인사를 보냅니다. 그 동안 어려운 길을 걸어온 선생의 오랜 소망과 뜻이 성공의 빛을 보게 된다고 생각하니 선생과 협력해오던 지난날이 회억 되면서 감개무량함을 금할 수 없습니다. 선생과 처음으로 상면 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6년 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요즘 텔레비죤 화면에서 선생의 모습을 볼때마다 1971년 가을 일본 도꾜 플라쟈 호텔에서 서로 뜨겁게 포옹 하던 때가 생생히 떠오르곤 합니다. 그때는 물론 약소하였습니다. 선생의 민주화 운동을 위해 20만 딸라 밖에 보탬 해 드리지 못한 것 지금도 괴롭게 생각 합니다.(중략) 나는 선생이 대선에서 꼭 승리 하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선생과의 상봉을 확약 하면서 옥체 만강 하시기를 기원 합니다.

주체 1997년 12월 5일 평양에서
조선사회 민주당 중앙위원회 위원장 김병식


15대 대통령선거 불과 13일을 앞두고 김병식이 김대중에게 보낸 편지전문이다. 김병식은 조총련 중앙위 부위원장 출신이며 북괴 부주석 지위에까지 올라간 者다. 김대중이 대통령으로 당선된 후에도 김병식의 배려와 독려만큼
대북지원 속도감이 없자 참다못한 김정일은 북한 대남비방 선전.선동 나팔수 한국민족민주전선을 동원해 김대중의 부정부패행위를 까발리라는 지시를 내렸다.


한국민족민주전선은 김대중정권 1년 5개월만인 1999. 7.19일 김대중 역도의 부정부패행위를 고발한다는 제하의 글로 사정없이 김대중 껍질을 벗기기 시작했다. 1982년 말 5.18로 인해 희생된 광주영령들을 팽개치고 전두환 前
대통령에게 보낸 '앙망편지'로 저 한목숨 구걸한 후
미국으로 줄행랑친 시점부터 한민전은 음성적으로 김대중 등짝에 주마가편 채찍을 들이댔다.


다음은 김대중 부정비리에 관한 한민전 폭로의 글이다.


1982년 미국으로 떠나며 전두환 대통령에게 30만불 받은 것을 시작으로 후일 평민당 창당 자금 300억을 全대통령에게 따로 받았다. 전두환 대통령이 대통령의 예우를 받을 수 없게 된 것을 외교관 여권을 주어 방일할 수 있게 한 대가로 5백억원의 사례금을 또 받았다. 노태우 前대통령에게는 김대중 본인이 받았다고 털어놓은 20억은 껌 값이고 6공 비리에 관한 중간평가 유보를 떡밥으로 수차례에 걸쳐 총 1200억을 갈취했으며 집권 후 재벌과 기업주를
상대로 개혁과 구조조정을 내세우며 압박을 가해 총 5000억에 달하는 통치자금 즉 비자금을 쉽게 확보했다.


이외에도 미국한인사회서 광주희생자들을 위한 모금과 민주화운동 자금으로 들어온 수백만불. 여기에 평민당 공천사례금으로 거둬들인 돈 등을 모두 합치면 대략 8000억 정도가 될 것이다. 여기까지 전부가 아니라 이외 약 7개항의 부정비리폭로가 있으며 1998년 10월 독도의 영유권을 포기하고 어부들의 황금어장을 넘기는 것을 골자로 하는 신한일어업협정 체결대가로 뒷주머니에 들어간 돈까지 한국민족민주전선은 아주 상세하고 구체적으로 조목조목 폭로했다.


1차 폭로 5개월 후 1999년 12월 일본 문예춘추지에 김정일이 김대중을 압박하는 육성녹음 전문이 소개됐다. 김일성수령으로부터 사랑과 배려와 도움을 받고도 배은망덕하다는 내용이다. 이때 동 김병식이 위 김대중에게 대통령 당선을 기원하며 보낸 편지가 처음으로 함께 공개됐다. 한국민족민주전선은 金大中의 부정축재 비리를 앞서 폭로하고 김정일은 직접
金大中의 매국적 반국가적 행위를 원색적으로 비난하기 시작했다.


다음은 김정일이 육성으로 까발린 김대중의 친북 행위다.


아버지 김일성 수령님은 김대중이 민족주의자이면서 애국주의자라 말씀하셨다. 수령님은 김대중 역도에게 사랑과 배려에 동지적 신뢰를 무한히 보내셨다. 그래서 김대중은 수령님 은덕에 대한 보답으로 야댱 시절 민주화를 외쳤고 민족자주와 미군철수 등을 주장했다. 이런 김대중이 남조선 두목(대통령)이 되자 북한 동포와 민족을 위한다는
태양정책을 속히 이행하지 않고 있어 이는 우리공화국을 혼란에 빠트리는 기만이며 수령님께 대한 신뢰와 의리를 버리고 오직 배신으로 대답하는 것이다.


동 시기에 노동당기관 잡지 구국전선은 책자와 전단을 통해 김대중의 불법자금 스위스은행 보관사실을 휴전선과 해외동포들에게 뿌리며 김일성주석의 은혜에 빨리 보답하라는 압박을 가했다. 2차에 걸친 폭로와 압박에 2000.3.9일 김대중은 부랴부랴 베를린자유대학으로 날아가 뇌까린 연설에서 햇볕정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명분을 확인한다. 소위 대북정책 베를린선언 WIN-WIN이다. 아무리 들여다봐도 그냥 퍼주겠다는 약속뿐이다.


김대중은 그 자리서 북한정권보장에 대한 세 가지 공략을 한다.

북한의 경제회복을 돕는다.
우리는 북한의 안정을 보장한다.
북한의 국제적 진출에 협력한다.


인간백정 김정일의 아가리가 귀에 걸릴 정도의 기가 막힌 공략이다. 드디어 노벨상을 기만하는 지구상 최대의 왕구라 햇볕정책이 그 간판을 올린다. 베를린선언 3개월 후 대북특사 박지원을 실무총책으로 남북정상회담 6.15가 예약됐다. 겉으로만 정상회담이지 명분도 실리도 없이 약점 잡힌 김대중이 허겁지겁 김정일에게 퍼주는 일방적 거래에 불과했다. 마구잡이로 퍼줘 놓고 한반도 평화정착이라는 절대명분을 내세움에 있어 그 누가 감히 토를 달았겠는가.


2000년 6.15일 美 CIA는 남북정상회담 당시 김대중과 김정일 단둘 동승한 차내 왕복 90분의밀담(密談)을 첩보위성 등 최첨단 장비를 이용해 가까스로 녹취에 성공했다. 일본에서 2004. 12.4일 발간된(출판사 일신보도. 저자 미도히로미찌) '김정일 파멸의 날'이 교보문고에 들어왔고 이 책의 188-189 쪽에 김대중과 김정일의 밀담내용이 자세히 나와 있다.
主: 밀담사실에 대해서는 저자 미도히로미찌의 주장을 옮김.


김대중의 남로당 관련서류와 김일성이 뒈질 때까지 김대중에게 제공한 자금지원 등이 기록돼 있는 자료를 꺼내
놓고 '이들 자금이 도움이 되었습니까' 조용하면서 고압적인 김정일 목소리다. 이에 金大中은 꺼져가는 목소리로 다음과 같은 말을 주절거린다.

* 생전의 김일성 수령님을 만나 뵙지 못해서 유감입니다.

*
납치사건에 있어서 여러 모로 힘을 써 주셔서 오늘 날의 제가 있었습니다.

* 광주사태로 인해서 사형판결을 받았을 때에도 생명을 구해주셨습니다.

* 수령님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서도 김 총서기님과 협력하며 살고 싶습니다.

* 남북 평화협정을 조기에 체결하고 싶습니다.

* 국가보안법을 철폐하고 주한미군을 철수시켜 민족을 자주적으로 통일하는 데
  
매진하고 싶습니다.

* 북조선에 경제재건을 위해서 의욕적으로 협력하겠습니다.

* 클린턴 미 대통령과 일본 총리가 조속히 평양에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랬다.
이런 金大中이였다.
이래서 필자는 김대중을 매국노 이완용 이후 민족최대의
반역자라며 목에 핏대를 세워 소리치며 세상에 새삼 알리려하는 것이다.


金.盧의 붉은색 정권 10년. 검증된 국가불순분자들이 난데없이 민주투사로 변신해
꼴같잖은 거드름을 피우며 온갖 떼법을 역사바로세우기에 정의구현이라며 개나발을 불어댔다.


진실은 덮고 은폐할 수 있어도 끝내 소멸되지 않는다. 영원히 매장되기를 거부한 역사의
진실이 지난
1.19일 오후 2시 안양지법 301호 법정에서 논리정연 반론부재 억지한계를
동력으로 힘차게 솟구쳐 올랐다.
이 시대의 살아있는 양심 애국견인의 선봉 생명을 내놓고 투쟁한 지만원 박사의 5.18 명예훼손 무죄선고가
그것이다.


이제 5.18은 폭동과 민주화운동 이분법적 관점을 떠나 우선 오명과 오욕의 잔재를 제대로 털어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빛고을 광주시민은 매국주사파 김대중의 손아귀에 붙잡혀 5.18에 부화뇌동 끌려들어 갔다는 것을
냉정히 되짚고 따져 봐야한다. 김대중에 의한 북괴군이 5.18을 주도해 시위대 전체가 불순세력으로 매도당해
왔다는 점에 분노하는 감성과 지성도 반드시 필요하다.


이런 계기를 지만원박사와 서석구변호사가 진실에 근거한 투쟁으로 힘겹게 마련했다.
따라서 지금까지 이 두사람을 무조건 적으로 간주하고 성토하며 돌아섰던 굳은 감정의 골에

참의 씨앗을 던져봐야 한다.


이제 광주는 진정 진실로의 접근을 위해 가슴을 열고 변해야 할 것이다. 5.18 당시 북한군침투를 주장한
지만원 박사에게 대한민국 법정이 유죄를 묻지 않았다는 사실은 광주가 변해야 하는 절대적 이유가 될 수 있다.


만고역적 金大中!!


반민족행위에 광주시민을 농락하고 기만한 者.
대한민국 국민이 위임한 국가통치권을 배임(背任)한 者.
순국선열 호국영령들이 고이 잠들어있는 현충원에서 하루 빨리 솎아내야 할 것이다.



2012 정권재창출


 

댓글목록

주먹한방님의 댓글

주먹한방 작성일

이런 글들 많이많이 올려주시기 바랍니다!!!

금강인님의 댓글

금강인 작성일

희호 할미!
당신 남편이 뭘했는지 위 대마왕 님 글을 보고 곰곰히 반성하세요.
희호 할미!
챙피하지도 않나요?

최근글 목록

Total 13,171건 38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1 헌법을 부정하는 좌파세력의 척결에 나서자(송영인) 송영인 2011-02-23 15046 166
1620 비용을 보는 안목이 CEO의 안목 지만원 2011-02-23 19666 166
1619 不世出의 지도자 출현을 갈망하는 대한민국(풍자) 풍자 2011-02-23 14427 126
1618 존경하는 정재학 선생님께(자민통일) 댓글(4) 자민통일 2011-02-23 12364 272
1617 서울시 ‘무상급식반대주민투표’의 성공을 빈다! 지만원 2011-02-22 21668 321
1616 헌변(헌법을생각하는변호사모임)에서 배운 것 지만원 2011-02-22 24877 297
1615 대통령 님의 날 아침에...(오막사리) 오막사리 2011-02-22 14785 134
1614 이 나라에 지휘자는 있는가? 지만원 2011-02-21 23516 295
1613 이명박은 북한침몰을 원치 않나?(만토스) 만토스 2011-02-21 12899 189
1612 주말에 들춰보는 추억의 한 편린 지만원 2011-02-19 16222 224
1611 5. 국방경비대의 토벌 작전과 이로 인한 인민군 피해 지만원 2011-02-19 19510 83
1610 4. 제주도 인민군과 국방경비대(國警)와의 관계 지만원 2011-02-19 16105 82
1609 학문적 이론 없이 주먹구구로 하는 개혁 지만원 2011-02-19 16397 189
1608 [퍼온글] 김정일에 안겨줄 미국의 선물 지만원 2011-02-18 18155 224
1607 나는 5 16 혁명군, 선봉부대 소대장이었다(1회 - 6회) 김피터 2011-02-18 16801 204
1606 이명박의 아바타(분신) 장수만의 업적! 지만원 2011-02-17 19408 302
1605 5.18재판, 항소이유서 Vs 답변서 지만원 2011-02-17 23574 257
1604 아직도 ‘진보’ '사람중심' 외치는 꼴통 빨갱이들! 지만원 2011-02-17 19264 285
1603 국민이 아름답게 배신하고픈 지도자 (東素河) 東素河 2011-02-17 16878 198
1602 105미리 포에 대한 필자의 생각 지만원 2011-02-16 27026 358
1601 생각만 하다가 당하는 군대 지만원 2011-02-16 17719 275
1600 모든 회원님들, 작은 유혹을 뿌리치십시다! 지만원 2011-02-16 19409 366
1599 북한의 대남 테러, 계속될 것인가? 지만원 2011-02-15 17977 281
1598 트로이목마 떼법 (대마왕) 대마왕 2011-02-15 14753 146
1597 남한 좌익들이 김정일을 욕한다?(정재학) 정재학 2011-02-15 15343 193
1596 <한림면상황>'제주도인민유격대 투쟁보고서' 지만원 2011-02-14 17552 77
1595 5.18이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되면 (만토스) 댓글(1) 만토스 2011-02-14 16559 139
1594 <애월면상황>'제주도인민유격대 투쟁보고서' 지만원 2011-02-14 16635 74
1593 <제주읍 상황>“제주도인민유격대투쟁보고서” 지만원 2011-02-14 15146 79
1592 <극비> '제주도인민유격대 투쟁보고서' 지만원 2011-02-14 16104 1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