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곧 소풍간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나는 곧 소풍간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3-01-12 22:52 조회4,70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나는 곧 소풍간다

 

나는 영원한 멋쟁이

 

사관학교 시절, 나는 독서를 즐겼다. 내가 미래에 되고 싶은 인간상을 책에서 찾으려 애썼다. 그것이 멋쟁이였다. 출세도 아니고 갑부도 아니고 그냥 무명의 멋쟁이가 되고 싶었다. 그것도 낮의 멋쟁이가 아니라 밤의 멋쟁이가 되고 싶었다.

 

오늘의 판결은 김명수의 단말마

 

오늘(12113.1.12.) 나는 대법원으로부터 감옥에 가서 2년 동안 지내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름은 대법원이지만 그 명령을 내린 사람은 김명수였다. 이 세상에 김명수가 철저한 주사파이고, 심성이 이재명과 같은 수준으로 망가진 인간이라는 사실 모를 사람 없을 것이다.

 

전라도와 빨갱이 세력 역린 건드린 자에 대한 김명수 판결

 

김명수는 왜 이런 판결을 주도했을까? 지만원은 좌익 개개인들과 싸운 것이 아니라, 좌익이 존재할 수 있는 발판인 민주화운동을 북괴군이 저지른 폭동이라고 증명했기 때문이었다. 

 

 [5.18은 북괴군이 주도한 폭동]이라는 여론이 확산되면 전라도가 죽고, 빨갱이 전체가 죽는다. 이처럼 5.18은 단순히 규모가 작은 빨갱이 사건 하나를 놓고 다투는 싸움이 아니라 전라도를 통째로 날리고, 빨갱이의 존재 발판을 통째로 날리는 백제국과의 결전이다.

 

내 영혼은 1600년의 갈릴레오 후신

 

다른 사람들, 많이 애국했다. 하지만 그들은 빨갱이들의 역린은 건드리지 않았다. 저마다 애국심을 가지고 빨갱이와 싸웠고, 그래서 고소사건이 형성되어 법정투쟁을 했지만 그것으로 감옥에 간 국민은 없다. 하지만 나는 그들의 존재 발판 자체를 뒤집었다.

 

나는 이 나라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싸움을 했다. 이유야 어떻든 그 결과 나는 일단 감옥에 간다. 한마디로 우익의 패배다. 서글프지만 나는 일단 자연인 신분이라 마음의 정리를 한다. “나는 행복한 사람이라고. 옳은 일을 한 다음 감옥에 가는 것도 멋이라고. 나는 나를 1600년에 태어난 갈릴레오, 그 후예임을 자처한다.

 

2023.1.12.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86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32844 880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67542 161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2807 1494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72476 2040
13861 [지만원 메시지 227] 5.18 대국민 격문 관리자 2024-05-18 2323 112
13860 [지만원 메시지 226] 국과수의 명성이 의심스럽다. 관리자 2024-05-15 3481 110
13859 대통령님, 대법원장님, 국회의장님께 호소합니다. 관리자 2024-05-03 12358 198
13858 (미국 인권보고서) 지만원 박사 징역형, 공적 토론 제한하고 표현… 관리자 2024-04-25 19163 190
13857 [지만원 메시지 226] 총선 패인과 대통령 앞날 관리자 2024-04-24 20420 234
13856 무엇을 할 것인가 관리자 2024-04-23 20532 172
13855 이념 목장의 결투 관리자 2024-04-22 21555 113
13854 [지만원 메시지 225]. 망연자실해 하실 애국 국민들께 관리자 2024-04-16 30002 262
13853 [지만원 메시지(224)] 5.18 조사위가 사기 치고 있다. 관리자 2024-04-14 27713 161
13852 [지만원 메시지(223)]그리운 회원님들께 관리자 2024-04-11 29973 270
13851 신간이 출고되었습니다(옥중다큐소설 전두환) 관리자 2024-04-08 25970 171
13850 참고서면(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 관리자 2024-04-07 19034 107
13849 일본의 의미 (10) 세기의 사기극 5.18 관리자 2024-04-05 20148 109
13848 자유통일당 지지 선언 관리자 2024-04-04 21116 247
13847 [끌어올림] 의사만은 밥벌이 수단으로 택하지 말라 관리자 2024-04-03 20381 129
13846 [지만원메시지(222)] 운명줄 빼앗긴 대통령에 남은 길 하나 관리자 2024-03-30 18854 275
13845 일본의 의미(에필로그) 관리자 2024-03-27 17039 92
13844 일본의 의미(9)역사 왜곡 관리자 2024-03-27 14265 52
13843 일본의 의미 (프롤로그) 관리자 2024-03-19 17858 114
13842 일본의 의미(8) 일본은 가장 밀접한 미래 동반자 관리자 2024-03-19 16842 87
13841 일본의 의미(7) 배울 것 많은 일본의 교훈들 관리자 2024-03-19 15092 68
13840 일본의 의미(6)강제징용 문제 관리자 2024-03-15 16669 74
13839 일본의 의미(5)일본군 위안부 관리자 2024-03-12 17512 91
13838 일본의 의미(4)반일 감정 조장의 원흉들 관리자 2024-03-06 18621 141
13837 일본의 의미(3)근대화의 뿌리 관리자 2024-03-06 15742 107
13836 일본의 의미(1~2) 관리자 2024-03-06 17045 1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